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녁에 친구만나고 있는데 아버님 전화

그린스무디 | 조회수 : 8,027
작성일 : 2020-02-18 14:19:40
워킹맘 매일 칼퇴하고 집출근해서 육아생활 삼주정도 하다가
어제 친구 만나서 저녁 먹는데 아버님 전화가 오더라구요

애둘 초딩 엄마 올동안 라면 끓여먹고 티비보고 있으라고 했는데 전화와서 애들 방학이고 코로나 바이러스도 있고한데 애들 저녁은 엄마가 손수 차려서 먹이라고 니가 가정의 중심이되서 이끌어나가기 바란다고 하네요

듣기 싫더라구요

매일 새벽 여섯시에 일어나 도시락 두개싸고 간식두개싸고 바쁘게 사는데
남편한테도 전화했는지 집에오니 남편이 애들보고 엄마가 라면만 해준다고 하더라구요

그냥 난 삼시세끼 라면만 먹이는 엄마가 됐네요
IP : 117.111.xxx.236
3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2.18 2:21 PM (115.89.xxx.218)

    억울하겠어요.
    앞으로도 종종 그런 시간 가지세요.
    애들 라면 끓여먹을 정도면 그래도 됩니다.

  • 2. 흘려듣기
    '20.2.18 2:23 PM (211.177.xxx.34)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세요. 주변 평가 마음에 두면 나만 손해예요. 애들이 불평 없는데 왜 옆에서들 그러는지.

  • 3. ㅇㅇ
    '20.2.18 2:24 PM (175.207.xxx.116)

    정말 화나고 맥 빠지시겠어요
    저는 전업인데도 라면 주고 인스턴트 주는데ㅜㅜ

    남편이 참..
    이 사람 잘 해요
    오늘 어쩌다 친구 만나러 갔는데 그걸 또 뭐라고 그러면
    어떡해요
    애들 엄마도 숨구멍이 좀 있어야죠..
    이런 말은 정녕 못하나요

  • 4. ..
    '20.2.18 2:24 PM (118.216.xxx.58)

    라면 끓여먹을수 있는 나이의 초등이라면 부모님 없이 지들끼리 라면먹으면서 티비보는 자유시간이 요즘말로 개꿀인건데..
    시아버님이나 남편 기준으로 본인을 평가절하 하지 마세요. 금자씨 대사를 읊어주고 싶네요.
    너나 잘하세요~!

  • 5. ㅇㅇ
    '20.2.18 2:28 PM (175.207.xxx.116)

    다른 분 말씀처럼 시아버지 평가는 신경 쓰지 마세요

    오히려,
    아버님 제게 찍혀서 용돈 20 줄 거 10 줄입니다라는
    마인드로 바꾸세요

  • 6. ..
    '20.2.18 2:30 PM (14.52.xxx.3)

    애들방학, 코로나 바이러스에 엄마가 손수 차린 저녁 먹이길 바라면
    여자가 회사다니면 돈벌기를 바라면 안되죠.
    아님 남편이 일찍 퇴근해서 밥차려 먹이거나.

    시대가 바뀌었으니 여자도 나가서 돈은 벌되
    가정을 위해 전통적인 엄마 역할도 해라?

  • 7. 맞벌이인데
    '20.2.18 2:30 PM (1.231.xxx.157)

    자기 아들한텐 그 소리 안하겠죠?
    에미기 바쁠땐 니가 애들 밥해주고 그래라~ 이러면 멋쟁이 시아버지가 될텐데... ㅉㅉ~

  • 8. ...
    '20.2.18 2:31 PM (1.231.xxx.157)

    맞벌이는 드럽게 좋아하면서 맞밥은 싫어하는 이중성!
    그래놓고 집 반반해야한다고 꽤엑~

  • 9. ㅡㅡ
    '20.2.18 2:32 PM (112.165.xxx.120)

    그럼 맞벌이인데 엄마가 어떻게 모든걸 다 해요?
    슈퍼우먼을 바라는거 같은데 엄마도 사람이예요
    아빠가 일찍 오면 아빠가 밥차리면되죠ㅡ

  • 10. ..
    '20.2.18 2:33 PM (1.231.xxx.157)

    친정아버지한테 부탁해서 사위한테 똑같이 얘기해보라고 하세요 ㅎㅎ

  • 11. 아우
    '20.2.18 2:34 PM (116.32.xxx.73)

    그럴땐 밝고 해맑은 목소리로
    아버님 저 워킹맘하면서 육아까지
    힘들지만 잘하고 있어요.
    라면은 어쩌다 한번 먹는거니까
    신경쓰지마세요!
    어 전화오는것
    같아요 나중에 연락드릴게요 들어가세요~

  • 12. .........
    '20.2.18 2:35 PM (220.79.xxx.164)

    맞벌이면 부부가 함께가사 육아를 하는 거지
    어디서 저녁에 며느리한테 전화를 해서 애들 식사까지 참견을 해요?

