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언주 후보 지지자에게 발차기 폭행 당한 대학생

부산 | 조회수 : 2,045
작성일 : 2020-03-27 08:09:45
지난 17일, 오전11시경 부산 남구 용호동 소재 미래통합당 이언주(부산 남구을)후보 선거사무실 앞에서 '박근혜의 거대야당 해체하라' 피켓을 들고 1인시위 중이던 여성 대학생이 이언주 후보의 지지자로 보이는 60대 후반의 남성으로 부터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상황은 이랬다.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이언주 후보 사무실 앞에서 피켓을 들고 1인시위를 하고 있던 대학생은 이언주 사무실을 들락날락 하던 사람이 어디론가 전화를 해대는 모습을 목격했다. 얼마 후 스타렉스를 비롯한 3대의 차로 분승해 10여명 정도의 남부서 경찰들이 출동했다. 경찰들은 1인시위 대학생을 둘러싸고 불법선거 운운하며 신분증 제시를 강요하며 위압을 가하기 시작했다.

잠시 실랑이가 벌어지자 근처를 지나던 사람들도 하나 둘 모여들기 시작했는데, 그 중 이언주 후보의 지지자로 추정되는 60대 남성이 '박근혜의 거대야당 해체'란 문구를 보고 "저런 거(피켓 시위) 하면 안돼"라며 1인시위 중인 학생을 향햐 막말과 쌍욕을 퍼붓기 시작했다.

그 와중에도 경찰은 그를 말리거나 제지하기는 커녕, 1인시위 학생에게만 계속 신분증을 요구하며 압박하였고, 이를 보다 못한 한 시민이 나서서 "당신들이 경찰이 맞냐", "이게 무슨 선거법 위반이냐?"고 경찰에게 따지며 대학생들을 옹호하기도 했다.  또 다른 시민은 "학생이 자기 의사 표현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왜 유독 약한 여자 대학생들을 둘러싸고 이러느냐"고 항의하던 중 이언주 지지자로 추정되는 자의 폭행은 바로 이 때 벌어졌다. 

순식간에 대학생에게 달려들어 발길질을 가했고 피켓을 들고 있던 대학생은 이를 정통으로 맞았다. 놀란 학생과 시민들이 "저 사람부터 신분증 검사해라!", "빨리 저 사람을 잡아라"고 경찰에게 강하게 요구했으나, 당시 함께 출동한 경찰이 10여명이나 있었음에도 누구하나 폭행 남성의 신병확보나 신분증 확인을 하려하지 않았다. 오히려 경찰은 계속해서 대학생에게 신분증만 집요하게 요구하는 통에 주변 시민들의 분노에 기름을 끼얹기도 했다.

시민들은 "국민이 선거기간에 할말도 못하냐?" , "학생에게 어른들이 와서 뭐하는 짓이냐!" 라며 학생을 두둔하며, 경찰을 비난했고, 피해 학생은 폭행 남성에 대한 고소를 준비 중이다. 

폭행 가해자에 대한 신병 확보는 거부하고, 폭행 피해자인 학생에 대한 고압적인 행동을 자행한 부산남부경찰서소속 경찰들의 행위는 충분히 직무유기로 볼 수 있는 사안이어서 향후 피해자의 대처에 따라 사건이 커질 수도 있을 전망이다.


동영상 포함 아래 링크

http://www.ddanzi.com/free/609721216


청와대 청원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k32Vts



화력 부탁합니더~~



IP : 175.214.xxx.20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3.27 8:16 AM (61.72.xxx.45)

    그 후보자에 그 지지자 ..

  • 2. 현행범
    '20.3.27 8:25 AM (182.224.xxx.119)

    학생 1인시위하는데 경찰 10여명이 출동했다는 자체가 공권력 낭비.
    경찰 눈앞에서 저래도 된다고, 저래도 큰 불이익 없이 살아왔으니 늙어서 저 모양이죠.
    폭행 현행범으로 잡아넣었겠죠?

