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취하면 손잡는 남자 어때요?

토끼 조회수 : 9,760
작성일 : 2020-02-02 21:51:37
아주 오래된 친한 남자인 친구이구요.


서로 힘들때는 도와주는 좋은 친구이고 서로 가족도 오랫동안 이웃이어서 잘 아는 사이인데요.


가끔 술마시면 얘가 너무 많이 취했다 싶은 날이 있어요.


그런 날엔 정말 너무 자연스럽게 술집에서 나오면 제 손을 잡아요. 취해서 기억도 못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냥 손 잡고 좀 걷는게 특별한가? 내가 오버해서 생각하는가 싶어서 뿌리치지는 않고 적당히 헤어졌는데요. 이런 적이 몇 번 있어요.





손을 잡는다는게 의미가 있나요?


아니면 친한 친구인 사이이면 남녀여도 잡을 수 있다고 생각하세요?





저는 요즘 남자로서의 호감도 조금은 느끼고 있어서 솔직히 친구가 손 잡는 게 싫지 않아서 뿌리치지 않았던 것 같아요. 별 의미없는 행동에 의미부여하는 게 아닌가 싶기도 했구요.


혹시 여자랑 술 마시면 손 잡는게 버릇인가?란 생각도 해봤어요.





약간은 호감있는 오랜 친구인 남자가 저렇게 행동하면 어떡하시겠어요? 바보같은 질문인 걸 알면서도 여쭤봅니다ㅜㅜ



IP : 175.223.xxx.64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당연히 싫음
    '20.2.2 9:53 PM (61.98.xxx.246) - 삭제된댓글

    원글님 자세가 너무 별로에요.
    님은 스스로 주관이 없나요?
    당차게 물어보세요. 너 술먹으면 손잡는 버릇 있더라.

  • 2. ㅇㅇ
    '20.2.2 9:54 PM (175.206.xxx.125) - 삭제된댓글

    걍 슬쩍슬쩍 찔러보는거죠.
    자는거까지 갈 수 있나 없나 그러다 기회 되면 더 진한 스킨쉽으로 연결되는거죠.
    백프로 아니 백이십프로 장담해요~

  • 3. ㅇㅇ
    '20.2.2 9:57 PM (175.206.xxx.125) - 삭제된댓글

    걍 슬쩍슬쩍 찔러보는거죠.
    자는거까지 갈 수 있나 없나 그러다 기회 되면 더 진한 스킨쉽으로 연결되는거죠.
    백프로 아니 백이십프로 장담해요~
    그러다 이성잃어 한순간 가버리는 순간 둘중 하나죠
    마음 맞아 통해 좋은 관계로 이어지거나
    서로 놀고 버리는 관계로 가서 주변 온갖관계 망치거나요~
    솔직히 취해서 기억못한다는거 아니라는거
    애써 그리 덮고 넘어갈뿐이라는거 서로 잘 알잖아요 ~

  • 4. 이렇게
    '20.2.2 9:57 PM (112.166.xxx.65)

    쿨한척
    친구인척
    둘이만나 술 잔뜩먹고
    손잡고
    헷갈리고


    이런거 딱! 별루죠..
    여차하면.

  • 5. ㅇㅇ
    '20.2.2 10:00 PM (110.12.xxx.167)

    어장관리입니다
    뿌리치지않았으니 님도 여지를 준거네요

  • 6. ..
    '20.2.2 10:06 PM (218.236.xxx.61)

    특별한 마음이 있다면 안취했을 때도 그러겠죠.
    더구나 부담없는 친구라면서요.
    손잡는거 별 의미 없는 단지 취해서 하는 행동임.

  • 7. T
    '20.2.2 10:11 PM (121.130.xxx.192) - 삭제된댓글

    ㅎㅎㅎㅎ
    내 손만 잡지 않아요.
    술마시면 옆에 있는 여자 손 다 잡습니다.
    그런 놈한테 낚여본적 있는 언니말 믿어요.
    엮이면 피눈물 흘릴겁니다.
    단호하게 뿌리쳐요.

  • 8. 원글이
    '20.2.2 10:23 PM (175.223.xxx.64)

    저도 의미없다, 술버릇이 그런 남자이다는 말씀도 듣고 싶었어요. 아주 오랫동안 좋은 친구이고, 가족들이 얽힌 사이인데 처음 손 잡던 날은 우리의 친구로서의 인연을 어떻게 이렇게 가볍게 볼까란 생각도 들어 의아했어요. 술먹고 손잡는 버릇 있는거 아냐고 돌직구 한 번 던져봐야겠네요.

