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 사람이 나한테 가스라이팅 하고 있는 걸까요?

... | 조회수 : 3,304
작성일 : 2019-11-12 23:47:35

다른사람들과 지낼때에 비해서

유독 이 사람과 지내면서 "내가 이렇게 부족한 점이 많은 사람이었나? 내가 성격이 그렇게 이상한가?"

란 생각이 내스스로 자주 들게 된다면

이 사람이 나한테 가스라이팅 하고 있는 걸까요?


내가 노력했음에도 그일의 성과가 조금이라도 별로가 되면 제가 노력했거나 잘한점에 대해선 전혀 긍정적인말 안해주고 오직 제 부족한 점에 대해서만 지적질을 많이 해요,


평소에도 나한테 칭찬이란걸 절대 안해주고 비판이나 지적은 잘하는데,

내생각이 본인생각과 다르면 그에대한 존중이나 이해심이라곤 없고, 본인은 날 이해하지 못하겠단 말을 많이 해요

(그래서 내생각이 그렇게 이상하고 문제가 많이 있나란 생각을 스스로 하게 돼요)


그리고 상대는 나보다 나이가 훨씬 많은데도 내나이에 대해 후려치기를 해요

내가족에 대해서도  그 가족이 문제있단걸 나도 잘 아는데도 굳이 내앞에서 그 가족을 깎아내리는 말을 많이 해서 기분상할때가 많아요

내가족이 문제있다 해도 그에 대해 나는 욕해도 남이 욕하면 기분나쁘잖아요 근데 유독 내앞에서 심하게 내가족에 대해 말해요


그리고  일의 사안에 비해 크게 짜증내고 화낼때가 많아요

사소한 일인데도 상대가 화내는정도만 보면 내스스로도 내가 크게 잘못한것처럼 순간적으로 생각이 들 정도로요

그래서 얼떨결에 사과하고 나서 생각해보면 그정도로 화낼일 자체가 아닐때가 많아요

제가 나중에 그얘길 하면 스스로도 좀 머쓱한지 남핑계를 대며 본인은 은근슬쩍 빠져나가고

말이 엄청 좋고 웬만해선 자기잘못을 인정안하고  대화하다 보면 교묘하게 다 내탓인것처럼 결론을 만들어버릴때가 많아요


그런데 상대가 이렇게 하면서도, 나를 생각한다고 말하고 실제행동으로도 내게 도움주는 일을 해요

그래서 판단이 어렵고 헷갈려요 ㅜㅜ

IP : 175.223.xxx.144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ㅎㄱ
    '19.11.12 11:53 PM (183.98.xxx.232)

    전형적인 수법인데요 남을 조종하기 위해선 도움주는 일도 슬쩍 해야 멘탈 약한 상대가 내 말에 복종하는 거지요

  • 2. ㅇㅇ
    '19.11.12 11:58 PM (211.36.xxx.3)

    근데 님 가족 약점을 왜 쉽게 오픈하나요?

  • 3. 멀리..
    '19.11.13 12:08 AM (222.112.xxx.173)

    멀리 하세요

    지금은 도움받더라도

    나중에 시간이 흘러 관계가 그의 맘대로 안되면 좋은 결말은 아닐듯

    남을 조종해서 이용하려는 사람이네요

  • 4. 가스라이팅?
    '19.11.13 12:22 AM (222.110.xxx.248)

    어렵게도 말하네요.

  • 5. 뒤도보지말고
    '19.11.13 12:33 AM (223.62.xxx.79)

    달리세요
    나중에 평생 후회하면서 살게됩니다

  • 6. 사람중에
    '19.11.13 12:56 AM (223.62.xxx.147)

    단점 없고 약점 없는 사람은 없어요. 하지만 단점 약점이 그 사람의 전부가 아닌데 전부인양 몰아가거나 들춰 내거나 이런건 딴 꿍꿍이가 있는거죠. 아무튼 관계를 이어 가더라도 휘둘리지는 마세요. 좋은 약이 입에 쓰다는건 나를 진심으로 좋아하는 사람이 좋은 마음으로 충고할때라 원글님이 위에 써 놓은것과는 질적으로 달라요. 좋은 약과 비열한 농간은 잘 구별해야 하고 원글님도 서서히 상대의 본심을 눈치챈듯 싶으니 잘 대처하시길 바랄께요.

