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모 마음을 느꼈다네요

아이가 | 조회수 : 2,561
작성일 : 2020-01-18 00:13:15
체대 2학년 올라가는 아들이 학교 후배들 중 아이 학교랑 같은대학 쓴 3명에 후배 아이들을 실기장까지 인솔해서 같이 갔어요

아들이나 후배들이 학교 체대에서 입시를 준비해서 선생님이 한 분 뿐이라 학원처럼 인솔 교사가 안 계세요

후배들이 같이 가 달라 부탁하니 알바 6시간짜리 까지 양해를 구해서 바꾸고 2시간 30분 거리 학교까지 가는 길에 중간에 버스 한 번 갈아 탈때는 장류장 지나 신호등에 걸려 있는 버스를 두드려 가면서 문 열어 달라 부탁했대요

배차 간격이 25분 이라 실기 보는 아이들 몸 컨디션 생각해서 라도 그 차를 놓치면 안 되겠다 싶어서 버스를 두드렸는데 기사 아저씨가 고맙게 열어주셨대요

학교에 도착해서도 체육관 문이 1층에서는 잠겨 있었지만 아들이 재학생이다 보니 2층으로 들어 가는 입구를 알고 있어 넓은 실내 체육관에서 아이들이 충분히 몸을 풀어 최상에 컨디션으로 실기장에 들어갔다 하구요

정작 본인은 작년에 시험 볼때 아빠랑 둘이 가서 암것도 모르니 추운날 운동장에서 몸풀고 들어갔는데 말이죠 ㅎ

아이들 실기장 들어 가고 아들이 학부모 대기실이라며 전화가 와서 하는 말이

엄마아빠는 작년에 자기 실기 보러 다닐때 마음이 어땠냐며 자기는 지금 떨려 죽겠다고 합니다

아이들에게 주의사항을 하나도 빼놓지 않고 얘기 해 줬는데 하나라도 놓친게 있나 걱정이고 아이들이 혹시라도 실수할까봐 긴장되고 떨린다며 엄마아빠도 실기하는 자기 못지 않게 힘들었겠다고 하네요ㅎ

3시간후에 다시 전화와 아이들이 실수 하나없이 최상의 기록이 나와 셋 다 합격할 거 같다며 눈물이 나올거 처럼 아이들에게 고맙다나 뭐래나

그러면서 하는 말이 작년에는 수능장 . 실기장 들어 갈때 본인이 떨려 부모님 마음까지 헤아리지 못했는데 엄마아빠도 자기 때문에 맘고생 했겠다고 이제 그 맘 알았다며 엄마 미안하고 고마워~ 하네요












IP : 106.101.xxx.18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 경험이
    '20.1.18 12:38 AM (39.123.xxx.254)

    그동안 자식 키우느라 들인 돈 보다 더 큰 돈을 들여도 배우기 힘든 경험이 아닐까 그런 생각도 듭니다.

  • 2. 건강
    '20.1.18 12:47 AM (121.139.xxx.74)

    건국대 실기 죽음이었어요

  • 3. ㅇㅇ
    '20.1.18 12:53 AM (121.148.xxx.109)

    에고 코끝이 찡하네요.
    아드님이 이제 2학년 올라가는데 (그러고 보니 울 아들과 동갑 ㅋ)
    너무 의젓하네요.
    부모 마음도 느껴보고 대견해요.

  • 4. 수험생엄마
    '20.1.18 12:54 AM (218.237.xxx.165)

    아들이 이제 어른이 되었네요.
    대견하고 기특합니다.
    후배들도 두고두고 고마워 할것 같아요.

  • 5. 아이를잘키우심
    '20.1.18 3:06 AM (68.129.xxx.177)

    그렇게 책임감 있는 아이를 잘 키우신 원글님 부부
    대단하세요.
    그 나이에 그렇게 배려있고 책임감 있고, 또 따뜻한 애들 많지 않더라고요.

  • 6. 우와
    '20.1.18 8:12 AM (123.111.xxx.13)

    그런 마음을 느끼고 또 배려하는 아드님 참 멋지네요. 우리 아들도 이 형아처럼 잘 자라길..^^

  • 7. ...
    '20.1.18 11:28 AM (106.101.xxx.18)

    아이가 체교과에 다니며 체육 선생님을 꿈꾸고 있는데 방학하자 마자 선생님 혼자 손 부족하시다고 학교에 가서 후배들 지도해 주고 이번에 인솔해 가서 챙겨주는 거 보니 책임감이 있는거 같아 다행이다 싶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1991 마음이 불안하고슬플때 어찌하세요? 1 아침에 07:46:53 60
1601990 수강신청 PC방 가서 안하면 못하나요? 2 .. 07:41:55 151
1601989 중 "말라리아 예방약과 완치자 혈장, 코로나19 치료에.. 뉴스 07:23:42 369
1601988 원룸계약하고 계약파기 ..... 07:21:14 251
1601987 대학생때 하면 좋은 인생 경험 어떤것들이 있나요? 5 07:07:44 583
1601986 "진보 진영에 환멸, 떠나려니 울컥해 눈물" .. 21 환멸 07:07:10 1,343
1601985 기생충 제가 생각하는 제일 말이 안되는 장면 18 para 06:32:49 2,287
1601984 말라리아 약이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 완화에 도움된다 11 흠냐 05:49:27 2,106
1601983 설득당하는 금태섭( 에 관한) 글 5 05:46:40 934
1601982 OECD에서 발표한 보고서 때문에 중국과 일본은 좌절 1 ... 05:46:14 905
1601981 김어준의 뉴스공장 2월19일(수)링크유 2 Tbs안내 05:32:13 378
1601980 성공한 인생이란 ? 5 05:15:45 952
1601979 학교앞에서 월세 받는데 2 ㅡㅡ 04:52:21 1,958
1601978 미운오리새끼 2 ... 04:37:00 957
1601977 위스콘신대,나경원딸연수부탁메일 받으신분등판 11 ㄱㄴ 04:14:00 1,824
1601976 대구인데 딸에게 열이 난다고합니다 10 두근두근 04:10:14 3,836
1601975 집에만 박혀 있는데 우울증 심각 9 돈아끼다 히.. 03:27:38 2,867
1601974 김건희씨 전공이뭔데 운세로 논문을 5 ㄱㄴ 03:27:20 2,009
1601973 드라마 **방법 **보시는 분?? 간만에 진짜 재밌네요 1 드라마 02:56:56 1,229
1601972 갑작스런 속쓰림에 깨어났는데 1 제산제 대용.. 02:56:47 433
1601971 나의 첫 사회생활 이라는 4 힐링 02:44:00 786
1601970 이 시간에 왼쪽 가슴이 찌릿거려 잠을 못 이뤄요ㅠㅠ 2 통증 02:35:25 1,273
1601969 웃겨용 ㅋㅋ 4 잠도 안오고.. 01:48:30 1,215
1601968 일본크루즈선 격리 기간 연장되는 사람들 많은가봐요 8 한심함 01:46:56 1,691
1601967 프레스티지석...고민 21 고민 01:38:54 3,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