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같은 나이 아이를 둔 엄마들과의 만남 결국 어땠나요?

... | 조회수 : 4,865
작성일 : 2020-02-18 13:57:26
아이 낳자마자 조리원 동기다, 문화센터 동기다, 퍼포먼스 미술 동기다 해서 여기저기 아는 엄마들이 생겼고
그 중 마음에 맞는 엄마들과 아이들 어린이집 보내놓고 만나곤 했어요.
일주일에 두번은 만났나봐요.
한참 재미는 있었죠.
애들 어린이집 보내고 집 좀 치워놓고 11시쯤 만나서 점심 먹고 같이 차 마시고 수다 떨고
4시쯤 헤어져서 집에 오면 체력이 훅 꺼지더라구요
아이 오면 힘들더라구요
그런줄 알면서도 만나고 체력 소진하고 집에 오고...
그런데 이걸 한 일년하고나니 이젠 부질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차라리 집에서 체력보충하고 있다가 아이 오면 책이라도 한권 더 읽어주는게 낫다싶고
그런데 늘상 사람들 틈에 섞여 살아왔기에 뭔가 모르게 불안하기도 하고
어제도 아는 엄마들이 만나자했는데 싫다고 하고 집에서 집안일 하고혼자 나가 볼일보고 들어왔어요
과연 뭐가 맞는것일까요
IP : 106.101.xxx.139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ㅁ
    '20.2.18 1:59 PM (221.142.xxx.180)

    질릴때 된듯요 ㅎㅎㅎ
    아이 어릴때 그러다가 지금은 그냥 정말 마음 맞는 사람 몇명만 한달에 한두번 볼까 말까 하고 끝내요

  • 2. ...
    '20.2.18 2:00 PM (1.231.xxx.157)

    아이 4학년때 만든 엄마모임 지금도 잘 만나요
    대신 한달에 한번 정도만 봐요

    다들 좋은 사람들이라 자식 자랑 많이 안하고 애들도 비슷비슷 잘자라서
    대학 졸업후 다 취업했어요
    서로 다 잘 되어야 모임이 질 유지되는듯해요

  • 3. ...
    '20.2.18 2:01 PM (1.231.xxx.157)

    횟수 조절하세요
    한달에 한번 이런식으로.

  • 4. ㆍㆍ
    '20.2.18 2:02 PM (122.35.xxx.170)

    일주일에 2번 만나면 좋은 관계도 질릴듯요

  • 5. 예전에
    '20.2.18 2:04 PM (220.123.xxx.111)

    김미경씨 강의에 갔었는데..

    제발 그것만 좀 하지말라고~~~~
    만나서 수다떨고 밥먹고 수다떠고
    시간낭비하는 거..

    그게 제일 쓰잘떼기없는 시간.돈.체력.감정낭비라고 하더라구요.
    (사실 그 강의들으러간 사람들이 다 삼삼오오 ㅇ모여온 동네아줌마들인데.. 점심시간즈음 백화점에서 한거라서요)

    같이 온 사람들하고 손잡고 같이외칩시다

    이제 우리 헤어지자~!
    다 같이 그거 하고..

    아무튼 재미는 있지만
    쓰잘데기.없으니
    적당~~~히 만나면 되죠

  • 6. ...
    '20.2.18 2:05 PM (1.229.xxx.200)

    이사가면 깨져요

  • 7. ...
    '20.2.18 2:14 PM (223.38.xxx.92)

    가끔 만나도 충분해요~ 5시간씩 주2회는 과한거같아요.
    아이들끼리 놀게 해주려고 길게 보는 경우는 있지만
    엄마들끼리 뭐더러...^^;,

  • 8. ㅇㅇㅇ
    '20.2.18 2:15 PM (49.196.xxx.125)

    자주는 아니고 석달에 한번 정도 놀이터가서 만나요
    다들 전업인데 바쁘다고 ㅎㅎ

  • 9. ..
    '20.2.18 2:51 PM (14.52.xxx.3)

    워킹맘인데 가끔 동네 엄마들 모임에 끼면 기빨려서 안자던 낮잠자게 되더라구요.
    동네 엄마 안 만나면 비교안하고 조급하고 불안하지 않아서
    내아이에게만 집중하게 되는거 같아요.

    요새는 인터넷에 정보 많아서 굳이 동네 엄마 안만나도 되더라구요.

  • 10. ...
    '20.2.18 2:54 PM (223.38.xxx.44)

    너무 자주 만나네요 횟수를 줄이심이...
    과합니다.ㅡ

  • 11.
    '20.2.18 3:05 PM (125.132.xxx.156)

    애들 놀리러 만나는것도 아니고
    엄마들끼리만 대체 왜만나나요 @@
    서로의 매력에 푹 빠진건가요?

  • 12. ....
    '20.2.18 4:21 PM (223.62.xxx.156)

    피곤했어요.
    하루종일 몰려다닌다는게 경제능력이 없다는 거니까....
    맨날 시댁욕, 남욕, 질투...이래서
    저게 욕할일인가, 질투할 일인가 싶었네요
    물론 자랑도 종종 나오긴 하는데...앞뒤가 너무 안맞는 자랑이라 허언증이다 싶구요.
    고속열차를 타고 가면서 봐도 서로 할일없어서 얼굴맞대고 있는게 너무 보일거라
    괜히 창피하고 그랬어요.
    딱 네번 나가고 질려서 그 무리 엄마들하고는 눈도 안마주치고 다녀요.

