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득 생각난.. 떠들썩했던.. 사스, 신종플루(h1n1), 메르스..

보호자 | 조회수 : 5,041
작성일 : 2020-01-24 01:35:30

중국 발 급성호흡기증후군 , 일명 사스

멕시코 발 신종플루 H1N1, 일명 돼지 독감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우리나라 사람들 기억 속에는 가장 끔찍하게 남은 게 메르스고

신종플루도 상당히 떠들썩했는데, 상대적으로 사스가 조용했죠.


실제로 중국에서는 사스가 정말 엄청났다고 하네요.

근처 동남아까지 모두 휩쓸었고,

2003년 겨울 동남아 여행갔었을 때 가이드가 사스 때 진짜 다들 폐업했다고 하길래

크게 공감을 못하고 놀랐었어요.

- 당시 인도네시아 쓰나미 직후였는데, 쓰나미는 사스 비하면 타격도 아니라고.. -


신종플루는 멕시코에서 퍼지기 시작해서,

멕시코 환자 하나가 홍콩으로 건너와서 홍콩에서 글자 그대로 폭발해버렸고,

우리나라도 어쩔 수 없이 꽤 많이 감염되었구요.

유명인들(?) 감염이 많아서 뉴스에도 많이 다뤄졌던 기억.


메르스는.. 뭐 다들 익히 잘 아실거구요..


운명처럼, 세 질병이 각각 다른 정부에서 발병했네요.

사스는 2002년 겨울에 시작되어서.. 노무현 정부 초기였구요

H1N1 신종플루는 2009년 이명박 정권,

그리고 메르스... 박근혜


사스에 대한 노무현 정부.. 당시고건 총리를 선두로한 대응팀은 정말 엄청난 성과를 거뒀어요.

군대에서까지 의료진을 차출해가면서, 공항 선박 모두 물샐 틈 없이 지켜내서

세계적으로도 회자될 정도로 - 그렇게 가까운데 어떻게 저렇게 안 퍼졌지..

당시 언론들 한다는 소리가 무슨 김치 많이 먹어서 그러네 어쩌네 헛소리. 


그리고 메르스 때 또 한번 주목을 받죠.

도대체 왜 저 먼 나라에서 저렇게 퍼진거냐.. 


신종플루도, 메르스도.. 제게는 개인적으로는 잊지 못할 사건들이네요.


신종플루가 홍콩에 상륙하던 그 시점에 딱 홍콩에 있었어요.

멕시코에서 유행이라 학교랑 직장들 휴업했더니 개념없는 인간 하나가 홍콩 놀러와서

걔 묵은 호텔 하나가 통째로 격리, 감금조치가 되었는데 바로 앞 호텔이었어요.

아찔했죠. 호텔 프런트에서 투숙객들에게 너 어디서 왔냐고 항공편 확인하고..

다행히 여행 끝 무렵이라 다음 날 바로 귀국했는데.


그래도 이명박 때는 국가로서 최소한의 장치는 돌아가긴 했었던 것 같네요 (중국에 비해서..)

홍콩 호텔, 공항 어디서도 마스크 하나 안 나눠주고 개념 전혀 없는데,

인천 공항 귀국하자마자 마스크 채우고, 여기저기 소독하고 열 카메라 돌리고.


하지만 결국 뚫리고

막상 홍콩 다녀온 가족들은 멀쩡했는데, 유일하게 안 다녀온 가족이 몇 개월 후 감염.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한으로 남은 메르스...

문제의 삼성병원.. 치료가 시급한데 병원이 폐쇄까지 됐던 그때...

동탄 한림대에서 삼성으로 전파되었던 그때

정부와 언론은 공식 발표를 안하고, 인터넷이나 SNS 로 각자 피하던 시기

실제로 삼성병원은 완전 무방비 상태였어요.


미리 정보를 접했어서 마스크에 손소독제에

중무장을 하고 갔던 우리가  무슨 도둑놈 마냥 눈에 확 띌 정도로.

방문한 환자들 마스크 쓴 사람이 거의 없었네요.

병원에서도 기본적인 마스크 제공도 안했던 기억이 납니다.

- 매점에서 판매합니다. 라는 아주 또랑하던 데스크의 안내.

   니들 병원에서 메르스 환자 나왔는데 뭐하는 거냐는 말에도 , 마스크는 매점에 있어요... -


뒷북 때리느라, 감염자 나올 때마다 감염자가 방문한 날짜를 열흘이나 지나 공지하고..

