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60살이면 자식들한테 부양받아야하는 나이인가요?

남자 | 조회수 : 5,727
작성일 : 2019-02-11 18:32:33
제목 그대로
30대 자식들이 부양하는 나이인가요?
고혈압 당뇨 몇년전 허리수술했지만 사지멀쩡합니다
IP : 211.246.xxx.172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60대는
    '19.2.11 6:33 PM (180.65.xxx.37)

    요즘60은 옛날45느낌
    자식을부양해야할걸요 요즘60

  • 2. .....
    '19.2.11 6:33 PM (122.34.xxx.61)

    30년 뜯길일있나요?

  • 3. ㅇㅇ
    '19.2.11 6:34 PM (223.62.xxx.21)

    그 나이면 새출발해서 애도 나을 나이인대요?ㅋㅋ

  • 4.
    '19.2.11 6:36 PM (218.150.xxx.39)

    열심히 일할 나이죠..
    연금도 65세부터 나온답니다

  • 5.
    '19.2.11 6:38 PM (125.183.xxx.190)

    요즘은 자식한테 신세지지 말자고 다짐들 하는 나이죠
    물론 각 가정마다 사정이 다르고 상황이 다르지만!

  • 6. 네버
    '19.2.11 6:39 PM (122.35.xxx.224)

    전혀요
    남편. 결혼도 또래보다 늦게해서 아이들이아직 독립을 못해서
    아직도 돈벌고 있어요

    그리고 돈을 안번다해도 자식한테 부양받을꺼라 생각도 해본적 없어요

    우리부부는 자식들 꺼 까지 빼앗으면(?)
    서로 못사니 우린 적으면 적은대로 살기로 함

  • 7. ...
    '19.2.11 6:40 PM (175.113.xxx.252)

    저희 아버지 63세 뇌경색 와서 그이후에는 사회활동 못했거든요... 그냥 자기가 벌어놓은거 쓰시면서 사세요... 사지멀쩡하시면 일을 하시든지 아니면 벌어놓으신걸로 사시던지 암튼 자식이 부양할 나이는 아닌것 같아요...

  • 8. ...
    '19.2.11 6:40 PM (220.75.xxx.29)

    아니 저희가 아이가 늦어서 남편 낼모레 60이지만 애는 중고딩이거든요. 부양씩이나 받을 상황이 절대 아니에요 체력적으로나 어느모로 보나...

  • 9. 울아부진
    '19.2.11 6:55 PM (223.38.xxx.162)

    70에도 경비서셔서
    아들집살때 목돈 보태주셨구만
    연금나와 일안하셔도 되는데
    도움주고 싶다는 마음에서~
    60이면 아저씬데요?

  • 10. ..
    '19.2.11 7:06 PM (223.62.xxx.137)

    60초반,중반 자영업 하시는 부모님..
    노후준비 철저히 해서 저희 남매에게 짐 되지 않게 하겠다고
    주6일 근무하시며
    오히려 30대 자식에게 용돈주십니다.

    60초반,후반 시부모님도 여유 있으시지만
    은퇴안하시고 경제활동 하시고요.

    요즘 60은 아직 젊어요.
    90까지 사시는데 자식이 30년이나 부양 못해요..

  • 11. ㅠㅠ
    '19.2.11 7:12 PM (121.134.xxx.9)

    저희 시가는 어머니아버지 57세때부터 자식들이
    생활비며 병원비 모두 부담하고 있죠.
    어언 26년째네요...;;
    집안마다 다른데 그나마 아버님은 돌아가셔서
    어머니만 부담하고있습니다.
    이게 위안이 될지는 저도 잘...ㅠㅠ

  • 12. ....
    '19.2.11 7:17 PM (175.118.xxx.39)

    올해 울나이 딱 60. 결혼이 늦어 재수한 아이 올해 대학 들어가요. 저 열심히 돈 벌어야 해요. 전업하다가 이 나이에 돈 벌거 진짜 없어 요양보호사 일 해요. 제 생각에 70세까지는 일하다가 한 5년 골골살다 가면 딱 맞을듯 싶네요.

  • 13.
    '19.2.11 7:27 PM (175.223.xxx.42)

    근데 허리수술하고나면 막일은 못하고 먹고살게 없고 재산도 없으면 의지하려할듯 해요. ㅠ

  • 14. ..
    '19.2.11 7:51 PM (39.119.xxx.128)

    일부 60대 노인들이 며느리 보고나면
    부양받으려 하는 걸 여기서 보고 놀랐어요.
    병원에 며느리 아들 앞세우지 않으면 큰일나는 줄 안다는 사람들. 정말 진료접수도 못해서 그런가 싶더라구요.
    거동이 불편할 정도로 아픈사람은 젊든 노인이든 당연히 보살펴야 하겠지만 사지멀쩡한 어중간한 노인이 그러면 분명히 알려드려야 하죠.
    잘못하면 20~30년동안 금전적으로 육체적으로 질질 끌려다닐 겁니다.

