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펑할게요^^;;

고민 | 조회수 : 5,032
작성일 : 2019-11-14 13:58:42
내용이 너무 자세해서 펑합니다^^;
조언해주신 분들 넘 감사합니다
IP : 112.160.xxx.148
4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1.14 2:12 PM (61.72.xxx.45)

    첫댓님....
    요새 그런 거 없어요..;;
    지금 10년 20년전 얘길하세요??
    도움 하나도 안되게요

    원글님 일단 공무원 직업이 있고
    생계 걱정은 없으신듯하니
    몇년 기한으로 정하고 소원 풀어드세요
    가고 싶은 길
    가지 않으면 평생 불행할 수도 있어요

  • 2. 교수가
    '19.11.14 2:12 PM (61.253.xxx.184)

    그게 쉽지 않은거 아닌가요.
    남편이 그럼 지금껏....경제활동은 안하고
    공부만?

    음....공무 .만 하는거 쉽죠. 성과없이 책만들고 있으면 되니
    아내가 공무원이니...평생 놀고먹고싶은건가......곱게 보이진 않네요.

  • 3. 아아아아
    '19.11.14 2:14 PM (211.246.xxx.196)

    이제 해외포닥 후 교수요?
    아이도 있는데요?
    학부가 s대 아니면 가망 거의 없어요.
    시간 10년은 그냥 훅 가겠네요. 희망하나로요

  • 4.
    '19.11.14 2:16 PM (59.10.xxx.174)

    해외 포닥 자리는 있대요?

  • 5. 돈주고
    '19.11.14 2:16 PM (223.62.xxx.99)

    교수 된다는 말은 떨어진 사람들의 합리화에요.

  • 6. ,,,
    '19.11.14 2:16 PM (70.187.xxx.9)

    그니까 결혼후에 박사 뒷바라지 하신 건 아니겠죠? 그렇다면 아웃. 일단 취직해서 경제력 확보해서
    포닥하라고 설득해 보세요. 솔까 포닥 할 경제력은 남편이 스스로 마련해야지 않나요?

  • 7. 서울대 아니라도
    '19.11.14 2:16 PM (110.70.xxx.201)

    카이스트, 스카이면 가능하고
    지방 국립대면 그 학교서 성적 좋았다면
    유학가서 좋은ㅊ논문으로 경력 관리하면
    가능성 있어요.
    그 외는 가능성이 팍 낮아지죠.
    잘 생각해 보세요.

  • 8. ㅇㅇ
    '19.11.14 2:18 PM (152.99.xxx.38)

    돈주고 교수된다니 그것도 공대가...저런 말도안되는 소리는 여우의 신포도라고 생각하고요, 공대는 아시겠지만 논문이 최고인것 아시죠. 남편분 논문 실적이 어느정도 되시는지 그게 제일 중요해요. 비서울대 학부의 헨디켑을 이기는 방법은 사이언스 네이쳐급 논문 실적이 빵빵하면 됩니다. 요즘 임용되는 교수들 실적 보시면 정말 대단합니다. 대충 감 오실거에요...

  • 9. 교수가
    '19.11.14 2:22 PM (61.253.xxx.184)

    지금 4-500 받는다는 건가요?
    그럼 뭘 걱정해요. 계속 하고싶은일 하면 되겠네요

  • 10.
    '19.11.14 2:22 PM (211.36.xxx.83)

    해외 포닥이면 기러기부부인가요??
    애도 있는데 포기해야할게 너무 많네요.
    국내 포닥으로 쇼부 보는건 힘들까요??

  • 11. 한땀
    '19.11.14 2:23 PM (121.160.xxx.2)

    SCI 논문 수십편 실적이면 서울대출신 아니라도 가능합니다.

  • 12. Aaa
    '19.11.14 2:26 PM (175.223.xxx.154)

    교수 자리 여럽지 않던 시절에도 운이 안 따라주면 임용은 안 되더라구요ㅣ.
    요즘은 말할것도 앞겄죠.
    확율로 얘기할 문제는 아니고
    저랴면 가겠여ᆢ요.
    교수 아니라 취직하는데도 득이 될 수 있어요.

