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강아지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어요.

.... | 조회수 : 1,611
작성일 : 2020-05-30 21:04:26

이번주 목요일밤 자정이 되어가는 시간에 갑작스럽게 떠나갔어요.

16살 노견이었고 한두달전부터 건강이 좋지 않아져서 약으로 버티고 있던 와중에 마지막 작별인사를 할틈도 없이 떠나 버렸

네요.

다행이라면 병원이 아니라 식구들이 다 있을때 갔다는것 정도일까요.

그런데 참 이상하죠?첫날만 눈물이 마구 흐르더니 이제는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아요.

예전부터 사이트에 올라오는 반려견을 키우고 떠나보낸 분들의 글을 읽어보면서 위로의 글도 써보고 같이 맘아파하면서 나도

마음의 준비를 해둬야겠구나 생각하고 있었는데 막상 닥치니 이건 글로도 말로도 표현이 안되더군요.

아주 가까운,저희 강아지를 잘 아는 사람들한테만 소식을 전해주고 아무한테도 얘기를 하지 않았어요.

막상 제 입으로 얘기를 하게되면 정말로 떠나보냈다는 슬픔이 덮칠까봐,그리고 직접 겪어보지 않은 사람들의 위로는 듣고 싶

지 않았거든요.

그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다는 걸 알아버려서요.ㅠㅠ

제 스스로가 냉정하고 이성적인 성격이란 자부심이 있었는데 지금은 그걸로 아픔을 감추고 있지만 속마음은 미칠것 같아요.

왜 반려견을 떠나보내고 후회하시는 분들이 많았었는지 이제야 깨닫습니다.

너무 늦게 깨달아서 사랑하는 우리 강아지한테 너무 많이 미안하고 또 미안합니다.

마지막 인사라도 할 수 있게 꿈속에서라도 만날 수 있기를 바라는데 며칠째 찾아와 주지 않네요.

오늘도 잠들기전 제발 꿈속에 찾아와 주기를 빌고 또 빌어야겠어요.

고통없는 곳에서 맘껏 뛰놀고 행복하게 지내다가 꼭 다시 만나자.사랑한다.


IP : 14.47.xxx.33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
    '20.5.30 9:06 PM (125.178.xxx.183)

    거기서도 글쓴이님만 기다리고 있을거에요.
    행복한 견생 주어 고마워하면서요.
    강아지와 주인 사이는 아무도 모르는 거죠.. 행복하셨고 행복했던 시간이에요.

  • 2. 님과
    '20.5.30 9:12 PM (223.62.xxx.241)

    함께여서 행복했을꺼예요...

  • 3. 네...
    '20.5.30 9:17 PM (203.243.xxx.203)

    저역시 작년 노견 보내고
    냥이 한마리가 저 지켜주고있었는데.
    냥이마저 이틀전 고양이별 갔어요
    텅 빈 느낌이예요
    신축집에 벽지 긁지않을까...
    했던 잠깐의 고민을 냥이가 눈치챈듯
    너무 급작스럽게 제 곁을 떠났어요
    한스럽고 보고싶어 미칠거 같은데
    냥이가 그만슬퍼하란듯
    노견보냈을때보다 우는 빈도가 줄었어요

  • 4. ....
    '20.5.30 9:18 PM (58.236.xxx.251)

    행복하게 잘 살고 갔을거예요

    전 강아지 3마리 키우다가
    13살,15살 될 때 한마리씩 떠나보내고
    작년에 마지막으로 남은 애 17살짜리 보냈는데
    아직도 그 마지막 모습들이 생생하게 기억나네요........

    이젠 다시는 안키워야지 했는데
    남의 집 강아지들 보면 또 세상 너무 예뻐서 또 키우고 싶다가도
    막상 또 이별이 두려워서 키우지는 못 하고
    그렇게 지내네요

  • 5. 우리개도
    '20.5.30 9:41 PM (220.78.xxx.226)

    14살인데 걱정되네요
    망아프네요

  • 6. 원글님과의
    '20.5.30 10:51 PM (211.201.xxx.28)

    작별은 너무 아쉽고 힘든 일이지만
    노견에겐 더 좋은 일이에요.
    이젠 아프지 않아도 되잖아요.
    작년 가을에 떠나보낸 우리 17살 노견도
    가기 전 일 년동안은 잘 걷지도 듣지도 짖지도 못했어요.
    그 애를 보낸후 슬픔을 주체 못해 괴로운 밤에도 그런 생각하면 괜찮아지곤 해요.
    그애가 행복하면 됐으니까..
    원글님 힘들까봐 서둘러 갔나 보네요.
    아무리 잘해줘도 우린 신이 아니라서 미안한 마음 남는게 당연해요.
    그래도 원글님 곁에서 16살 살았으니 행복한 견생입니다.
    힘내세요.
    언젠가 다시 만날꺼라고 믿어봐요 우리.

