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혼 25년 이상 되신 분들

| 조회수 : 5,204
작성일 : 2019-10-29 16:15:13
남편과 손 잡고 데이트 할 수 있으신가요?
그게 부부 둘 다 어색하지 않고 자연스러우신 분들은
비결이 뭔가요?
IP : 223.38.xxx.40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10.29 4:19 PM (211.201.xxx.53)

    평소에 스킨십 많이 해서 산책할때는 그냥 자연스럽게 잡아요
    근데 사람 많은 곳에서는 좀 쑥스러워서 안잡고ㅎㅎ

  • 2. ...
    '19.10.29 4:23 PM (14.39.xxx.161)

    결혼 29년차 50대중반인데
    미운 정 고운 정 들다보니
    베프처럼 됐어요. ㅎㅎ
    여생을 같이 보낼 가장 든든한 반려자이기도 하구요.
    둘다 성격이 무난하다보니
    크게 싸우거나 감정 상할 일이 없었고
    경제적으로도 큰 어려움이 없어서
    그냥 평탄하게 살다보니 그리 된 거 같아요.

    나가면 손 잡고 다니기도 하고
    서로 떨어져서 걷기도 하고
    식당에서 반찬 챙겨주고 합니다.

    남들이 보면 약간 다정한 부부?

  • 3. ..
    '19.10.29 4:24 PM (39.7.xxx.180)

    당연하고 자연스러운거 아닌가요ㅡㅡ;; 부모 형제보다 더 가까운 사람인데요

  • 4. Aa
    '19.10.29 4:26 PM (223.33.xxx.216)

    그냥 사람 스타일이예요
    애들도 키워보면 스킨쉽 타입이 다르잖아요
    그냥 부부중 한쪽이라도 스킨쉽 강한사람 있으면 되요

  • 5. 그냥
    '19.10.29 4:30 PM (113.199.xxx.225)

    친구이자 동지같아서 제일 편하고 좋은 관계인데 손은 안잡아요;;
    연애할때도 저는 손잡는거 별로였거든요. 스킨쉽은 노노.

  • 6. 27년차
    '19.10.29 4:30 PM (221.163.xxx.68)

    평생 손 안잡고 다녔는데 기운이 딸리니 남편 손을 잡게 되네요.
    약간의 어색함을 지나고 나니 쪼끔 자연스러워지네요.

  • 7.
    '19.10.29 4:34 PM (223.33.xxx.130)

    손잡고 다니는걸 스킨쉽이라고 하나요.
    언제나 팔짱끼고 손잡고 동네산책 다니면서 아무 생각 해본적 없는뎅....

  • 8. ㅇㅇ
    '19.10.29 4:37 PM (49.142.xxx.116)

    손잡고 다니지는 않음 ㅋㅋ 서로 싫어하진 않는 사인데... 그냥 둘이 어딜 잘 다니지를 않아요.
    딸까지 데리고 다니면 모를까.. 근데 딸이 다 커서 같이 잘 안다님 ㅎㅎ

  • 9. 부부
    '19.10.29 4:55 PM (112.161.xxx.183)

    25년차 부부 나가면 거의 손잡고 다닙니다 ㅋㅋ 애들이랑 나감 조금 쑥쓰러워하지만요 팔짱도 끼고 손도 잡고 ~~~애틋한 사이는아니지만 나름 사이 좋아요 스킨쉽도 많은편

  • 10.
    '19.10.29 5:02 PM (220.126.xxx.56)

    손잡는게 자연스러운 분들 부러운것같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네요
    남편이 내미는 손 저는 제가 못잡겠어서 도저히...
    왜 그런지는 모르겠어요 남편이 그래서 요즘 삐져있어요

  • 11. 엥?
    '19.10.29 5:04 PM (61.84.xxx.134)

    부부가 손잡는게 어색해요?
    어찌 그런일이?
    그럼 애는 어케 만들었을까나?
    저희는 애들 없으면 늘 손잡고 팔짱끼고 다녀요.
    비오면 우산아래서 어깨에 올리구요.
    너무 자연스러운데..

  • 12. 보통은 손
    '19.10.29 5:09 PM (219.248.xxx.53)

    잡고 다니고되게 미울 때만 따로 다녀요.
    88년에 만나 연애할 때부터 습관되서—-.

  • 13. 깡텅
    '19.10.29 5:25 PM (14.45.xxx.213)

    손 잘 잡고 다녀요. 남편이 손잡고 팔짱끼는 거 좋아하는데 전 팔짱은 절대 안하고 손은 잡아줍니다. 올해 딱 결혼 25주년. 둘이 젤 베프이고 아들 하나 대학가서 둘이서 살아요. 남편도 저도 서로가 젤 편하고 믿을만한 동지이죠. 아.. 리스 한 20년이고요 ㅎㅎㅎ

  • 14. 28년차
    '19.10.29 5:27 PM (2.122.xxx.148)

    습관으로 잡아요. 부부사이도 좋아요.

  • 15. 그냥
    '19.10.29 5:42 PM (112.157.xxx.2)

    내 기분 내킬 때 잡아요.
    싸울 땐 박박거리고.
    재고 따지고 사는 스탈 골치아파서요.
    내 인생의 주인공은 나다.

