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명절에 여행갈때 동서들한테도 보고하고 가시나요?

| 조회수 : 4,027
작성일 : 2020-01-20 08:16:28
시부모님은 물론
같이 일하는 입장인 위 아래 동서들한테도
보고하고 가는게 예의인가요?
IP : 223.62.xxx.28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20 8:17 AM (183.98.xxx.186)

    말하고 가야죠.

  • 2. 상식적으로
    '20.1.20 8:18 AM (223.33.xxx.237)

    회사에서 여행가면 내일 동료가해야하면 말해야 하지 않을까요? 82에서 필요없다 할지 모르겠지만 오프에선 이런 질문조차 안해요.

  • 3.
    '20.1.20 8:19 AM (223.62.xxx.104)

    보고라기보다 알려는 줘야죠
    일안하는 모임도 불참여부를 밝히는데요

  • 4. 보고?
    '20.1.20 8:21 AM (175.223.xxx.114)

    아주버님 내외 여행가시는데 제 남편에게 얘기하셨어요.

    그건 형제들 끼리 사전 일정 공유하면 되는거지 손윗동서가 굳이 제게 안 알려줘도 됩니다.

  • 5. ..
    '20.1.20 8:23 AM (220.123.xxx.224)

    명절에 시댁에 갔는데 니 동서 안온다더라 하고 얘기들으면 화날거 같아요.

  • 6. ...
    '20.1.20 8:27 AM (49.166.xxx.179)

    저희 시댁 같은 경우는 말 안해줘도 돼요.
    동서들끼리는 서로 연락도 안하고 명절때 안와도 서로 미안해 하거나 눈치 주거나 없어요.
    그게 왜그러냐면 시부모님도 명절에 며느리만 일한다 생각안하고
    며느리들도 자기집안 일은 자식들이 한다 여기기에
    누가 하나 빠지면 그냥 형제지간들끼리 알아서 연락하지 며느리들끼리는 연락안해요.

    저희는 그래서 명절때 동서 셋이 다 안온적도 있어요 여행간다구요.
    대신 아버님과 어머님이 저희 가기전에 미리 다 음식 사시고 어느정도 장만해놓으셨더라구요.
    저희 시부모님은 명절 아님 여행 못가니 가라고 하시는 주의...

    그런데 보통 한국 시댁들은 안그렇죠.
    며느리가 종인줄 알고 명절때 며느리들 없으면 회사 파업한 사장마냥 발동동굴리고 있는거죠.
    속된말로 이런 상놈의 집안이면 적어도 연락은 해줘야 뒷말 없다 여깁니다

  • 7. 11
    '20.1.20 8:28 AM (27.1.xxx.47)

    보고 라기보다는 다 모이는 행사를 앞두고있으니 불참할 것을 이야기 해주는 것이 상식이죠..
    윗분 말씀대로 그냥 남편한테 남편의 형제들에게 말해달라(와이프들에게도 말해달라)고 하세요.

  • 8. 친구月모임이라도
    '20.1.20 8:29 AM (1.237.xxx.156)

    빠지게 되면 보고하잖아요.

  • 9. ...
    '20.1.20 8:42 AM (121.132.xxx.12)

    시댁 저포함 며느리 셋.
    막내인 저 시댁과 가깝게 살이 일을 제가 다함ㅠㅠ.
    형님들 당일날 옴. 그냥 에라이~그려러니 해요.

    근데 둘째형님이 말도없이 안옴(여행)
    안오는거 진짜 괜찮은데 말없이 안오니 얄밉고 괘씸하더라구요.(저보다 어림)

    예의없다고 생각했어요.

  • 10. 당연
    '20.1.20 8:52 AM (110.15.xxx.113)

    모임에 불참이면
    어떤 방법이든
    알리는게 상식아닌가요?

  • 11. 보고라니
    '20.1.20 9:00 AM (211.192.xxx.148)

    엄청 싫은가보네요.
    알리는거 아닌가요?

  • 12. 시부모랑
    '20.1.20 9:03 AM (180.68.xxx.100)

    형제간에 알리면 되는 거죠.
    다 소통하고 사는데 그정도는.

  • 13. 이거
    '20.1.20 9:15 AM (223.62.xxx.95)

    어쩌고 저쩌고 남자들이 하는분 일상에서 아싸들 아닌가요?
    남자라도 새해 인사겸 처가에 전화하고 동서들에게 전화해야죠

  • 14. 질문어이없네요
    '20.1.20 9:22 AM (223.38.xxx.177)

    위아래동서들에게 보고하는 게 예의냐니..친구엄마가 다 차려주는 친구생일잔치에 가기로 한 아이가 여행으로 참석못하게 되어도 알릴텐데 명절에 일을 떠나 이사람 오나 안오나 기다려지는 게 당연하지 그걸 알리는 게 예의냐고 묻는 건 사회생활을 해본적 없는 사람인가요?
    어떻게 또 남자는 사귀어서 결혼씩이나 했는지 신기해요.

