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왜 점점 분노조절장애가 되가는지.

..... | 조회수 : 1,211
작성일 : 2019-09-22 23:21:08
갑자기 어떤 일에 화가나서
아까는 아이가 제한드폰으로 뭘 장난해놓았는데
한번 하지말라고 한일이었거든요.
너무 화가나서 분노폭발해버렸어요.
4학년 여자앤한테. 미친듯이 화를 내고. 머리도 한대 쳣어요
그로인해 자던 남편도 깨고...

5분도 안되어서 자괴감과 후회가 몰려왔어요.
그게 뭐라고 애한테.. 좋게 말로 해도 되었을것을..

이런일이 자주 생겨요. 그 순간을 도저히 못참고 폭발할듯이
분노를 내비춰요. 주로 아이들에게.
지나고 나면 이게 뭐하는 짓인가.. 10분도 안되서 후화하구요.

지금 나쁜일들은 없는데...
제가 하는 일도 잘 되고 있고 특별히 나쁠게 없는데
이상하게 마음이 불안하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하고. 일어나지도 않은 일에 대한 불안감(일테면 남편이 큰병이 걸리면 어쩌지? ) 이 밀려오기도 해요.
혹은 조금만 이상한 증상이 있어도 지나치게 걱정이 되고(건강염려증처럼요.. 대부분 3-4 일후엔 증상이 사라짐)
괜히 공황장애가 올것 같은 기분도 들구요.

40대 초반인데 갱년기 증상인가 싶기도 하고.
어떻게 해야
마음이 편안해질수 있을지 잘 모르겠어요..
후..
IP : 112.166.xxx.65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9.22 11:32 PM (1.242.xxx.191)

    법륜스님.성경말씀이던 명상이던 맘다스리기 하세요.
    나보다 약자에게 분노를 쏟아붓지마시고...
    나중에 아이로부터 수배의 고통으로 돌려받습니다.

  • 2. ...
    '19.9.23 5:58 AM (116.41.xxx.165)

    가장 약하고 만만한 상대에게 자신의 마음속에 있는 화나 불안,분노를 터뜨리는 겁니다.
    윗분 말씀처럼 그 대상은 집에서 가장 약자인 아이가 되기 쉽구요
    사람은 종종 증오의 대상을 한명 찍어놓고 그 사람과는 상관없이
    자기 감정을 쏟아 부어 놓는다고 해요
    학교에서 왕따, 동화 홍당무의 주인공처럼....
    혹시 님이 어린시절 그런 일을 겪지 않으셨나요?
    자신의 무의식적인 행동을 의식하면 할수록 문제가 해결된다고 해요
    철학에서 말하는 성찰, 반성적 사고
    저는 잘 알지는 못하지만
    현재의 문제는 모두 과거와 연결되어 있다고 합니다
    어린 시절의 상처....
    도서관에 가시면 어린시절과 심리에 대한 책들 있어요
    책 추천합니다.
    상담도 괜찮을 듯 하구요 자신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게 해 주니까요
    아이들에게 감정 전가하면 사춘기때 아이와 정말 힘든 시간 겪게 되고
    엄마가 한 행동 그대로 아이도 합니다.
    스스로 돌아보시면 원인을 알게 되고
    원인을 알게 되면 마음도 편해집니다.
    힘 내세요^^

  • 3. 감사합니다~
    '19.9.23 8:46 AM (110.70.xxx.160)

    좋은 말씀들 감사해요~
    아침에 아이들을 많이 안아주고 나왔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2060 정의연 "윤미향, 최저임금 받고 강연비 전액 기부&qu.. 3 ... 10:20:14 76
1162059 유치원생 하원 시 아빠가 데리러 가면 좀 챙피해 하나요 2 궁금이 10:19:38 58
1162058 아래 헤르페스에 관한 얘기가 있어. 추천해봅니다 oolbo 10:17:59 92
1162057 프랑스남자들 성격 어때요? 3 ㅎㅎ 10:17:46 111
1162056 시슬리 에센스로션 좋네요 4 돈이좋긴해 10:15:48 128
1162055 컴퓨터 어디에 두고 계세요 5 컴퓨터 10:12:49 106
1162054 분당에 크라운보철 잘하는 치과 추천해주세요. 고운미소치과.. 10:09:55 27
1162053 국민학교 세대이신 분들 이거 이름 기억나세요? 22 s11 10:03:53 977
1162052 친구에게 남편바람 알리면 진짜 절교하나요 14 00 10:03:43 737
1162051 오늘 82 부동산 글 읽고.... 9 후~ 10:02:36 513
1162050 7살인데 한글 못 읽으면 엄마가 집에서 신경 안쓴다고 생각하나요.. 5 ... 10:01:39 288
1162049 25주년기념식사 좋은곳? 25주년 10:00:50 82
1162048 인생이 참... 4 제비꽃 10:00:30 363
1162047 '여자화장실몰카' …KBS "조선일보 법적 조치&quo.. 6 ㅇㅇ 09:58:31 650
1162046 페이스북 좋아요 품팔이.... 그게 좋은가요? .. 09:57:59 63
1162045 얼굴형이 중요하더라구요 3 늦둥이엄마 09:54:16 547
1162044 윤미향.위암3기 아버지를 쉼터 관리인으로 고용 31 .... 09:53:38 805
1162043 [속보]민주당, 임시국회 소집요구서 오후 2시 제출…5일 본회의.. 14 ... 09:49:45 694
1162042 원래 큰애가 작은애한테 간섭 많이 하나요? 3 .... 09:48:01 150
1162041 해리왕자와 매건마클 아이 궁금해요... 16 ... 09:47:18 875
1162040 어제 우울증 남편 글썼던 원글이예요 6 로미 09:46:32 833
1162039 뉴스에서 윤미향 웃는 모습나오는데 역겹네요 23 지금 09:45:11 402
1162038 윤미향 2019년 재산 신고 7만 2천원 22 친구가 그러.. 09:44:10 665
1162037 아이큐67 피아노 가능하나요? 7 09:42:46 384
1162036 증빙 '1도' 없던 윤미향, 국회 “7월 말까지 재산 변화 제출.. 6 .. 09:42:37 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