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말 한 마디로 천냥 빚 갚는다는 말 겪어 보신 분

만냥 | 조회수 : 1,480
작성일 : 2019-09-22 23:43:55
저는 천냥 빚 정도는 아니지만
며칠 전 친구랑 칼국수 먹으러 갔는데
좌식이었거든요.

들어가니 손님 두 명이 한테이블에 앉아 있었고
친구가 중간에 큰 상에 앉자고 해서
제가 혹시 단체 손님 올지 모르니 우린 작은 상으로 가자고 했더니

칼국수집 주인 아주머니가 저한테 뉘집 딸래미냐며
감자전을 서비스로 주셨어요.

말 한 마디 잘 했다고 감자전이 공짜로 생겼어요.
사실 별 거 아닌데 그분 입장에선 고마웠나 봅니다.
IP : 116.45.xxx.4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9.22 11:45 PM (1.215.xxx.195)

    감자전이면 오륙천냥 정도 얻으셨는 듯 ㅎㅎㅎ

  • 2. 비슷한 경험
    '19.9.23 12:33 AM (58.238.xxx.39)

    유명 스포츠브랜드 로드샵에서
    신발 사이즈가 없어 가정으로 택배
    부탁했는데 택배비는 고객님이 내셔야 한다는 안내를 받았어요.

    알겠다하고 주소 불러주었는데
    매장 매니저가 받아 적고는
    손님 목소리가 차분하고
    듣기 좋다며 택배비 내지 말래요.

    또 한번은
    부산의 가장 큰 도매시장에서 이것 저것 주문후
    계산하려는데
    나더러 말을 너무 이쁘게 한다고 제수용 생선
    가격을 깎아주셨어요.

    이외에도 많아요~~ ㅎㅎ

  • 3. 많죠
    '19.9.23 1:59 AM (210.183.xxx.241)

    시장이었던 것 같은데
    제가 이거 먹어봐도 되냐고 물었더니 그분이 고마워하셨어요.
    다들 그냥 집어먹는데 물어봐줘서 고맙다고요.
    그날 서비스를 받았는지 아닌지는 기억이 안나지만 그분 마음이 좋아졌으니 그게 서비스예요.

    그리고 제가 말을 예쁘게 한다는 칭찬은 많이 들었는데
    특별히 어떤 서비스를 더 받은 기억은 별로 없네요.
    하지만 그분들의 환한 얼굴이 서비스였고
    빚을 갚은 거 아닐까 생각합니다.

  • 4. 주니
    '19.9.23 9:58 AM (117.110.xxx.20)

    저는 가게에 들어갈때 먼저 인사하고 들어가거든요
    10여년전에 대구에 살때 빵집이었는데 나갈려고 수고하세요 하고 돌아서는데
    주인이 잠깜만요 하고 부르시더라구요
    그래서 의아해서 왜 그러시냐고 했더니

    손님이 들어오시면서 인사하는 경우도 처음봤고
    주인보다 나이도 많은것 같은데 계산할때 돈도 데스크에 툭 던지지 않고 공손히 손으로 주신다고
    이런손님 처음이라고
    정말로 존중해주서셔 감사하다고 했어요
    그리고 맛난 빵을 한 봉다리 이것저것 더 담아주셨어요
    그 이후로도 제가 갈때마다 그러셔서 부담이 되어서 나중에는 제가 발길 끊었네요

    혹시 그때 사장님 !! 지금 이글 보신다면
    저도 정말 고마웠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3699 혈압약 문의요 2 ... 06:48:25 67
1163698 저밑 노견 삶vs 인간죽음 7 마지막 06:34:55 319
1163697 엄마가 작년에 돌아가졌는데 갑자기 불교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어요.. 2 .. 06:25:48 478
1163696 우리나라에서도 조지 플로이드 흑인 인권 시위한대요!!! 27 실제적상황 06:18:40 574
1163695 김어준의 뉴스공장 1월16일(금)링크유 1 Tbs안내 06:11:17 169
1163694 화장실 참고 지방 내려오라는 시모 10 ... 06:09:12 1,185
1163693 미국 흑인과 경찰 몇년간 같은 나이트 클럽서 일했다는군요. 3 ... 05:57:10 1,042
1163692 온도계 추천해주실수 있을까요? 온도계 05:50:21 87
1163691 다이어트 성공하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요 6 ... 05:41:44 787
1163690 크롬이 좀 더 안전한 브라우저인가요? 1 ㅁㅁ 05:40:08 577
1163689 꿉꿉한 냄새가 나기 시작하네요. 1 ㅇㅇ 05:07:28 593
1163688 아이들 키우기 너무 힘드네요. 어떻게 해야 하나요? 4 헬프미 04:40:40 1,113
1163687 대기업 다니는 분들 코로나로 회식 없어졌나요? 4 04:31:15 1,245
1163686 경찰이 죽인 흑인사망자요. 코로나 양성나왔다는군요. 2 ㅇㅇ 03:58:59 2,998
1163685 첫사랑이 결혼한대요 3 흐흣 03:33:40 1,524
1163684 남에게 관심이 없어요 2 ㅇㅇ 03:04:54 1,119
1163683 캡스도어 시시티비 문에 달면 앞집도 다 보이는건가요? 2 .... 03:04:35 498
1163682 도와주세요~6학년 영어공부 방향을 못 잡겠어요. 4 ria 02:52:35 466
1163681 (교회)고신대학교에 대해서.. 4 ... 02:39:45 516
1163680 시댁과 여행 경비 18 82쿡스 01:21:21 3,211
1163679 간판만 도매시장..대구 수산물 비싼 이유는? 3 .... 01:20:34 768
1163678 구축 탑층은 참 더워요 6 01:04:41 1,509
1163677 국회개원 잘했다더니 방탄국회였군요 17 .. 01:00:35 2,018
1163676 일맥상통 5.18 과.. 00:59:37 220
1163675 영어 해석 좀 부탁드릴께요. 4 나비 00:55:12 5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