- 공식적 잠복기까지 회사 출근 금지를 받은 적이 있는데, 잠복기는 14일.. 휴가는 3일..

즉, 11일이나 지나서 뒷북 발표.

그러다 결국 병원 폐쇄되고, 치료받던 환자들은 전국 어디에서도 받아주질 않고

그로 인해서 간접적인 피해자 사망자.. 가족들은 정말 피눈물을 흘렸네요.


단편적인 이 케이스 하나만 가지고도,

국가의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고 아니고가 너무 여실히 드러났었죠...


솔직히.. 사스 때 그렇게 필사적으로 막았다는 것,

메르스가 지나고서야 알았습니다.

입구에서 치열하게 싸운 덕에 국내에선 거의 몰랐던거죠...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폐렴 때문에 시끌시끌하다보니 그냥 옛날 생각이 나서.

부디 이번에도, 별 일 없이 넘어가길.. 간절히 바래요.

IP : 221.140.xxx.139
2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아아아
    '20.1.24 1:40 AM (39.7.xxx.32)

    음...무섭네요.....

  • 2. 원글
    '20.1.24 1:43 AM (221.140.xxx.139)

    네.. 전염병 무서운 일이에요.

    우리에겐 메르스 트라우마가 있어서 더 그렇구요.
    중국이 사스 트라우마 때문에 신종 플루 일 때 나름 과격하게 대응했었구요.

    비상식적인 공포감을 가질 필요는 없지만,
    - 중동 한번 가본 적 없는 서울대공원 낙타를 격리시키던 것 같은 헛짓거리 -

    방역 주체들 지금 진짜 초비상일거에요..

  • 3. ...
    '20.1.24 1:49 AM (220.75.xxx.108)

    시스템의 중요성...
    사스때 남편이 국립의료원에 있었는데 병원건물로 환자를 들이지않고 뜰에 텐트치고 의료진은 완벽한 방호복 입고 진료했었어요. 그 메뉴얼들 명박이가 싹 다 폐기하고 모르쇠...

  • 4. 원글
    '20.1.24 1:55 AM (221.140.xxx.139)

    ... 님 남편분 같은 분들이 그렇게 뛰어주신 덕분에
    대다수의 국민들은 지금 사스라는 이름 기억도 가물할 정도로 지나갔겠죠..

    신종플루도 사실 뭐 행정력이 무언가 막은 것보다는,
    타미플루가 빨리 나온 게 다행이었던 거고.

    나머지는 딱히 약도 없었으니..

  • 5. ㅇㅇ
    '20.1.24 2:27 AM (61.75.xxx.28)

    중동 한번 안가본 서울대공원 낙타를 격리한게 진짜에요? ㅋㅋㅋㅋㅋ
    메르스 당시 국내 방역망 엉망이었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저건 또 처음 듣네요...도대체 누구 머리에서 저딴 생각을 한거지요?

  • 6. 원글
    '20.1.24 2:31 AM (221.140.xxx.139)

    네,

    http://www.sisa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3904

    당시에 낙무룩.. 짤이 엄청 돌았죠.

  • 7. 원글
    '20.1.24 2:34 AM (221.140.xxx.139)

    엄밀히 따지면, 실제 격리 조치는 각 동물원이 하긴 했을겁니다.
    근데 이미 검역당국에서 메르스 예방 대책이랍시고
    - 낙타 접촉하지 말고, 낙타 고기 먹지 말고...이 짓을 하고 있었죠.

  • 8. 원글
    '20.1.24 2:50 AM (221.140.xxx.139)

    메르스.. 진짜 할말 많죠.
    당국부터 언론까지, 인격체로 취급을 안했습니다.
    몇 호 몇 호... 짐승에게도 안 그랬을거에요.

    사망자에게 임종은 커녕, 사망 후에 최소한의 염도 제대로 못하고
    방역용 백에 담겨서,.. - 이 부분은 지금 쓰면서도 손이 부들부들 떨려요.. -
    유족들 정말 죽을 때까지 가슴에 한 맺혔을거에요...

  • 9. 원글
    '20.1.24 2:54 AM (221.140.xxx.139)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34426

    당시 정말 처참했던 사망자 가족들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다시금 떠올리게 만드네요, 당시 국무총리 황교안..

