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다른 어머니들도 결혼식 다녀오면 신부 품평회 하나요?

... | 조회수 : 6,408
작성일 : 2019-06-17 22:05:12
30대 후반 미혼인데 어머니께서 신랑측 하객으로 결혼식 다녀올 때마다
신부 외모를 심하게 품평해요. 함께 간 지인분들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하는 거 보니 어머니만 그러는 건 아닌 것 같고요.다같이 뒷담화 하나봐요.
누구 신부는 메부리코다
누구 신부는 너희가 지금껏 본 여자중에 가장 못 생겼을거다
누구 신부는 못생긴 게 성질도 나쁘다

그런데 신부측 하객으로 가면 안 그러시고
또 신부가 흠 잡을 것 없이 예쁘면 아무 말 안 하시고
ㅋㅋ기죽었는지 예쁘면 진짜 아무말 안 해요.
딱 신랑 측 하객으로 갔을 때 신부 외모가 별로면 그래요.
신랑 흠 잡는 발언은 한 번도 들어본 적 없고
오직 신부 외모만 입방아에 오르네요.

어휴 저 결혼할 때도 저런 아주머니들이 제 외모에 대해 난도질한다고 생각하면 아찔해요.
본인 딸도 어디 나가면 욕 먹는 줄 모르고...
저는 그래서 밖에 모임 나가면 어머니 또래이신 분들 피해요.
괜히 이것저것 흠집 잡히기 싫어서요.
IP : 116.39.xxx.80
2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6.17 10:08 PM (59.15.xxx.61)

    나 결혼할 때
    신랑측 하객아줌마들 내 얼굴보고
    진짜 할 말 많겠다, 그치 엄마?

  • 2. 그러니
    '19.6.17 10:08 PM (1.239.xxx.139)

    직계랑만 결혼식해야되요
    원래 여러가지 까발리는 자리잖아요

  • 3. 어휴
    '19.6.17 10:13 PM (14.52.xxx.225)

    저희 엄마는 전혀 안 그러세요

  • 4. 님 어머니가
    '19.6.17 10:14 PM (42.147.xxx.246)

    훌륭하신 인격의 소유자가 아니시고 보통 사람이라면
    그런 말을 합니다.

    나이가 들어간다고 역사상에 나오는 성인들 처럼 되어가길 바라는 것은 무리이지요.

    그냥
    사바세계에 사는 인간일 뿐 .

  • 5. ..
    '19.6.17 10:18 PM (222.237.xxx.88)

    신부하객으로 가면 신랑 품평회도 합니다.
    신부보다 스팩이 넘치네, 모자라네...
    생김새가 잘났네 못생겼네...
    키가 크네 작네 키높이 구두 봤니 못봤니...

    신부 품평을 왜 안해요?
    평소보다 이뻤네 아니네...
    드레스가 어쨌네 저쨌네...
    시엄마 감이 어쩌네 저쩌네...

    하는 사람은 아주 잘근잘근 씹고
    안하는 사람은 그냥 축복만 하죠.

    그게 신랑측하객이라서,
    신부측 하객이라서가 아니에요.

  • 6. 걱정마세요
    '19.6.17 10:18 PM (117.111.xxx.116)

    님 어머니가 유별나시네요.
    보통은 오랜만에만난 친척 친구와 인사하기바빠요.
    우리어머니는 물론이고
    결혼식 자주 참가하는데
    예식장에서 지인들이 신부 험담하는거 한번도 못봤어요.
    다들 덕담스타일.

  • 7. ...
    '19.6.17 10:22 PM (116.39.xxx.80)

    남의 좋은 날 최고로 중요한 날에 그런 말들 하는 게 안 좋아보여서요. 엄마가 그렇게 생각하고 말한 죄값은 제가 치르는 듯해요. 저는 어렸을 때부터 제 결혼식에 대한 공포(?)가 있어서 약 5~8명 참석한 극스몰웨딩을 꿈꿔요.

  • 8. ....
    '19.6.17 10:26 PM (116.39.xxx.80)

    어제도 신부 흉을 듣다가 문득 '어? 나는 신부 외모 흉본 적 없는데..엄마가 유별난건가? 다른 어머니들도 다 그런가?' 궁금해져서요. 위 몇 분이 안 그런 사람도 많다는 말이 왠지 안심이 되네요.

