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왜 점점 분노조절장애가 되가는지.

..... | 조회수 : 1,128
작성일 : 2019-09-22 23:21:08
갑자기 어떤 일에 화가나서
아까는 아이가 제한드폰으로 뭘 장난해놓았는데
한번 하지말라고 한일이었거든요.
너무 화가나서 분노폭발해버렸어요.
4학년 여자앤한테. 미친듯이 화를 내고. 머리도 한대 쳣어요
그로인해 자던 남편도 깨고...

5분도 안되어서 자괴감과 후회가 몰려왔어요.
그게 뭐라고 애한테.. 좋게 말로 해도 되었을것을..

이런일이 자주 생겨요. 그 순간을 도저히 못참고 폭발할듯이
분노를 내비춰요. 주로 아이들에게.
지나고 나면 이게 뭐하는 짓인가.. 10분도 안되서 후화하구요.

지금 나쁜일들은 없는데...
제가 하는 일도 잘 되고 있고 특별히 나쁠게 없는데
이상하게 마음이 불안하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하고. 일어나지도 않은 일에 대한 불안감(일테면 남편이 큰병이 걸리면 어쩌지? ) 이 밀려오기도 해요.
혹은 조금만 이상한 증상이 있어도 지나치게 걱정이 되고(건강염려증처럼요.. 대부분 3-4 일후엔 증상이 사라짐)
괜히 공황장애가 올것 같은 기분도 들구요.

40대 초반인데 갱년기 증상인가 싶기도 하고.
어떻게 해야
마음이 편안해질수 있을지 잘 모르겠어요..
후..
IP : 112.166.xxx.65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9.22 11:32 PM (1.242.xxx.191)

    법륜스님.성경말씀이던 명상이던 맘다스리기 하세요.
    나보다 약자에게 분노를 쏟아붓지마시고...
    나중에 아이로부터 수배의 고통으로 돌려받습니다.

  • 2. ...
    '19.9.23 5:58 AM (116.41.xxx.165)

    가장 약하고 만만한 상대에게 자신의 마음속에 있는 화나 불안,분노를 터뜨리는 겁니다.
    윗분 말씀처럼 그 대상은 집에서 가장 약자인 아이가 되기 쉽구요
    사람은 종종 증오의 대상을 한명 찍어놓고 그 사람과는 상관없이
    자기 감정을 쏟아 부어 놓는다고 해요
    학교에서 왕따, 동화 홍당무의 주인공처럼....
    혹시 님이 어린시절 그런 일을 겪지 않으셨나요?
    자신의 무의식적인 행동을 의식하면 할수록 문제가 해결된다고 해요
    철학에서 말하는 성찰, 반성적 사고
    저는 잘 알지는 못하지만
    현재의 문제는 모두 과거와 연결되어 있다고 합니다
    어린 시절의 상처....
    도서관에 가시면 어린시절과 심리에 대한 책들 있어요
    책 추천합니다.
    상담도 괜찮을 듯 하구요 자신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게 해 주니까요
    아이들에게 감정 전가하면 사춘기때 아이와 정말 힘든 시간 겪게 되고
    엄마가 한 행동 그대로 아이도 합니다.
    스스로 돌아보시면 원인을 알게 되고
    원인을 알게 되면 마음도 편해집니다.
    힘 내세요^^

  • 3. 감사합니다~
    '19.9.23 8:46 AM (110.70.xxx.160)

    좋은 말씀들 감사해요~
    아침에 아이들을 많이 안아주고 나왔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37886 건조기 용량 고민이요 ... 08:37:13 8
1537885 개총수가 하는 이런 발언 듣고도 아무렇지 않던가요? 1 .. 08:37:11 30
1537884 산부인과 진료 나야 08:36:37 15
1537883 고등 때 개인면담 많이 하셨어요? .. 08:34:46 24
1537882 수학시험때마다 시간부족한 중등아들 7 방법좀 조언.. 08:29:05 119
1537881 서초집회 뮤직비디오'난 오소리처럼' 4 ........ 08:25:47 106
1537880 펌) 일본 8개현 식품의 방사능수치......후덜덜합니다 1 이거도 기가.. 08:18:32 317
1537879 99-00학번대에 외대 용인캠 1 궁금 08:17:04 230
1537878 서초나 여의도 집회나 모두 훌륭합니다 19 ... 08:13:12 207
1537877 퍼 붙어있는 패딩 세탁 어떻게 하나요? 4 질문 08:13:08 218
1537876 공수처 반대 알바글 유형별 대응법입니다. 15 검찰 개혁 .. 08:11:56 127
1537875 홀스레디쉬 잎도 먹을수 있나요 쑥쑥 08:07:23 40
1537874 지하철서 폰떨어트린학생봤는데 어떻게해줘야하죠 5 ........ 08:07:07 579
1537873 부산님들께 물어봅니다 블루커피 08:04:59 87
1537872 고등2 따래미 답답하네요ㅜㅜ 2 ... 08:02:26 465
1537871 문통 지지율 45%ㄷㄷㄷ 22 오늘 리얼미.. 07:56:42 1,406
1537870 커피 금단현상으로 두통이 오는데.. 3 ........ 07:45:47 474
1537869 도대체 자신들을 죽이겠다고 공언하는 사람과 5 .... 07:45:28 397
1537868 패스(매우 훌륭한 논리여서 다시 소개합니다) 8 패스 07:40:39 148
1537867 필러도 눈두덩이가 무거워지나요? 1 ㅇㅇ 07:40:22 178
1537866 매우 훌륭한 논리여서 다시 소개합니다 12 집값 07:38:02 539
1537865 알바정리 27 ,,,, 07:30:12 483
1537864 참존 화장품 회장 수백억대 횡령혐의 5 ... 07:26:48 1,172
1537863 시사타파는 모욕적인 발언을 너무 많이 하는군요 44 ㅇㅇ 07:23:41 998
1537862 편의점 아메리카노랑 프랜차이즈 아메리카노는 뭐가 틀린가요.?? 4 ... 07:22:43 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