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혼 결심

8ko | 조회수 : 2,104
작성일 : 2019-06-20 10:27:11
상대방에게 결혼해도 괜찮겠다라는 마음
언제 드시던가요? 그 마음이 정말 궁금하네요 ㅎ
IP : 221.150.xxx.211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궁금하다
    '19.6.20 10:28 AM (121.175.xxx.13)

    내가 아닌 다른여자와 살아도 이남자는 잘살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결혼했어요 한마디로 이남자는 누구와살아도 큰 싸움없이 무난하겠다 이런생각

  • 2. ...
    '19.6.20 10:37 AM (124.61.xxx.83)

    이 말 저 말 포장하지 말고
    솔직히 말하라면
    상대의 조건이 합격점인지 아닌지를 먼저 따지던데..
    아닌가요??

  • 3. 웃기지만,
    '19.6.20 10:48 AM (220.95.xxx.227)

    이 착한 사람이 행복했으면 좋겠다,,
    내가 행복하게 해주면 좋겠다,, 하는 마음?

  • 4. ㅈㅈ
    '19.6.20 10:56 AM (221.149.xxx.124)

    전.. '이 사람을 나없인 혼자 못 둘 것 같다' (네 저 여잡니다) 는 생각 하나 땜에 결혼 결심...

  • 5. ....
    '19.6.20 11:44 AM (223.39.xxx.187)

    내가 결혼후 ~~~ (부정적가정)하면 어떠겠냐는 if형 질문에 무조건 긍정적이고 옳은쪽의 답이 아니라 곰곰히 생각해서 신중히 대답하려는 태도 등에서 성격의 진정성같은게 보였어요...연애때 되게 다정하고 잘해줬는데 그게 머리쓰고 꾸며서 나오는게 아니라 진짜 그냥 자기성격인것같다. 하는 확신이 좀 생겼죠. 그래서 결혼했는데 연애때보다 더 다정~

  • 6. 저는
    '19.6.20 11:59 AM (117.110.xxx.20)

    처음 데이트 한 날 점심먹고 맛있는 커피마시러 가자고 해서 따라간 곳이
    인근 대학교 자판기앞 벤취(2월말)-- 별 사람다있다 싶었지만 싫지않고 오히려 호감
    그 다음 서 너번 만나고 어느 날 만나서 5시간 가까이 이야기를 했는데
    제 인생에 부모형제하고도 그리 긴시간 이야기한 사람이 없었고
    더 중요한것은 무슨이야기를 했는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는 게 중요해요
    즉 꾸미지 않고 편하게 이런저런 일상이야기 다 해도 편했던거지요

    그러고도 헤어지기가 아쉽더라구요
    돌아오는 길에 느낌으로 알았어요 그냥 보통 인연이 아니구나 라는 걸 ....
    결혼하고 10여년 째 제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답니다.

  • 7. ....
    '19.6.20 2:15 PM (182.253.xxx.57)

    제 인생에 부모형제하고도 그리 긴시간 이야기한 사람이 없었고
    더 중요한것은 무슨이야기를 했는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는 게 중요해요

    22222222222222222222222222222


    너무 편하고 자연스러워서 세번 만나고 상견례 이야기가ㅜ나왔는데도 부담스러운 것보다 날짜를 언제 해야하나로 고민했네요...
    실은 결혼 결심이고 뭐고 딱히 안 떠올라요. 그냥 너무 자연스러웠어요 결혼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1658 긴장성 두통 타이레놀 안듣죠 17:12:52 32
1561657 中 사드 문제 일방 발표, 정부 뒤늦게 화들짝 3 갈수록 태산.. 17:11:48 99
1561656 조국..금태섭 관계를 고교시험문제로. 7 앤쵸비 17:07:52 229
1561655 조말론 오드앤베르가못은... .. 17:06:18 62
1561654 화가 안쌓이는것도 성격인가요..??? 4 ... 17:05:01 195
1561653 내일도 서초집회 계속 되는거죠? 2 검찰개혁 17:04:59 88
1561652 기숙재수학원 2 학원비 17:04:48 132
1561651 100만원 넘는 유아 패딩들이요 1 17:02:05 253
1561650 방광염 소름 돋고 속도 울렁거리나요?? 1 방광염 16:56:38 188
1561649 초등여아 따돌림이요 5 .. 16:55:20 266
1561648 82년생 김지영 보고 4 영화 16:52:50 408
1561647 이력서를 받았어요. 내일 16:47:08 300
1561646 정말 말도안되게 대단한것 같아요~~~ 7 이게나라다 16:46:32 1,087
1561645 수지 동천동에 조용한 일찍 여는 브런치 있나요? 3 미팅 16:45:19 211
1561644 이 댓글이 내 맘 5 요댓글 16:45:03 448
1561643 수시 예비 21번... 3 ... 16:42:31 509
1561642 냉동 떡볶이떡 어떻게 말랑하게 하나요? 7 ... 16:41:57 336
1561641 까페라떼에 쵸콜렛 넣으면 까페모카인가요~? 1 궁금 16:41:55 146
1561640 저 좀 꾸짖어주세요 3 욕심 16:31:04 588
1561639 만원으로 뭐하면 행복할거 같으세요? 17 * 16:31:00 982
1561638 이혼후 한 남자를 알게 되었는데요. . 56 미니멀리즘 16:28:21 2,755
1561637 인생에서 한 번 힘든 시기를 겪어야 한다면....? 6 mm 16:27:30 655
1561636 황교안수염 ? 6 ㄱㅌ 16:26:39 354
1561635 12월 중순에 나트랑 갈 예정인데요, 꼭 리조트에 묵어야하나요?.. 1 dd 16:26:26 125
1561634 레터링 케이크요.. 16:25:39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