  • 7. ㅜㅜ
    '20.5.30 11:29 PM (1.236.xxx.238)

    저도 우리 강아지 생각나네요. 좀 있음 떠난지 3개월돼요. 15년동안 나에게도 그 날은 올줄알았지만..그게 올해 3월일줄은 상상도 못했네요. 아픈것도 아니었는데 갑자기 갔어요.저랑 20대, 30대, 40대를 함께했어요. 매일 울었는데..요즘은 좀 가끔 울어요. 아..지금 글쓰면서도 또 눈물 나네요. 마음은 많이 아프지만 15년 동안 정말 최선을 다했네요. 행복했던일만 있었던것 같은데..그래도 눈물이 흐릅니다.

  • 8. 비타민22
    '20.5.31 1:08 PM (27.162.xxx.127)

    토닥토닥... 그러시다 문득문득 몸서리쳐지게 보고싶은 날이 올 거예요 제가 그렇거든요. 언제라도 내 꿈이 나와주면 당황하지 않고 언니가 못해준거 미안해 거기서 아프지말고 잘 지내고 언니 갈때 꼭 마중나와줘 얘기하겠다 마음먹고 있어요. 위로를 드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1564 상대적 박탈감 어떻게 극복할까요? 8 .. 01:29:44 256
1181563 황희석 최고위원이 고발한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빨리 수사하라 2 .... 01:27:54 83
1181562 좀 힘든 일 생기면 까무라치는 성품 2 잘살고푸 01:27:54 139
1181561 고양이 잔혹살해 (임산부 주의) 01:22:07 122
1181560 코로나 확진자들이 병동에 오면 꼭 하는 후회 ..... 01:16:23 492
1181559 어제 저녁에 메뉴 뭐 드셨어요? 2 .. 01:14:48 170
1181558 코로나 육아 너무 힘들어요... 8 ... 01:11:27 411
1181557 장모 재판, 윤석열 장모.. 01:05:15 163
1181556 피아노요 00:45:14 200
1181555 댓글 삭제 원칙 확인해 주십시오. 57 관리자호출 00:28:59 1,033
1181554 직장에 도시락 싸다니면 후회할까요? 4 00:26:57 995
1181553 총무인데 현금 없다며 회비 먹튀하고 안 나오는 사람 4 ... 00:26:24 702
1181552 2009년 이전 것은 사라진 김건희와 양검사 출입국 기록 4 /// 00:24:43 466
1181551 직장 때려치기로 작정하니 맘이 편해요 8 아오 00:24:34 923
1181550 남편이 정신병 걸릴것 같다네요... 7 ... 00:10:23 3,082
1181549 일월 온수매트 쓰는데 접어놓아도 되나요? 2 ㄱㄴㄷ 00:09:28 375
1181548 (펌) 대검,어제 흘려나오는 이야기들 7 .... 00:06:20 1,152
1181547 엔리오모리꼬네. 직접쓴 부고 28 ㄱㄴㄷ 00:03:10 2,726
1181546 대관령 맛집 5 평창 2020/07/06 574
1181545 아래 김학래 글이 있어서, 이용도 기억하세요? 17 .. 2020/07/06 2,581
1181544 별일 없었는데 입술이 살짝 부풀어오르는데 왜이럴까요? 3 2020/07/06 545
1181543 아이에게 과한 선물일까요? 4 111 2020/07/06 917
1181542 검찰쿠데타세력 14인 명단 (황희석 최고위원 공개) 3 ... 2020/07/06 838
1181541 지난 2년 육아를 망친것 같습니다 11 ㅇㅇ 2020/07/06 2,685
1181540 아이고 ~ 개훌륭을 보는데 쫄은 강쥐 2020/07/06 1,2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