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픈 분들 멘탈관리 어떻게 하시나요

| 조회수 : 1,669
작성일 : 2019-12-14 15:42:03
갑자기 병이 생겨서 치료하려고 하는데
악몽을 꾸고 있는거 같고 눈물만 나네요
이겨낼거라고 다짐하고 마음 먹어도
새벽에 잠에서 깨면 불안과 여러 생각으로
우울해서 미칠거 같아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요
제가 정신력이 약한걸까요
누구나 이런 상황에서는 저같이 힘들 수 밖에 없는건가요
멘탈 관리 어떻게 해야 치료도 잘 받고
이겨낼 수 있을까요
IP : 223.62.xxx.76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asmine2
    '19.12.14 3:45 PM (211.46.xxx.51)

    평상시대로 살고 자꾸 아픈 생각 안하려고 해요
    나보다 더 아픈사람들 엄청 많아요
    그분들 보며 다시 으쌰 하구요
    나와서 주변 둘러보세요
    아픈 사람들 많아요
    내가 건강했을땐 그 아픈 사람들이 눈에 안보였을뿐
    지금 이 순간에도 수술하고 힘든 사람들도 많으니까요
    내 아픔 내가 이겨내야죠
    그거 못하면 가정이 비극이 되요
    종교를 가지던 좋아하는일에 몰입하면 좀 나을거에요.
    다들 그러고 살아요

  • 2. ..
    '19.12.14 4:01 PM (210.100.xxx.132)

    원글님 지금 얼마나 힘드세요.
    갑자기 사고처럼 다가온 현실이 믿기 힘드시죠?
    저도 3년전 투병중일때 정말 죽고싶었어요.
    저는 재발율이 높은 중증환자거든요..

    제가 감히 드리고 싶은 말씀은..
    많은걸 생각하지 마시고 오늘 하루만! 생각하세요.
    하루 하루 치료 잘 받으면 곧 좋은날 옵니다.

    저 1년 쉬고 복직하여 지금은 더 행복하게 살아요.
    물론 재발의 위험은 현재도 있지만
    일 조금 덜하고 제가 하고싶은대로 하고 지냅니다.

    원글님도 그러시게 될거에요. 꼭 치료 잘 마치시고
    소식 알려주세요~

  • 3. 저는
    '19.12.14 4:33 PM (110.12.xxx.4)

    암환잔데요
    불안장애가 와서 정신과 약먹어요
    그냥 생으로 버티면 너무 힘들어요
    신앙이 있어도 넘치는 시련은 인간이 나약해 집니다.

  • 4. 지금이
    '19.12.14 4:48 PM (59.6.xxx.191)

    제일 힘드실 때에요. 전 지금 항암치료 중인데 항암 치료제라고써있는 약봉투에 제 이름 써있는데 제가 무슨 드라마 주인공인 것 같은 비현실적인 느낌이 들더라고요. 악몽을 꾸는데 꿔도꿔도 꿈이 안 끝나는 기분이요. 지금은 그냥 덤덤히 이 숙제도 잘 마치자 이런 맘인데 또 언제 미칠 것 같은 맘이 될지 모르겠어요. 지난주에는 정신과약 먹으면 항암제 약빨이 떨어질까 걱정했었거든요. 지금 눈물 나고 괴롭고 한 거 너무 당연하다고 생각해요. 눈물 나시면 울고 기운 좀 날 땐 할 수 있는 일 하고 그렇게 지내시다 보면 힘든 시간도 지나갈 거라 믿어요. 이또한 지나가겠죠. 원글님도 저도 어서 이 힘든 시간 지나가길 바래봅니다.

  • 5. 동감
    '19.12.14 5:44 PM (121.134.xxx.252)

    모두모두 제 맘과 같아서 눈물나네요...우리 부디 좋은생각만 하고 힘냅시다!!!!!

  • 6. ..
    '19.12.14 7:50 PM (210.100.xxx.132)

    몇가지 더 덧붙이자면..
    1. 우울증에는 비타민 D 검사를 해보세요. 정상이 30인데 대부분 10 이하로 수치가 낮을거에요. 수치 바로 올려주는 주사제 타입도 있고 스포이드로 먹는 약도 있어요. 비타민D가 햇볕으로 잘 합성 안되는 체질도 있기때문에 저희같은 환자분들은 별도로 복용하는게 좋아요.
    2. 관련질환 환우카페에 가입하셔서 도움을 많이 받으세요. 약 복용이나 부작용 멘탈관리하는데 서로 처지 아는 환우들이라 도움 많이 된답니다..