  • 15. ..
    '20.1.20 9:29 AM (125.177.xxx.43)

    저는 명절이나 행사때 ,, 빠져본적이 없어서
    저는 다른 동서가 연락없이 안와도 별 생각 없어요
    둘째가 자주 안왔는데
    셋이라 하나 빠져도 그런가보다ㅜ하고 말았어요

  • 16.
    '20.1.20 9:48 AM (211.251.xxx.105)

    안함. 남편이 형제들에게 연락함. 애초에 명절, 제사 일을 며느리들 일이라고 생각하지도 않고 윗동서가 그만 지낸다는데 잡음 있으면 강하게 윗동서 편들거임. 내 남편이 반대하면 당신이 가져와서 직접 지내라고 할거고. 나는 같이 장 봐주는 협조는 해줄 듯.
    하지만 사업하는 집이라 윗동서가 제사를 원함.

  • 17. ...
    '20.1.20 10:22 AM (119.201.xxx.238)

    전 미리 얘기합니다
    남편이 말하죠
    제사비도 미리 보내고
    음식 다 사서 차례지내지만 얘기안하고 안오면 미울듯..

  • 18. ..
    '20.1.20 10:48 AM (221.146.xxx.236)

    지지리못살아 꾸역꾸역 모여 전부쳐되는 집안일때는 말해야되요.

  • 19. 안해요
    '20.1.20 11:00 AM (121.190.xxx.146)

    남편이 시가에 말하겠죠. 윗동서나 아랫동서도 저한테 말 안해요.
    다들 오면 오는 갑다 안오면 안오는 갑다 해요. 나나 그쪽이나 오고싶지않은 마음 똑같을 거고, 젼화통화같은 거 안하고싶고 부담스러운거 마찬가지일텐데 뭐하러 해요. 그래서 미리 전달받지않아도 서운하지않고, 그래서 저도 안합니다. 그쪽에서 서운하게 생각하면 할 수 없는 일이구요.

  • 20. 보고라기보다
    '20.1.20 11:30 AM (223.39.xxx.233)

    사이가 나쁘지않은 관계이면 얘기는 하고가는게 예의라고 생각되죠. 원래 명절에 모여서 오랫만에 얼굴도 보고, 안부도 묻고, 일도 하는데 이번엔 여행가서 못뵈니 아쉽다. 일 많이 하는 집안이면 미안한 맘? 이 들수도 있구요. 작은 것들 하나하나로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느냐, 안하느냐로 나뉠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 21. 시댁
    '20.1.20 12:44 PM (182.226.xxx.131)

    분위기따라 달라질듯요
    서로 얘기안하고 가는 분위기라면 그냥 가고
    하는거라면 하고 가고~
    고민할 필요없는 문제인듯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1991 마음이 불안하고슬플때 어찌하세요? 1 아침에 07:46:53 134
1601990 수강신청 PC방 가서 안하면 못하나요? 3 .. 07:41:55 201
1601989 중 "말라리아 예방약과 완치자 혈장, 코로나19 치료에.. 뉴스 07:23:42 389
1601988 원룸계약하고 계약파기 1 ..... 07:21:14 274
1601987 대학생때 하면 좋은 인생 경험 어떤것들이 있나요? 5 07:07:44 632
1601986 "진보 진영에 환멸, 떠나려니 울컥해 눈물" .. 21 환멸 07:07:10 1,451
1601985 기생충 제가 생각하는 제일 말이 안되는 장면 18 para 06:32:49 2,403
1601984 말라리아 약이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 완화에 도움된다 11 흠냐 05:49:27 2,157
1601983 설득당하는 금태섭( 에 관한) 글 5 05:46:40 961
1601982 OECD에서 발표한 보고서 때문에 중국과 일본은 좌절 1 ... 05:46:14 925
1601981 김어준의 뉴스공장 2월19일(수)링크유 2 Tbs안내 05:32:13 386
1601980 성공한 인생이란 ? 5 05:15:45 986
1601979 학교앞에서 월세 받는데 2 ㅡㅡ 04:52:21 2,010
1601978 미운오리새끼 2 ... 04:37:00 979
1601977 위스콘신대,나경원딸연수부탁메일 받으신분등판 11 ㄱㄴ 04:14:00 1,859
1601976 대구인데 딸에게 열이 난다고합니다 12 두근두근 04:10:14 3,943
1601975 집에만 박혀 있는데 우울증 심각 9 돈아끼다 히.. 03:27:38 2,906
1601974 김건희씨 전공이뭔데 운세로 논문을 5 ㄱㄴ 03:27:20 2,047
1601973 드라마 **방법 **보시는 분?? 간만에 진짜 재밌네요 1 드라마 02:56:56 1,245
1601972 갑작스런 속쓰림에 깨어났는데 1 제산제 대용.. 02:56:47 449
1601971 나의 첫 사회생활 이라는 4 힐링 02:44:00 804
1601970 이 시간에 왼쪽 가슴이 찌릿거려 잠을 못 이뤄요ㅠㅠ 2 통증 02:35:25 1,290
1601969 웃겨용 ㅋㅋ 4 잠도 안오고.. 01:48:30 1,221
1601968 일본크루즈선 격리 기간 연장되는 사람들 많은가봐요 8 한심함 01:46:56 1,729
1601967 프레스티지석...고민 21 고민 01:38:54 3,0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