  • 13. ..
    '20.2.18 4:39 PM (1.227.xxx.17)

    한때인데 한심해보여요 차라리 에너지비축했다가 집안정리 아이책읽어주기 아이간식과 저녁반찬 충실히 영양가있게 만들어놓는게좋지요 저 유치원가기전 애들어릴때 요리배워서 피자 카스테라등 많이해먹였어요 애들도너무좋아하구요 우리애들 스무살넘었는데 애들친구엄마들 특히 학료친구엄마들은 고2를끝으로 다들안만나요 시샘 질투가아니라 서로 비슷해야 계속만나는데 아이성적이 내성적도아닌데 우리애가 공부안하니 못만나겠더라고요 자꾸 걱정해준다고 물어봐주는갓도 스트레스고할말도없구요 또래엄마들은 다 안만나게되있어요 오래전부터 알고지내던 고향친구들이나 중고등동창이 편해요 저같은경우는요 서로집안사정 속사정 다 아니 무슨말을해도거리낌없고요

  • 14. 사람 만나는 거
    '20.2.18 5:01 PM (125.184.xxx.67)

    시간 낭비 아니에요. 내가 살아남을려고 하는 거지.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라 다른 사람과 교류 안 하면 고립감 생기고, 스트레스 못 풀어서 우울해져요. 적당히만 하면 문제 없어요.
    김미경씨는 자기가 나가서 일한 사람이라 모르나 보다.

  • 15. ^^
    '20.2.18 6:06 PM (124.243.xxx.12)

    어느 집단이든 있을수 있는 장점과 문제를 모두 가지고 있는것 같아요...
    저는 직장맘이기도 하고 성향도 무리짓는 성향이 아니라서 조리원동기, 문센친구 이런거 안만들었는데..
    안만드는 와중에도 성향이 맞고 마음이 열리는 분들이랑은 친해지게 되요.
    좋은 점은 서로 시샘 질투 불안 그런것 없는 자연스럽고 편한 사이는
    서로 이해하고 마음도 주고받고.. 좋은 것 같아요.
    친구 아이도 진심으로 예쁘고..
    직장이든 학교든 어디든 그렇잖아요. 꼬인사람 샘많은 사람 만나면 피곤한사람 있고..
    나랑 맞지 않는 사람있고
    그런데 꼭 마음을 닫으실 필요는 없고 마음이 시키는데로 하세요.
    자연스럽게 이어진 관계가 의외로 좋은관계가 되기도 합니다. ^^

  • 16. 마리벨
    '20.2.18 6:50 PM (39.118.xxx.183)

    큰 애 작은 애 엄마들 십몇년 만나오고 있지만 남아있는 모임은 애들 얘기 안하고 자랑안하고 선안넘어가는 한달 한 번 모임만 남아있어요. 다 수더분한 엄마들만 오래가네요. 재밌고 뜨겁고 영원할것같았던 다른 우리들은 허무하게 끝나버렸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3071 어머?최강욱외에 조국백서관련자들도 받았다구요? 1 왠일이니? 13:09:50 36
1183070 안 살거면 파시라.. 3 .. 13:08:18 90
1183069 의대정원 늘어났네요. 1 10년 13:08:08 99
1183068 못살겠네요.세금 좀 그만 올리세요. 6 .... 13:07:26 139
1183067 중고마켓 1 .... 13:05:38 42
1183066 비선 실세...공교롭게도 둘 다 '최'씨네요 10 법정농단 13:02:23 205
1183065 여자한테도 질투받고 남자들한테도 질투받는 팔자는 5 .. 12:55:30 348
1183064 요즘 가정집 에어컨 트시나요 ?? 12 요즘 12:55:30 474
1183063 친조카, 혼내시나요? 12 .. 12:51:11 593
1183062 자동차세 미리 냈는데요 2 12:50:26 299
1183061 이사업체 어떻게 구하세요? 1 .. 12:48:00 93
1183060 임영웅 좋아하시는분 많죠? 7 강아지왈 12:47:32 635
1183059 매니져들의 미투가 시작되나봅니다 12 세상사 12:46:20 1,599
1183058 무직여성 결혼하기 힘드네요 26 ........ 12:46:17 1,256
1183057 카톡 친구목록에서 사라진거면 차단당한건가요?ㅠ ... 12:44:28 248
1183056 "日과 다른 길 걸을 것" 文대통령, 소부장 .. 4 뉴스 12:43:32 350
1183055 아직도 이거 모르는 분 계시나요? 1 추천 12:43:00 313
1183054 부동산정책.(집 판다는 처분서약해야 입주가능하다네요. ) 14 .. 12:41:52 426
1183053 티비앞에서 쭉그리고 앉아서 밥먹는것이 싫어요. 2 음.. 12:41:11 285
1183052 디지털교도소 주소라네요 5 천벌 12:39:04 402
1183051 검언유착, 총선 뒤집으려고 한 거면 미통당도 연루되지 않았을까요.. 16 .... 12:35:17 503
1183050 노무현대통령때 올랐던 부동산 어캐됐어요? 17 ㅇㅇ 12:33:23 490
1183049 새들 뛰는게 왜이렇게 귀엽죠 ^^ 4 어머나 12:32:12 315
1183048 정부,,부동산 대책 내놓지도 말고 제발 가만히있었으면.. 19 스트레스 12:32:06 499
1183047 카카오 얼마까지 오를까요 1 제목없음 12:31:12 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