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녁먹고 아무렇게나 잠자는 남편

| 조회수 : 5,081
작성일 : 2019-11-08 22:48:06
제대로 요펴고 자는걸 못봐요





그냥 허리구기고 바닥에서 자던가


소퍼에서 옆으로쓰러져 자요


아무렇게나 자요





어쩌면 매일 저렇게 자나요?



IP : 124.49.xxx.61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1.8 10:49 PM (223.62.xxx.221)

    저보신듯 ㅠㅠ

  • 2. ..
    '19.11.8 10:50 PM (222.237.xxx.88)

    밖에서 많이 힘든가보죠.
    아이고~ 불쌍해라~ 싶지않아요?

  • 3. 저도
    '19.11.8 10:51 PM (124.49.xxx.61)

    힘들때 있어도 저렇겐 못자요.
    길바닥에라도 잘것같아요.
    힘든건 알지만

  • 4. ....
    '19.11.8 10:56 PM (125.177.xxx.158)

    저도 그래요 ㅠ
    저는 베개나 이불도 없이 그냥 잘때도 있어요.
    시댁에서 자면 시어머니 기겁하세요. 짐승처럼 왜 그러고 자냐고

    반면 저희 남편은 새벽 4시 출근, 몸쓰고 머리쓰고 무진장 혹사하는 직업인데 제대로 된 폭신한 요 깔고 좋아하는 이불 착 덮어야지 잡니다.

  • 5. 힘드셔서 그래요
    '19.11.8 10:57 PM (211.36.xxx.95)

    낮동안 쓸 에너지 다 소비하고 집에오면 긴장도 풀어지고 배도 부르니 쓰러지듯이 잠드는거죠 시장일 하는데 너무 피곤하면 귀한 돈 세면서도 잠듭니다 센거 또 세고 세다 졸고 ... 안쓰럽게 생각해주세요

  • 6. ..
    '19.11.8 10:58 PM (49.170.xxx.24)

    깨워서 바로 눞혀주세요. 어찌보면 안쓰럽네요. 왜 그리 불쌍하게 자는걸까요?

  • 7.
    '19.11.8 10:59 PM (112.148.xxx.109)

    그래도 침대에서 자도록 습관들이게 하세요
    저리 자면 몸이 더 피곤해지죠

  • 8. 삼천원
    '19.11.8 10:59 PM (202.14.xxx.177)

    너무 피곤해서 잠시 잔다는게 그렇게 되는거에요. 애틋하게 생각하세요.

  • 9. ...
    '19.11.8 11:01 PM (117.111.xxx.95)

    제 남편도 그런데 시댁이 다 그래요.
    단, 다들 부지런하고 열심히 산다는 공통적 장점이 있네요.
    저는 매일 문단속 창문단속하고 주무시던 아버지를 보다가
    자기가 자는지도 모르고 자는 사람보니 초기엔 진짜 꼴보기 싫더군요. 고쳐지지도 않아서 포기상태요.

  • 10.
    '19.11.8 11:06 PM (1.230.xxx.9)

    너무 피곤하신가봐요
    그런데 밥 먹고 바로 안좋은 자세로 주무시면 건강이 많이 나빠질거 같아 걱정되네요
    일을 좀 줄이시고 건강 챙기셔야하지 않을까요

  • 11. 혼절
    '19.11.8 11:13 PM (175.223.xxx.169)

    그렇게 기절하듯 자는 게 젤 쉽고빨리 잠들게 되니까요
    잠자리에 들어가 자는 에너지도 그땐 안 따라주던가 아님 거기가 오히려 편한 자리라 그럴 수도 있어요
    정색하며 자는 게 습관이 안 되었고 지금 자면 안 되고 아까운데 하면서도 잠깐만잠깐만 하면서 눈만 붙이는 것처럼 하다 결국 고정이 되어버림..
    그래도 나중 자세나빠지고 허리아플 수 있으니 제 자리에서의 숙면은 중요해요..
    그래도 뭔가 안쓰러운 풍경이네요...다들 그렇죠..

  • 12. 어우
    '19.11.8 11:49 PM (211.243.xxx.155)

    속터져...저희 남편도 그래요ㅠㅠ 결혼10년째 말하는데 맨날 저러고 자요......... 그게 너무 졸려 쓰려져잘때까지 유튜브동영상보거나 가러니까 그렇죠. 처음엔 깨워봤는데 그럼 깨서 놀아요 ㅡ ㅡ 그리고 놀다가 다시 쓰러져잠...이젠 신경안쓰고 저혼자 포근한 침대에서 잡니다.