  • 13. 교수가
    '19.11.14 2:27 PM (203.226.xxx.32)

    그리 쉬운 직업인가요?
    시간강사도 교수다라고 생각하시면
    도전해보시라하고 싶구요
    수년간 강사만하다 끝날 수 있고요
    요즘은 강사수요도 적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추천 안합니다
    알아보고 덤비라하고 싶네요
    종사자입니다

  • 14. oo
    '19.11.14 2:30 PM (203.233.xxx.130)

    학부가 s대가 아니면 대학원은 어디인가요? 석박이라도 서울대에서 했으면 포닥 다녀와야 그나마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요? 다녀와서 학부나 대학원쪽 대학에서 수업하면서 기회를 봐야할 듯 싶네요. 남편분이 교수를 하고싶다고 하면 석박이 국내이면 외국포닥은 필수일거구요.

  • 15. ㅇㅇ
    '19.11.14 2:33 PM (152.99.xxx.38)

    비테뉴어 트렉으로는 처음부터 들어가지 마세요. 전환 절대 안되구요 그냥 무조건 테뉴어트랙으로 들어가시고 해외 포닥 다녀오세요. 가서 미친듯이 논문 실적 만들어서 오시면 가능성 있어요. 주말부부 좀 하면 어떤가요. 요즘 서울 주요대학교 교수 자리 지원자 누가 제일 많은줄 아세요? 지방 또는수도권 또는 서울권이지만 약간 하위권 대학교 교수(테뉴어트랙인 사람들)입니다. 요즘은 프레쉬 박사들은 포닥 오래 해도 실적 어마어마 하지 않으면 바로 교수 못해요. 일단 지방 찍고 거기서 실적 만들어서 서울로 올라오고 그리고 또 상위대로 가고 그래요.

  • 16. 나는나
    '19.11.14 2:35 PM (39.118.xxx.220)

    기본 학벌과 실력이 갖춰져 있다는 전제하에 교수 임용에 가장 크게 작용하는건 사실 “운”이예요. 주변에 보면 꼭 학벌이 좋다고 임용되는건 아니더라구요. 자리가 필요한 시점에 해당분야 공고가 나거나 자교/타교 비율때문에 임용되기도 하고..변수가 많아요.

  • 17. como
    '19.11.14 2:36 PM (117.111.xxx.214)

    혼자보내세요 . 1년 2번정도 왔다갔다 보고...
    여자분 희생없이는 불가능해요. 대부분
    그냥 투자라고 생각하고...
    스스로 결정하고 남 원망 마시구요.
    확률은 50대50
    카이스트가면 그런사람 무지 많습니다. ㅋ

  • 18. ㅇㅇ
    '19.11.14 2:37 PM (152.99.xxx.38)

    공대는분야마다 논문 나오는게 다르긴 하죠. 그래도 그 분야내의 실적분포라는게 있으니 아마도 남편분은 본인의 현실을 잘 아실거에요. 포닥가고 싶다 교수하고 싶다 생각하시는거로 봐서는 본인이 어느정도 실적이 나오고 있다는 자신감이 있으신것 같은데요 일단 포닥을 최고 좋은데로 뚫으세요. 논문 엄청 많이 쓰는 교수가 각 분야마다 있고 그런랩은 들어가기 어렵지만 무슨 수를 써서라도 가야죠. 거기 가서 양질의 논문을 만들어서 한국에 일단 지방부터 지원을 하세요. 그때 주말부부좀 하시다가 또 실적 만들고 하면서 수도권으로 또 서울 명문대로 그렇게 옮겨요. 포닥 하고 와서 바로 서울권 명문대 교수는 하기 힘들어요. 그리고 포닥 하고 오시면 학교 말고 좋은정출연(예를들면 홍릉의 모 연구원) 을 뚫으시고 거기서 실적 만들고 학교로 가는 방법도 있어요. 이 루트도 아주 좋아요.

  • 19. ㅇㅇ
    '19.11.14 2:39 PM (152.99.xxx.38)

    근데 홍릉의 뭐 연구원 같은곳은 학부를 너무 많이 봐요 실적도 좋고 학벌도 어마어마한 사람들이 워낙 많아서. 학부가 서울대는 아니더라고 카포연고 정도는 괜찮아요.

