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혼 결심

8ko | 조회수 : 2,121
작성일 : 2019-06-20 10:27:11
상대방에게 결혼해도 괜찮겠다라는 마음
언제 드시던가요? 그 마음이 정말 궁금하네요 ㅎ
IP : 221.150.xxx.211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궁금하다
    '19.6.20 10:28 AM (121.175.xxx.13)

    내가 아닌 다른여자와 살아도 이남자는 잘살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결혼했어요 한마디로 이남자는 누구와살아도 큰 싸움없이 무난하겠다 이런생각

  • 2. ...
    '19.6.20 10:37 AM (124.61.xxx.83)

    이 말 저 말 포장하지 말고
    솔직히 말하라면
    상대의 조건이 합격점인지 아닌지를 먼저 따지던데..
    아닌가요??

  • 3. 웃기지만,
    '19.6.20 10:48 AM (220.95.xxx.227)

    이 착한 사람이 행복했으면 좋겠다,,
    내가 행복하게 해주면 좋겠다,, 하는 마음?

  • 4. ㅈㅈ
    '19.6.20 10:56 AM (221.149.xxx.124)

    전.. '이 사람을 나없인 혼자 못 둘 것 같다' (네 저 여잡니다) 는 생각 하나 땜에 결혼 결심...

  • 5. ....
    '19.6.20 11:44 AM (223.39.xxx.187)

    내가 결혼후 ~~~ (부정적가정)하면 어떠겠냐는 if형 질문에 무조건 긍정적이고 옳은쪽의 답이 아니라 곰곰히 생각해서 신중히 대답하려는 태도 등에서 성격의 진정성같은게 보였어요...연애때 되게 다정하고 잘해줬는데 그게 머리쓰고 꾸며서 나오는게 아니라 진짜 그냥 자기성격인것같다. 하는 확신이 좀 생겼죠. 그래서 결혼했는데 연애때보다 더 다정~

  • 6. 저는
    '19.6.20 11:59 AM (117.110.xxx.20)

    처음 데이트 한 날 점심먹고 맛있는 커피마시러 가자고 해서 따라간 곳이
    인근 대학교 자판기앞 벤취(2월말)-- 별 사람다있다 싶었지만 싫지않고 오히려 호감
    그 다음 서 너번 만나고 어느 날 만나서 5시간 가까이 이야기를 했는데
    제 인생에 부모형제하고도 그리 긴시간 이야기한 사람이 없었고
    더 중요한것은 무슨이야기를 했는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는 게 중요해요
    즉 꾸미지 않고 편하게 이런저런 일상이야기 다 해도 편했던거지요

    그러고도 헤어지기가 아쉽더라구요
    돌아오는 길에 느낌으로 알았어요 그냥 보통 인연이 아니구나 라는 걸 ....
    결혼하고 10여년 째 제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답니다.

  • 7. ....
    '19.6.20 2:15 PM (182.253.xxx.57)

    제 인생에 부모형제하고도 그리 긴시간 이야기한 사람이 없었고
    더 중요한것은 무슨이야기를 했는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는 게 중요해요

    22222222222222222222222222222


    너무 편하고 자연스러워서 세번 만나고 상견례 이야기가ㅜ나왔는데도 부담스러운 것보다 날짜를 언제 해야하나로 고민했네요...
    실은 결혼 결심이고 뭐고 딱히 안 떠올라요. 그냥 너무 자연스러웠어요 결혼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5096 아빠가 오늘 길에서 쓰러지셨다는데요 ㅇㅇ 23:57:24 55
1585095 국세청 홈피에 배우자 체크카드 번호 일일이 올려야하나요? 연말정산 23:54:14 70
1585094 설날 아침 메뉴 중 따뜻한거 추천해주세요 며눌 23:51:24 67
1585093 영어 문장 하나 ?? 23:49:43 66
1585092 점점 자제력을 잃어가는게 무슨 정신질환인가요? 5 23:49:13 310
1585091 웃긴글) 누구 잘못이 가장 큰가요? 3 .. 23:48:06 205
1585090 민주, 윤석열사단 ‘상갓집 항명’은 특권 금단현상…엄중 징계하라.. 7 ㅇㅇㅇ 23:48:04 167
1585089 전세낀 집 매도할 때 질문 으랏차차힘내.. 23:45:24 80
1585088 마트에서 삶은 문어를 샀어요 2 초보 23:43:29 414
1585087 윤석열 검찰은 상갓집에 왜 기자를 대동했을까? 2가지 의도 9 멍청한것들 23:41:22 433
1585086 판)펌 생활비랑 용돈이랑 같나요? 5 희생은 개뿔.. 23:37:57 368
1585085 1년이상 이삿짐창고보관 해보신분 계신가요? ㅇㅇ 23:37:56 69
1585084 이번달 100 만원 벌었는데 기분 너무 좋네요 8 ㅇㅇ 23:36:07 1,124
1585083 내가 생각하는 예능치트키 누군가요? ㅇㅇㅇ 23:32:06 105
1585082 안면운동 효과있나요? 2 ... 23:26:36 443
1585081 제주도가 친정인 며느리..시댁식구들 가족여행 제주도 갔다와야하는.. 9 고민 23:20:03 1,418
1585080 런던에 첨 가본 친구가 말하길 7 ㅇㅇ 23:17:05 1,852
1585079 간호사관학교 졸업후 진로가 어떤가요? 1 ... 23:16:38 317
1585078 안촬수가 저리 설쳐대면 8 호남민심 23:13:20 864
1585077 캐나다 퀘백시티 기차역 근처호텔 도깨비 23:12:06 114
1585076 (시사수다방)오늘의 이슈 ... 23:11:33 80
1585075 입가 주름 고민이에요 3 푱푱 23:11:20 581
1585074 설날에..차례음식 외에 뭐 만드시나요???????????????.. 5 klll 23:09:09 814
1585073 만난지 일년지난 남자친구가 애까지 있는 이혼남이였어요.. 7 ... 23:08:25 2,044
1585072 미용실 갈때 화장하세요? 6 ㅇㅇ 23:04:57 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