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은둔형 외톨이’ 가족의 고립을 막기 위해

ss | 조회수 : 1,470
작성일 : 2019-05-25 05:26:55

자력갱생’만이 살길이었다

숨을 쉴 수 없었다. 다른 아이들은 멀쩡한데 우리 아들만 이상한 것처럼 보였다. 삶의 맥이 풀렸다. 여기저기 백방으로 찾아봤다.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도움을 구할 수 없었다. 미연씨는 논문까지 찾아 읽기 시작했다. “국가나 지자체 차원에서 도움을 구할 수 없었어요. 너무 막막했어요. 지금 당장은 부모의 지원으로 우진이가 살아간다 해도 이후엔 누가 도와주겠어요.” 

진영씨와 미연씨는 ‘자력갱생’을 택했다. “인터넷을 수도 없이 검색했어요. 거기서 ‘K2인터내셔널코리아’(이하 K2)라는 단체를 알게 됐죠.”(미연씨) K2는 은둔형 외톨이들이 공동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회적기업이다. 일본 요코하마에 본사가 있고 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한국에 지부가 있다. 한국에는 7년 전에 생겼다. 

진영씨와 미연씨는 K2에서 만난 다른 은둔형 외톨이의 부모들과 한 달에 한 번씩 만나 자신의 경험을 나눈다. 오스트레일리아에 이민 갔다가 적응을 못하고 한국으로 돌아온 은둔형 외톨이 아들을 둔 구인준(가명)씨가 “이렇게 말하기 부끄럽지만 아들을 공동생활에 데려다주고 좀 떨어지고 나니 살 것 같았다”고 하는 말에 다른 부모들도 공감했다. 

미연씨가 말했다. “(아이와 실랑이하다보면) 너무 힘들다. 나부터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비행기를 타면 승무원들이 긴급상황 대응 요령을 설명할 때, 부모가 아이보다 먼저 산소마스크를 쓰라고 하지 않나. (아이의 은둔이 장기화할 수 있기 때문에) 부모의 심리 건강도 중요한 것 같다. 은둔형 외톨이는 본인이 의지를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본인이 원치 않더라도 가족이 원하면 지원해주는 제도가 필요하다.”


부모 모임을 하면서 진영씨와 미연씨가 아이들을 보는 관점도 달라졌다. “학교를 안 가면 밥벌이도 못하고 사회적으로 낙오된다는 생각이 있잖아요. 하지만 학교는 안 갈 수도, 지금 갈 수도, 나중에 갈 수도 있다는 걸 알았어요. 생각이 변했어요. 아직 우리 사회는 이 아이들을 용납하지 못하고 있어요. (다름을) 받아주는 사회고, 이런 아이도 있고 저런 아이도 있다는 걸 인정하는 사회였다면 매일 울고 우울증 치료를 고민하지 않았을 거예요.”(진영씨) 






일본에는 은둔형 외톨이 당사자 단체인 ‘전국 히키코모리 가족연합회’가 있다. 이들은 후생노동성의 지원을 받아 10년 이상 은둔 생활을 하는 가족을 찾아 실태를 조사하고, 은둔형 외톨이 당사자와 가족의 고립을 막기 위해 상담을 지원한다. 또 국가와 지자체에 은둔형 외톨이 대책을 제안한다. 이를 본떠 진영씨와 미연씨는 네이버에 은둔형 외톨이 부모 모임 카페를 만들었다. “혼자 걱정하지 마시고 은둔형 외톨이 자녀를 둔 부모들이 모여 함께 고민하고 추후에 정책 제안까지 할 수 있는 단계가 됐으면 좋겠어요.”






역시 모든건 다름을 받아주지 않는 사회가 문제가 있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IP : 210.121.xxx.18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3083 이 시국이지만 목포 여행 추천해요~ 진쓰맘 19:20:29 5
1483082 안재현 좀 안됐음... 5 에구 19:16:17 440
1483081 오늘 7월 전기요금 고지서 받아보고 기뻤는데 3 훔....... 19:16:06 150
1483080 민주당은 지금 실수하고 있어요 12 .. 19:14:23 293
1483079 올해부터 연대는 수능최저 없앤다는것 7 .. 19:14:05 175
1483078 조국 "고교생과 성인 성관계 합의했다면 처벌 말아야.... 4 .. 19:14:00 300
1483077 친정식구에게 꼭 뜯는 사람 벌받나요? 19:13:39 68
1483076 조국 지적하는 나경원, 그의 '내로남불'은? 8 똥뭍은犬 19:12:33 115
1483075 편두통 때문에 병원에서 약 처방 받으시는 분들,,, 1 건강 19:05:59 118
1483074 밤과 낮 하루동안 꿈에서 전현직 대통령들을 봤어요. 4 dd 19:05:08 144
1483073 중딩고딩 애들이 집밥이 싫대요ㅜㅜ 7 고민 19:02:02 661
1483072 근데 왜 조국은 모든 사진에서 너무 자주 머리를 쓸어넘기는지 26 여담 18:59:56 1,053
1483071 고대는 수시가 뭐 저따위예요? 27 때려치워 18:59:48 745
1483070 송은이 김신영 걸그룹 공주컨셉 괜찮네요 1 .. 18:59:23 227
1483069 국가연구프로젝트비로 논문을 쓸 경우 자격이 5 샤걀 18:55:39 180
1483068 아들 군입대 했는데 수료식 준비 어떻게 하나요? 5 수료식만 기.. 18:53:32 145
1483067 김종회 의원 "日 후쿠시마 바닷물 128만t 국내 해역.. 5 ㅇㅇㅇ 18:53:13 256
1483066 [단독] 청 민정수석실, 교육부 미성년자 논문 전수조사 이례적 .. 10 ... 18:51:26 807
1483065 현재 조국문제 가장 정확하게 쓴 글. 18 불펜펌 18:50:09 1,574
1483064 아파트 매수 계약시 과정과 주의점 좀 알려주세요 1 .. 18:50:08 87
1483063 초혼 남편의 직업이 상대방에게 중요하겠죠 3 재혼 18:49:08 391
1483062 출장 가는 길에 중간에 픽업 혹은 같이 택시 타자는 제안 2 ㄱㄱ 18:48:34 206
1483061 조국에 대한 반대의견을 알바라 치부하는 문빠 조빠들의 착각과 수.. 33 .. 18:48:01 460
1483060 고대 입학시 평가 없다더니…조국 딸 자소서엔 "논문에 .. 15 .. 18:46:08 713
1483059 손석희는 불륜으로 만들려다 실패하고. . . 13 ㅋㄷ 18:45:16 1,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