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엄마랑 사이 그저그런데..

ㅇㅇ 조회수 : 1,719
작성일 : 2019-12-14 16:04:42
엄마가 나 아빠닮았다고 미워하고


안좋아한거 다 알고


저도 우리엄마 이런감정 없거든요





근데 제아이 독감으로 제가 집콕하니


추운날


70다된 엄마가 대중교통 두시간 거리를 버스 지하철로 오셨어요.


와서 저보고 독감백신 맞으러 병원가라고


엄만 맞아서 괜찮다고;;











엄마가 입고온 점퍼하나로 겨울나시던데


돈도 있음서 왜저러시는지


돈도 많아요 평생 엄마가 아빠대신 벌었고요.


짠해서 내꺼주려니 됐다고 이거면 된다고.


담엔 옷 쫙 사주고싶네요





저도 늙는지 엄마가 짠해지네요





갑자기 왜이러는지...





울엄마도 참


엄마가 재산 불려놓으니


아빠 친척들이 꿔달라하고 아빠도 꿔주고 싶다고...





엄마는 울부짖으시며 저에게 털어놓고





참 울엄마 팔자도...


그래도 돈복있으셔서 노후안정에 부동산도 많고.


아빠에겐 친척들꺼라고 거짓말하셔놓고 ㅎㅎㅎ





옷좀 사입었음 해요


어디 시장상인 작업복처럼 입고다니시내요 ㅠ..
엄마보다 돈없는 사람도 이뿌게 꾸미고 다님 사모님같던데
IP : 223.38.xxx.150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좀이라도
    '19.12.14 4:07 PM (223.38.xxx.150)

    젊을때 갖춰좀 입으시지
    옷을 안아봐서 센스도 없어요
    꾸미면 그래도 아직 예쁜데
    구스다운하나 얼마한다고
    신발도 늘 투박한 운동화
    이너는 시장판 알록달록 티셔츠.

    깔맞춤해서 계절별로 한벌씩만 사드리고프네요

  • 2. ...
    '19.12.14 4:07 PM (14.52.xxx.68)

    엄마라서... ㅜㅜ
    저도 평소에 정 없다 싶다가도 결정적으로 울엄마 역시... 싶은 적이 가끔 있어요. 그 덕에 저도 엄마 뭐 드시나 엄마 뭐 입으시나 신경써지고 그러네요.

  • 3. ...
    '19.12.14 4:55 PM (211.36.xxx.33)

    뭐 갖고싶으시냐고,
    이거저거 사드릴까요 라고 물어봤자
    그러라고 말씀하시는 부모는 많지 않아요.

    원글님이 이제 나이들어가며 엄마가 짠해지고 그런 마음 들면
    둘러보시고 필요하실 거 같다싶은 거
    그냥 사드리면 돼요.

    말로는 필요없다, 쓸데없이 돈썼다 하시겠지만
    여기저기 자랑하시며 곱게 입으실겁니다.

    생각 오래하지 마시고 사드리세요.
    저도 늦게나마 깨닫고
    지나가다 예쁜거 있으면 깔별로 사다 드립니다.
    아주 좋아하셔요.

  • 4. ㅁㅁㅁㅁ
    '19.12.14 5:25 PM (119.70.xxx.213)

    어머니가 따님걱정 많이 하시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52848 앉을 때 어디가 닿는게 정상인가요. ... 10:28:06 75
1352847 남편에게 잠시 섭섭했어요. .... 10:27:15 126
1352846 펜슬형 아이라이너 쓰시는 분 계신가요? 추천 좀 해주세요. 1 dff 10:25:34 61
1352845 행복해지는 세가지 방법 2 퍼옴 10:24:41 267
1352844 에어컨에서 필터청소 하라고 하네요 2 무풍 10:23:45 184
1352843 기프티콘 판매 아침 10:22:10 50
1352842 이낙연- 친일재산귀속법입법에 반대/팩트체크 당했네요~ 7 니들 어쩔거.. 10:19:36 157
1352841 코로나 이탈리아 미국 현지교민분들 1 .. 10:17:10 235
1352840 TV조선 기자, 수산업자 돈으로 건대 대학원···4월에야 갚아.. 1 10:16:00 296
1352839 트럼프의 4년을 생각하면 답이 나옵니다. 7 그래도 민주.. 10:12:44 344
1352838 미국 배대지가 갑자기 없어졌습니다.. 이런 경우 어떻게 하죠.... 3 TT 10:12:06 260
1352837 아침에 손가락 구부리면 뻑뻑해요 5 ㅇㅇ 10:11:32 474
1352836 "생리 터졌다"는 저급한 표현이고 21 ㅎㅎ 10:11:10 721
1352835 Amazing한 이재명 (1) 6 놀라워 10:09:35 204
1352834 5~6개월 근무한 것도 공백기보다는 나은가요? .. 10:09:06 71
1352833 정숙이와 비교되는 영부인 23 관심사 10:07:46 913
1352832 차를 넘기는데요. 2 ㅡㅡ 10:05:12 215
1352831 스텐다라이 가져갈까요? 15 ... 10:05:00 573
1352830 카레에 넣는 고기는 어느 부위가 최고인가요? 30 카레 09:54:17 744
1352829 김건희씨 이 사진은 처음 보네요. 20 신명 09:50:02 2,785
1352828 모더나 계약 파기 위기 초래한 송영길 제명 촉구 청원입니다. 20 열받어 09:46:50 1,057
1352827 와~ 배드민턴 세계1위 일본을 이겼어요. 13 ... 09:46:42 1,458
1352826 쥴리 벽화에 이어 쥴리 뮤비도 등장요 42 어머머 09:42:31 1,148
1352825 샐러드 정기 주문 3 nn 09:42:05 456
1352824 약속을 자주 취소하는사람 14 진지하게 09:39:52 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