    님 배우자도 그 부모도 참 답이 없네요.

  • 13. .........
    '20.2.18 2:36 PM (220.79.xxx.164)

    저같으면 앞으로 그런 전화는 안 받아요.
    내 돈 내고 개통한 전화를 왜 그런 스트레스 받는 일에 써요?

  • 14.
    '20.2.18 2:37 PM (61.74.xxx.28)

    시댁 평가가 문제가 아니고 아들이 문제네요.
    저렇게 앓는소리 말하고 다니면 듣는입장에선
    당연히 아들 손주들 걱정 하시죠.

  • 15.
    '20.2.18 2:40 PM (121.141.xxx.138)

    꼭 그럴때 받기 싫은 전화가 오더라구요.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지는..
    가정의 중심이 되라니 쥐뿔.. 짜증나셨겠어요.

  • 16. ...
    '20.2.18 2:41 PM (180.229.xxx.17)

    그럴땐 아예 전화 받지마세요

  • 17. ...
    '20.2.18 2:41 PM (1.231.xxx.157)

    가정의 중심은 애비 아니에요?? 라고 얄밉게 말대꾸를 했어야했다~~ ㅋㅋㅋㅋ

  • 18. 에혀
    '20.2.18 2:42 PM (223.62.xxx.26)

    시부모가 한번이라도 와서 애들 밥이라도 챙겨주고 저런말 하면 이해나하지요.. 엄청 좋은 할아버지인척 하지만 사실은 그냥 꼰대..
    그리고 남편은 정말 웬수네요 우리남편처럼 맨날 라면먹어도 괜찮아~ 하며 나만 없으면 애들하고 라면만 끓여먹는 것도 문제지만 그집 남편은 뵈는게 없나봐요

  • 19. ㅇㅇ
    '20.2.18 2:42 PM (103.229.xxx.4)

    와...진짜 어지간하면 감정이입 안하는데 듣기만해도 억울해서 손이 떨리고요?
    듣기만해도 가슴이 불길이 이네요. 공부하려다가도 공부하라는 소리 들으면 엇나가는것처럼요?
    당분간 나쁘게 대해 드리세요 화 풀릴때까지.

  • 20. ...
    '20.2.18 2:44 PM (1.231.xxx.157)

    이제 가정의 중심이 되셨으니 남편을 쥐고 흔드세요 ㅎㅎ

  • 21. ...
    '20.2.18 2:48 PM (223.38.xxx.44)

    그걸 듣고만 있다가 애들 라면만 먹인 엄마가 결론은 아니시길 바랍니다. 뒤집든지 남편을 잡든지.해야하는거아닌가요??

  • 22. .......
    '20.2.18 2:50 PM (211.250.xxx.45)

    진짜 저런잔소리?하는 시아버지 계시는군요
    아 ㅠㅠ

  • 23. ..
    '20.2.18 2:54 PM (175.116.xxx.162)

    아 짜증 ㅜㅜ 정말 시부모님께 잘하려다가도 저런소리들으면 열불이 납니다.
    시아버지야 백번 양보해서 옛날분이라 그렇다쳐도 그 말을 전한 남편이 더 짜증나네요.

  • 24.
    '20.2.18 2:56 PM (61.74.xxx.28)

    다른 남편들은 진짜로 라면만 먹여도 부모님한테는
    밥잘먹었다고 해요. 저정도면 남편이 개념이 없는거고
    저런식이면 님도 모르게 무슨말이 새나가고 있을지 몰라요.
    이기회에 집안에서의 일이 밖으로 새나가지 않다록
    입 단도리 단단히 하세요.

  • 25. 정말 짜증
    '20.2.18 2:59 PM (175.192.xxx.26)

    저도 읽기만 해도 화가 솟구치네요
    친구 만날 땐 아예 그런 전화를 받지 마요...

  • 26. ?
    '20.2.18 3:04 PM (27.162.xxx.63)

    시모도 싫은데 시부까지.
    싫다.

  • 27. 읽기만해도짜증
    '20.2.18 3:07 PM (1.246.xxx.68)

    맞벌이에 애들챙기고 남편까지 챙기고.....약속있다고 남편에게 전화해보시라고하지
    집안의 중심?ㅎㅎ 이럴때만 집안의중심이겠지..... 애들밥은 왜 엄마만 챙겨야하는건지....전업이어도 그런말들으면 짜증날꺼같은데....
    남편에게 애들밥해먹어야하니까 전업할까 물어보세요 왜 혼자 새벽6시에 일어나 그 고생을 하시면서 그런 소리를 들으시는지....슈퍼우먼이 되려고 하지마세요

  • 28. ㅇㅇㅇ
    '20.2.18 3:17 PM (49.196.xxx.125)

    남편 보니 시어머니 전화는 아예 받지를 않더라구요 ^^

  • 29. 111111111111
    '20.2.18 3:39 PM (119.65.xxx.195)

    네~네~ 아범과 제가 가정에 중심이 돼서 잘 이끌어나가야되죠~~~~~~~~~~
    하고 마세요
    애들은 매일 집밥만 먹여서 질리다고 라면 먹는거라고 ㅋㅋ
    즤 아들한테 잔소리해야지 왜 며늘을 잡으려고 하시는지...
    분하시면 친정엄마한테 전화해서 사위한테 잔소리좀 해주라고 ㅎㅎ

  • 30. ..
    '20.2.18 3:39 PM (125.182.xxx.69)

    남편 넌 뭐냐? 넌 뭐하고? 넌 부모 아냐?
    존대도 안깝네요.

