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피아노학원 진도 문제로 아이가 학원에서 울고 왔어요

피아노 | 조회수 : 3,421
작성일 : 2019-07-16 17:45:27

안녕하세요

2년 보낸 피아노 학원이에요..

체르니 30번 들어간지 꽤 됐는데 5번 친다고 하길래 그냥 진도가 조금 느리네 했는데

아이가 학원가서 엄마가 진도가 느리다고 말을 했나봐요

다 이유가 있으니 늦었겠죠...

그럼 선생님께서 왜 늦는지 어떤 부분이 좀 부족해서 늦어졌는지

다른 교재도 하는지 형식적으로나마 해명이라도 해주셨으면 좋았는데


엄마가 왜 그런 소리를 하냐고 애한테 짜증을 확내고

엄청 쏟아 부었데요 애가 우니까 소리 지르고

너 이제부터 체르니 진도만 나갈꺼니까 체르니 연습만 하고 오라고 교재 던져주고

애는 지금도 심장이 아프다고 해요 너무 울고 놀래서


그래서 원장님께 통화 할 수 있을지 문자를 보내니

6시에 끝나니까 그때 전화를 달라고 하네요..... (보통은 6시에 끝나니 전화 드리겠습니다)

이러지 않나요?


전화 드리면 뭐라고 해야할까요?? 경솔했다고 사과를 드려야 하는건가요?


애들 등짝 때리기도 하구 손톱으로 손가락 때린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우리 아이 이뻐해주고 집이랑 너무 가까워서 그냥 보냈고

지금까지 한번도 전화안하고 지냈는데

저도 아이도 너무 놀라서 말이 안나오네요...

그냥 그만 두는게 능사인가요?

IP : 222.110.xxx.58
3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7.16 5:46 PM (175.223.xxx.180)

    많고 많은게 피아노학원이고 선생님인데 거길 왜 보내세요

  • 2. ...
    '19.7.16 5:47 PM (125.128.xxx.222)

    아니 그런 수모를 당하면서 까지 배워야 하는 대단한 선생인가요?
    사과를 할게 아니라 사과를 받아야 할 것 같은데요?

  • 3. 저라면
    '19.7.16 5:49 PM (14.33.xxx.174)

    학원옮길듯요. 가깝고 익숙해서 계속 보내셨겠지만, 아이한테 그럼 감정풀이나 하는 선생한테 앞으로 아이를 어떻게 맡기겠어요.

  • 4. 건강
    '19.7.16 5:50 PM (119.207.xxx.161)

    아무리 예술하는 사람이어서
    예민하다 해도 학생들 가르치는
    선생인데...
    그만둘때 그만 두더라도
    할말은 확실히 해야 하지 않을까요
    아이가 얼마나 속상할지
    심장이 아플정도로 충격받은겁니다

  • 5. ..
    '19.7.16 5:50 PM (180.230.xxx.90)

    한 마디 하고
    학원은 옮기세요

  • 6. ...
    '19.7.16 5:53 PM (116.45.xxx.45)

    가르치는 입장에서 가장 기분 나쁜 말이
    진도가 느리다는 겁니다.
    아이 생각은 전혀 안 하고 선생탓을 하는 말이죠.
    차근 차근 설명하면서 엄마께 전해드리라고 했으면 좋았을텐데
    학원 옮기세요.

  • 7. 00
    '19.7.16 5:54 PM (223.62.xxx.226)

    ㅡㅡ;;체르니30 이 어렵긴한데
    선생이 너무 욱하는 기질이있군요

  • 8.
    '19.7.16 5:54 PM (183.109.xxx.92)

    2년동안 나간거면 느린거 아닌데요...

  • 9. ...
    '19.7.16 5:54 PM (210.97.xxx.179)

    사과를 받아야죠. 학원응 옮기구요.

  • 10. ㅡㅡ
    '19.7.16 5:55 PM (182.210.xxx.91)

    애한테 사과하라고 해야 하는것 아닌가요.
    애는 평생 트라우마 생길거 같은데..
    아동학대라고 생각하면 제가 너무 나갔나요...

  • 11.
    '19.7.16 6:01 PM (183.109.xxx.92)

    선생도 너무 욱했지만 2년이나 가르쳤는데 진도늦다 소리들으면 힘이 쭉 빠져요...

  • 12.
    '19.7.16 6:03 PM (114.204.xxx.131)

    경솔했다고 사과를 드려야 하는건가요?