  • 20. ㅇㅇ
    '19.11.14 2:41 PM (152.99.xxx.38)

    그리고 포닥 하고 오시면 삼성 종기원도 들어갈 수있고요 대전에 즐비한 좋은 연구원도 가능해요. 저라면 추천이에요. 뭐든 되는방향으로 마음을 두고 시작해야지 시작도 안하고 안될거야 부터 생각하면 영원히 안되요. 결국 교수되는 사람들은 끝까지 긍정적인 마음을 버리지 않고 밤샘도 불사하며 자신을 불사른 사람들입니다.

  • 21. 교수 못 해도
    '19.11.14 2:41 PM (223.38.xxx.84)

    소원이니 괜찮다는 마음가짐이면 보내면 됩니다

  • 22. bubblebe
    '19.11.14 2:43 PM (223.62.xxx.177)

    남편은 하고싶은 거 하도록 해주시고 님은 희생하지 마세요. 따라가지 마시고 님은 아이랑 국내에서 직장 다니시면 될거 같아요.

  • 23. ~~
    '19.11.14 2:47 PM (110.35.xxx.30)

    논문이 제일 중요해요. 미국에서 포닥 갈자리 있고, 논문 많이 내면 국내대학 공채에 가능성 있어요. 가족의 미국체류비가 문제지요.

  • 24. bubblebe
    '19.11.14 2:47 PM (223.62.xxx.177)

    희박한 확율로 남편이 교수 된데도 월급 작아서 부귀영화 못누려요. 님 직장 포기하고 따라갔는데 교수 못되면 온가족 인생 나락으로 떨어지구요. 님 커리어 절대 포기 마세요.

  • 25. 00
    '19.11.14 2:48 PM (222.117.xxx.100)

    적어도 8년은 생각하고 나가셔야합니다
    2년3년 일리노이나 다른 주립대공대들 포닥 다녀와도
    임용바로안돼요
    공대는 적체가 진짜 많아요
    희소분야라는것은 임용티오도 그만큼 적다는 얘기기 때문에
    잘 알아보셔야하고 무엇보다 박사 받으신 곳 지도교수님과 깊은대화가 필요합니다

  • 26. 우리남편도
    '19.11.14 2:48 PM (1.247.xxx.129)

    저희도 아이 있을때 포닥으로 미국나가서 6년만에 교수잡 잡은 케이스인데.. 학부 좋지 않아요.
    위에 어느분 말씀처럼 " SCI 논문 실적이면 서울대출신 아니라도 가능합니다."
    일단 교수가 되면 테뉴어 받기까지 계속 논무실적 있었야 하구요.
    연구비도 따야하고...
    본인이 정말 즐겁고 좋아하는 일이라면, 해보는것도 좋지만..
    뭐든 장담은 할 수 없죠.
    저희 미국에서 포닥할때 주위에 SKY 학부 나오고 대학원 미국에서 해도.. 논문이 나오지 않아서
    교수 못하고 계속 포닥하는 분들도 많았어요.

    교수되는것도 다른것과 다 마찬가지로 다들 약간의 운은 있어야 하는거 같아요.(실력들은 다들 좋지 싶습니다.)

  • 27. ~~
    '19.11.14 2:48 PM (110.35.xxx.30)

    근데 SCI 3편이면 임용될 정도의 전공이 뭔지 상상이 안가는데..
    그정고 과라면 대학에 자리가 별로 없지 않을까요?

  • 28. ~~
    '19.11.14 2:49 PM (110.35.xxx.30)

    그정고 -> 그정도

  • 29. 님이
    '19.11.14 2:53 PM (114.170.xxx.129)

    계속 벌어먹여 살리고
    끝없는 시지프스의
    형벌같은 삶을 지내는게 취미라면 추천요
    남편을 내 자식 교육비라고 생각하고 지원해줘야해요

  • 30. 우리남편도 2
    '19.11.14 2:54 PM (1.247.xxx.129)

    포닥으로 오라는 교수가 월급 주는걸로는 사실 세식구 생활 하시기 힘드실꺼예요.
    어느 지역으로 가시는지 몰라도 렌트비로 거의 월글 1/3 내지는 절반이 나간다고 보심 되고...(대도시는 더 심하다고 하더라구요)
    저희는 중부 시골이었는데도 생활비며 렌트비, 차 2대(대중교통 일절 없어요ㅜㅜ), 각종 공과금에..ㅜㅜ
    한국에서 틈틈이 도움 많이 받았어요.
    포닥 월급 말로는 연봉 5천이니 뭐니 그럴싸해보였어도.. 렌트비만 나가도 남은 쓸돈 거의 없더라구요.

