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2살 골든리트리버 , 헌혈신청했어요 ..

우리도 필요해 | 조회수 : 1,875
작성일 : 2019-07-17 10:11:49
최근에 개 물림 사고를 테리어가 치고, 
그 비난은 대형견인 우리 강아지에게 더 쏠리는 느낌이 들어서... 
참 힘든 2주일을 보내고 있었는데,
오늘 리트리버 인터넷 카페에서 헌혈견 얘기를 듣게 됐어요..
저희 강아지가 8월 첫 주에 2살이 되거든요...
체중은 물론 25kg 를 가뿐히 넘죠...

예전에 공혈견 얘기를 들은 적이 있었는데,
헌혈견이 있으면 그들의 짐을 좀 덜어줄 수 있지 않을까 해서,
당장 신청했습니다...

대형견 위협적이고, 불편한 거 인정합니다만...

이런 일은 체중이 최소 25kg넘는 개들( 대형견  ) 밖에 안된다는 거 부디 좀 알아주세요...

자주 헌혈하지는 못하겠지만, 건강이 허락하는 범위내에서 최대한 자주 헌혈해 볼 생각입니다..
수혈이 필요한 강아지들을 살릴 수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IP : 210.207.xxx.50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00
    '19.7.17 10:15 AM (1.234.xxx.175)

    헉 울 고양이도 10키로 거묘인데,,
    이동장에만 넣어도 지 어떻게 할까봐 울고 난리치는애라서 헌혈시켰다간 난리난리날듯. ;;

  • 2. 어려운결정
    '19.7.17 10:16 AM (211.243.xxx.100)

    공혈견 비글 이야기 읽고
    가슴아퍼 죽을뻔한 기억이 있습니다
    많은분들이 공혈견 이야기에
    관심많이 가져주셨음해요.감사합니다

  • 3. 응원합니다~
    '19.7.17 10:16 AM (122.36.xxx.85)

    전 강아지를 키우진 않지만 길거리에서 골든리트리버 보면 한참을 예쁘기도하고,사랑스럽기도해서 쳐다보는 일인 입니다.
    저같은 시선의 사람도 있다는 걸 기억해주세요^^

  • 4. 네 감사해요
    '19.7.17 10:18 AM (210.207.xxx.50)

    (눈물날 것 같아요.). 요즘 정말 정말 힘들었어요.. 열심히 안전하게 키우려고 노력중입니다.. 열 분 중에 두분 정도가 대놓고 혐오의 반응을 보이시곤 해요.. 물론 이해합니다.. 개에 대한 공포는 노력으로 안되는 거니까요..

  • 5. 좋은일
    '19.7.17 10:21 AM (117.111.xxx.214)

    하시네요 그런결정하기 힘드셨을텐데...
    리트리버는 항상 웃고있는 얼굴이어서 순둥순둥 너무 예쁘죠[[

  • 6. 유지니맘
    '19.7.17 10:23 AM (219.241.xxx.178)

    감사합니다
    십년전 우리집 강아지 봉구 한살때
    원인모를 병으로 혈액이 자체 흡수가 안되는 병이 걸려서
    수혈을 다섯팩이나 받고 살아났어요 .
    강아지 키우는 것도 처음이고
    공혈견리 있다는 것도 상식적으로 몰랐을때지요 .

    마지막 다섯팩째는 모든걸 포기하고
    이별 선물로 아프지 말고 떠나라고 놔준거였는데
    그 마지막 수혈로 밤새 이겨내고 살아났어요 .

    이후 공혈견들에게 감사한 마음으로 십년이 지나갑니다

    원글님에게도 고맙습니다 .
    두살 예쁜 아이에게도 감사함을 ..

