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휴, 옆집 스트레스 받아요.

ㅎㅁ | 조회수 : 13,587
작성일 : 2020-06-29 20:10:51
옆집에 할머니 혼자 사세요.
저는 주로 아이랑 둘이 있고..
전 2년전 이사왔고 이 할머니는 거의 20년 넘게 사신거 같아요.
그러면서 아이들 다 키워 결혼시키고 할아버지 돌아가시고 혼자 사신거 같아요.
이사오고나서 오며 가며 뵙고,간혹 가다 위아랫집 층간소음 싸움때문에 힘들다고 흉보시기도 했어요.
저희는 윗집 아랫집 얼굴 붉힐일 아직 없는데 이 할머니는 윗집 아랫집 다 트러블 있다고 하시더라구요.
가끔은 제가 청하지도 않았는데 저희집 거실까지 들어와서 앉아서 한참 얘기하다 가시고..
뭐 다 괜찮았어요.
사람은 누구나 외롭고 혼자 지내면 더 얘기하고 싶은가보다 하고 넘겼어요.
근데 오늘은 아이랑 둘이 비맞고 들어와서 들어오자마자 옷벗고 욕조에 들어가 있는데, 누가 벨을 계속 눌러서 누구냐니까 앞집이래요
그래서 지금 샤워해서 나중에 얘기하자니,
"괜찮아요"래요.
내가 안괜찮다는데 뭐가 자기가 괜찮나요?? 순간 너무 화가 나더라구요.
그래서 지금 옷 벗고 있다고 하니, 자기가 나중에 오겠대요.
그리고 아이 먼저 샤워시키고 저 나중에 샤워하는 중에 또 벨을 눌러요. 그 할머니죠.
이번엔 대답도 안했어요.그러고 저 샤워마치고 나와서 가볼까 하다 짜증스런 마음이 가라앉질 않아 그냥 있었어요.
그랬더니 또 벨을 눌러요. 역시 앞집 할머니예요.
그러더니 청하지도 않았는데 저희집 거실로 막무가내로 들어오면서 오해하지 말라고 해요.
말인 즉슨, 

자기가 지갑을 잃어버렸는데, 혹시 엘리베이터에 걸어놓은거 못봤냐, 경비실앞 의자에 둔 거 같은데 못 봤냐?
낮에 누가 우리집에 들어왔던 거 같다. 혹시 문여는 소리 못 들었냐?
관리실에 cctv 봐달랬더니 안나왔다더라.

엘베에서 못봤고, 난 아이 아침에 데려다줄때 나가서 애 데리고 저녁에 들어와서 무슨 소리도 못 듣는다
대답하고 저 할일 했어요.
그랬더니 계속 같은 말 반복. 
평소 같으면 그 자리에서 얘기 들어드렸을텐데, 오늘은 너무 화나더라구요.
그래서 대답만 하고 그냥 제 할일 했어요. 

말씀도 두서없이 중언부언 하시고 그래서 잘 알아듣지 못했는데 그래도 들어드렸었는데 오늘은 정말 짜증스럽네요.
무엇보다 목욕하고 있어서 안된댔더니 괜찮다는게 참 뭔 놈의 대답인지.
자기 급한 것만 생각나고 남 상황은 전혀 고려를 못하는 이기적인 마음인건지... 유아적인 마음인건지..
지금은 가셨는데 아직도 미간이 찌푸려져요.
IP : 218.236.xxx.69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ㆍㆍㆍㆍ
    '20.6.29 8:12 PM (112.169.xxx.188)

    치매가 의심됩니다

  • 2. 칼같이
    '20.6.29 8:12 PM (61.253.xxx.184)

    잘라야해요.
    허용해주면, 안방까지 들어옵니다.

  • 3. ..
    '20.6.29 8:13 PM (119.69.xxx.115)

    치매같은데요.

  • 4. 나중에
    '20.6.29 8:14 PM (117.111.xxx.124)

    님네 집에 드러누울 수도

  • 5. ...
    '20.6.29 8:15 PM (175.113.xxx.252)

    정말 칼갈이 잘라야 될듯 싶어요 .. 허용하다가는 윗님말씀대로 안방까지 들어올것 같아요

  • 6. 칼같이
    '20.6.29 8:16 PM (61.253.xxx.184)

    전 두번 경험 있어요
    한번은 아파트 주민....몇번 말했더니
    막 우리집에 놀러와서.....기겁하고 문안열어줬어요(동네 엄마가 저보고 너무한다 하지만,,너무하든 말든
    내 상식엔 안맞아서..)


