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유없이 피로하거나 신체 질병이 있는 이유가 분노 때문?

호박냥이 | 조회수 : 1,908
작성일 : 2019-05-19 19:30:08

가토 다이조의 책을 읽고있는데
분노가 육체적 질병으로 나타난다는 챕터에 있던 내용이예요.

하루동안 아주 많은 일을 하는 것도 아니고, 과격한 운동을 하지도 않는데
언제나 피로에 지쳐 있다면
맘속에서 분노를 억누르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저 역시 피로가 심하고 저질체력이라
병원에서 갖가지 검사도 받아봤지만 정확한 이유를 몰랐는데...
책을 읽고 나서 이거구나,, 하고 심증이 갔습니다..)

그리고 피로뿐만 아니라 편두통, 위장장애, 구토, 변비, 메스꺼움 등도
분노와 적의를 억누름으로 인해, 신체를 통해 나타나는 증상일 수 있다고 합니다.

한마디로 책에서는 어린시절 부모로부터 받지못한 애정과 돌봄에 대한 분노가
신체로 표현되는 것일수 있다고 해요.

제가 어느 책에서 읽은 바로도, 우울증같은 질병 역시도
생겨난 분노를 자기에게 돌림으로서 사람이 무기력해진다고도 하더라구요.

그리고 예전에 나온 책중에서 '몸이 아니라고 말할 때'라는 서적에서도
감정과 육체적 질병간의 상관관계를 밝히고 있지요.

책의 주제는 수치심, 분노, 화, 열등감, 질투 등 부정적인 감정을 적절히 표현하지 못하고 억압하는게
크게는 암이나 심장질환부터, 피부 질환 등에 영향을 미쳐
병증을 유발시킨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러나 가토 다이조는
분노는 나를 많이 힘들고 지치게도 하지만
꼭 부정적인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그것은 내가 살아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며,
때로 우리가 한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주기도 한다고 해요.
(고차원적이고 정신적인 의미부여라
당장은 이해가 가지 않지만요^^;;)

그리고 분노를 다스리는 대안으로, 나에게 어린시절부터 부모에 의해 금지되거나
폄하된 것, 그리고 별것 아니라 치부해왔던 일들..
취미건 무엇이든, 내가 정말 원하고 바라는 일을 하고
그것에 집중하면서 감정을 조절하며 사는것을 제시합니다.

저는 이 분의 저서를 우선 유명하고 핵심적인 것부터 읽어보고..
(나는 왜 눈치를 보는가, 착한 아이 콤플렉스 등)
각자 대안을 모색해보며 게시판에서도 나눠보면 좋겠다고 생각되어요.
IP : 110.70.xxx.93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아요.
    '19.5.19 7:58 PM (223.62.xxx.205)

    공감합니다.
    모든 병의 뿌리는 분노에서 출발하죠.

  • 2. ...
    '19.5.19 8:09 PM (115.40.xxx.94)

    맞는 말 같아요

  • 3. 스트레스가
    '19.5.19 8:17 PM (223.38.xxx.85)

    만병의 근원이잖아요.
    부당한 폭력에 할 말만 해도 안 아플 것 같아요.

  • 4. ㅇㅇㅇ
    '19.5.19 8:27 PM (175.223.xxx.64)

    http://m.youtube.com/watch?v=Oq4Dg6eoCO8

    비슷한 내용이 있어서 퍼왔어요
    원글님글에 공감합니다

  • 5.
    '19.5.19 9:26 PM (49.161.xxx.21)

    공감합니다

  • 6. 울지않으면
    '19.5.19 10:12 PM (49.173.xxx.146)

    몸이 운다잖아요. 정신적인것과 관련있겠죠.

  • 7. ...
    '19.5.20 2:37 PM (223.62.xxx.89)

    원하는 것을 이루어 분노가 없어지면 좋겠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5543 차안에서 성폭행하고 24시간 방치한게? 1 ... 03:31:37 495
1445542 오래된 볼펜이 안 나올때는 어떻게 .. 03:30:49 77
1445541 남편취미로 짜증난다 하는거 있으세요? 취ㅁ 03:30:03 117
1445540 최근 인스타에서 본 멋진 할머니(?) 1 ... 03:10:23 589
1445539 어쩜이리 무심한 남편 02:56:11 276
1445538 쿠션 두 색 섞어서 바르는 비법있나요? 1 화장빨 02:02:16 272
1445537 린넨 이불 좋아하세요? 1 ... 01:58:23 425
1445536 사주에서 수명 1 사주 01:55:12 480
1445535 봄밤에서 임성언이요.... &&.. 01:52:35 682
1445534 자신의 말에 리액션을 요구하는 직장 어르신 1 .. 01:46:13 285
1445533 제가 모르고 비타민을 두 알 먹었는데 지금 너무 힘들어요 6 ㅇㅇ 01:40:26 1,477
1445532 스타벅스 프리퀸시 나눔 5 ... 01:23:09 560
1445531 남편이 권태기에요 1 Www 01:17:40 1,038
1445530 뇌출혈인지 모르겠지만 도와 주세요 12 걱정이 01:16:23 1,957
1445529 40후반이 40초반보다 좋은것같아요. 7 01:10:01 1,710
1445528 냉무 7 구름둥둥 00:54:17 479
1445527 왼쪽 엄지손가락 저림 1 00:51:29 253
1445526 휘트니스클럽 초보 00:51:17 165
1445525 다이아벡스 당뇨약먹고있어요 3 당뇨약 00:47:25 597
1445524 시집에 다녀온후 마음이 복잡해요ㅠ 13 .. 00:45:49 2,849
1445523 베스트글 예비시모 가방 베지터블 가죽 아녜요? 6 happ 00:44:14 1,426
1445522 봄밤이 작가 필력이 딸리네요. 7 봄밤 00:41:28 1,537
1445521 얼굴에 난 상처, 흉터 걱정 4 ㅇㅇ 00:38:51 466
1445520 엘시스테인 흰머리 관계있나요? .... 00:35:32 349
1445519 WWW 장기용 앓이 9 ... 00:25:13 1,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