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잠시만요' 그러고 대답안하는 건 거절의 표시인가요?

00 | 조회수 : 1,145
작성일 : 2019-06-27 12:37:31

3명 단체방에서 제가 토요일에 시간되냐, 만나자.


나머지 2명은 서로 함께 있는 상황.이라 제가 그 동네로 놀러가기로 하고, 둘중 하나인 A가  저에게 개인 톡으로 '좋다 토요일에 보자, 어디어디 가자 기대된다. 내가 차로 다 데려다 줄께 등등..  A가 마침 토요일 오전에 너네 동네에서 볼일 이 있으니, 같이 오면 되겠네~ A랑 연락해서 둘이 같이 와~ '


그래서 제가 A에게 개인톡 보냄. '토요일에 우리동네 온다며? 같이 만나서 갈까? '

A 대답. ' 토요일에 만나는거야? ㅎㅎ 오 ㅎㅎ '


그러고 끝이길래 제가 다시

' 토요일에 시간 괜찮은거야? 시간안되면 다음에 봐도 되고'


라고 보내니 한참 있다가  ' 잠시만요' 하더니 끝.


더이상 연락이 없더니 단체채팅방에서 갑자기 ' 우리 놀자고. 시간 맞춰서 만나자고 '


이게 뭔가요? 지금. 제가 만나자고 한 토요일은 거절이고, 다른 날로 잡아서 놀자는 건지,

저와 개인톡에선 '잠시만요' 하고는 더이상 아무말 없고 단체톡에서 날짜 맞춰서 만나자고 하는건.... 뭐죠?

IP : 1.234.xxx.17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ㅇ
    '19.6.27 12:39 PM (180.69.xxx.167)

    다시 물어보세요. 안 정했냐고...

    ;;;;;

  • 2. 00
    '19.6.27 12:42 PM (1.234.xxx.175)

    저와 개인톡에선 토요일에 놀러간다니 "오 ㅎㅎ' 이런거만 보내더니, 제가 확실히 하려고 토요일에 시간 되는거냐고 물은 후로 '잠시만요' 이후에 아무말없고, 갑자기 단체방에서 "시간맞춰서 놀러가자느니 " 그러네요?
    일부러 이러는 건가요?

  • 3. 아 싫어
    '19.6.27 12:46 PM (119.149.xxx.131)

    자기가 주도못하고
    다른 두명이 개인적으로 말한거 알고 심통나서
    저러는거같아요.
    일부러죠....
    저런 친구 있었는데 진짜 짜증나서 이제 안만나요.

  • 4. ㅇㅇ
    '19.6.27 1:52 PM (61.74.xxx.243)

    아휴 저 저런 사람 하나 주변에 있는데
    특히나 카톡으로 대화할때마다 아주 대환장 하겠어요.
    뭘 한번 물어보면 대번에 대답하는 경우가 없고
    싫은건가? 싶으면 또 아니라고 하고
    그것도 기술이다 싶어요.
    도대체 돌직구로 물어봐도 어떻게든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가서 꼭 몇번이고 다시 물어보게 만드니..
    친구거나 동생이면 왜 말을 그런식으로 하냐고 따지기라도 할텐데
    연장자라서 그럴수도 없고
    내가 싫은가?? 라고 밖에 생각이 안들더라구요.
    근데 또 그사람 주변사람들은 다들 그사람 참 좋은 사람이라니..
    나랑 코드가 안맞는게 이런건가 싶기도 하고..

    원글님 경우엔 단톡방에 토욜날 만나기로 한거 몇시에 만날까? 난 x시쯤이 좋을꺼 같은데?
    라고 물어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1451 제 피부와 얼굴이 좋아졌다는거에요 비법 10:25:15 39
1561450 오늘 뉴스공장 못들었는데 ..꼭 들어야만 할거 있었나요? 아침에 10:25:09 8
1561449 감사샌드위치에 계란노른자 뺄까요? 1 .. 10:23:40 31
1561448 (갤럽) 문통 2% 상승.....48% ㅋㅋ 10:20:09 80
1561447 평균수명이 얼마까지 늘어날까요? 1 ........ 10:20:05 81
1561446 시어머니한테 잘해라~ 이건 무슨 의도인가요? 5 .. 10:19:09 249
1561445 고3딸이랑 요즘시간을 많이 보내고 있는데 10:18:23 125
1561444 진학사) 보통 몇칸까지 '안정선'이라고 생각하고 넣으시나요 대입 10:17:54 46
1561443 바닥이 아주 두꺼운 실내화는 어디 없을까요~~? 5 찾아용 10:16:06 165
1561442 교통사고후 두통...어떤 치료 받아야 할까요 1 교통사고 10:15:37 60
1561441 10번남짓 마주친 다른부서 여직원에게 데이트 신청 가능할까요 3 회사 10:13:09 222
1561440 ''문재인 청와대는 거짓말 하지 않는다'' 4 .. 10:12:44 227
1561439 불펜 아재들 이러고 노네요.. 3 ... 10:12:42 260
1561438 알레르기로 죽는줄... 2 알레르기 10:10:19 156
1561437 오늘의 코메디 기사 1등 - 윤짜장의 충정이라네요 5 개검기레기 .. 10:09:48 195
1561436 사이판 월드리조트 가는데 환전 얼마나 해요? 제목없음 10:09:08 31
1561435 스쿼트가 답일까요? 조언부탁 10:08:22 134
1561434 고입)학군내/구역내 배정희망교 차이가 뭘까요? 10:04:24 65
1561433 실내온도 17도. 이보다 추운집 있나요? 15 그냥 10:02:44 820
1561432 공연 객원출연 궁금한거 문의드려요 1 파르빈 10:01:18 82
1561431 전 냄새를 못 맡아요. 도움 좀 주세요. 1 이시돌애플 10:00:32 159
1561430 라이프 어브 사만다...? 6 ... 09:56:43 276
1561429 별게 다 서운하네요 19 춥다~ 09:54:46 1,266
1561428 창문에 김이 얼음으로 바꼈어요. 어떡해야하나요? 2 세입자 09:53:14 288
1561427 02-470-7875 번호 메세지 6 뭐죠? 09:52:50 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