  • 10. ㅜㅜ
    '20.1.24 2:59 AM (222.234.xxx.44)

    메르스

    박근혜도 중동 갔다 오곤 두문불출..............ㅠ
    하여튼 끔찍한 시절이었어요.

  • 11. 메르스때
    '20.1.24 3:10 AM (112.167.xxx.150)

    그나마 박원순 시장이 전력을 기울여 대처 안했으면 사망자가
    수백명도 나왔을거에요 언론이 유난떤다고 할 만큼 철저히 했으니 수십명 사망으로 끝났지
    천만 인구 옆에 경기도 천만, 인천 수백만 ..어휴
    503은 드라마 쳐보고 성형 미용주사 맞느라고 무관심
    순시리는 문고리들이랑 땅개발게획짜고 땅투기하느라 무관심한 세상이었으니..
    권력 가진 우병ㅇ같은 이는 미리 가족을 몇개월간 미국으로 옮기고.
    없는 국민들만 치료 몇개월간 얼굴도 못보고 갑자기 임종 소식만 듣고.
    환자는 임종도 못하고 침상채로 소각장으로... 돼지는 수천만 마리 살처분.
    죽일 놈들은 기레기에요 저런 503은 찬양질 돼지열병 사스 잘 막은 정부는 기사도 안씀

  • 12. ㅇㅇ
    '20.1.24 3:17 AM (211.199.xxx.152)

    메르스 때문에 503 정말 싫었어요.

  • 13.
    '20.1.24 4:38 AM (39.7.xxx.181)

    사스, 신종플루(h1n1), 메르스.. 정부의 대처능력과 시스템
    중요성을 확실히 느꼈었ㅈㆍ

  • 14. ....
    '20.1.24 5:46 AM (122.60.xxx.23)

    사스때문에 해외 관광 사업 많이 망했죠.

  • 15. ...
    '20.1.24 5:54 AM (175.192.xxx.52)

    유투브, 팟캐스트 나는 의사다에 감염내과 이재갑교수가 우한폐렴이라 불리는 변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설명하는데 이번에도 대응이 좋다고 합니다. 바로 격리하고 진단도 빠르다구요. 그리고 이런건 언론에서 안다룰거에요. 기레기니까요.

  • 16. 젊은치과의사
    '20.1.24 8:37 AM (115.139.xxx.187)

    메르스때 무서웠는데 먼일만 같네요.
    위에 젊은치과 의사 얘기는 가슴아파요. 자식의 죽음도 못보고 쓸쓸히 혼자가게 했으니 회한이 크겠어요.
    부디 먼곳에서 남은가족 보살피시고 생전 처럼 하늘나라에서도 치과의사로서 제2의 삶사시길....명복을빕니다.

  • 17. 사스때는
    '20.1.24 8:50 AM (180.67.xxx.207)

    뭔가 국가에서 철저히 관리한단 믿음이 들었는데
    신종플루는 그야말로 유행이었죠
    울애들도 걸려서 타미플루처방받고 ㅡ초기대응에 실패했던걸로 기억
    원글님 말처럼 치료제 덕분에 그나마 넘어간 케이스고
    메르스는 진짜 엉망이었죠

  • 18. 전 사스때
    '20.1.24 8:54 AM (202.166.xxx.154)

    전 사스때 동남아에 있어서 생생해요. 이번에는 금방 바이러스 정체가 잡혀서 열나는 의심환자 금방 확진 할수 있었는데 사스는 바이러스 정체 아는데만 오래걸려서 열나도 사스때문인지 다른 이유인지 몰라서 더더욱 공포가 심했구요. 한국에서는 초창기에 미확인 바이러스인지 괴바이러스인지 사스가 아닌 다른 이름으로 불렸었어요. 한국으로 따지면 삼성공장 정도규모의 회사에서 환자 한몀만 나와도 그 회사 전체 문받고 잠복기 지나서 다시 문열었어요.

    바이러스도 극성을 부린후에 철저한 격리와 사람들 스스로 조심하느라 결국 스스로 소멸하더라구요. 이게 살다보면 언제든지 일어날수 있이므로 항상 개인위생 신경쓰고 정부는 국민과 항상 소통해야 하는 시스템이 있어야하겠더라구요.