  • 31. 그렇게
    '20.2.18 4:09 PM (180.67.xxx.24)

    할 일 없으면
    와서 애들 밥 좀 차려주시지..
    노망난할배같으니.

  • 32. ㅇㅇ
    '20.2.18 4:19 PM (175.207.xxx.116)

    에미기 바쁠땐 니가 애들 밥해주고 그래라~ 이러면 멋쟁이 시아버지가 될텐데.
    ㅡㅡㅡㅡ
    노노노노
    에미도 바깥일 하는데 집안일, 애들 밥 챙기는 거
    너도 해야지. 이리 말해야죠

  • 33.
    '20.2.18 6:45 PM (141.0.xxx.222)

    시아버지들은 며느리가 가정의 중심이라고 생각하는걸까요? 우리 시아버지도 저보고 이 집안의 기둥이라고. ..가정이 화목하게 중심을 잘 잡아주라고...아니 아들이 있는데 내가 왜?

  • 34. 엠병
    '20.2.18 10:38 PM (23.91.xxx.146)

    시짜들 지들 맘에 안들면 바로 며느리한테 전화해서 한소리하는거..그거 자기 권리라고 생각하는거 진짜 짜증나요. 옳은소리라해도 듣기 싫고 내가 그리 만만한가 싶고 다시는 연락도 하기 싫어져요.
    우리시모도 그짓거리하다 요즘은 쌩하니 연락끊고 전화와도 쌀쌀맞게 대꾸하니 제 눈치 봐요. 왜 남의자식 이래라저래라 우리부모도 안하는 잔소리 지적질인거죠? 시짜들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79704 요즘은 학교에서 비오면 우산도 주는군요 .. 18:24:28 60
1179703 아이들 증여용 집 조언 구합니다. 1 ㅇㅇ 18:21:28 130
1179702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딕션 문제 있어요. 1 .. 18:20:34 100
1179701 잘라탄 의료보험 녹내장 18:19:25 42
1179700 과외학부모님이 공부에 관심이 너무 없어요 ㅠㅠ 18:15:05 194
1179699 박지원이 국정원장이네요 6 ㅇㅇ 18:14:59 445
1179698 당근마켓 구경중인데 2 .. 18:14:38 169
1179697 윤석렬 전국 지검장 회의하면서 서울중앙지검장은 오지말라고 한거 .. 4 ㅋㅋㅋ 18:14:17 250
1179696 천안시 유기동물센터 라는데요... 1 아 너무 불.. 18:13:47 106
1179695 치아에 씌운게 호박엿 먹다 빠졌는데.. 냄새나요 5 ㅇㅇ 18:08:59 585
1179694 제가올린글이 지워졌어요 . . . 18:07:59 115
1179693 혹 공증받고 개인돈빌려주는 데 없나요 대구 18:06:48 130
1179692 모낭염... 째미 18:04:57 138
1179691 폰에서 제게 메일보낼때 2 어떻게하죠 17:59:44 133
1179690 긴머리 셀프염색 힘들어요 2 난감 17:59:01 186
1179689 관리자님 일베게시판같은 제목 글들 10 ㄴㄷ 17:57:58 164
1179688 이인영이 찐 충청도 출신이네요. 2 ... 17:57:35 416
1179687 20층 빌딩건물주인데 30평대에 사는 경우도 있네요 4 의아하네 17:57:10 646
1179686 아버지 사랑 못 받고 자란 여자들은 삶에 어떤 영향을? 12 부성애라는게.. 17:50:20 1,005
1179685 와중에 일본...코로나 급속 확산중 2 곱하기 10.. 17:49:23 946
1179684 남편고혈압과 콜레스테롤 2 식단 17:42:45 465
1179683 대장에 지방종 생긴 분,계세요? 40대 17:41:50 167
1179682 때밀이 장갑을 사려는데 어느게 좋을까요? 7 ㅇㅇ 17:41:44 353
1179681 얼마나 악랄하게 굴었으면 멤버가 자살시도까지 12 걸그룹 17:41:24 2,336
1179680 지인이 저에게 언니는 나이들수록 왕따당할 스타일이라고 하더라구요.. 26 음.. 17:37:22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