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여자들 끼리있으면

... | 조회수 : 1,642
작성일 : 2020-07-03 19:52:31


정말 좋은 관계 없네요.

결혼전엔
마음편하게만 생각했던,
여초 회사도 그렇고...
(제가 뒤통수를 제대로 당한적이 있어서서;)
질투가 진짜 어마어마 햇거든요..

결혼하면 시누이 시어머니..도 진짜 아들 내세워
받아먹을 생각만하고.
학부모 모임 옴마들 .. 아시죠?;;

제 경우는 그래서 더욱 그래요;;

그래도 제가 왕고집잇는 성격이라
좀 버티고 사는 것 같은.. 생각도 듭니다 ..ㅠㅠ





왜그리 여자들끼리 그럴까요;;
IP : 125.191.xxx.148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도여초
    '20.7.3 8:03 PM (39.118.xxx.100)

    여자들 음 잔잔한 마음을 일렁이게 만드는 말을 꼭 밖으로 내뱉는거 같아요.그렇게 생각이 안 들었는데 말을 듣고보면 참 나를 옹졸하게 만든다고 할까

  • 2. ...
    '20.7.3 8:08 PM (223.62.xxx.90)

    전 여자들이 더 좋아요.
    회사에서 남자들 얼마나 제살길에 비열하게 굴고 말 안통하는지 몰라요.
    여자들끼리는 폐 안끼치고 깔끔하게 일할 수 있어 좋아요.

  • 3. 아자
    '20.7.3 8:54 PM (210.100.xxx.232)

    마자요..여자들은 결혼 전과 후가 다른거 같아요.
    결혼전엔 친했다가 결혼후엔 냉냉해지더라고요.
    말 한마디에 민감하고..여자들 우정은 오래 못가더라고요.

  • 4. 나옹
    '20.7.4 2:10 AM (39.117.xxx.119)

    저도 여자들이 더 좋습니다. 저는 남자들이 뒤통수치면 얼마나 인정머리 없는지 잘 알거든요. 남초직장 25년에 정말 친한줄 알았던 선배한테 권고사직도 당해봤고. 남자들의 세계는 이익이 얽혀 있기 때문에 나 살기 위해 남을 짓밟는 짓. 남의 밥줄 끊는 짓을 서슴없이 합니다. 

    여성들은 그정도까지 가지는 않죠. 내 밥줄을 끊을 파워가 있는 여성이 많지 않아서 일지도 모르지만요.  동네엄마들이 나에게 해를 끼칠 수 있는게 뭐 학원정보 공유안해주기? 이정도말고 뭐 있겠어요. 바라는게 없으니 피해받을 것도 없어요. 그깟 정보 그냥 발품팔면 되고 그래도 아무 댓가 없이 공유해주는 좋은 분들도 계시니 그런 건 꼭 갚고요.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면 오히려 더 좋을 수 있더라구요.

    저는 그렇게 질투가 많은 스타일은 아닌데 자식이 얽힌 일에는 안 그러기 쉽지 않다는 건 이제 좀 알겠어요. 그러니 두어달에 한번 정도 만나는 관계들이 좋은 것 같아요. 

    매일 이야기할 친구는 이제는 남편뿐이고 직장에서도 업무얘기만 하고 시간되면 딱 집에 가니 딱히 말할 사람이 없는 게 문제이긴 한데 그럴때면 전화통화라는 것도 있으니까.

    그래도 동네엄마들과는 가끔 만나더라도 비슷한 고민을 나눌수 있다는 게 참 좋아요. 단 내 아이가 책을 잡힐 수도 있으니 적당한 선을 지켜야 하더라구요. 머리에 떠오르는 말중에 80%만 하자 생각합니다. 아이들로 연결된 관계이니 조심하는 것 뿐이고 뭐 꿇릴 것은 사실 없습니다. 

    오랜만에 만나면 반가운 존재들로 예전 직장 여성동료들. 학교때 친구들도 꾸준히 챙기고요. 1년에 한번을 보더라도 꾸준히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연말에 만날 사람 하나 없는 건 슬프니까요.