    한번은 몇년전 이사왔는데, 전에살던 할머니(혼자였음)가
    우리집에 와서...이사센터 아는데 있냐

    또 와서는 가구는 어떻게 꾸몄냐..보고싶다며

    그때 이건으로 82에 글 올렸더니 사람들이 너무하네하고
    댓글에 어떤 방송사 작가가 취재하고 싶다고(그 할머니...)

    그랬는데...

    너무 봐주면 할매들 그래요
    칼같이 끊어야돼요.

  • 7. ...
    '20.6.29 8:17 PM (221.157.xxx.127)

    치매증상이네요 ㅜ 앞으로 문열어주지마세요

  • 8. 저기
    '20.6.29 8:17 PM (113.131.xxx.101)

    제가 봐도 치매 같아요.
    한말 또하고 두서없고 뭔 말인지 듣는사람이 힘들정도면,,,

  • 9. 집에는
    '20.6.29 8:18 PM (1.236.xxx.188)

    아무나 들이지 마세요. 할머니 가족들 모르시나.... 치매의심되네요

  • 10. 계속
    '20.6.29 8:20 PM (121.154.xxx.40)

    벨 누를텐데 어쩐데요

  • 11. 원래
    '20.6.29 8:26 PM (175.223.xxx.105)

    진상들이 비빌만한 데를 귀신같이 알아채요.
    진상 아니더라도 이용할만하면 약점 눈치채고 끈질기게 달라붙더라구요

    계속 집에 없는척 벨 눌러도 독하게 무시하시고요.
    하다하다 안되서 마주치게되면 눈 쳐다보지말고,
    단답형으로 칼 같이 거절.
    단답형에 같은말만 짧게 반복하세요. 감정없이 무표정으로요.

  • 12. 전에살던아랫층
    '20.6.29 8:26 PM (223.62.xxx.242)

    치매 할아버지.. 맨날 울집 벨 누르시고 ㅎㅎ
    댁은 아랫층이래도 밀고 들어오시려하고.. ㅠㅠ
    힘들었어요 ㅜ.ㅜ

  • 13. 무섭네요
    '20.6.29 8:37 PM (110.70.xxx.57)

    거실 안까지 맘대로 쑤욱 . ㅎㄷㄷㄷ
    그 분은 원글님이 드나드는 시간조차 체크할지
    몰라요. 외로워서요.
    칼같이 자르세요.

  • 14.
    '20.6.29 8:38 PM (175.123.xxx.2)

    답답하고 슬프네요
    할머니 어쩐대요
    자식들은 있겠죠

  • 15. gma
    '20.6.29 8:43 PM (218.236.xxx.69)

    계속 나돌아다니는 분이시긴 해요.종교기관도 다니시고요..
    중언부언은 원래 언어습관이 그러신거 같아요.2년전에도 그러셨고..
    하나 걱정되는게 있으면 그것만 머릿속에 있으신 분 같아 보였어요...
    딸도 근처에 살고, 자주 왕래하는 것 같더라구요.
    치매인지 아닌지는 저도 모르겠고 자식들이 근처에 있으니 이전과 다른것 같으면 알아서 검사하겠지요 뭐...
    오늘은 정말 순간 너무 불쾌했었네요..
    들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 16. ....
    '20.6.29 9:13 PM (218.147.xxx.171)

    할머니들 말 들어드리면 안됩니다
    끝이 없구요 진빠져요
    한소리 또하고 또하고 기본에 ...
    벨 누르면 밖이 안보이나요
    할머니시면 아예 문을 열어주지마세요
    제가 경험자라 드리는 말씀입니다

  • 17. 우리들도
    '20.6.29 9:20 PM (175.123.xxx.2)

    다 그렇게 늙습니다요
    언제 현관앞에 쓰러져 혼자 죽을지도 모르고
    아직 젋다고 넘 그러지 마세요

  • 18. ..
    '20.6.29 9:30 PM (125.177.xxx.43)

    치매 같아요

  • 19. ...
    '20.6.29 9:39 PM (61.253.xxx.240)

    우리가 다 늙는다고 남에게 피해주는걸 이해하라는건가요.

