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에 놀러오면 싫은 사람유형...

사탕5호 | 조회수 : 5,023
작성일 : 2020-02-12 10:29:05

1. 서랍, 책장 등등 뒤지는 사람....'이건 뭐야? 이거 봐도되' 100번 함.

2. 안타까운게 많은 사람.
   ex) 이거말고 딴거 사지..
        나한테 말하지..
        색이 약간 아쉽다.

3. 집에 안가는 사람


어제 1,3번 당했어요. 어휴

IP : 211.215.xxx.124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gg
    '20.2.12 10:33 AM (211.210.xxx.137)

    힘드셨겠어요

  • 2. 이와중에 웃픔
    '20.2.12 10:36 AM (211.178.xxx.139)

    안타까운게 많은 사람 ㅎㅎㅎㅎ
    원글님 고생하셨는데 덕분에 웃음이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 3. 원글님 센스
    '20.2.12 10:37 AM (163.152.xxx.57)

    안타까운게 많은 사람... ㅎㅎ
    지가 좀 사주지

  • 4. ...
    '20.2.12 10:38 AM (115.138.xxx.2)

    무식하네요
    그런 무식이는 다음엔 들이지마세요
    밖에서만 보는걸로

  • 5. ㅎㅎㅎ
    '20.2.12 10:39 AM (124.49.xxx.61)

    웃겨요...안타깝

    자긴.초대해요?

  • 6. ........
    '20.2.12 10:42 AM (121.179.xxx.151)

    2번 넘 웃겨요.
    제 주위에 딱 저런 사람있거든요.
    뭘해도 부정적으로 삐딱하게 보죠.

  • 7. 3번이요 ㅋ
    '20.2.12 10:55 AM (116.121.xxx.178)

    할게 앖다고 뭐하지 뭐하지?이러면서 버팅겨요...
    나가서 돈쓰는게 싫어서인가...

  • 8. ㅎㅎ
    '20.2.12 11:04 AM (211.206.xxx.52)

    예전에 그랬던 이웃이 있었네요
    저희집에서 보구가서 같은걸 싸게 산후
    비싸게 주고 샀다는 듯 안타까워하던

  • 9. 으...
    '20.2.12 11:05 AM (183.98.xxx.162)

    집에 와서 방들 한 번씩 다 들여다보고 냉장고까지 열어서 확인하던 친구..식겁했어요. 절친인데 미혼이라 몰라서 그런가 싶어서 그냥 넘어갔는데 다시 초대하고 싶은 마음이 사라졌어요.
    한 번은 동생들 초대했는데 뭐 사러 나간 사이에 안방을 열어봐서 식겁..
    한 번은 동생이 와서 넷플릭스 본다며 집에 잘 안 가길래 그것도...피곤...

    그 뒤로 사람들 초대 안 합니다.
    애들 친구도 초대 안 함.

  • 10. 사탕5호
    '20.2.12 11:05 AM (211.215.xxx.124)

    1번은 하지 말라고 바로 말해요..문제는 몇분 뒤에 또해요 ㅎㅎㅎ
    다신 집에 못오게 하죠

  • 11. 사탕5호
    '20.2.12 11:06 AM (211.215.xxx.124)

    3번도 시간보고 가라하는데. 꼭 뭔 핑계는 대죠

  • 12. ㅇㅇ
    '20.2.12 11:31 AM (211.215.xxx.56)

    더러운 사람..
    신발 신다가 안신겨지니까 갑자기 거실에 신발 올림.
    청소 다 한 바닥에 다시 쓸면 되지?하면서 먼지 탈탈
    텀...
    행주로 방바닥 닦고 어차피 삶을 거니까...그럼....
    걸레랑 행주랑 같은가? 에휴...
    다시는 안불렀어요.

  • 13. 자기애가
    '20.2.12 11:51 AM (113.199.xxx.92)

    어지른거 안치우고 가는사람

  • 14. ...
    '20.2.12 9:11 PM (222.113.xxx.205)

    그릇 뒤집어서 메이커 확인하던 시어머니, 방구석에 먼지 있다고 구박하던 시누이, 아침8시에 쳐들어오던 시아버지, 밤11시에 자고간다고 온 시아주버니 다 한집 사람들이 한건데요. 가정교육이 중요한듯요.

  • 15. ...
    '20.2.12 10:06 PM (61.79.xxx.132)

    전 희안하게 3번 좋아요.. 우리집에서 즐거웠나 싶어서...
    너무 빨리 일어나면 우리집이 불편한가?ㅜㅜ 싶고 뭔가 손님 접대가 부족했나? 싶구요.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4850 WHO 사무국장 일본의 코로나 대응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어 13 만수르르 2020/04/04 4,734
1124849 영어 잘하면 사람들이 좋아하나요? 15 야야 2020/04/04 3,588
1124848 아까 코로나관련 실무진이라면서 16 ?? 2020/04/04 2,114
1124847 갱년기로 더위를 느끼는건.. 실제 몸에서 열이 나는건가요? 9 .. 2020/04/04 2,911
1124846 코로나 치료제로 신풍제약 피라맥스 5 달달한라떼 2020/04/04 3,129
1124845 미국 지인께 마스크 보내는 방법 6 방법을 알려.. 2020/04/04 1,864
1124844 후드티 중간에 지페달수 있을까요 13 후드티 2020/04/04 1,332
1124843 양준일처럼 쌍거풀수술 하나로 전혀 다른 얼굴되신 분 있나요? 13 ... 2020/04/04 4,386
1124842 학원 하루 수업 했는데도 3/1을 제하나요? 7 .. 2020/04/04 1,537
1124841 전지현 고등 졸업식 12 전지현 2020/04/04 6,677
1124840 발에 열이 너무 나요. 7 say785.. 2020/04/04 1,663
1124839 건강보험 피부양자 문의 3 오모나 2020/04/04 1,037
1124838 스팅 my one and only love 5 그냥이 2020/04/04 1,337
1124837 미국 지인분에겐 마스크 못보내나요? 15 60대 2020/04/04 2,492
1124836 등이 너무 가려운데 로션 바르기가 힘들어요 3 갱년기독신 2020/04/04 1,239
1124835 김어준의말에 일부 동의는 하지만, 53 ㅇㅇ 2020/04/04 2,040
1124834 중, 고등학생 집에 문화상품권 유용하겠죠? 13 ㅇㅇ 2020/04/04 911
1124833 요즘 눈에 띄는 예쁜 연예인 44 ㅇㅇ 2020/04/04 21,835
1124832 ㅋㅋㅋ 카톡 채널A 근황.jpg 6 동후나동재야.. 2020/04/04 4,186
1124831 사전투표가 낫나요 그냥 하는게 낫나요? 16 ㅇㅇ 2020/04/04 2,086
1124830 영국트레이너가 매일 오후 5시 유튭라이브로 진행하는 아이들을 위.. 13 운동하자 2020/04/04 2,382
1124829 Wave 앱 아시나요? 2 궁금이 2020/04/04 1,658
1124828 30년을 예민한줄 알았어요. 7 2020/04/04 4,406
1124827 중딩딸이 의기소침해진 이유가... 7 123 2020/04/04 2,949
1124826 모던패밀리 무료로 볼 수 있는 곳 있나요? ㅎㅎ 2020/04/04 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