  • 19. 그당시
    '20.1.24 9:05 AM (115.140.xxx.196)

    메르스
    세월호
    국가시스템의 부재였었죠 ㅠ

  • 20. 박근혜
    '20.1.24 9:12 AM (115.40.xxx.206)

    메르스도 큰 재앙이었지만, 세월호라는 더 커다란 트라우마를 안겨줘서.상대적으로. 작게 느껴지네요. 진짜 박근혜 정부는.대한민국의 흑역사입니다.

  • 21. 지난번
    '20.1.24 9:23 AM (175.123.xxx.211)

    강원도산불 조기 진압..
    돼지열병 피해도 다른 나라에 비해 훨씬 적고..
    정말 박근혜때는 최악니었는데
    정부가 바뀌고 제대로 돌아가는 것 같아요

  • 22. 극명
    '20.1.24 9:24 AM (182.224.xxx.119)

    그러게요. 나라의 수장이 누구냐, 정권에 의한 시스템에 따라 이런 큰 차이를 보입니다. 우리나라는 신종플루나 메르스에 비해 사스 피해 거의 입지 않았죠. 이번에도 부디 무사히 잘 지나갔음 좋겠어요.

  • 23. 그리고
    '20.1.24 9:24 AM (175.123.xxx.211)

    박근혜가 메르스 때. 보름도 넘게 코빼기도 안보인 건 충격이었어요

  • 24. ...
    '20.1.24 9:49 AM (223.62.xxx.23)

    일 잘하는 정부 뽑아야 건강 지키고 목숨지키는 거에요

  • 25. lsr60
    '20.1.24 10:28 AM (221.150.xxx.179)

    모쪼록 코로나바이러스도 폐렴도
    아무일없이 지나가길 바랍니다

  • 26. 정말
    '20.1.24 1:28 PM (121.173.xxx.11)

    메르스 유행할때 겪은거 생각하면 욕이 막 튀나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1367 뉴질랜드에도 확진자가 나왔네요 행인 03:59:45 47
1611366 치료제가 상용화 되기전엔..’완치’라는 말도 거짓말이나 다름없네.. 3 일년가나 03:57:55 63
1611365 도시락준비 하려구요 1 회사 03:56:53 81
1611364 중국 입국 제한이 코로나 지역사회 전파에 별로 효과가 없다는 가.. 1 .. 03:54:31 72
1611363 게시판을 복습하다가 소름 ... 03:54:28 91
1611362 이마니와 관련된 재밌는 댓글 봤어요 aa 03:52:46 73
1611361 에어랩 한달 써본 후기 1 머리 03:51:18 129
1611360 아로마오일 잘 아시는 분들 효과 좀 알려주세요 1 .. 03:39:20 78
1611359 강원도로 펜션잡아 놀러가요 2 ㅋㄷ 03:35:36 189
1611358 황교안 아파트 근황 21 민중의소리 03:29:39 526
1611357 남자가 날 단념하게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13 ... 03:20:36 627
1611356 가톨릭글..황창연 신부님 이스라엘 성지 갔다 오셨나요.. 1 천주교신자분.. 03:12:35 417
1611355 신천지 벌레가 저보고 년이래요 허허 8 허허 03:10:35 551
1611354 코로나 만들지 않았다는 신천지들에게 7 들어라 03:08:11 219
1611353 큰일이네요. 신천지의 압수수색을 피하기 위한 꼼수 1 이것도 03:07:38 406
1611352 배우 오정ㅅ 씨에 대한 초등동창 적은 글 궁금해요 9 궁금 03:06:08 964
1611351 지금 이만희는 어떻게 하고 있을까요? 3 합리적 의심.. 03:03:47 291
1611350 이 시국에... 이시간에.... 6 ㅎㅎ 03:03:31 292
1611349 캐나다 교민분 계세요? 17 궁금 02:54:06 466
1611348 항암전 여행다녀와도 될까요? 7 .. 02:53:53 399
1611347 문재인은 가짜 36 다 속았다 02:48:52 656
1611346 신천지는 왜 성금 안 내나요? 3 ... 02:47:50 310
1611345 임문식이는 진짜네요 1 펭랑해 02:36:02 649
1611344 '나는개인이요'이거 엠팍에서 만든 프레임이네 16 ... 02:33:41 475
1611343 코로나 언제쯤 잠잠해질까요? 면접 시험취소 2 지나가리라 02:25:27 6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