  • 7. ..
    '19.7.17 10:24 AM (61.101.xxx.108)

    전 강아지 작은것도 진짜 무서워 하는데요
    공포 그 자체ㅠㅠ 이건 나도 모르게 몸에서 반응 하는거라 저 자신도 놀라요ㅠㅠ
    근데 신기하게도 그나마 무섭지 않은 개가 리트리버에요
    덩치가 커도 믿음직하니 전혀 누군가에게 해코지 하지 않을거같은 분위기라서 ㅎㅎ
    또 한번도 짖는걸 본적이 없네요~
    리트리버 어때요~? 순하고 착한 애 맞죠?^^

  • 8. ..
    '19.7.17 10:26 AM (182.211.xxx.76)

    리트리버 임시보호했었는데 왜 자폐아동이 그아이들에게 마음을 여는지 알것같았어요.
    그냥...사랑 그 자체인것 같아요.
    인간에게 줄 수있는 사랑을 다 쏟아내요. 눈으로든 행동으로든요.
    강아지 생각하면 맘이 편하지 않으실테지만 더 큰 뜻이 있으니 님 반려견도 이해해줄거예요.
    님도 강아지도 오래오래 건강하시길 기도합니다.

  • 9. 쑥스럽네요..
    '19.7.17 10:27 AM (210.207.xxx.50)

    제가 헌혈하는 것도 아닌걸요.. 그냥 두 살을 맞이해서, 이런 거라도 할 수 있으면 괜찮을 거 같아서 망설임없이 신청했습니다..
    불쌍하게 살아가는 강아지들도 많은데, 하나도 못도와주고...
    그나마 아픈 강아지들한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싶어서요^^...
    우리 강아지에게 82님들의 덕담을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 10. ...
    '19.7.17 10:29 AM (218.156.xxx.164)

    주택에 산다면 꼭 키우고 싶은 개가 리트리버들이에요.
    두살때까진 천방지축이라지만 진짜 천사들이에요.
    골든이든 래브라도든 리트리버들은 진짜 천사.

  • 11. 순둥이
    '19.7.17 10:31 AM (211.203.xxx.202)

    리트리버들 진짜 순둥이들이죠.
    전 소형견 키우지만 산책나온 리트리버들보면 완전 순둥이들 그런 순둥이들이 없어요 ㅋㅋㅋ

  • 12. 천사견은 아님
    '19.7.17 10:32 AM (210.207.xxx.50)

    물론.. 60% 정도는 천사견이지만.. 사람한테 치대는거 좋아하고, 귀엽지만...
    개는 개니까...

    마냥 리트리버들에 대해 안심은 안하시는게 더 좋구요...

    저에겐 정말 갱년기를 이겨나가고, 살아갈 힘을 주는 예쁜이죠..

  • 13. ㅇㅇ
    '19.7.17 10:36 AM (14.52.xxx.196)

    덕분에 공혈견이 있다는 걸 알았네요
    감사합니다

  • 14. ...
    '19.7.17 10:41 AM (175.114.xxx.28)

    요즘 일부 견주들의 잘못으로
    특히 대형견주 분들의
    마음졸임이 느껴져 참 안타깝습니다
    리트리버는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던데요
    두살 리트리버야~
    좋은 엄마와 함께 행복하고 건강하게 지내라~^^

  • 15.
    '19.7.17 10:44 AM (211.105.xxx.90)

    리트리버 넘 좋아요 ~^^

  • 16. 골댕이 엄마
    '19.7.17 10:50 AM (14.54.xxx.6)

    수혈 할때 아프지 않을까요?
    꽁혈견 얘기 들으니 정말 넘 가슴이 아프네요.
    수혈 후기 꼭 좀 올려 주세요.
    우리 공주 강아지는 10월 달이면 4 살이 된답니다.
    신기 하게도 우리 막내 아들이랑 생일이 같아요.
    지금 제 옆에 누워서 심심해하네요.
    매일 유치원 다닌 답니다.ㅎ

  • 17. ...
    '19.7.17 10:50 AM (175.116.xxx.162)

    나중에 마당이 있는 넓은 집에 살게 된다면, 꼭 리트리버를 한번 키워 보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님...응원 합니다.
    엄마와 함께 오래 오래 즐겁게 살아라..리트리버야~~

  • 18. 감사합니다
    '19.7.17 10:54 AM (223.32.xxx.72)

    좋은 하루 보내세요

  • 19. 순둥순둥
    '19.7.17 10:55 AM (219.248.xxx.53)

    전 골든리트리버 생각만 해도 입꼬리가 올라가요.
    두 살이라니, 함께 오래오래 행복하게 지내시길——.

