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정엄마한테 들었던 서운했던 말

Mmm | 조회수 : 2,607
작성일 : 2020-04-10 16:15:37
니가 그 직장 합격했을때
니 남동생 운을 뺏아서 남동생 대학원 시험에 떨어질까봐
걱정됐었다

너는 시집가면 그만인데 어학연수 하고 싶으면
니가 취업한 후에 니 돈 모아서 가라



저 30대인데
저런 말 하는 제 엄마는 믿을 사람이 못되는거죠?

남녀차별하는 인간을 엄마대우 할 필요성을 못느끼겠어요.
IP : 175.223.xxx.212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4.10 4:31 PM (125.180.xxx.52)

    엄마 사고가 이상하네요
    자기실력으로 합격한건데 왠 운타령이요
    원글님 많이 서러웠겠네요

  • 2. ........
    '20.4.10 4:37 PM (112.221.xxx.67)

    엄마한테 잘해드리고싶은마음이 싹 달아날듯하네요

    시집가면 내자식이 아닌건가?? 남동생이나 끌어안고 사시라고 하세요

  • 3. .....
    '20.4.10 4:45 PM (110.70.xxx.150)

    어떤 30대 개그우먼도
    이런 차별 당한 거 티비에서 얘기하더라고요
    늘 아들아들 맛있는 음식 있어도 늘 숨겨 놨다가
    아들만 주고 하더니 자기가 성공해서 엄마 생활비 주기
    시작하니까 그제서야 슬그머니 잘해주기 시작하더라고...

    아마 내 노후 책임져 줄 아이한테만 투자하고
    그 아이가 잘 되길 바라고
    아닌 애는 어찌 살든 말든 나 책임져줄 자식한테
    투자해야 하는 돈 시간 노력을 나눠야하니 짜증나겠죠
    그러고 보면 어머니의 사랑은
    무조건적인 사랑이라는 것도
    그냥 문화가 세뇌시킨 신화같은 말이고
    결국 인간은 자기 이익을 위해 사는
    이기적인 존재가 아닌가 싶기도...
    미성숙한 부모에게 상처받은 자식들이 얼마나 많던가요
    부모가 된다는 건 정말 인격적으로 성숙한 이들만이
    누려야 하는 특권이 되어야 하는 것 같아요

  • 4.
    '20.4.10 4:53 PM (211.36.xxx.69)

    저희엄마 딸은 시집가면 그만이다 그러면서 아들몰빵
    그래놓고 사위도 자식이니 궂은일 해야한다는데
    진짜 낳아주고 키워준 부모지만 언제든지 아들위해 날 버릴사람이죠.
    진짜 오빠와 저랑 오해가 있었는데 저를 쫒아냈던 사람이예요.

  • 5. 저는
    '20.4.10 4:59 PM (112.154.xxx.39)

    오빠를 엄청 챙기고 딸들과 차별했던 엄마
    중학교때 고입원서 상고 억지로 쓰게 하면서 담임샘이 안된다고 공부잘하니 인문계 ㅂᆢ내라고 말렸는데도

    아들이 둘이나 되서 얘는 돈벌어 아들들 등록금 내게 해야된다고 했어요

    직장다니며 대학공부해 합격해서 등록금 한번만 내달라니
    딸자식 누가 대학보내냐고 아들이 먼저라며 대학다니는 아들들 등록금 먼저 내줬어요
    그돈 내가 직장다니며 번돈였어요

    결혼후 출산전 산후조리원 갔다 일주일만 친정에 있게 해달라니 동네사람들이 다 그런다고
    딸자식 누가 산후조리 해주냐고 며느리가 중하지 딸자식이 중하냐고 ..시집으로 가 몇일있다 가라고 ㅠㅠ

  • 6. ...
    '20.4.10 5:11 PM (125.177.xxx.43)

    그 시대 엄마들 그런생각 많이 하나봐요ㅜ
    큰 동서가 20년전에 자기 딸에게 그러던데

  • 7. 딸들이
    '20.4.10 5:28 PM (203.81.xxx.21)

    잘나가면 아들들이 치인다는 옛말이 있어서 그래요
    그래서 그런거니 너무 담아두지말고 털어버려요

  • 8. 적어도
    '20.4.10 9:31 PM (223.33.xxx.10)

    제 정신은 아닌거네요. 시험이라는게 자기 실력으로 되는 거지 누가 누구 운을 빼앗고 뺏기는게 아니잖아요. 잘난 누나 있으면 동생이 좋으면 좋았지 나쁠건 뭔가요. 못난 자식이 아들이라서 항상 아들 걱정 뿐이고 아들이 잘되야 내가 잘되는거다라고 아들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딸을 핍박하고 억압 하는건데 상대하지 마세요. 편애는 모두를 상처 입히고 잘못되게 하는 악이죠. 제 정신으로 살려면 심적으로 엄마에게서 완전히 독립하고 정 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1374 법인과 전세계약시ᆢ 2 급해요 23:43:33 40
1161373 대상포진인데요. 1 . . 23:43:08 65
1161372 고구마 튀길때 팁좀 알려주세요 ㅜㅜ간곡 살다보면.... 23:43:05 24
1161371 구해줘 홈즈 마음에 드는 집 나왔네요 ... 23:42:23 125
1161370 시골에서 사교육 어떻게 시키나요? 삼남매 23:40:54 50
116136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13 행방모연 23:38:55 128
1161368 오늘 82에서 본 충격적인 단어 10 23:38:24 435
1161367 차태현이 아무리 동안이지만 .... 23:37:16 431
1161366 49세 남자.. 정력 어떤가요? 1 ........ 23:35:57 292
1161365 송채환 아트델리 쿠션 어때요? 쿠션 23:33:20 75
1161364 펭수는 민머리가 젤 귀엽지 않나요? 2 ㆍㆍ 23:32:37 123
1161363 대치 학원 가려면 초등 라이팅 어느정도 돼야 할까요? 23:32:12 89
1161362 배에 점을 긁으면,, 1 ㅇㅇ 23:31:56 150
1161361 무기력에 우울증인데 집이 깨끗할수 있나요 7 .. 23:28:09 836
1161360 낙타는 싸우는 걸 싫어해서 맹수를 피해 사막으로 들어가 / 김미.. 문도선행록 23:23:21 281
1161359 확실히 중국이 통일되기전에 주변나라가 살기 평화로웠네요 1 ㅇㅇㅇ 23:20:19 253
1161358 2주간 위험하다는데 병원은 가도 되겠죠? 4 ... 23:17:04 704
1161357 샌들 고민 좀 2 여름 23:16:03 342
1161356 퀴즈)당신판단은 진영논리vs 정의? 헛갈리신다면? 6 퀴즈!! 23:13:03 103
1161355 유리컵에 손을 베었는데 응급실안가도 되겠죠? 2 해바라기 23:06:43 287
1161354 수퍼맨) 잼잼이는 이제 안나오나요? 2 ... 23:04:29 950
1161353 울집고양이는 왜 말랐을까요 17 22:58:54 677
1161352 갱년기증상중에 저녁되면 몸이 쑤시는데 6 통증 22:57:21 913
1161351 KT 올레TV 가입자 분들 티비 쿠폰 받으세요 7 *** 22:57:01 721
1161350 명태머리넣어 미역국끓였는데 건져야하나요 4 ........ 22:49:20 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