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구혜선 신작 소설: 서툴고 모자라 애틋한 과거 첫사랑 연인 이야기

... | 조회수 : 2,970
작성일 : 2019-08-22 17:38:31

- 글을 쓴다는 것은 구혜선에게 어떤 의미인가.
“글을 쓴다는 것이 정말 아팠던 시간들을 다시 가지고 오는 것이지 않나. 아팠던 시간들에는 글을 쓰지 못한다. 그 감정이 지나가고 나면 다시금 감정을 가지고 와서 글을 쓴다. (아팠던 감정들에 대한) 애도하는 시간인 것 같다. 이렇게 책이 나옴으로써 이 사람들을(전 연인들을) 이제야 보내주는 거다.”


- 작가, 감독 등 창작하는 활동 위주의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혹시 상상력이 넘치시는 편인가.
“예전보다는 덜한 것 같다. 20대 때는 병 걸린 사람처럼 머릿속에서 이야기가 계속 나왔다. 이제는 조금 힘들다.


워낙 꿈이 많은 사람이었다. 꿈이 실현되지 않을 때 좌절하지 않나. 그래서 어느 순간 ‘꿈을 꾸지 말야겠다. 그게 내 꿈이다’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요즘에도 ‘내가 꿈을 꾸지 않는 게 꿈이야’하는 말을 한다. 꿈을 꾸면 나를 힘들게 하는 것 같다. 내가 저지른 일이기 때문에 누구를 원망할 수도 없지 않나. 상처를 많이 받았을 땐 사람을 잘 안 만났다. 대인기피가 생겼었다. 어느 순간 보니 나만 그러고 있더라. 아무도 내 실패를 기억하지 않더라.”


- ‘눈물은 하트모양’을 쓰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
“‘눈물은 하트모양’은 20대 때 영화 작업을 하기 위해 시나리오로 써둔 작품이다. 시간이 지나 결혼을 하고 우연히 시나리오를 다시 보게 됐다. 다시는 제가 쓸 수 없는 글이었다. ‘어차피 결혼도 했고, 과거 이야기이지 않나. 다들 연애하는 데 뭐 어때’하는 마음으로 책을 내게 됐다.

결혼을 했는데 연애 소설을 낸 게 어떻게 보면 남편(안재현)이 허락을 해준 거라고 볼 수 있지 않나. 그런 면에서 남편에게 고마움을 느꼈다. 또한 남편이 있기에 더 가능했던 것 같다.”


 자신의 경험담을 녹여낸 책으로 알고 있다. 20대 구혜선은 어떤 사람이었는가.
“(20대 때 구혜선은) 사랑에 목숨 걸었고, 연애,사랑에 거침없었다. 사랑에 솔직했다. 하지만 헤어지고 이별하면서 점점 상처를 받게 되고, 그럴수록 자꾸 마음이 닫혔던 것 같다. 이에 방어적으로 변모하게 된 게 ‘소주’라는 캐릭터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됐던 것 같다.


'눈물은 하트모양’은 좀처럼 예상하기 힘든 성격의 여자 ‘소주’와 거부할 수 없는 매력에 끌려 들어가 버리는 남자 ‘상식’의 사랑을 가볍고도 발랄할 문체로 풀어낸 경장편 소설이다.


IP : 1.232.xxx.51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뭐지 이글?
    '19.8.22 5:48 PM (1.220.xxx.70)

    구혜선 고도의 안티 인가

    들어보자마자 욕부터 나오네요

    이혼으로 난리를 치고 피로한 내용을 연일 쏟아내면서 사랑이야기 글 라구요 ????

  • 2. ㅇㅇㅇ
    '19.8.22 5:54 PM (110.70.xxx.123)

    전남친과 성관계 얘기도 담겨있다는데
    정말인가요??

  • 3. 나옹
    '19.8.22 5:57 PM (223.33.xxx.117)

    저런 걸 두고 볼 배우자가 어디있다고. 쯧쯧.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10227 일베 토왜 벌레 글엔 무댓글 운동합시다 7 조국 사랑 02:33:55 75
1510226 일베 애들은 보아라 9 네네 02:27:35 140
1510225 고대집회.... 댓글 앵벌이에요 10 그분이십니다.. 02:22:40 191
1510224 법무부홈페이지 응원글 남기고 자려구요 1 법무부홈피 02:05:35 148
1510223 내일 고대집회 포스터 보셨나요? 21 01:59:59 825
1510222 어린이집 엄마들 사이에서 인스타 은따인건가봐요 2 .. 01:59:21 470
1510221 나경원아들 기사가 한국에선 조용한데 7 ... 01:55:37 605
1510220 입관이야기에 물어볼께요 9 .. 01:49:51 318
1510219 특수부 클났네 5 .. 01:49:47 939
1510218 최기영 일본에 발목 잡힐 수 없어....AI 두뇌,지능형반도체 .. 2 과학기술정보.. 01:27:51 422
1510217 드라마 동백꽃 보면서 빵빵터지게 웃었어요 5 코메디 01:19:06 953
1510216 4도어 냉장고 불편하지 않나요? 12 01:10:22 1,118
1510215 댓글절실끌올)초등저학년 내성적인 딸아이. 외향적인 친구들과 교우.. 8 ... 01:06:20 323
1510214 검찰청 앞 집회는 토요일날 4 집회 01:05:26 358
1510213 사랑의 굴레 기억나세요? 10 궁금 01:05:13 446
1510212 너무 춥다ㄷㄷㄷㄷㄷㄷㄷㄷ 3 01:01:05 1,332
1510211 산후조리는 친정에서 했나보네요 20 ..... 00:59:10 2,209
1510210 메가스터디 독한모드 ㅇㅇ 00:48:41 374
1510209 아이** 비타민 사던게 거의 다 판매중지나 품절이라 3 요즘 00:46:55 810
1510208 일을 확장 아님 유지 고민이에요 3 111 00:39:36 273
1510207 골프에 대해 잘 몰라서 순간적으로 얼굴빨개졌어요 10 골프얘기 00:35:18 1,023
1510206 이때부터 집중 수사 했어야 했는데.. 4 나경원 00:32:38 747
1510205 스캔위조본의 파일은 어디?? 21 설화 00:30:36 1,097
1510204 라치몬트산후조리원 원글 삭제됐답니다. 13 ... 00:30:29 2,607
1510203 익성펀드를 왜 조국펀드라하며, 조국장관님 처남은 이름도 없냐 5 기레기들아 00:29:49 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