  • 9. ㅇㅇ
    '19.6.17 10:26 PM (117.111.xxx.116)

    60넘은 중년부인이 뭐 도전정신이 있겠어요?
    목표가 있겠어요?
    돈도 안들겠다 에너지가 입으로가서 남 씹고 그러는거죠.
    운동하고 종교생활하고 좋은친구 많이 있는분들은
    신부 안씹어요.
    좋은 말 하기에도 짧은 세상,
    남의집 귀하디 귀한 여식을 왜 안주거리로 씹겠나요?

  • 10.
    '19.6.17 10:31 PM (117.111.xxx.116)

    저는 동생결혼식 때 화장실에서
    신랑쪽 젊은 여자 손님들이 자기들끼리
    신부 너무 이쁘다고 칭찬하는 소리 들었는데,
    기분 너무 좋더라구요.

  • 11. 엄마는
    '19.6.17 10:31 PM (110.70.xxx.62)

    내가 뭐라고 한마디 할 수라도 있어요.
    엄마 그러지마~ 나 결혼할 때 엄마 친구들도 그러면 기분좋아? 라고.....

    저희 시어머닌 그렇게 남의 집 며느리 학벌 얘기해요.
    다 이대 나왔대요. 어쩜 이대생이 우리나라 절반인가....
    다 이대래 ㅡㅡ;;

  • 12. 티니
    '19.6.17 10:32 PM (116.39.xxx.156)

    어휴 ㅠㅠ 결혼식가서 신부 외모 씹는다는 이야기 첨들어요
    축복해주고 축하해주는 날에 웬
    저희 양가 어머니나 그 지인분들이나
    그런다는 얘기는 듣질 못했는데...
    위엣분은 왜 60넘은 중년부인들을 싸잡아 그러시는지;

  • 13. ㅁㅁㅁㅁ
    '19.6.17 10:52 PM (119.70.xxx.213)

    예쁘면 예쁘다 말하고 인상좋으면 좋다 말하고
    안이쁘면 아무말 안하죠

    남 외모 이러쿵 저러쿵 찧어대는거 수준낮은 짓이에요..

  • 14. ㅁㅁㅁㅁ
    '19.6.17 10:54 PM (119.70.xxx.213)

    제 시모는 남편친구 와이프들이
    다 저보다 이쁘고
    다 저보다 키크대요
    이쁜건 주관적일수도 있지만
    키는 어쩐대요

  • 15.
    '19.6.17 10:59 PM (1.230.xxx.9)

    저희 친정엄마나 시어머니께는 그런 소리 들어본적이 없어요
    그런데 결혼식 가면 테이블에 앉아서 품평회하는 어르신들이 있긴하더군요
    그 어르신이 자기 아들 여친은 이대 나왔는데 자기 아들한테 목을 맨다고 하대요 ㅎㅎ
    위에 이대 이야기가 보니 그 생각까지 나네요
    그런 어른들의 머릿속은 똑같은지...

  • 16. ㅎㅎ
    '19.6.17 11:01 PM (121.132.xxx.46)

    우리 시어머니 친구들.... 신부는 키만 크다고...
    키만..... 키만.....키만.......키만.....
    그이야기 그대로 전달한 우리 시어머니....
    이하 생략합니다.

    제 키가 크긴 커요. 173..

  • 17.
    '19.6.17 11:02 PM (211.206.xxx.180)

    품평이 일상화 된 사람들이 하죠.
    끼리끼리 수준 드러남.

  • 18. ...
    '19.6.17 11:14 PM (223.62.xxx.65)

    82에서 남 인물 까고 옷차림 까고
    어쩌구저쩌구 하는 사람들이
    남 예식장 가서도 그러구 있겠죠
    반대로 자기가 그런 말 들으면
    파르르 뒤로 넘어갈 거구요

  • 19. 우리엄마는
    '19.6.17 11:26 PM (211.246.xxx.205)

    지금껏 평생 결혼식 갔다와서 신부품평 안하던데요. 님네 엄마가 유별나시네요. 뒷말 좋아하고 푼수떼기 같은 사람이 있어요. 자기 얼굴이나 지딸 얼굴은 생각안하고 막 내뱉죠.

  • 20. 어휴
    '19.6.17 11:27 PM (58.230.xxx.242)

    님네 엄마만 그래요.