  • 7. ㅋㅋㅋ
    '19.11.13 1:26 AM (42.82.xxx.142)

    님을 만만한 상대로 인식하고 있네요
    착한 사람들은 상대방이 자기처럼 착하다고 생각하니 헷갈려하고
    못된 사람들은 착한 사람 심리를 이용해서 교묘하게 이용하죠
    님의 착한 본성만 생각하시면 그들의 밥입니다
    못된 사람들 심리도 연구해야됩니다

  • 8. ~~
    '19.11.13 5:02 AM (182.208.xxx.58)

    말이 엄청 좋고
    웬만해선 자기잘못을 인정안하고 
    대화하다 보면 교묘하게 다 내탓인것처럼 결론을 만들어버릴때가 많아요
    그런데 상대가 이렇게 하면서도, 나를 생각한다고 말하고
    실제행동으로도 내게 도움주는 일을 해요
    ----------
    정확하게 판단하셨는데요
    전형적인 남 조종하고 휘두르는 사람이네요.
    어렵고 헷갈리는 건 왜때문인지..

  • 9. ...
    '19.11.13 5:30 AM (218.147.xxx.79)

    절대 엮이지 말아야 할 사람이네요.

  • 10. 디-
    '19.11.13 5:37 AM (172.58.xxx.155)

    가스라이팅 뜻이 뭔데 도대체 아무데나 다 갖다 붙이는 건지 ㅉㅉ

  • 11. ....
    '19.11.13 9:51 AM (14.51.xxx.201)

    생계를 위해 일하는 직장의 상사라면 어쩔수 없이 받아들이면서 내면을 강화하고
    나머지
    연인이나 친구나 지인이라며면 절교해야 원글님이 살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6207 학사편입이 정확허게 먼가요?? 2 ㅇㅇ 17:55:31 30
1566206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서면브리핑 2 개쓰레기들 17:47:48 168
1566205 월세집에 곰팡이가 올라오는데 어째야해요?? 2 ㅇㅇ 17:40:33 259
1566204 임신중절 수술 강요후 잠수 9 고민 17:36:17 850
1566203 방탄 태형이 한테 꽂혔어요. 11 요새 17:32:51 297
1566202 자꾸 제게 옷이 어떠냐고 물어요 2 ... 17:32:03 543
1566201 대쉬하는거 진짜 안쪽팔린거 맞나요? 20 ㅇㅇㅇ 17:27:52 756
1566200 올리모델링 계약금 보통 얼마정도 보내면 되나요? 2 이글루 17:26:46 166
1566199 양준일 덕후 감독님 1 ㅇㅇ 17:26:05 583
1566198 공장조립라인에서 근무하시는 분이나 관리자이신 분 계시면 조언좀 .. 3 ..... 17:18:45 324
1566197 고양이 눈감는거 1 오렌지 17:17:53 296
1566196 새로운 k-컬쳐 수출역군.jpg 2 ㅋㅋㅋㅋ 17:15:14 462
1566195 필기 31점 차 뒤집은 대구시 9급 최종 면접 논란 13 ........ 17:13:50 1,469
1566194 만약에 우리나라도 외국처럼 전세제도가 없어지면 9 ..... 17:11:15 736
1566193 제가 병원에서 오래 일하다 보니 5 ㅇㅇ 17:09:08 1,649
1566192 메세지 창 샬로미 17:04:15 85
1566191 Ss501김현중 16 가수 17:02:50 1,985
1566190 발바닥 티눈에, 태운 은행잎을 붙였더니,달라졌네요 8 17:02:45 702
1566189 에몬스와 리바트 가구에 대해 궁금헤요. 7 가구 16:52:33 474
1566188 핑크 스카프 못찾고 있어요. 3 스카프 16:42:19 516
1566187 남자바지..여자가 입어도 되나요? 12 ㅣㅣㅣ 16:41:46 953
1566186 아는 지인의~아니고 지인의~ 이렇게 씁시다 9 ㄴㄱ 16:39:50 527
1566185 얼음정수기 궁금해서요 3 정수기궁금 16:37:34 245
1566184 도깨비 재방송 하길래 틀어놓고 있는데 4 ㅇㅇ 16:36:00 1,089
1566183 주먹을 부딪히는 인사 ᆢ뜻이 따로있나요? 4 바닐라 16:34:10 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