    뭔 소리하는거임
    저도 싫은소리못하는인간인데
    그냥 저같으몁 안보내요
    애등짝때리고 손가락은 왜때려요 별미친선생다보겠네

    애도 선생이 소리질렀고 화내서 심장이아플정도면

    애가 너무심약한건지 선생이 진짜 문제인건진 모르겠는데

    지랄은못해도 학원은 안보내요
    사과는왜해요? 사과할거면 전화도하지마세요

    아이가 상처받아 울고있으면 엄마가 아이편되줘야지
    무슨선생걱정???

    뭐아이 입시피아노하는거같지도않은데
    동네선생주제에 뭔짓이래요 그인간

  • 13. ..
    '19.7.16 6:04 PM (124.64.xxx.131)

    다 떠나서 아이한테 저런식으로 응대하는 선생님께 아이를 맡기나요?
    사과를 왜 하세요?
    아이한테 잘못했는데...
    그 선생님이 아무리 대단하고 유능한들
    인격적으로 문제가 있네요.
    저리 응대했는데 사과하고 아이를 보낸다면
    아이는 더한 경우도 당할거고,
    그래도 엄마가 어떻게했는지 알기때문에
    이번처럼 솔직히 말 안할거예요

  • 14. 아마
    '19.7.16 6:09 PM (114.204.xxx.131)

    사과하려거든전화도 아무말도 하지마시고
    물건이나 찾아오세요

    따지시려거든 쫒아가서 ㅈㄹ을 하세요

    피아노학원 딴데보내면되지
    공짜로 가르쳐주는것도아닌데
    왜돈내고 을처럼 굽니까

  • 15. 감사합니다
    '19.7.16 6:09 PM (117.111.xxx.207)

    적어도 아이에게는 사과하도록 할께요
    저도 무던한 성격이고 음감도 있고 줄곧 칭찬만 듣던 아이어서 믿고 보내긴 했었어요
    진도문제 힘빠질 수 있겠지만 그렇게 늦을정도로 아이가 못하지 않아요
    직접 말한것도아니고 혼잣말한걸 아이가 철없이 전달했던거네요 옮기긴 할건데 사과를 과연 할까 싶어요
    다들 감사드립니다 후기 올릴께요

  • 16. 많고
    '19.7.16 6:14 PM (182.224.xxx.94)

    많은 피아노학원중 그런곳에 그동안보낸것도 열받는데 무슨 고민을 하시나요. 진짜 가서 조목조목 따지고 사과받어도 모자라요.

  • 17. 당장그만
    '19.7.16 6:17 PM (210.121.xxx.106)

    그만두세요. 전공 안할거면 그만 쳐도 됩니다

  • 18. 미쳤네
    '19.7.16 6:28 PM (223.39.xxx.201)

    동네 소문이 얼마나 무서운지 모르는 여자네요.
    그런게 어디 애들 가르친다고. 어이없어.

  • 19. 미쳤네
    '19.7.16 6:30 PM (223.39.xxx.201)

    게다가 등짝을 때려요?? 그걸 그냥 둬요?
    그 학원 엄마들 참 ...

  • 20. ...
    '19.7.16 6:32 PM (221.157.xxx.183)

    아이가 사과를 할 이유는 없어요.
    엄마의 잘못(아이 앞에서 무분별하게 피아노강사에 대해 평가한 것)일뿐요.
    피아노선생은 엄마에게 화를 낸거죠.
    엄마가 아이 앞에서 말을 걸러서 하실때가 되었네요

  • 21. ...
    '19.7.16 6:33 PM (221.157.xxx.183)

    학원을 옮겨야 할 것 같네요. 엄마가 선생님께 엄마 생각을 혼잣말한것을 아이가 듣고 전한거라고 사실대로 말 하셔야죠

  • 22. . . .
    '19.7.16 6:36 PM (222.234.xxx.159)

    당장 쫒아가서 한판 해야는거 아닌가요;;;

  • 23. 가보세요
    '19.7.16 6:39 PM (114.201.xxx.2)

    6시에 가서
    아이가 이렇게 말하는데
    정말 이렇게 말씀하셨냐

    그리고 맞다면 다 뒤집어놓으세요
    어린애한테 이게 무슨

    저도 피아노 못 쳤지만 절 가르치셨던 3분의 선생님들은
    모두 다정하셨어요

    어린애 즐거우라고 피아노치는건데
    때리는 건 뭐며 소리는 왜 질러요

  • 24. 그냥
    '19.7.16 6:53 PM (112.151.xxx.95)

    진도가 느린지 빠른지는 피아노를 모르는 부모가 할 수 있는 말은 아니라고 생각하고요, 피아노를 모르는 부모가 진도가 느리네 어쩌네 한다고 거기에 길길이 흥분한 피아노 강사도 그다지 바람직해 보이진 않네요.
    그냥 그 선생 인성이 별로니까 조용히 딴데로 옮기세요. 같은 인간 될 필요는 없어요. 뒤집고 어쩌고 할 필요 없어요.