  • 9. ....
    '20.2.2 10:28 PM (221.158.xxx.252) - 삭제된댓글

    슬프네요
    그런 지질한 행동에 흔들리다니
    좋아하면 당당하게 감정드러내야지 그거도 아니고..
    저도 요즘 로맨스에 목말랐지만 저런건 싫어요

  • 10. 원글이
    '20.2.2 10:40 PM (175.223.xxx.64)

    윗님. 저도 슬퍼요. 제가 많이 외롭고 나이도 든 것 같아요. 예전같았으면 화냈을텐데 말이죠. 또 그 친구가 그저 손을 잡은 건데 손을 잡는다는게 요즘 시대에 그렇게 의미가 있나? 제가 과하게 혼자 의미 부여하는게 아닌가, 그 친구의 행동이 너무나 자연스러워서 요즘 시대의 트렌드를 제가 모르고 있나 하는 혼란이 생겼어요.

  • 11. ㄱㄱㄱ
    '20.2.2 11:09 PM (125.177.xxx.151)

    뭔트렌드요. 친구면 동년밴데 연하도 아니구요.미적지근 은근 찔러보고 나 좋아하냐 물어보면 어?하고 토끼눈할 별볼일 없는 남자네요.
    좋으면 직진을 하지 간보지않아요

  • 12. 저같음
    '20.2.2 11:10 PM (221.158.xxx.252) - 삭제된댓글

    솔직하게 말할래요
    친한 친구라면서요
    너 술마시면 손잡는 주사있어 너한테는 그냥 습관인데 난 그런거 심각해
    깔끔하게 하자
    감정소모 힘들어

  • 13. 친구라면서요
    '20.2.3 7:20 AM (59.6.xxx.151)

    두분 환경이나 다른 이유로
    이루기 어려운 사이인가요
    아니면 눈 똑바로 보고 물어보세요
    샤방샤방 몸 배배 꼬면서 말고
    담백하게요
    너 내 손 잡는게 취해서니? 좋아서니?
    첫번째면 좀 맞고
    두번째면 이제 니가 물어봐.사귈까 하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1410 햅쌀이 벌써 있나요? 24년도 04:22:15 10
1611409 공항 내 사진금지법을 만들어야 1 .. 04:15:07 70
1611408 거니여사처럼 사는게 옳은걸까요 000 04:09:37 62
1611407 총격후 트럼프 주먹불끈 사진있잖아요 ㅇㅇ 03:59:52 199
1611406 쉬운 타이퓨전 오이 샐러드 쉬운 샐러드.. 03:45:12 107
1611405 한동훈 전당대회 토론 동후니 03:41:37 129
1611404 남을 너무 미워하고 욕하면 안돼요 4 03:20:14 587
1611403 알리) 오대쌀 20kg 대박쌉니다 4 ㅇㅇ 02:58:39 441
1611402 카카오톡) 메가커피 20%할인 7 ㅇㅇ 02:27:07 555
1611401 트럼프 SNS 2 ㅇㅇ 02:25:08 743
1611400 트럼프씨 피격 직후 몸짓 6 .. 02:12:59 1,587
1611399 외국서 만드는 쉬운 김치 9 쉬운김치 02:11:51 591
1611398 알로카시아잎이 누렇게 변해요. 2 화초 02:08:35 133
1611397 닭근위 볶음은 안 질길수가 없는거죠? ..... 02:01:45 89
1611396 정말 거부감드는 목소리의 유투브를 매일 보는 남편 5 많고많은 유.. 01:58:00 765
1611395 이런식이어도 여자가 결혼을 할 메리트 있는거에요? 17 ..... 01:34:53 1,321
1611394 외국사람들이 환장하는 한국 인프라들은 대부분 25 ㅇㅇㅇ 01:19:50 2,650
1611393 장마에 대처하는 문재인 vs 윤석열 7 ㅇㅇ 01:07:55 851
1611392 다들 에어컨 키고 계시나요? 14 ... 01:05:53 1,802
1611391 번역하는 작가님들 수고 많으십니다 3 책이좋아 01:04:45 487
1611390 결국 냉면 꺼냈습니다. 8 ㅇㅇ 01:03:46 1,153
1611389 트럼프 연단에서 들렸던 총소리가 저격수 총소리였나봐요 ..... 00:57:39 985
1611388 82중독ㅋㅋㅋ 3 82꿈 00:42:59 792
1611387 아니 얘 왜 이러는 건데요 2 후이 좀 보.. 00:35:04 1,666
1611386 어제 백종원을 보니 5 ..... 00:32:18 2,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