  • 7. 저도
    '19.12.14 8:34 PM (106.102.xxx.7)

    얼마전 여기에 글도 남겼는데
    산정특례 부자 되었어요.
    염증성장질환 환자된지 10년 넘었는데
    얼마전엔 유방암까지..
    진단받고 한동안은 잠도 못자고 불안해서
    너무 힘들어서 정신과 진료도 생각했었어요.
    수술 기다리며 지금은 사람들 만나고
    다른 얘기하고 하면서 잊고 지내려고 노력해요.
    수술하고 나서 힘든건 그때 닥치면 해결해보려구요

  • 8.
    '19.12.14 9:45 PM (223.62.xxx.86)

    아프다고 힘들다고 죽지는 못하고 누워만 있을수 없어서 이 악물고 일어나서 움직이기 시작 했어요
    샤워도 하기 힘들어서 일할때 쪼그리고 앉는 프라스틱 의자에 앉아서 씻다가 쉬다가 하면서 한시간 걸려 샤워 한적도 있어요 그러기전에는 식구나 도우미에게 도움 받았어요
    자꾸 움직이려고 노력하고 나가서 간신히 걷기 20분씩 했어요 화장실 가서 누구 도움 없이 대소변 내가 해결 할수 있
    고 머리 감을수 있고 샤워할수 있어 행복하고 감사 해요

  • 9.
    '19.12.15 1:18 PM (61.253.xxx.179)

    처음엔 다 힘들어요.
    병도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린답니다.
    저도 기수 높은 암환자라 처음 진단받고는 불안장애가 왔어요.
    많이 힘드시면 정신과 상담도 받아보세요.
    중병 환자들에게 멘탈관리는 정말 중요하거든요.

    사람 마음이란게 참 희한해서 시간이 지나면 병을 받아들이게 되고
    치료가 진행되면서 마음도 차분해 집니다.
    저는 수술받기 전이 항암할 때보다 더 힘들었던것 같아요.
    항암이 무척 괴로운데도 불구하고 치료가 시작되면
    병을 이겨야겠다는 마음이 더 강해지거든요.

    그날 그날 해야 할 일들을 정해놓고 그걸 제 시간에 지켜보세요.
    저는 아침에 일어나면 성경필사와 기도를 하고
    청소를 하고
    아침을 지어먹고 설거지를 하고
    운동을 했어요.

    감기 걸리면 안되서 밖에 나갈수도 없는 입장이라
    몇달 간 좁은 집안에 갇혀 지냈는데
    이럴때는 무리되지 않는 선에서 몸을 움직이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랍니다.
    성경필사는 마음을 편안하게 해 주어서 정말 도움이 되었어요.

    규칙적인 생활, 좋은 음악이나 라디오를 많이 들으세요.
    우울하고 괴로운 생각이 찾아오면 방이라도 닦으세요.
    그리고 이 시간도 다 지나간다는 걸 항상 상기하세요.
    낮잠은 절대 주무시지 마세요. 커피도 줄이시고요.
    밤에 못 자면 그때 괴로운 생각을 가장 많이 하거든요.
    체력이 되시면 햇볕을 받으면서 꼭 걸으시고
    혼자 계시지 마시고요.

  • 10. ...
    '20.2.18 8:56 PM (58.238.xxx.221)

    힘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2311 50대 뱃살가진 직장다니시는 분, 거들 입으시나요? 거들 09:57:18 30
1182310 잔디마당..생각보다 활용도가ㅜㅠㅜ 흠흠 09:56:33 57
1182309 혼자있고 싶을때..거절하는법.. 궁금이 09:55:51 49
1182308 시비걸고 싸움거는 글들 ㄴㄷ 09:55:07 23
1182307 저희는 이제 서울에 집 사기 힘들겠죠? 2 에휴 09:54:46 119
1182306 미통당 40%가 다주택.. 1위는 박덕흠 4채에 68억 7 조선 09:54:16 87
1182305 업소출입을 이해해주는 사람이 이해가 안가요 ........ 09:54:08 37
1182304 사기문자 어떻게 신고하나요 ㅇㅇ 09:54:08 28
1182303 예전같았음 일본 성금 모으자 이랬겠죠? 사과 09:54:01 36
1182302 아파트 올랐다는 말 개뻥이에요 3 웃기네 09:53:41 158
1182301 고지혈증 약 처방받아 드시는분 계신가요? .... 09:52:32 60
1182300 이 단편영화 보셨어요? 1 ㅇㅇ 09:49:48 85
1182299 임오경 선수시절 체벌 경험담인데 이 글보면 절대 체육계는 변화.. 4 마리아사랑 09:47:06 403
1182298 10년동안 안 오르던 아파트 한 달 만에 1억 올랐네요... 9 부동산 버블.. 09:43:08 515
1182297 * 민주당 다주택자 의원들 입장 * 14 ..... 09:42:35 199
1182296 세상은 코로나이전 같은데 4 한계 09:41:35 267
1182295 [전문] 김호중, 4달만에 반쪽 사과..."전 매니저에.. 11 ㅡㅡ 09:38:03 863
1182294 6세 남아 육아책 추천 해결 09:34:16 72
1182293 옷추천좀부탁드려요. 너무살쪄서 정장이필요한데ㅠㅠ 원피스로 급추천 09:32:27 116
1182292 ㄷㄷㄷ추장관 템플스테이로 내공 다지고 있었네 10 .... 09:31:18 565
1182291 서태지와 양준일 9 ㅈㄷㅅ 09:30:48 873
1182290 쇼파를 바꿔야하네요 00 09:30:13 170
1182289 대깨문들아 안치환도 토왜 일베 알바인가요? 29 ... 09:25:41 484
1182288 박주민 의원은 손정우 석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5 ..... 09:25:23 358
1182287 클래식(하프시코드) 좋아하시는분들 11시에 네이버 tv 중계 보.. .. 09:24:55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