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스트레스에 약한 거 같아서 고민입니다

.. | 조회수 : 1,865
작성일 : 2020-07-05 08:03:05
올해 초부터 학교 행정실에서 공무원으로 일하고 있는데요

이제 7개월차인데 아직도 그만두고 싶은 벗어나고픈 마음이 많이 듭니다

반복적인 일은 그럭저럭 해내고 있지만 제가 생각지 못한 곳에서 문제가 생기고 그걸로 인해 상사에게 질책받고

여러가지 일을 동시에 해야하니 일도 끊임없이 생기고

제가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불안한 마음이 많이 생기더라구요

시설관련해서 몇억씩 돈 내려오면 내가 관리하고 진행할 수 있을까

계약을 내가 할 수 있을까 이런 불안감도 생기구요

그리고 학교 안에 분명히 많은 사람들이 있긴한데 동료라고 느껴지는 사람이 없어서 외롭네요

아무래도 제가 스트레스에 약한 타입이다보니 이런 상황을 벗어나고픈 생각이 많이 생기는 거 같습니다

적응 잘 해보려고 퇴근하고 집에 와서도 지침서 보면서 공부도 했는데 왜 마음이 자꾸 벗어나고 싶어하는지 모르겠네요

원래 직장 생활이란게 이런 걸까요?

지금은 그만두고 노무사 시험 준비해볼까 이런 생각도 듭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IP : 118.235.xxx.16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궁금하다
    '20.7.5 8:07 AM (121.175.xxx.13)

    공무원 전엔 혹시 무슨 일 하셨나요? 대학졸업하고 다른 일 안해보다가 공무원된 분들이 많이 힘들어 하더라구요...공무원이 사실 다른 회사 스트레스에 비함 진짜 스트레스적은건데 비교군을 경험못해보니 그런거같아요

  • 2. 글쓴이
    '20.7.5 8:11 AM (118.235.xxx.16)

    공무원이 알바제외 첫직장입니다ㅠ

  • 3. 궁금하다
    '20.7.5 8:13 AM (121.175.xxx.13)

    네...그러실거 같았어요 제 동생도 교대졸업하자마자 24살에 초등교사됐는데 너무 힘들어하거든요...솔직히 가까이서 제가 동생을 보기엔 그냥 다른 직장을 안다녀봐서 배부른 소리로 들리긴 해요...다른직장은 진짜 헬게이트거든요...ㅠㅠ

  • 4. 글쓴이
    '20.7.5 8:19 AM (118.235.xxx.16)

    다른 직장은 어떤 점에서 많이 힘든가요?

  • 5. 궁금하다
    '20.7.5 8:49 AM (121.175.xxx.13)

    일단 공무원이랑 다르게 고용불안정이 가장크구요. 상사갑질이 진짜 심한데 공무원은 그래도 다른 회사보단 수평적이고 존중해주는 분위기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연차 맘대로 못쓰고 육아휴직하면 짤리는 분위기.

  • 6. 절박
    '20.7.5 9:16 AM (175.208.xxx.230)

    원글님 나이, 학력, 경제사정등 상황을 모르지만
    제가 보기엔 절박하지 않은건 확실한듯요.

    무슨 직업이든 경험을 쌓기 전에는 처음이므로 힘든부분이 있고 이겨내야하잖이요.
    언급한 내용을 보면 그일도 안하고 ,못한다면 다른 뭔일을 할수있을까 싶네요. 닥치면 배우면서 혼나면서 습득하는거죠.

  • 7. 죄송
    '20.7.5 9:28 AM (121.174.xxx.172)

    배부른 투정같네요
    저도 학교에서 일해요
    스트레스 안받는 직장은 없는거 아시잖아요
    거기가 힘들다고 하면....
    솔직히 다른곳가도 적응 못하실꺼 갇네요

  • 8. ...
    '20.7.5 9:41 AM (110.70.xxx.174)

    저도 멘탈이 넘 약해서 상처를 많이 받아요.
    요즘 전업이 되니 넘 편안하네요

  • 9. 고생
    '20.7.5 9:42 AM (124.49.xxx.58)

    많으세요. 저도 나랏돈 받고 일하는데 외부 시선은 시선이고 일단 일은 늘 어렵죠. 그래도 연차 쌓이고 하면 훨씬 더 일이 손에 익어요. 저는 일 못 하는 사람이라 원글님보다 더 실수도 많고 혼나기도 많이 혼났어요. 그래도 어느 세월이 지나니 아주 잘 한다고는 할 수 없어도 못한다는 소리는 또 안 들어요. 다른 직업 준비하시는 노고와 준비 기간 생각하면 지금 지내시는 직장에서 호흡 한 번 크게 하시고 열심히 부딪혀보시는 게 더 좋지 않을까요. 저도 걱정에 불안에 불면증까지 왔었습니다 ㅋ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98962 김은숙 작가도 꾸준히 기부하네요. ... 16:54:06 14
1198961 과천 지나시는 분들 공포 16:52:47 58
1198960 저녁준비는 몇시부터 하세요 1 오늘 16:51:38 59
1198959 사주쟁이들 다 엉터리 절대 믿지 마삼 5 ㅈㄷㄱ 16:48:45 223
1198958 (집주인입장) LH전세임대 취소했어요 3 궁금하다 16:48:34 242
1198957 님비현상에 대한 김종배의 말 ... 16:48:00 49
1198956 속기사무소 소개 부탁 드립니다. 보라보라 16:46:45 39
1198955 자전거 살 녹 제거 해 본 분들 계신가요 2 4시 16:45:58 58
1198954 김진애 우리도 뉴요커가 되는 것.... 7 망상가 16:45:35 300
1198953 김우빈,신민아 대단하네요 7 우와 16:44:12 1,006
1198952 오늘 서초구 은행원 확진자 간만에 어마어마하네요 7 ... 16:43:15 795
1198951 대전 현대 아울렛 어떤가요 가보신분~~ 3 yeppii.. 16:42:17 123
1198950 중딩 여드름 아그네스레이저라고 피지선을 태운다는데 2 .. 16:38:44 180
1198949 엄마표 공부라..... 6 ........ 16:38:42 294
1198948 대리주부앱 원래 이모님과 체결이 잘 안되나요?? 워킹맘 16:36:51 112
1198947 떡냉장고에 2주인가 있엇는데 ㅇㅇ 16:36:31 105
1198946 부양가족 있다더니..손정우, 감형 받고 '혼인 취소' 3 ㅇㅇㅇ 16:35:20 439
1198945 건조기 구입의 유혹에서 벗어나다 7 건조기 16:31:09 641
1198944 비오는 밤 운전이 가장 위험한것 같아요. ..... 16:30:32 210
1198943 부자가 되려면 무슨 일을 해야 할까요?ㅡㅡ 5 Mosukr.. 16:30:07 674
1198942 그냥... 가기 싫은 시댁.. 3 ... 16:26:47 719
1198941 옥수수 찌다가 태워먹었는데 더 맛있어요 4 ... 16:26:46 375
1198940 오션스타리조트 아시는 분 궁금 16:25:24 81
1198939 모든 문제의 일단 원인은 김현미 장관입니다. 8 16:25:23 362
1198938 청약통장 입금하고 왔어요 2 후기 16:24:59 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