  • 16. 비결?
    '19.10.29 6:02 PM (1.231.xxx.157)

    글쎄요
    서로 좋아 결혼했고
    살면서 더 믿고 의지하게 됐어요

    산책하면 자연스레 손 잡죠. 티비 볼때고 가끔.. ^^

  • 17. 초반에
    '19.10.29 6:30 PM (120.142.xxx.209)

    버릇을 들여 잠잘때도 손잡고 자는데요?
    수시로 가서 안기고 나가서도 꼭 붙어 있어요
    운전하면 허벅지에 손 올려놓고 있고
    일상적인 일인데요 손잡는거는
    25년차 ...
    자다가도 서로 쓰담음

  • 18. 비결없음
    '19.10.29 7:09 PM (125.132.xxx.178)

    부부가 손잡는 데 비결이 필요한가요
    그냥 잡는거죠 부부잖아요222222

    손만 잡을까요 우린 25년차에 아직도 둘이 끌어안고 잡니다.
    겉으로 보이기엔 우리가 제일먼저 이혼할 줄 알았는데 라고 주변에서 말 할 정도의 부부였는데 말이죠.....그러고보니 손잡고 가면서도 싸우기도 했고 지금도 그러네요

  • 19. 아자아자
    '19.10.29 7:55 PM (220.95.xxx.128)

    손 잘 잡고 다녀요. 남편이 손잡고 팔짱끼는 거 좋아하는데 전 팔짱은 절대 안하고 손은 잡아줍니다. 올해 딱 결혼 25주년. 둘이 젤 베프이고 아들 하나 대학가서 둘이서 살아요. 남편도 저도 서로가 젤 편하고 믿을만한 동지이죠. 아.. 리스 한 20년이고요 ㅎㅎㅎ

    결혼 25년을 23년으로 수정하면 완벽한 제 얘기 ㅋㅋㅋ

  • 20. ㅇㅇ
    '19.10.29 10:28 PM (180.228.xxx.172)

    늙으니 다시 가능해지네요 힘빠져서 그런가봐요 근데 한번 잡기시작하니 익숙해져요

  • 21. 뭐..
    '19.10.30 1:02 AM (58.237.xxx.75)

    그냥 자연스럽게 잡고 다니는데요.
    옆에 나란히 걷게 되면 손을 잡거나 팔을 잡거나 그러다가 길이 좁아지면 다시 놓고...
    아무 생각없이 잡는데...

  • 22. ㅇㅇㅇ
    '19.10.30 8:43 AM (116.33.xxx.68)

    습관처럼 잡아요
    자연스럽게
    남편손이 너무따뜻해서 좋아요
    연인처럼 걸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5390 서울 비 오나요? 2 슬픔만뿌려놓.. 07:28:14 80
1185389 돈 많으면서 자식 희귀병 의심되서 검사비 15만원도 안 빌려주는.. 10 .. 07:17:37 665
1185388 대학생 자녀들 방학인데 뭐하나요? 07:08:15 176
1185387 가세연 처벌에 관한 청원입니다 12 .... 07:00:38 461
1185386 엉드름(엉덩이 여드름)고쳐보신분 계세요? 2 에효오 06:57:49 234
1185385 시청역에서 내려서 몇 번 출구인가요? 1 비온다 06:53:38 214
1185384 운동 시작하려는데 헬스, 발레, 필라 뭐가 맞을까요 ㅇㅇ 06:49:11 167
1185383 180석 만들었는데도 이번에도 서울 집값 못잡으면 9 06:39:23 656
1185382 박시장은 왜 휴대폰을 안없앴을까요? 8 ... 06:23:43 2,245
1185381 이 방송 꼭 들어보세요 4 ... 06:07:12 798
1185380 국정원은 심리전담반 민간인 박원순 시절부터사찰 ... 05:45:22 577
1185379 원순언니 잘가요. 33 .. 05:20:46 1,631
1185378 밤새 모기때문에 깨어있다 이제 잡니다 1 ㅇㅇ 04:49:51 644
1185377 아파트 저층 고층 차이처럼 향도 차이 있을까요? 2 04:49:00 684
1185376 신현준 슈돌에 나왔네요? 3 ..... 04:37:09 1,852
1185375 김어준의 뉴스공장 7월13일(월)링크유 8 Tbs안내 04:22:55 843
1185374 원순씨., 영원히 안녕.... 14 phua 04:16:29 1,248
1185373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15 시장님 유서.. 03:48:52 2,470
1185372 설마 박시장을 성폭력으로 고소당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있을까요?.. 19 ... 03:33:17 2,707
1185371 저희개가 잠을 못자네요..불안한가봐요 17 ㅇㅇ 02:48:14 2,596
1185370 콩나물 국밥 땡기는 새벽 2 ㅇㅇㅇㅇ 02:46:43 722
1185369 sns에 류호정 게임할때 영상; 15 ㄱㅂ 02:46:09 2,216
1185368 아파트 인테리어필름 시공 문의 3 인테리어 02:27:06 701
1185367 박원순 시장 업적이 뭐가 있을까요??? 19 ㅇㄹ 01:57:12 1,478
1185366 저희집은 뼛속까지 민주당 언니는 민주당원 34 ㅇㅇㅇ 01:55:40 2,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