    가장 좋은 관계는 친자매더군요. 서로에 대해 제일 잘 알고 서로 뭐라도 해주려고 도와주려고 노력하고 아이들 내 새끼처럼 챙겨주는 자매요. 저처럼 맞벌이 하면서 아이 키우는 동생이 안스러워서 제가 매번 이것저것 챙기는데 그걸 또 꼭 갚더라구요. 진짜 안 그래도 되는데 어찌나 마음씀이 예쁜지. 마냥 어린동생인줄 알았는데 이젠 든든한 친구같습니다

  • 5. 나옹
    '20.7.4 2:23 AM (39.117.xxx.119)

    남자들하고 얽힐 일이 별로 없는 분들은 만나는 사람이 다 여자라서 그렇게 생각하시는 듯해요. 여자들끼리 모이면 문제가 생기는게 아니라 그냥 인간들이 얽혀 있으면 다 문제가 생깁니다. 이익이 충돌하면 그런 거죠. 

    남자와 여자를 다 만나야 하는 제 입장에서는 그래도 말이 통하는 건 차라리 여자들이더군요. 뒤통수도 덜 치는 건 여자들이고 그나마 때가 덜묻고 성실하게 일하는 사람들도 여자들이고. 적어도 제가 겪은 여성동료들은 그랬어요. 

    남자들은 꽁하지 않는다구요? 절대 아닙니다. 남편들보면 아시잖아요. 남자들은 여자들처럼 상처주는 말 돌려서 하지도 않아요 대놓고 상처주고 눈앞에서 깎아내리죠. 

    여성이 여성들과 말이 더 통하는 건 당연한게 아닌가 싶기도 한데. 여성들이 많은 82에서까지 여자들끼리 모이면 문제생긴다 이런 얘기 하시는 거 안타깝습니다. 남성들이 여성을 이해 못해 깎아내리는 걸 왜 굳이 따라서 하는 건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2174 주식하시는 분 하루하루 어떻게 주식시세 보시나요 3 미쳤어요 12:48:06 210
1202173 [단독]'한동훈 공모' 억지로 밀어붙였다 3 검찰개악 저.. 12:48:01 152
1202172 저 예민한 편인가요? 3 헐헐 12:43:29 156
1202171 민아 상황에서 1 *M 12:39:30 302
1202170 유튜브 뒷광고 논란이후로 제가 구독하던 유튜버가 3 ㅇㅇㅇ 12:39:06 328
1202169 돔페리뇽빈티지1982년 1988년 두병있는데요 3 12:37:45 146
1202168 우리은행에 예금들러 갔는데 0.9래요 ㅋㅋ 10 ㅇㅇ 12:37:39 646
1202167 19혐) 옷을 입은건지 어쩐건지 17 ㅇㅇㅇ 12:36:34 1,292
1202166 걸리면 다 죽어 1 12:36:07 216
1202165 포시즌 호텔 호캉스 하려는데 뭘 하면 좋을까요? 1 .. 12:34:46 169
1202164 저혈당 간식으로 좋은 것들 추천해주세요 4 12:34:11 192
1202163 나이들면서 젤슬픈건몬가요? 15 ㅇㅇ 12:27:18 905
1202162 수도가 고장나서, 쌓아둔 설거지거리에 곰팡이가 생겼어요-_-; 6 ㅇㅇ 12:26:36 491
1202161 부모를 요양원에 모시는건 정말 서로 고통이에요 14 제목없음 12:24:24 1,364
1202160 40대 남성 암보험 추천 부탁드려요 3 문의 12:21:56 134
1202159 싼 생수는 맛이 없네요. 의심도 되고 4 ........ 12:20:37 480
1202158 최수종씨 아이들은 한 번도 말대꾸 한 적이 없대요. 17 gn 12:20:18 1,589
1202157 몇주 전에 박원순 시장님 꿈 꿧어요. 4 좋은 곳 12:18:35 241
1202156 냉동밥용기 뭘로 하세요? 6 .... 12:17:17 376
1202155 82쿡 입시왕님들, 우리 애 원서 어떻게 쓸까요? 2 지혜를 모아.. 12:16:18 239
1202154 꿈해몽 고수님들 부탁드립니다 꿈해몽 12:16:16 98
1202153 청소세제..환기 안시키고 했떠니 16 ㅇㅇㅇㅇ 12:15:14 995
1202152 뒷광고 업체는 욕 안먹어요? 7 ㅇㅇㅇ 12:14:27 286
1202151 기말이 끝나니 선생님들도 시간 개념 사라짐 3 .. 12:14:06 454
1202150 신박한 정리 윤은혜 15 999 12:13:50 1,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