    이해할게 있고 아닌게 있죠.

    원글님 애초에 인터폰 받지 마세요.
    문을 왜 열어주시나요.

    그러다 병 수발도 드시겠어요.

  • 20. 아니
    '20.6.29 11:58 PM (1.225.xxx.246)

    우리도 나중엔 늙으니
    늙으면 저렇게 눈치없는 민폐는 끼치지 맙시다
    이래야 되는거 아닌가요 ?

  • 21. 늙어도
    '20.6.30 5:29 PM (211.214.xxx.62)

    저렇게 늙고싶진 않네요.
    남들이 싫어하는 행동을 해도 늙어서 그런거라 이해해주라니
    도둑질도 돈없어 그런거니 이해해주자고 쉴드치지 그래요?

  • 22. ..
    '20.6.30 7:27 PM (175.119.xxx.68)

    목욕하고 있을때는 대답 안 하는 거에요

  • 23. Rr
    '20.6.30 7:48 PM (122.35.xxx.174)

    꼭 할 말 있을때는 현관문 밖으로 나가서 서서 이야기하고 들어오세요.
    집안으로 들어오시지 못하게 하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7558 이명박근혜 시절에도 1주일에 한번씩 지지율조사 했나요 .. 13:37:05 16
1187557 걷기 하면 어깨가 아파요.. 안개꽃 13:35:30 26
1187556 슈스스가 근데 뭔뜻이예요 2 . . . 13:35:09 91
1187555 "한국만 자동차 국내 판매 늘어..전세계 6위".. 1 한국자동차산.. 13:32:24 96
1187554 고등생 병결 조퇴시 1 .. 13:31:22 60
1187553 약사님들 마스크 관계자들 그동안 고생많으셨어요 2 ... 13:28:46 138
1187552 어느 부부.jpg 7 ... 13:27:32 604
1187551 가스건조기 쓰다가 전기건조기로 바꾸신분 만족하시나요? 1 건조기 13:27:08 135
1187550 사립대 적폐 터지기 시작합니다 6 각종적폐 13:24:23 386
1187549 노인들 어디 모시고 가면 좋을 곳들 아이디어 좀 주세요~ 7 서울 13:22:14 211
1187548 태어나서 봤던 예쁜 여자들 중에 다섯 손가락에 꼽힐만큼 예쁜 여.. 2 역시 13:14:02 905
1187547 추미애, 휴가에 관용차 이용 '공무원행동강령 위반' 논란 21 가지가지 13:12:07 783
1187546 생수사러 차 끌고 마트가야하는데 넘 귀찮아요 15 13:10:17 625
1187545 중환자실에 있는 환자입니다. 5 dd 13:06:38 1,101
1187544 박원순 조카 "유가족 가족장 원했다…민주당 의원 간청으.. 18 ... 13:04:40 1,449
1187543 '미국판 스카이캐슬' 입시비리 부모들 줄줄이 철창행 2 뉴스 13:03:34 404
1187542 운전두시간하면 꼬리뼈가 아파요. 2 햇살 13:02:27 195
1187541 약국들 진짜 웃기네요 51 나쁜것들 12:59:30 2,174
1187540 민주당 33% vs 통합당 17%...열린민주 2% 17 조사인원 2.. 12:58:00 607
1187539 ㅇㅅ대학교 감사했다던데 비리 제보는 대체 어디로 하는 건가요? .. 6 ... 12:52:34 569
1187538 무슨 기자회견을 일주일마다 한다고 하나요? 12 ... 12:52:06 645
1187537 민주당 35% 통합당 31% 13 박빙 12:48:45 752
1187536 손편지 보내야 하는데 규격봉투 써야 하나요? 3 편지 12:47:03 151
1187535 이런 사이트와, 이런 일을 하는 사람의 정체는 뭘까요? 3 ... 12:46:10 325
1187534 더이상 이정부에게 희망이 있을까 45 서정 12:45:56 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