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모 마음을 느꼈다네요

아이가 | 조회수 : 2,565
작성일 : 2020-01-18 00:13:15
체대 2학년 올라가는 아들이 학교 후배들 중 아이 학교랑 같은대학 쓴 3명에 후배 아이들을 실기장까지 인솔해서 같이 갔어요

아들이나 후배들이 학교 체대에서 입시를 준비해서 선생님이 한 분 뿐이라 학원처럼 인솔 교사가 안 계세요

후배들이 같이 가 달라 부탁하니 알바 6시간짜리 까지 양해를 구해서 바꾸고 2시간 30분 거리 학교까지 가는 길에 중간에 버스 한 번 갈아 탈때는 장류장 지나 신호등에 걸려 있는 버스를 두드려 가면서 문 열어 달라 부탁했대요

배차 간격이 25분 이라 실기 보는 아이들 몸 컨디션 생각해서 라도 그 차를 놓치면 안 되겠다 싶어서 버스를 두드렸는데 기사 아저씨가 고맙게 열어주셨대요

학교에 도착해서도 체육관 문이 1층에서는 잠겨 있었지만 아들이 재학생이다 보니 2층으로 들어 가는 입구를 알고 있어 넓은 실내 체육관에서 아이들이 충분히 몸을 풀어 최상에 컨디션으로 실기장에 들어갔다 하구요

정작 본인은 작년에 시험 볼때 아빠랑 둘이 가서 암것도 모르니 추운날 운동장에서 몸풀고 들어갔는데 말이죠 ㅎ

아이들 실기장 들어 가고 아들이 학부모 대기실이라며 전화가 와서 하는 말이

엄마아빠는 작년에 자기 실기 보러 다닐때 마음이 어땠냐며 자기는 지금 떨려 죽겠다고 합니다

아이들에게 주의사항을 하나도 빼놓지 않고 얘기 해 줬는데 하나라도 놓친게 있나 걱정이고 아이들이 혹시라도 실수할까봐 긴장되고 떨린다며 엄마아빠도 실기하는 자기 못지 않게 힘들었겠다고 하네요ㅎ

3시간후에 다시 전화와 아이들이 실수 하나없이 최상의 기록이 나와 셋 다 합격할 거 같다며 눈물이 나올거 처럼 아이들에게 고맙다나 뭐래나

그러면서 하는 말이 작년에는 수능장 . 실기장 들어 갈때 본인이 떨려 부모님 마음까지 헤아리지 못했는데 엄마아빠도 자기 때문에 맘고생 했겠다고 이제 그 맘 알았다며 엄마 미안하고 고마워~ 하네요












IP : 106.101.xxx.18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 경험이
    '20.1.18 12:38 AM (39.123.xxx.254)

    그동안 자식 키우느라 들인 돈 보다 더 큰 돈을 들여도 배우기 힘든 경험이 아닐까 그런 생각도 듭니다.

  • 2. 건강
    '20.1.18 12:47 AM (121.139.xxx.74)

    건국대 실기 죽음이었어요

  • 3. ㅇㅇ
    '20.1.18 12:53 AM (121.148.xxx.109)

    에고 코끝이 찡하네요.
    아드님이 이제 2학년 올라가는데 (그러고 보니 울 아들과 동갑 ㅋ)
    너무 의젓하네요.
    부모 마음도 느껴보고 대견해요.

  • 4. 수험생엄마
    '20.1.18 12:54 AM (218.237.xxx.165)

    아들이 이제 어른이 되었네요.
    대견하고 기특합니다.
    후배들도 두고두고 고마워 할것 같아요.

  • 5. 아이를잘키우심
    '20.1.18 3:06 AM (68.129.xxx.177)

    그렇게 책임감 있는 아이를 잘 키우신 원글님 부부
    대단하세요.
    그 나이에 그렇게 배려있고 책임감 있고, 또 따뜻한 애들 많지 않더라고요.

  • 6. 우와
    '20.1.18 8:12 AM (123.111.xxx.13)

    그런 마음을 느끼고 또 배려하는 아드님 참 멋지네요. 우리 아들도 이 형아처럼 잘 자라길..^^

  • 7. ...
    '20.1.18 11:28 AM (106.101.xxx.18)

    아이가 체교과에 다니며 체육 선생님을 꿈꾸고 있는데 방학하자 마자 선생님 혼자 손 부족하시다고 학교에 가서 후배들 지도해 주고 이번에 인솔해 가서 챙겨주는 거 보니 책임감이 있는거 같아 다행이다 싶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0696 에어프라이어 추천해주세요 에어 08:48:06 17
1120695 빌 게이츠의 아름다운 성찰 1 08:46:16 115
1120694 미국은 예배금지 어긴 목사 체포하는데 우린 왜 못하는지.. 4 50키로 08:42:10 152
1120693 역차별? 3 ... 08:39:31 113
1120692 월급 꼬박꼬박 나오는 직장인은.. 3 ㅡㅡㅡ 08:39:21 479
1120691 경기도가 부럽네요. 16 08:32:27 994
1120690 비발치 교정중인데 제가 예민한건지 3 교정중 08:30:44 176
1120689 나베라고 부르게 된 9 루디 08:25:02 389
1120688 골프웨어 아울렛 매장 1 ... 08:22:18 203
1120687 뉴질랜드 이동제한령 안 지키는 사람 경찰에 신고 2 ... 08:20:15 455
1120686 코로나 정국서 신뢰도 꼴등은 '언론' ㅋㅋ 4 서울대 보건.. 08:17:19 455
1120685 지금이 미통당이라면 얼마줬을 것 같아요? 10 ... 08:15:21 386
1120684 정말 힘든 사람들만 줘도 될걸 왜 일을 이 지경으로 52 .. 08:12:54 1,508
1120683 코로나가 가져다준게 참 많네요 6 코로나 08:11:51 772
1120682 에너지 넘치는 대학생 자녀 두신 어머님들 ㄷㄷ 08:09:49 287
1120681 종합병원 진료대기실인데 한분 마스크 안쓰고 기침하시네요 1 00 08:09:00 470
1120680 강형욱 훈련사 나오는 개는 훌륭하다 보고 있는데 12 ... 08:06:15 1,288
1120679 40후반...무슨 운동을 시작하면 좋을까요? 5 운동 08:00:02 1,107
1120678 너무 화가 나서 진심이 아닌 말 입 밖으로 내뱉은 적 있으세요?.. 3 07:51:36 838
1120677 온라인 예배한다고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싯귀가 생각난다고 .. 4 Gg 07:51:26 529
1120676 풉..이러는 표현 어떠세요? 15 거부반응 07:48:50 1,143
1120675 어차피 30퍼는 민주당 안찍으니까... 38 . . 07:47:39 930
1120674 미통당도 가짜만들어 국민세금 61억 6 lsr60 07:43:53 545
1120673 허경영당도 정당보조금 8억4천받아 3 ㄱㄴ 07:36:26 515
1120672 그 정치인에 그 지지자 10 도통령 07:25:07 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