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말 한 마디로 천냥 빚 갚는다는 말 겪어 보신 분

만냥 | 조회수 : 1,462
작성일 : 2019-09-22 23:43:55
저는 천냥 빚 정도는 아니지만
며칠 전 친구랑 칼국수 먹으러 갔는데
좌식이었거든요.

들어가니 손님 두 명이 한테이블에 앉아 있었고
친구가 중간에 큰 상에 앉자고 해서
제가 혹시 단체 손님 올지 모르니 우린 작은 상으로 가자고 했더니

칼국수집 주인 아주머니가 저한테 뉘집 딸래미냐며
감자전을 서비스로 주셨어요.

말 한 마디 잘 했다고 감자전이 공짜로 생겼어요.
사실 별 거 아닌데 그분 입장에선 고마웠나 봅니다.
IP : 116.45.xxx.4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9.22 11:45 PM (1.215.xxx.195)

    감자전이면 오륙천냥 정도 얻으셨는 듯 ㅎㅎㅎ

  • 2. 비슷한 경험
    '19.9.23 12:33 AM (58.238.xxx.39)

    유명 스포츠브랜드 로드샵에서
    신발 사이즈가 없어 가정으로 택배
    부탁했는데 택배비는 고객님이 내셔야 한다는 안내를 받았어요.

    알겠다하고 주소 불러주었는데
    매장 매니저가 받아 적고는
    손님 목소리가 차분하고
    듣기 좋다며 택배비 내지 말래요.

    또 한번은
    부산의 가장 큰 도매시장에서 이것 저것 주문후
    계산하려는데
    나더러 말을 너무 이쁘게 한다고 제수용 생선
    가격을 깎아주셨어요.

    이외에도 많아요~~ ㅎㅎ

  • 3. 많죠
    '19.9.23 1:59 AM (210.183.xxx.241)

    시장이었던 것 같은데
    제가 이거 먹어봐도 되냐고 물었더니 그분이 고마워하셨어요.
    다들 그냥 집어먹는데 물어봐줘서 고맙다고요.
    그날 서비스를 받았는지 아닌지는 기억이 안나지만 그분 마음이 좋아졌으니 그게 서비스예요.

    그리고 제가 말을 예쁘게 한다는 칭찬은 많이 들었는데
    특별히 어떤 서비스를 더 받은 기억은 별로 없네요.
    하지만 그분들의 환한 얼굴이 서비스였고
    빚을 갚은 거 아닐까 생각합니다.

  • 4. 주니
    '19.9.23 9:58 AM (117.110.xxx.20)

    저는 가게에 들어갈때 먼저 인사하고 들어가거든요
    10여년전에 대구에 살때 빵집이었는데 나갈려고 수고하세요 하고 돌아서는데
    주인이 잠깜만요 하고 부르시더라구요
    그래서 의아해서 왜 그러시냐고 했더니

    손님이 들어오시면서 인사하는 경우도 처음봤고
    주인보다 나이도 많은것 같은데 계산할때 돈도 데스크에 툭 던지지 않고 공손히 손으로 주신다고
    이런손님 처음이라고
    정말로 존중해주서셔 감사하다고 했어요
    그리고 맛난 빵을 한 봉다리 이것저것 더 담아주셨어요
    그 이후로도 제가 갈때마다 그러셔서 부담이 되어서 나중에는 제가 발길 끊었네요

    혹시 그때 사장님 !! 지금 이글 보신다면
    저도 정말 고마웠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38748 초등학교때 전학 두번 하신 분들..부모님 원망하시나요? 00 15:29:04 16
1538747 내년에 자일당 유세차 연설할 때 할 일!! 3 ... 15:28:15 46
1538746 황교안, 촛불계엄령 군사진압 논의…검찰 알고 있었다 1 ㅇㅇㅇ 15:24:39 152
1538745 제 증상(?) 좀 봐주세요 원글피곤 15:21:26 124
1538744 발 각질제거 1 ㅇㅇ 15:18:46 109
1538743 정시확대보다 교직원 검증이 더 시급해요 3 ㅇㅇ 15:17:52 118
1538742 황교안 팬클럽, 임태훈 소장 고발 11 (ㅎ_ㅎ) 15:17:12 251
1538741 노자와 윤석열 (도덕경 9장) 1 15:14:30 102
1538740 김경수 도지사님 아이디어 대박 16 칭찬 15:13:48 824
1538739 정시확대, 지금 중 2 이하는 혜택볼까요? 1 ㅇㅇ 15:11:25 185
1538738 동학농민 역사기행 탐방단 1 그린티 15:11:23 48
1538737 윤석열은 계엄령 문건 수사를 은폐하였으니, 피의자로 수사받아야 .. 3 15:10:25 231
1538736 82에서 누가 제 글을 신고한다는데 좀 봐주세요. 21 누구냐넌! 15:09:49 492
1538735 최악의 엄마는 어떤 엄마라고 생각하나요 7 15:09:04 505
1538734 '탄핵 계엄' 문건보니...무장軍 5만명, 장갑차 서울 진격.j.. 4 호러네요 15:07:30 243
1538733 에너지 넘치게 살고 싶어요 2 ㅇㅇ 15:06:47 130
1538732 실손보험청구시 병원에서 어떤 서류달라고 해야하나요? 2 .. 15:04:24 162
1538731 조국 전장관 동생 조권씨 지인 인터뷰 요약,전문(펌) 16 요약과 전문.. 14:49:53 763
1538730 새엄마냐는 소리 들을만 한거같아요 8 이정도면 14:47:43 1,023
1538729 구글포토 쓰는분 계세요? 1 구글 14:47:11 84
1538728 군대에 아들 보내신 어머니들 군인권센터 후원해주세요 2 군인권센터 14:44:40 348
1538727 말실수 하는 사람 3 말실수 14:44:26 351
1538726 산부인과진료실문앞에.. 7 aa 14:41:47 705
1538725 함박웃음민주당과 'X' 만든 한국당.. 대통령 보자마자 지은표정.. 16 좀.. 14:40:14 1,104
1538724 전우용님 페이스북. 8 펌글 14:37:20 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