  • 20. 어머나
    '19.7.17 11:08 AM (211.206.xxx.52)

    동물들도 헌혈을 하는군요

    원글님 위축되지 마셔요

  • 21. 아미엄마
    '19.7.17 11:22 AM (115.160.xxx.211)

    리트리버, 그 선한 눈빛이 너무나 사랑스러운 아이..저는 너무 좋아해요..리트리버들..

    일부 어이없고 경우 없는 몰지각한 견주들때문에 이리 순한 아이들까지
    걱정이 많고 염려가 생기는 군요.

  • 22. ^^
    '19.7.17 11:58 AM (113.61.xxx.84)

    진짜 큰 결심 하셨네요! 부디 순하고 착한 아이가 엄마의 뜻을 100% 이해해주면 좋겠어요. 끝나고 맛난 영양식 듬뿍 주시고 대견하다고 꼭 말해주세요 :)

  • 23. 네..
    '19.7.17 1:02 PM (210.207.xxx.50)

    아직 헌혈도 안했는데, 좋은 말씀들 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헌혈 완료후에 인증 할께요^^

  • 24. ....
    '19.7.17 7:02 PM (39.7.xxx.248)

    공혈견들 스트레스 많이 받고요

    대형견이라도 마구해주시면 곤란할수 있으니

    아는 수의사 있으면 물어보세요

    너무 쉽게 생각하시는것 같아 걱정되서
    한마디 적습니다

  • 25. 쵸오
    '19.7.17 9:36 PM (124.59.xxx.225)

    훌륭한 결정 존경합니다. 리트리버군도 오래오래 건강하길 기원할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2572 이참에 특목고 다 없어버려으면 좋겠다는 ... 09:31:56 14
1482571 동남아 여행가서 어떤 소스 사올까 헷갈린다면? 더쿠펌 09:31:34 10
1482570 오랄oral 해저드래요. 3 모닝 09:30:23 114
1482569 이과 대학원 나온 사람들은 알지않나요? 1 ㅇㅇㅇ 09:28:44 87
1482568 입시 문제는 유야무야 될거예요 까면 깔수록 위아더월드일테니 10 아마 09:26:11 193
1482567 예전부터 수시에서 교수끼리 품앗이 7 입시 09:23:59 199
1482566 여기에 서식하는 토착왜구 알바들 좀 나가줬으면 15 ... 09:23:15 125
1482565 공리 매력이 대단한가 봅니다 2 ........ 09:22:55 378
1482564 논문 직접 저술 여부가 키 포인트에요 16 논문 작성 09:21:15 201
1482563 이용마기자님 돌아가셨네요. 7 명복 09:17:18 544
1482562 자판기용커피랑 마트에서 파는 커피 맛 차이가 크나요? 자판기용커피.. 09:17:14 65
1482561 댓글삭제 댓글삭제 09:16:45 88
1482560 82쿡은 강퇴 안 시키나요? 15 09:15:53 282
1482559 한겨레도 돌아섰네요? 18 한겨 09:15:31 751
1482558 조국 딸 논문 올라왔네요. 28 ... 09:12:51 1,031
1482557 핸드폰 신형 어떤거 쓰세요? ... 09:12:25 53
1482556 새 집단에 소속될때 '여기 사람들 다 좋다'라는 말 8 ㅇㅇㅇ 09:10:57 183
1482555 공리,프랑스 할배와 재혼했네요. 26 잘사세요. 09:06:14 1,851
1482554 여배우 중에서 가수 뺨치게 노래 잘하는 사람 있나요? 7 ' 09:02:52 479
1482553 지금 일본과 경제전쟁 중인데 16 ㅇㅇㅇ 09:02:34 466
1482552 갱년기 열나고 더운 건 얼마나 가나요? 4 노화 09:02:29 495
1482551 이제 조국의 어떤 말도 믿어지지가 않네요 49 00 09:01:26 852
1482550 정의당, 조국에 '의혹 해명하라'…소명요청서 내일 송부 15 ... 09:00:55 452
1482549 정보관련 중고생이 읽을 좋은책 추천해주세요 정보 08:58:45 50
1482548 세상욕심에 달관한 듯한 이미지 11 사법고시도 .. 08:57:28 7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