  • 13. 저도
    '19.11.9 12:16 AM (45.72.xxx.154)

    남편이 아들이 아니라그런지 안쓰러운생각보단 짜증부터 확 밀려와요.
    늘 씻지도않고 소파에서 잠들어서 머리기름 소파에 다 배게만들고 샤워하고 방에가서자라 잔소리하기도 지쳤어요. 어쩌다 한두번이야 피곤하면 그럴수도 있지 생각하겠지만 매일 저래요. 저러다 나중에 깨서 늦게까지 티비보다 또 늘어져 자고. 늦게자니 다음날 또 피곤하고.
    안쓰럽다기보단 한심해요. 자기관리못하고 게으른거죠. 갔다와서 집안일을하래 애를보래..자기몸씻고 자는것도 못해서 맨날 잔소리하게 하는거..정말 정떨어져요.

  • 14.
    '19.11.9 12:51 AM (112.166.xxx.65)

    고대로 두고 저 혼자 방에와서 따뜻한니불덮고잡니다.
    새벽에 추워서 들어와 자든지..
    이불도 안덮어줌


    본인이 불편함을 느껴야 고치거든요

  • 15. ???
    '19.11.9 12:56 AM (182.215.xxx.201)

    전 그게 게을러선 줄 알았는데요..

  • 16. 일하는사람다
    '19.11.9 2:00 AM (14.39.xxx.178)

    피곤하죠.

    근데 피곤하다고 다 저렇게 자지는 않아요.
    자랄 때 이 닦고, 정해진 잠자리에서 자는 법을 못 배운 거죠. 생활 습관의 문제에요.

  • 17. ...
    '19.11.9 6:11 AM (106.102.xxx.154)

    제 남편 같은 분들이 생각보다 많네요

    술먹고 늦게 들어와 거실 바닥에서 자기.

    평소엔 저녁 먹고 소파에서 TV 보다 자기.

    10여년 잠 편히 자라고 새벽에 침대로 데리고 들어왔는데
    이제는 내버려 둡니다.

    본인이 그렇게 자는 것이 좋고 편하기 때문에 그런다고 결론을 내렸어요.

    저는 소파에서 1시간 이상 못자거든요.

  • 18. 저도 일하지만
    '19.11.9 10:51 AM (175.195.xxx.124)

    제 남편의 경우는 피곤해서....이기보다 게을러서.. 인 이유 같아요.
    회사근처에 집이 있을때도 저녁머고 대충 뻗고.. 지금도 그런거보면요

  • 19. 냅둬요
    '19.11.9 1:11 PM (222.97.xxx.219)

    습관이 안좋은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54946 지옥에 있는 것 같아요..언제 다시 나를 위해 쓸 수 있는 시간.. ㅇㄹ 11:35:24 71
1554945 사는 재미가 하나도 없어요. 1 .. 11:35:03 91
1554944 급,논술)서울 택시와 버스 중 뭘 이용하는게 나으까요? 1 ... 11:32:14 37
1554943 동백이 무료로 보는법 알려주세요 4 동백꽇 11:31:43 84
1554942 비행기 탈 때 가지고 다니는 패딩 추천 부탁드려요 1 ... 11:26:18 200
1554941 Please~!창의적인 사람들이 모이는 공간의 이름 뭐가 좋을까.. 3 공모!! 11:25:32 69
1554940 이석증왔는데요 귀도 살짝 멍한느낌 있을수도 있.. 11:24:18 90
1554939 오지랖 싫다면서 남의 재혼 .기간 이런거 온라인에 9 뱃살여왕 11:24:01 208
1554938 아내가 저 몰래 친정에 돈을 보냈습니다 17 고민 11:22:49 896
1554937 알타리 김치 담는데 풀을 쒀야하나요? 4 김장 11:18:30 141
1554936 16개월 아기 키우는 친구네 방문하는데 선물이 뭐가 나을까요? 10 ㅇㅇ 11:10:34 172
1554935 고속도로가 명절만큼 밀려요ㅠ 8 ... 11:09:09 618
1554934 리모델링.. 추천/비추천 항목 알려주세요~ 5 ... 11:03:52 201
1554933 아이라인문신하는곳 정보좀 주세요~ 잠실 11:03:20 92
1554932 오늘 한·싱가포르 정상회담..한·아세안 정상회의 일정 돌입 ... 10:55:21 146
1554931 강아지 귀 세정제 어떤거 쓰세요 3 ㅡㅡ 10:50:25 167
1554930 군대 훈련소시계 일제 말고 추천부탁해요. 1 노노재팬 10:47:32 151
1554929 원래 이직도 어려운거 맞나요? 4 ㅇㅇ 10:46:24 310
1554928 서비스직 갑질 일주일후기 마눌 10:43:02 426
1554927 어디에 신고해야하는지 도움 주세요. 급합니다. 1 사생활 10:39:23 536
1554926 조국 교수의 묵비권 행사 32 ... 10:37:28 1,383
1554925 이런생각 저런생각 1 모닝커피 10:36:03 133
1554924 유아위염 원인이 뭔가요? 6 .. 10:35:50 326
1554923 같은 디자인 옷이 이 브랜드, 저 브랜드에 있는 건... 4 궁금 10:33:47 691
1554922 김밥이 마구마구 들어 가네요~ 9 플랫화이트 10:31:39 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