  • 3.
    '20.3.27 8:27 AM (125.189.xxx.187)

    남부서 경찰들은 왜국 순사들이냐.
    아님 자유당 시절의 경찰?
    두 경우 다 교수형깜이다

  • 4. ?
    '20.3.27 8:48 AM (58.87.xxx.252)

    경찰들 제정신?
    아직도 저런 경찰이 있다니.

  • 5. 자운영
    '20.3.27 8:55 AM (118.222.xxx.220)

    민주 경찰 맞는 걸까요?
    일 똑비로 합시다.
    깨어있는 시민들 너무 멋져요.

  • 6. 머슴은
    '20.3.27 9:02 AM (59.4.xxx.58)

    주인 따라간다더니...

  • 7. ㅇㅇ
    '20.3.27 12:33 PM (121.144.xxx.35)

    여론이 남구 이 언주가 앞선다니 기가 차네요.
    저소득층에 대한 생각이 어떤지 시민들은 금새 잊었나보네요.

  • 8. ...
    '20.3.27 1:40 PM (1.252.xxx.101)

    경찰들 뭐죠
    부산 남구을에 이언주라니...
    반드시 더불더민주당에서 지켜내야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1053 이재용을 대통령이라고 하는 미친 것이 있네요. .. 17:04:23 18
1121052 박재호 51.4%, 이언주 39.2% ^^ 17:04:22 30
1121051 미통당: 인천 "촌구석" 발언 .... 17:04:22 16
1121050 아래집 인테리어 공사...어떻게 하나요? 1 Mpplps.. 17:03:55 37
1121049 "식량대란 4∼5월"..물류·수출 등 네트워크.. 1 caotic.. 17:02:58 114
1121048 40대에 뭘배우는게 소용있을까요 40대 17:02:21 48
1121047 춘천교구 사제 전원 코로나 극복 급여봉헌 6 16:59:26 199
1121046 오늘 전철탔는데 마스크 안쓴사람들 4 마스크 16:57:35 353
1121045 요즘 뭐하며 지내세요? 6 m&.. 16:52:50 372
1121044 신천지 탈퇴자 "전도 압박 심해 성행위 포섭도 있어&q.. 4 뉴스 16:51:44 649
1121043 4월에 제주 여행 계획하는 사람이 있네요 7 이시국에 16:51:02 328
1121042 이 수학 문제좀 풀어주세요. Mosukr.. 16:50:54 113
1121041 스타벅스 캡슐 추천해주세요 2 .. 16:49:53 96
1121040 어제 김어준의 생각- 이렇게써야한다 제정신이라면 2 ... 16:49:11 302
1121039 이 문구는 사랑에 푹 빠진거죠? ㅎ 5 조.. 16:48:42 523
1121038 온라인 개학에 청각장애 아이는 어떻게 수업을 받아야 될지... 5 고3학년 16:48:24 320
1121037 플로리다 대형 교회 목사, 주일 예배 강행해 체포 5 .... 16:48:17 267
1121036 “조민, 봉사활동 기간에 캐나다 유학 중이었다” 11 .. 16:47:44 644
1121035 [단독]與 비례당 현금폭탄 공약 "전국민 매달 60만원.. 7 나라망할듯 16:46:41 407
1121034 마스크 턱에걸고 다님서 전화하는거 7 db 16:45:06 361
1121033 ㄷㄷㄷㄷ 한국을 간파해버린 미국 언론 9 대박입니다 16:44:55 1,074
1121032 윤우진 전 세무서장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관계 이거 하나로 정리한.. 3 ... 16:42:00 254
1121031 노트북 리퍼제품은 어떤가요? 1 헥헥 16:41:04 156
1121030 펌) 정부는 개판이었지만 국민덕에 극복했다 대처법 !!!.jpg.. 7 그러게요 16:37:56 730
1121029 검찰총장이라서 권력에 맞섰다고, 검찰청장으로 바꾸자네요 ㅋㅋ 18 총..청 16:37:18 6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