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왜 점점 분노조절장애가 되가는지.

..... 조회수 : 1,277
작성일 : 2019-09-22 23:21:08
갑자기 어떤 일에 화가나서
아까는 아이가 제한드폰으로 뭘 장난해놓았는데
한번 하지말라고 한일이었거든요.
너무 화가나서 분노폭발해버렸어요.
4학년 여자앤한테. 미친듯이 화를 내고. 머리도 한대 쳣어요
그로인해 자던 남편도 깨고...

5분도 안되어서 자괴감과 후회가 몰려왔어요.
그게 뭐라고 애한테.. 좋게 말로 해도 되었을것을..

이런일이 자주 생겨요. 그 순간을 도저히 못참고 폭발할듯이
분노를 내비춰요. 주로 아이들에게.
지나고 나면 이게 뭐하는 짓인가.. 10분도 안되서 후화하구요.

지금 나쁜일들은 없는데...
제가 하는 일도 잘 되고 있고 특별히 나쁠게 없는데
이상하게 마음이 불안하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하고. 일어나지도 않은 일에 대한 불안감(일테면 남편이 큰병이 걸리면 어쩌지? ) 이 밀려오기도 해요.
혹은 조금만 이상한 증상이 있어도 지나치게 걱정이 되고(건강염려증처럼요.. 대부분 3-4 일후엔 증상이 사라짐)
괜히 공황장애가 올것 같은 기분도 들구요.

40대 초반인데 갱년기 증상인가 싶기도 하고.
어떻게 해야
마음이 편안해질수 있을지 잘 모르겠어요..
후..
IP : 112.166.xxx.65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9.22 11:32 PM (1.242.xxx.191)

    법륜스님.성경말씀이던 명상이던 맘다스리기 하세요.
    나보다 약자에게 분노를 쏟아붓지마시고...
    나중에 아이로부터 수배의 고통으로 돌려받습니다.

  • 2. ...
    '19.9.23 5:58 AM (116.41.xxx.165)

    가장 약하고 만만한 상대에게 자신의 마음속에 있는 화나 불안,분노를 터뜨리는 겁니다.
    윗분 말씀처럼 그 대상은 집에서 가장 약자인 아이가 되기 쉽구요
    사람은 종종 증오의 대상을 한명 찍어놓고 그 사람과는 상관없이
    자기 감정을 쏟아 부어 놓는다고 해요
    학교에서 왕따, 동화 홍당무의 주인공처럼....
    혹시 님이 어린시절 그런 일을 겪지 않으셨나요?
    자신의 무의식적인 행동을 의식하면 할수록 문제가 해결된다고 해요
    철학에서 말하는 성찰, 반성적 사고
    저는 잘 알지는 못하지만
    현재의 문제는 모두 과거와 연결되어 있다고 합니다
    어린 시절의 상처....
    도서관에 가시면 어린시절과 심리에 대한 책들 있어요
    책 추천합니다.
    상담도 괜찮을 듯 하구요 자신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게 해 주니까요
    아이들에게 감정 전가하면 사춘기때 아이와 정말 힘든 시간 겪게 되고
    엄마가 한 행동 그대로 아이도 합니다.
    스스로 돌아보시면 원인을 알게 되고
    원인을 알게 되면 마음도 편해집니다.
    힘 내세요^^

  • 3. 감사합니다~
    '19.9.23 8:46 AM (110.70.xxx.160)

    좋은 말씀들 감사해요~
    아침에 아이들을 많이 안아주고 나왔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6286 쿠팡 직원들.. 영어로 창씨개명.. 웃겨서 11 04:14:47 946
1286285 철 없거나 착한 사람 2 io 04:09:53 378
1286284 버닝썬은 왜 묻히는걸까 3 버닝썬 04:05:24 286
1286283 가족이 돌아가시고 나비 보았다는 글 3 서바이빙데쓰.. 04:01:04 601
1286282 뒤늦게 방탄의 마이클잭슨 오마주 영상을 보게 되었네요. 2 ㅇㅇ 03:57:51 222
1286281 사위가 장모님한테 화해신청이 밥달라하는거라고? 5 참내 03:43:36 649
1286280 연애는 여자의 허락이, 결혼은 남자의 허락이 필요하다는말 9 핫초콩 03:24:40 857
1286279 탄허스님+에드가 케이시+바바반가 3 그냥 03:01:16 415
1286278 음식물쓰레기처리기 불편해요 4 ... 03:00:46 579
1286277 전 약간 비대칭스타일이 매력있어요 7 ㅇㅇㅇ 02:38:24 979
1286276 백신 맞는 순서 7 ... 02:18:39 891
1286275 예금 잔액 없어도 매도와 매수를 같은 날하면 되지요? 2 주식 02:13:03 748
1286274 TV예술무대 보세요~ ㅇㅇ 02:12:33 337
1286273 머리 안말리면 두피에 어떻게 나쁜건가요? 4 ㅇㅇ 01:56:54 1,172
1286272 런천미트와 스팸이 많이 다른가요? 17 .. 01:53:29 2,273
1286271 티라미수 찹쌀떡 주문해 드신 분 계신가요? 3 11 01:48:41 568
1286270 당근마켓 비매너 이용정지 언제 풀리나요?? 1 ... 01:46:18 560
1286269 김부선씨 정인이 양모 공판날 시위하러 갔네요 1 01:33:56 1,249
1286268 저보다 더 게으른 사람 23 게으름 01:28:38 3,063
1286267 쿠팡 탈퇴했어요. 26 분개 01:20:15 4,035
1286266 급질 ) 냥이가 밤마다 휘파람을 부는 이유가 뭔가요? 23 길냥 01:16:09 1,251
1286265 먼저 만나잔 연락은 안해요 12 ㅇㅇ 01:07:24 2,015
1286264 [단독]'경이로운 소문', 작가 돌연 교체.."후반 전.. 8 뉴스 01:00:54 3,582
1286263 안산 학부모님들 오늘 그알 꼭 보세요 3 ㆍㆍ 00:58:54 2,291
1286262 아산맑은쌀 삼광 어때요? 4 ... 00:57:23 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