  • 31. como
    '19.11.14 3:00 PM (117.111.xxx.214)

    위와같은 난감한 대학가면 본인이 못버티더라구요
    결국 해외 계약교수로 영구이주~~

  • 32. 하라고 하세요
    '19.11.14 3:01 PM (210.94.xxx.89)

    포닥 남편만 나가라고 하시고, 하고 싶다는 거 하게 해 주세요.
    일단 논문만 쓸 수 있으면 해 볼 만 하고 젊으니 해 볼만 한 겁니다.

    요즘 젊은 교수들 논문 엄청 잘 쓰고 좋긴 하더군요. 물론 제가 같이 일하는 젊은 교수들은 다들 학벌도 좋긴 합니다만.. 그리고 학부 서울대 아니어도 공대에서는 카이스트 포항공대 괜찮습니다. 이 두 학교들 지방에 있다고 무시하는 분들도 있긴 하지만..충분히 괜찮은 학교고 대기업에서의 성과도 좋아서 대기업에서 인정해 주는 학교입니다.

    일단 하고 싶은 거 해야 하고, 포닥하고 교수 못 잡으면 그 때 취업해도 됩니다. 몇 년 정도 더 님이 벌어서 생계 유지할 수 있는 거잖아요. 그러니 하고 싶은 거 하라고 해 주세요. 그래야 아쉬움도 덜합니다.

  • 33. 글쓴이
    '19.11.14 3:03 PM (112.160.xxx.148)

    혼자 나가라고 물론 말해봤습니다만 그건 싫다고 하네요...

  • 34. ㅇㅇ
    '19.11.14 3:05 PM (152.99.xxx.38)

    어떤 분야이길래 포닥경험을 안좋아할까요...어느 분야이신지 감이 안잡히는 ㅠㅠ 저도 종사자라 남편분 사정을 너무 잘 알것 같아서 오지랖 넓게 자꾸 답글 다는데요 혹시 생물쪽이시면 포닥 저는 반대이구요(너~~~~무 오래걸리고 자리도 안나고)...분야가 어디신지 모르겠어서 자세히 답을 못드리겠지만 암튼 정출연도 상당히 좋은 직장인데.....정출연에서 일하다가 잘하시는 분들은 학교로 많이 오시거든요.

  • 35. ㅡㅡ
    '19.11.14 3:08 PM (223.62.xxx.177)

    혼자는 안간다니 남편이 너무 이기적이네요. 타협해야죠. 너만 가거나 안가거나. 시댁이 부자도 아니라면서 누가 님 인생 책임지는데요?

  • 36. 혼자
    '19.11.14 3:11 PM (223.38.xxx.35)

    안 간다뇨 아내분이라도 일 잡고계셔야해요

  • 37. ㅇㅇ
    '19.11.14 3:13 PM (123.212.xxx.153)

    사람들이 엄청 열심히 달아주니
    궁금한거 좀 해결되면


    딴사람도 알수있게 줄거리 요약이라도 달아놓던가

  • 38. como
    '19.11.14 3:16 PM (117.111.xxx.214)

    정출연 포닥후 정출연취업 ~한없이 기다린다.
    대기업취업~비교적쉽다.
    해외포닥후 취업 ~지방대 가능성 무지 높다.
    만족도 못느끼고 돈도적고
    서울이직 힘들다.

  • 39. ...
    '19.11.14 3:19 PM (211.104.xxx.198)

    굼금하던 부분인데 댓글만 보고 대충 도움되었습니다

  • 40. ....
    '19.11.14 3:22 PM (119.202.xxx.149)

    십년전에도 k대 나와 조교수하다가 여러나라 포닥을 7~8년 하고도 교수 안되서 그냥 대기업 가더라구요.원글이 지워져서 나이대가 어떤지 모르겠지만 박사학위 있으면 국내에서 정출연 가는게 나아요.

