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탈모냐 몸이냐 둘중에 선택하라고하면 뭐고르실거에요?

. | 조회수 : 2,840
작성일 : 2020-03-31 03:56:31
몸만들고싶어서 그동안 먹던 탈모약 다 끊고 운동해서 근육 조금 키웠어요

현재 머리는 누가봐도 탈모수준입니다. 모자없으면 외출도 못하고요


약먹을때는 풍성은 아니여도 탈모에요 그러면 너가무슨 탈모야 이런소리 들었어요

처음엔 몸키우고 나중에 머리 다 없어지면 가발이나 쓰자 이렇게 생각했어요

시간이 지날수록 몸은 진전이 없고 머리가 탈모라서 모자없으면 밖에 못나가는 수준까지왔고요


탈모약 먹으면 근육키우기 힘들다고해서 약끊고 운동만 열심이 했는데 생각만큼 몸이 안커져요 (근육)

조언좀 부탁드릴게요 저는 30살입니다

지금 이대로 몸을 더키워서 머리는 가발을 쓸지

그냥 평범한몸에 탈모약 먹어서 머리를 지킬지  지금 이순간까지도 잘하고있는지 모르겠어요

혼자 생각해서는 답이 안나오네요.. 

IP : 116.127.xxx.122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이고
    '20.3.31 3:57 AM (97.70.xxx.21)

    당연히 머리털이 더중하죠.
    근육은 있으면 좋지만 없어도 배만 안나온정도면 괜찮지만 머리카락은 소중해요.

  • 2. ㅡㅡ
    '20.3.31 3:59 AM (121.143.xxx.215)

    30살이면 탈모에 더 신경 쓰셔야 될 것 같은데요.
    가발 쓰셔도 괜찮다는 멘탈이 아니라면
    뚱뚱한 사람은 많으나 서른에 탈모는 흔치 않으니..
    스트레스도 장난 아닐텐데..

  • 3. ..
    '20.3.31 4:00 AM (125.177.xxx.19)

    미혼남자 30세라면 일단 머리카락이 더 중요해요 ;;

  • 4.
    '20.3.31 4:10 AM (175.223.xxx.105)

    몸은 언제든지 무너질 수 있어요 그만큼 강박적인 관리가 중요하죠
    몸 키우면서 다른 밸런스는 조절하시나요? 건강과 몸 키우기가 그렇게 일치하지도 않은 듯 해서요
    탈모약을 먹고 발라도 보기 적당히 좋은 몸도 가질 수 있어요 제 동생이 그렇거든요 집에서 셀프로 운동도 하고 런닝도 걷기도 하고 옷 잘 어울리는 보기좋은 체형입니다
    그래도 탈모가 더 진행되면 가발 생각도 하고 머리심는 것도 고려해보자고 했어요 미리 업체도 병원도 알아봤고요
    먹는 것은 균형있게 잘 먹어요 탈모에 좋다는 검정콩도 식초에 담가 꾸준히 먹고요
    어느 하나에 치중하기보다는 밸런스를 맞추려 노력하는 건 어떨까요?

  • 5. 외모의
    '20.3.31 4:29 AM (211.206.xxx.180)

    70%가 헤어인데요...
    아주 드물게 다 밀고도 멋있어 뵈는 사람도 있긴 한데..
    밀지도 않고 누가 봐도 빈 머리면 그 자체가 빈티가 나더라구요.

  • 6. ㅋㅋㅋ
    '20.3.31 5:26 AM (42.82.xxx.142)

    남자들이 여자몸매를 중시하니
    여자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하고 몸을 키우는데
    사실 여자들은 남자들만큼 남자몸매를 그렇게 심하게 보지않아요
    전체적으로 고루고루 다봅니다 속물적이지만 차라리 돈이 많으면 모든걸 커버 가능할정도로 안봅니다
    굳이 몸매 탈모 둘만 비교하자면 저같으면 몸매보다는 탈모를 더 싫어해요

  • 7. 얼굴 생김이
    '20.3.31 9:36 AM (219.254.xxx.210)

    별로인데도 초라하지않고
    나이를 먹어도
    화려해 보여서
    왜 그럴까 보면ᆢ
    머리숱이 풍성한 경우가
    대부분이에요

    반대로 외모가 꽤
    괜찮은데도
    어쩐지 초라해 보인경우
    대부분 머리숱이
    적더라구요
    가까운 예로
    미남미녀들 많은
    연예인들만 봐도
    머리숱 많으면
    미모가 몇배 차이가 나요

  • 8. 母子가똑같이한심
    '20.3.31 12:20 PM (1.237.xxx.156)

    살은쪘다빠졌다 해도 머리는 빠졌다 났다 하는 게 아닌것도 모르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58934 펌) 민경욱의 식단 1 .. 19:15:21 52
1158933 위안부 피해자들이 왜 일본인에 대해 그렇게 말했는지 이해가 되네.. .... 19:12:37 46
1158932 전미도의 사랑하게 될줄 알았어... 슬의생 19:10:47 131
1158931 오늘 초등학교 저학년 등교 무사히 마쳤습니다. 7 초등교사 19:08:53 200
1158930 텃밭에서 채소 길러 먹으니 부자된거 같아요 1 ^^ 19:07:51 127
1158929 잡채에 재료 많이 안넣어도 4 체리 19:04:03 348
1158928 비싼 모자 사버렸어요! 8 타임에서, 18:58:28 617
1158927 마늘장아찌, 고수님 계세요? ㅇㅇ 18:46:00 113
1158926 물거품 돼버린 검찰의 ‘정경심 증언 강요’ 작전 15 꿈을말해도범.. 18:45:49 589
1158925 초등1학년 등교 6 첫날 18:42:20 370
1158924 오늘 초등, 중등 학교 갔는데 4 18:40:57 722
1158923 생활비 긴축상황일때 없으면 없는데로 먹어지던가요? 7 ... 18:36:22 809
1158922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께 지원하는 생활비는 월 247만원 13 기초노령연금.. 18:35:16 633
1158921 이시국에 죄송하지만 소파색 좀부탁드려요^^;; 7 소파 18:35:14 227
1158920 日방역물품 지원 후폭풍…日매체,선의의 지원에 정치 생명 끊으려 .. 5 ........ 18:28:33 709
1158919 함소원 요즘 트로트가 돈되니 트로트음반 냈네요 6 ... 18:28:01 1,220
1158918 물없는 오이지.....ㅠㅠㅠ 4 오이지 18:24:47 638
1158917 운동화 안쪽 밑창 헝겊 너덜거리는거? 1 99 18:23:30 163
1158916 금값 장난아니네요 8 금값 18:23:20 2,070
1158915 앞으로 코로나보다 더 센 전염병이 온다 하는데 27 .. 18:17:16 2,924
1158914 인생은 타이밍이네요 6 18:14:09 2,213
1158913 걸레댓글 빈댓글 점댓글 42 ... 18:13:47 440
1158912 이용수할머니 대구시장유세중 큰절 12 ㅇㅇㅇ 18:12:33 1,121
1158911 등교 후 가정학습하려면.. 2 어떻게 18:10:14 358
1158910 흰색 스니커즈 추천 좀 해주세요 1 .. 18:10:03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