  • 25. ...
    '19.7.16 7:00 PM (223.62.xxx.118)

    아니뭐 그런학원이 저도 비슷한경우로 학원그만둔적있어요 동네아줌마한테 소문나라고 얘기는했어요

  • 26. ...
    '19.7.16 7:02 PM (116.33.xxx.3)

    그런데 짜증내고 소리 지르고 교재를 던졌다는게 아이의 표현이니, 따지기 전에 정확한 상황을 알아볼 필요는 있을 것 같아요.
    어디다 세게 집어던진 걸 수도 있고, 교재를 악보대나 의자에 툭 내려놨는데 떨어진걸 아이는 겁을 먹어 그렇게 표현했을 수도 있을 것 같아서요.

  • 27. .@
    '19.7.16 7:02 PM (223.62.xxx.206)

    도대체 사과할까요 라는 생각을 어떻게 하지요?
    원글님이 사과할 포인트가 뭔데요?
    엄마가 화낼 일인데 사과를 고민하다니 어이가 없군요.

  • 28. 무엇보다
    '19.7.16 7:05 PM (115.140.xxx.190)

    애들 등짝 때리는걸 알고 여지껏 보내신 원글님의 무던함이 놀랍습니다. 언젠가 미술학원 앞을 지나는데 철문밖으로도 강사의 히스테릭컬한 고래고래소리지르고 막말하는 소리듣고 깜짝 놀랬어요. 어린아이 보호자없이 어디 보내면 이런 취급 받을 수 있겠구나 싶어서 아이 학원알아볼때 학원거리,학벌,소문 다 무시하고 학원샘 인품이 좋은 곳으로 보냈어요

    진도가 요즘 왜 느린지? 아이가 땡땡이 쳐서 그런지? 요즘 슬럼프인지? 다른거 같이 배우느라 그런지? 대회준비하느라 그런지? 이론이 부족해서 이론에 집중하느라 그런지? 궁금해 할수있지 그게 무슨 못할말인가요? 왜 사과를 하나요? 애가 물어보는 말투가 어쨌는지 몰라도 질문자체는 전혀 문제 없다고 봅니다.

  • 29. ...
    '19.7.16 7:05 PM (116.33.xxx.3)

    그리고 어찌되었든 옮겨야죠.
    그만두기보다는 친절하고 즐겁게 수업하는 선생님께 맡겨 피아노나 음악에 트라우마 생기지 않길 바래요.
    전 학창시절에 인성 나쁜 선생 때문에 음악을 접었다 나중에 엄청 후회했어요.

  • 30. ...
    '19.7.16 7:17 PM (49.143.xxx.69)

    진도가 늦다고 말한게 뭐가 좌라고 아이에게 짜증에
    교재도 던지고 그랬을까요..
    절대 죄송하다 하지 말고
    애한테 들은 선생의 행동 조목모목 얘기하며
    아이가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말씀하시고
    더불어 엄마인 나도 너무 기분이 나쁘다고 하세요.
    학원은 꼭 옮기세요.

    저는 아이 2학년때 방과후미술샘이 아이가
    열심히 그림 그리고 있는 걸 색깔이 맘에 안 든다고
    아이에게서 뺏어 눈앞에서 북북 찢어버렸대요.
    아이가 울면서 얘기하길래 장문의 문자를 먼저 보내고
    교장이나 행정실에 말하려고 하는데
    미술샘이 변명하면서 전화와서 잘못했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다음 미술수업시간에 아이에게 직접 사과도 해 달라고 했고 다음에 했습니다.
    아이도 마음 조금은 풀렸구요.

  • 31. 저라면.
    '19.7.16 7:20 PM (112.150.xxx.194)

    전화가 아니라 쫓아갑니다.
    학원도 당연히 옮기구요.

  • 32.
    '19.7.16 7:43 PM (182.224.xxx.119)

    사과를 하는 게 아니라 사과를 받아야죠. 정말 무지막지한 선생이네요.
    저도 진도가 느리고 체르니 위주가 아닌 소곡 위주로 가르친다길래 그래도 체르니도 나가야 기본기를 제대로 배우지 않겠냐 했더니 저보고 고집있다면서 대개 감정적으로 나오길래 관두게 했어요. 평소 실력도 없어보였는데 집이랑 제일 가까워서 그냥 보낸 거였거든요. 근데 님 경우는 애를 그렇게나 울리고 평소 애 꼬집고 때리고 했다 한다면 그냥 넘어갈 문제가 아닌 듯요.

