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노트르담 드 파리 소설 뮤지컬 궁금한거 있어요,

00 | 조회수 : 799
작성일 : 2020-01-11 21:19:27

안녕하세요

최근에 유투브로 노트르담 드 파리 뮤지철 초연작을 보고 관심이 생긴 사람입니다.

민망하지만 아직 소설은 읽어보지 못했는데 뮤지컬이 감동이라

책을 보려고 하는데 작품에 대한 질문 좀 드려보려구요.


1. 여주인공을 사모하는 남자들이 신부님, 신부님의 종 (곱추 종지기), 약혼자 있는 군인

이렇던데 이들은 에스메랄다와의 사랑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조건의 사람들입니다.

특별히 작가 (빅토르 위고)가 이것을 고려해 배역들을 설정한 것인가요?

(아예 첨부터 모순인 인물들을 설정한건지- 빅토르 위고의 소설 경향? 같은 것들 알려주시면 감사 )


2. 소설에 뮤지컬에 넘버 가사들이 나오는가요?

  가령 맨 앞부분에 대성당의 시대 가사들이 나오는 건지

  뮤지컬을 위해 새로 만들어 진건지 궁금합니다.


IP : 152.99.xxx.1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0.1.11 9:22 PM (61.253.xxx.184)

    1번은 진짜 그러네요
    에스메랄드가 너무 이쁘다니

    그생각까진 못했네요
    뮤지컬 씨디로 보고 너무나 아름다워서...그때 초3이었던 아들과 한동안 이뮤지컬 에 빠져있었어요....

  • 2. 글쓴이
    '20.1.11 9:25 PM (152.99.xxx.14)

    1번요, 저는 뮤지컬보면서 이게 빅토르 위고의 교묘한 장치? 라고 생각했는데 이분의 소설을 읽어본적이 없어서 궁금해서 그래요..에초에 다른 여자를 가지면 안되는 직위(?) 에 있는 사람을 설정한 작가의 설계 아닌가 하고요. 저희 뇌피셜이라 이쪽분야 잘아시는 분들 이야기 듣고싶어요...

  • 3.
    '20.1.11 9:29 PM (211.36.xxx.57)

    빅토르 위고 어머니가 아버지 상사와 오랜 불륜으로
    이혼당하고
    세 아이 힘들게 키우다 생활고로 거의 굶어죽다시피 했어요. 본인도 애인 늙을때 까지 결혼 미루고 다른 여자와
    바람. 나중엔 정착했지만.
    온화하고 조화로운 사랑을 하기 힘든 사람이고 소설에도 반영된듯요. 미모의 짚시여인이 착한 군인의 아내로 들어앉아 사모님 되서 애낳고 살림하는 온화한설정이 위고 스타일이 아닌거겠죠.

  • 4. 전..
    '20.1.12 3:05 AM (49.1.xxx.190)

    1. 그 세 남자의 설정에서 원글님이 말하는건 못느꼈어요
    관습적으로 에스메랄다(여자)를 취할 수 없는 위치..라기보다
    당시 사회의 구성원에 대한 상징 이랄까..
    타락한 지배계급(성직자, 군인...), 절망적인 피지배계급의 상징정도...

    2. 전..뮤지컬을 안봐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18542 남편과 냉전중 주말에 저 혼자 어딜가야할지ㅜㅜ 29 답답 2020/03/26 5,376
1118541 이상한 밤 19 ... 2020/03/26 3,661
1118540 N번방 관련 일베 폐쇄 청원!!! 7 ... 2020/03/26 817
1118539 바닥생활하시는 분들 .. 뭐 깔고 주무세요?? 10 궁금 2020/03/26 2,304
1118538 개꿈과 똥꿈 1 nora 2020/03/26 437
1118537 페이스북 아이디가 너무 쉽게 도용되네요 1 놀란가슴 2020/03/26 653
1118536 윤우진 뇌물 사건' 때 윤석열도 수사대상 7 기가 막힘 2020/03/26 778
1118535 이름 촌스럽죠? 21 이름 2020/03/26 3,699
1118534 문재인 대통령 응원 150만 넘었어요(하루남음) 14 ... 2020/03/26 1,102
1118533 조선티비, 채널a 재승인 보류래요. 15 봄비가 2020/03/26 2,583
1118532 [청원] 대법원은 이재명 재판을 왜 미루는가 5 부탁합니다 2020/03/26 678
1118531 친정엄마와 세월호 문제로 다투었는데요 25 *** 2020/03/26 3,261
1118530 오영환 전소방관님 안심할 단계 아니네요 8 ㅇㅇ 2020/03/26 2,110
1118529 고등은 반배정을 어떻게 할까요? 7 고등 2020/03/26 1,451
1118528 슬기로운 의사 진짜 재밌네요 31 ㅇㅇㅇ 2020/03/26 8,158
1118527 이태리도 참 말 안듣는 국민이네요 14 2020/03/26 5,221
1118526 권졸도 심신미약으로 시장 자리에서 내려와야 하지 않나요? 17 ... 2020/03/26 1,216
1118525 화상으로 만난 G20 정상들. Jpg 12 와우 2020/03/26 4,513
1118524 감염학회 이사장 "의료진들 지쳤다, 외국인 입국 막아달.. 55 제발좀 2020/03/26 4,517
1118523 윤석열 사퇴 언급한 사설 9 ㅇㅇ 2020/03/26 2,553
1118522 스쿨존 횡단보도에 색깔 넣는거 어떨까요 7 ... 2020/03/26 892
1118521 주식 시장에서 사라진돈이 400조쯤 되네요 24 .. 2020/03/26 4,735
1118520 전염병 관리 의료진과 종사자 여러분!!!! 6 긴시간입니다.. 2020/03/26 868
1118519 골프 배워보니... 참... 화가 나네요~~~ 27 Gggg 2020/03/26 6,458
1118518 그것만이 내세상.이병헌 영화보고 울었네요ㅠㅠ 17 그것만이내세.. 2020/03/26 3,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