  • 41. ㅇㅇ
    '19.11.14 3:24 PM (152.99.xxx.38)

    조교수는 이미 테뉴어 트렉인데 조교수 하다가 포닥을 간다는게 무슨말입니까? 조교수 후 승진해서 부교수 되고 그다음에 정교수 되는건데 그럼 테뉴어를 못받앗다는 건가요?

  • 42. 내용요약
    '19.11.14 3:29 PM (93.82.xxx.154)

    원글은 공무원.
    남편은 비 서울대 국내파 공대박사.
    남편이 외국에서 포닥하고 교수되고 싶어서 정출연 안가려함.
    애는 돌. 시댁도움 전무.
    남편 혼자가기 싫다고 함.


    궁금하신 분들 위해서.

  • 43. 글쓴이
    '19.11.14 3:37 PM (112.160.xxx.148)

    현직교수님 답변 감사해요...제 심정과 같아요ㅠ 가면 너무너무 힘들 것 같지만 가족은 똘똘 뭉칠 것 같다, 이 또한 저희 생각과 완전히 같아요. 감사해요. 오늘 다시 한번 가족회의를 열어봐야할 것 같아요. 저희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결정을 내려야 할 시기라 쉽게 내릴 수가 없네요. 정말 감사합니다.

  • 44. 현직
    '19.11.14 6:55 PM (128.134.xxx.85)

    답글 다 보신 것 같으니 지울게요. 잘 이야기해보세요. 너무 많이 싸우지는 마시고..^^ 저는 제가 너무 싸워서요...ㅠㅠ
    잘 할 수 있을 거에요. 세상이 바뀌고 있어서 뭐든지 너무 급박하게 준비할 필요도 없어요. 천천히 매일을 즐기며 순리대로 하세요. 화이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6480 키도작고 경제력도 별로인 남자에게도 끌릴수가있나요 마음 09:58:28 6
1566479 트레이더스 디퓨져 끝내주네요 ㅇㅇㅇ 09:57:50 24
1566478 바티칸박물관 질문입니다~ 밍쯔 09:55:49 18
1566477 사은품으로 받은 여행상품권이요... 1 질문 09:55:15 59
1566476 가정용 소화기 혹시 사신 분 계신가요? 1 ㅇㅇ 09:54:41 46
1566475 펌할때 영양 넣어야 해요? .. 09:53:08 33
1566474 173는 넘어야 하는 것 같아요. 5 cres 09:50:56 355
1566473 와인안주 추천해주세요 1 ㅁㅁㅁ 09:49:25 45
1566472 자식이 집 샀다고하면 2 09:46:12 346
1566471 제주 애월쪽 문의 5 제주 09:45:59 124
1566470 압박감에 시험을 못보는 아이에게 뭐라해주면 좋을까요 . . . 09:45:08 89
1566469 샤넬가방 잘 아시는분 계세요? 9 .. 09:43:19 325
1566468 ㅋㅋ 양준일 보다가 김완선 2 69 09:41:45 415
1566467 인생 힘들게 종종거리며 자식키우는것도 1 09:41:05 299
1566466 구리 학원가는 어딘가요? 고1 09:40:36 45
1566465 인터넷 쇼핑몰 가격차이 너무 심하네요 3 바가지 09:40:26 312
1566464 사랑의 불시착 질문있어요 5 아리송 09:37:03 297
1566463 文대통령 국정 지지율 49.3% ~ 3 기레기아웃 09:35:47 272
1566462 개인간병인 쉬는 날에는요 2 이상은 09:35:45 236
1566461 배민, 소상공인 위한 스타트업처럼 포장하더니 1 ..... 09:34:09 234
1566460 나이 들어가며 유독 피곤한 유형의 친구들 2 ... 09:31:31 702
1566459 아이리시맨 많이 잔인한가요? 1 09:31:20 78
1566458 인천 논현역 근처 살기 어떤가요?? 2 .. 09:30:28 91
1566457 퇴직기념여행으로 부부동반여행을 가자는데요 26 .. 09:24:48 1,071
1566456 아들과 절도한 아버지 뒷이야기 12 생계 09:24:23 1,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