  • 21. ㅇㅇ
    '19.6.17 11:42 PM (110.70.xxx.60)

    친정엄마는 아예 그런 이야기를 안하는 편이고.
    시어머니는 걍 좋은거만 찾아서 이야기하세요.
    신랑이건 신부건

  • 22. ㅇㅇ
    '19.6.17 11:43 PM (110.70.xxx.60)

    그대신 밥 잘나왔다. 밥 못나왔다 이야기는 꼭 하십니다ㅋㅋ

  • 23. 사실
    '19.6.17 11:57 PM (39.7.xxx.230)

    결혼꽃 신분데ㅜ그이야기만하지요

  • 24. zzz
    '19.6.18 12:18 AM (119.70.xxx.175)

    신부가 어떤지 만지 그것은 상관없고
    밥이 중요한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25. hoony
    '19.6.18 6:56 AM (122.58.xxx.122)

    우리엄마는 한번도 안하셨어요.
    오히려 양쪽다 좋더라. 그러고말아요.

  • 26. ..
    '19.6.18 10:00 AM (222.233.xxx.42)

    대개 그런 어르신들은 젊었을 때도 인물은 없었을 듯한.
    참 어찌 저런 외모로 남들 외모 품평을. ㅋ

  • 27. ㅇㅇㅇ
    '19.6.18 11:38 AM (211.196.xxx.207)

    신부 하객은 신랑 씹고 신랑 하객은 신부 씹는거 아니에요?
    그럼 신부 하객이 신부 씹나요?
    하객으로 온 친분만큼 자기가 온 측에 대해선 손틉만큼이나마 아는 게 있겠죠.
    부모 직업이나 신랑, 혹은 신부의 성격, 학벌 그런 거.
    그러니 모르는 상대방에 대해 아는 사람끼리 말하는 거고요.
    내 친구 결혼식 예를 들어서 상상해보면요.
    걔는 성격이 이러저러한데 신랑은 좀 이래보여서 걱정이다~
    우리 00이는 이쁜데 신랑 외모 비하면 우리 00이가 더 아까워~
    동창끼리 이런 얘기 하면 신랑 씹는 거가 되나? 싶은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2856 유튭에서 본 공개입양 잘 지내는지 궁금 문득 03:51:48 110
1462855 일본여행 취소한 분들 보세요 3 ,,, 03:37:36 683
1462854 애국심이 물씬 올라오는 뉴스네요ㅠㅠ 2 울컥 03:36:59 531
1462853 [속보] 법원, 김태한 삼바 대표 구속영장 두번째 기각 2 ㅇㅇ 03:27:31 393
1462852 조용하고 야경좋은 홍콩 호텔 추천 좀? 2 ㅇㅇ 03:10:57 178
1462851 한국전 포로 다룬 다큐 '리턴 홈' 제작 중인 조경덕 감독 light7.. 03:09:19 79
1462850 재활용 금속 빨대 조심해야겠어요 1 ... 02:49:49 826
1462849 태풍은 우리기산청이 맞나봐요 1 ddd 02:43:30 642
1462848 친구아버지가돌아가셔서 조문갈때요 5 ㅇㅇ 02:36:18 458
1462847 라디오 추천 바랍니다. 1 문의 02:21:36 169
1462846 모기 물린데 즉효약이 이거예요 33 .. 02:20:58 2,393
1462845 (속보) 트럼프 "한일 긴장 해결 돕고 싶다".. 8 끝까지 간다.. 02:19:03 1,212
1462844 딸꾹질 멈추게 하려면 어찌하나요? 5 ㅁㄷ 02:18:15 194
1462843 아베의 불륜과 숨겨진 자식 스캔들(2007년) 3 앗, 싸다 .. 02:14:41 1,315
1462842 오사카도 방사능에서 자유롭지 않네요 10 .. 02:13:27 758
1462841 ㄷㅐ리운전 사고시 누가 책임지는건가요? 1 mm 02:07:48 242
1462840 혹시 입양을 한 부모에 대한 책 좋은 것 있을까요 1 ... 01:59:22 155
1462839 대기업의 일본산 식품원료 사용현황.jpg 5 강추합니다 01:49:51 1,010
1462838 앞으로 평생 방사능식품 어찌 피할지 5 다피하기는힘.. 01:46:54 433
1462837 모의성적보다 수능때 한참 내려갈수도 있나요? 7 힘들다 01:46:47 438
1462836 자유한국당도 왜구당인데 바른미래당도 왜구당2중대에요 1 근데 01:42:05 211
1462835 고두심이요. 6 .. 01:40:08 1,637
1462834 세부 유심끼우면 한국카톡 바로되나요? 1 .. 01:37:14 267
1462833 홈키파 효과있나요? ㅡㅡ 01:24:27 137
1462832 안정환 괜찮지 않나요? 13 뜬금 01:22:54 2,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