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혼 결심

8ko | 조회수 : 2,181
작성일 : 2019-06-20 10:27:11
상대방에게 결혼해도 괜찮겠다라는 마음
언제 드시던가요? 그 마음이 정말 궁금하네요 ㅎ
IP : 221.150.xxx.211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궁금하다
    '19.6.20 10:28 AM (121.175.xxx.13)

    내가 아닌 다른여자와 살아도 이남자는 잘살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결혼했어요 한마디로 이남자는 누구와살아도 큰 싸움없이 무난하겠다 이런생각

  • 2. ...
    '19.6.20 10:37 AM (124.61.xxx.83)

    이 말 저 말 포장하지 말고
    솔직히 말하라면
    상대의 조건이 합격점인지 아닌지를 먼저 따지던데..
    아닌가요??

  • 3. 웃기지만,
    '19.6.20 10:48 AM (220.95.xxx.227)

    이 착한 사람이 행복했으면 좋겠다,,
    내가 행복하게 해주면 좋겠다,, 하는 마음?

  • 4. ㅈㅈ
    '19.6.20 10:56 AM (221.149.xxx.124)

    전.. '이 사람을 나없인 혼자 못 둘 것 같다' (네 저 여잡니다) 는 생각 하나 땜에 결혼 결심...

  • 5. ....
    '19.6.20 11:44 AM (223.39.xxx.187)

    내가 결혼후 ~~~ (부정적가정)하면 어떠겠냐는 if형 질문에 무조건 긍정적이고 옳은쪽의 답이 아니라 곰곰히 생각해서 신중히 대답하려는 태도 등에서 성격의 진정성같은게 보였어요...연애때 되게 다정하고 잘해줬는데 그게 머리쓰고 꾸며서 나오는게 아니라 진짜 그냥 자기성격인것같다. 하는 확신이 좀 생겼죠. 그래서 결혼했는데 연애때보다 더 다정~

  • 6. 저는
    '19.6.20 11:59 AM (117.110.xxx.20)

    처음 데이트 한 날 점심먹고 맛있는 커피마시러 가자고 해서 따라간 곳이
    인근 대학교 자판기앞 벤취(2월말)-- 별 사람다있다 싶었지만 싫지않고 오히려 호감
    그 다음 서 너번 만나고 어느 날 만나서 5시간 가까이 이야기를 했는데
    제 인생에 부모형제하고도 그리 긴시간 이야기한 사람이 없었고
    더 중요한것은 무슨이야기를 했는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는 게 중요해요
    즉 꾸미지 않고 편하게 이런저런 일상이야기 다 해도 편했던거지요

    그러고도 헤어지기가 아쉽더라구요
    돌아오는 길에 느낌으로 알았어요 그냥 보통 인연이 아니구나 라는 걸 ....
    결혼하고 10여년 째 제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답니다.

  • 7. ....
    '19.6.20 2:15 PM (182.253.xxx.57)

    제 인생에 부모형제하고도 그리 긴시간 이야기한 사람이 없었고
    더 중요한것은 무슨이야기를 했는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는 게 중요해요

    22222222222222222222222222222


    너무 편하고 자연스러워서 세번 만나고 상견례 이야기가ㅜ나왔는데도 부담스러운 것보다 날짜를 언제 해야하나로 고민했네요...
    실은 결혼 결심이고 뭐고 딱히 안 떠올라요. 그냥 너무 자연스러웠어요 결혼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2488 故박원순·오거돈 후임 보궐선거에 838억 원 소요 세금충 21:59:44 10
1202487 현실적인 의사 웹툰 웹툰 21:58:11 41
1202486 뛰니까 좋은점 ㅇㅇㅇㅇ 21:57:34 54
1202485 신경성 배탈에 좋은 거 있나요? 배앓이 21:57:30 21
1202484 이찬원 얼굴 보고 진짜 깜짝놀랐어요 5 dd 21:53:02 704
1202483 문 대통령 '탄핵'을 막은 사람들! 3 우리가나라다.. 21:52:19 175
1202482 요즘 결혼식은 많이 하나요? ... 21:50:39 85
1202481 성적이, 학벌이 다가 아니라는 걸 아는데.. 7 ..... 21:46:01 553
1202480 벽에 정수리를 부딪혔어요. 걱정 21:43:05 109
1202479 김필성 변호사, 조국 전장관의 싸움은 생각보다 훨씬 힘겹다 4 김필성 21:42:33 299
1202478 文 올해성장률 OECD 1위라지만 내년엔 34위 19 점점 21:42:09 482
1202477 싫으면 바로 티내고 눈치 주는 친구... 4 두유 21:41:11 416
1202476 자기들끼리 다녀왔던데, 제가 기분이 나뻐요 5 아아 21:39:29 941
1202475 스타벅스에서 일해보신 분 계세요? 5 ..... 21:35:55 819
1202474 부동산감독원 신규인력은 100명정도 5 ... 21:35:32 399
1202473 바리스타 자격증 쓸데 있을까요? 9 커피 21:34:04 443
1202472 헬스하다가 필라로 갈아탔는데요..언제쯤 느낌?이 오나요? 3 필라초보 21:34:03 422
1202471 복비도 못잡으면서 무슨 2 ... 21:30:54 372
1202470 기능시험 떨어졌어요 ㅠ 1 운전면허 21:29:06 447
1202469 손수건 대용 3겹~4겹 티슈 여러가지.. ... 21:29:03 117
1202468 지저분한 사람들이 이웃으로 오면 진짜 짜증나요ㅋㅋㅣ 짜증 21:26:50 448
1202467 7살, 작곡가가 되고싶다는데..(가사있음) 8 도치맘 21:25:48 389
1202466 세계적인 투자 전문가 "10-20년간 한국이 가장 번영.. 14 mouseh.. 21:16:08 2,029
1202465 펌 내다버린 한국의 황금기 5 21:14:38 747
1202464 OECD 사무총장 "성장률 전망 1등한 한국, K-방역.. 6 뉴스 21:12:51 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