  • 33. 건강해
    '19.7.16 8:10 PM (119.64.xxx.75)

    애는 왜 사과해야 하는데요?

  • 34.
    '19.7.16 9:20 PM (116.37.xxx.143)

    강사입장님~~그게 왜 힘빠지냐면요..아이나 선생이 열심히 치고 가르쳤는데 그 노력을 한마디로 평가절하해버리는거에요...님이 그닥 열심히 안가르쳐서 못느끼는건지요

  • 35. ..
    '19.7.16 11:25 PM (45.72.xxx.247)

    ㅁㅊㄴ이네요. 힘빠진다쳐요. 그걸 왜 애한테 홮 ㄹ이하고 지랄이랍니까?
    저라면 쫓아가서 뒤집어놓고 그만둡니다. 동네에 다 소문내구요.
    그런 인성갖고 애들 가르치면 안돼요.

  • 36. 댓글감사
    '19.7.17 3:25 PM (175.193.xxx.214)

    마지막까지 잘 읽었습니다
    결국 6시넘어 사정이 있어 전화를 못했더니 전화는 먼저 왔습니다
    뭐 변명이죠 다... 진도 얘기 힘이 왜빠지나요 나의 아이가 무슨 문제가 있는지 궁금한거 포함이었습니다
    아이에게 사과하겠다고 하셨는데 저희 아이는 다시는 안뵙고 싶다고 하고 마음의 문을 닫았습니다
    옮기는건 당연한건데 평소의 행동에도 내 아이일 아니라고 안일하게 생각했었어요
    다들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6102 조국 딸 장학금 주려고?…'맞춤형 조항' 의혹 30 MBC 2019/08/24 1,139
1486101 청원 30만이 목전이랍니다 ㅎㅎ 22 ... 2019/08/24 1,325
1486100 스카이 입시 관련 무척 자세한 글 25 펌글 2019/08/24 1,880
1486099 나씨 인스타 들어가봤더니 25 마샤 2019/08/24 3,741
1486098 왓쳐 재방시간 언제인가요? 2 플럼스카페 2019/08/24 410
1486097 마일리지비행티켓 잘아시는분~~ 9 Good 2019/08/24 677
1486096 그때 왔던 기레기 죽지도 않고 또 왔네 7 ㅇㅇ 2019/08/24 331
1486095 논두렁시계 시즌2 25 미네르바 2019/08/24 915
1486094 108배 할건데 라텍스 방석도 괜찮나요? 3 ㅇㅇ 2019/08/24 496
1486093 색계, 연인, 냉정과 열정사이같은 절절한 영화 추천해주세요 17 추천 2019/08/24 1,842
1486092 불펜에 어이없는 베스트글 16 일베화되는불.. 2019/08/24 2,268
1486091 노트북 2개가져가는데 하나는 화물칸으로 붙여도 되나요? 14 급질 2019/08/24 630
1486090 기자들 돈 잘 버네요. 2 ㅓㅜㅏ 2019/08/24 725
1486089 유투브에 고마운 미국청년이 있네요! 4 2012치자.. 2019/08/24 942
1486088 특검 갑시다 39 그렇게 2019/08/24 1,055
1486087 단독] 조국 딸, 의전원 입학 때 성적우수 장학금 받았다 74 또이건뭐야 2019/08/24 4,244
1486086 진돗개 집안에서 키울수 있을까요? 26 귀여워 2019/08/24 2,021
1486085 게시판 보면서 생기는 의문 31 ... 2019/08/24 811
1486084 MBC "조국 딸은 처음부터 1저자가 될 수 없었다.&.. 21 .. 2019/08/24 1,654
1486083 제가 조국 지지로 돌아선 이유 43 중도보수 2019/08/24 3,586
1486082 강서구 발산쪽 고등 학군이요.. 7 서울러 2019/08/24 632
1486081 문득 생각해보니 제가 직장에서 너무 어리광....?을 부리는 것.. 2 직장인 2019/08/24 563
1486080 저렇게 건물들이 많은데 왜 내거는 없을까요 3 ... 2019/08/24 691
1486079 평일오후3시 불륜에서 1 머야 2019/08/24 2,047
1486078 무조건 쭈국 지지하시는분들 32 다마내기 2019/08/24 1,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