  • 15. 있죠
    '19.2.11 8:08 PM (58.230.xxx.110)

    20여년전이지만
    시부 60 시모 50초반
    아들며느리 결혼하자 데리고 살며
    아들번돈으로 살고 며느리 가정부로 쓰고
    그걸 당신들 인생말년계획으로 세웠더군요.
    생활비 50씩내고 시동생 용돈주고 살면서도
    악착같이 전세금모아 탈출했어요.
    오만 저주를 다 들으며.
    당신인생계획 망친년이라고.
    저런 거머리스런 계획을 당사자 동의도 없이
    당신들맘대로...
    소름돋아요...지금생각해도~
    아직도 아들돈을 당신들 맘대로 못쓰는 원흉이죠~저는...
    오직 인생에 당신밖에 없고 자식도 손주도 없어요...
    그 지독한 자기애덕에 당신들을 아끼는 자녀는
    당연히 없구요...

  • 16. ㄱㄱ
    '19.2.11 8:18 PM (121.141.xxx.171)

    부양 안해줘도 좋으니 독립이라도 했으면 좋겠네요

  • 17. 아직
    '19.2.11 8:39 PM (1.231.xxx.157)

    자식 뒷바라지 하죠 ㅠㅠ

    남편 내년 60인데 아직 막내 대학 다녀요
    그나마 작년말 둘째가 취업해서 지 앞가림이 가능해 다행이죠

    자영업이라 국민연금 받을때까지 생활비는 벌거 같아요
    이후엔 연금하고 월세 받는거 조금하고해서 살아야죠
    애들에게 부양기대는 전혀 하고 있지 않습니다
    지들 살기에도 바쁠거 같아요 ㅜㅜ

  • 18. 있겠죠
    '19.2.11 8:56 PM (221.140.xxx.126)

    그집 자식들은 특출나지 않으면.........그냥 인생 저당잡히고 살아얄듯

  • 19. ...
    '19.2.11 9:32 PM (59.15.xxx.86)

    나도 내년이면 60인데...
    혈압 당뇨 디스크 있으면 부양받고 싶을듯요.
    아직 30대초와 20대말...두 명이 결혼도 안하고
    직장 들어간지도 얼마 안되어 독립도 못하고
    아직 밥 해주며 부양하고 있는데
    특히 허리 아플땐 힘이 너무 부쳐요.
    누가 밥만이라도 좀 해줬으면 싶은데...으이구~
    빨리 독립이라도 했으면 살 것 같아요.

  • 20. ...
    '19.2.11 10:30 PM (203.243.xxx.180)

    생판 모르는 남의집 자식 데려다가 부려먹으려는게 이기적인거같아요 자식들이 젊으니까 도와줄수있지만 생활을 완전히 맡기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 21. dlfjs
    '19.2.12 1:55 PM (125.177.xxx.43)

    고혈압 당뇨에 허리수술이라니 평생 자식 들골 빼겠어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1145 싸우면서 전쟁같이 사랑하고 감정 폭발시키는 영화 보고픈데요 .. 01:38:25 17
1381144 차승원 나오는 드라마 보는데요 2 1133 01:29:48 126
1381143 남편엄마 앞으로 시어머니라고 안부를려구요(나중에 펑할께요) 7 01:27:23 449
1381142 최민수 멋있어요!! .... 01:15:04 382
1381141 카페 모임을 하면 안된다는데 5 큰일인가요?.. 01:13:38 483
1381140 '대구'시장이 광주시장에.."망언 충심으로 사과&quo.. 굿 01:13:07 111
1381139 동남아 패키지 여핼 저가항공이 많네요ㅠ ㅁㅁ 01:11:37 133
1381138 이시간에 아랫집에서 미친듯이 벽을 쳐요. 3 ... 01:10:47 564
1381137 금니(크라운) 씌우고 나서 통증 있으셨던 분들 있나요? 01:10:17 83
1381136 탱탱하던 엉덩이살이 빠져요 4 다은 01:08:41 543
1381135 집밥이.원래.배고픈가요? 2 ........ 01:01:55 373
1381134 한동안 오트밀 먹었더니 된장찌개 땡기네요 1 배든든 00:55:48 267
1381133 매직이나 셋팅등 열펌 주기가 어떻게 되세요? 2 . . 00:52:06 377
1381132 사사카와 재단ㄷㄷㄷ 2 .. 00:51:48 349
1381131 걱정 없는 사람 있긴한가요 2 00:48:41 501
1381130 아직 안주무시고 뭐하셔요~~ 10 오늘도 감사.. 00:47:25 577
1381129 만성위축성위염 질문드려요. 2 위염 00:44:36 276
1381128 교대 농협대 9 ㅇㅇ 00:35:54 579
1381127 양재동 꽃집 추천부탁드려요^ ^^ 00:32:15 88
1381126 강아지 사료만 먹인다??? 9 ... 00:27:50 533
1381125 커피메이커 다시 여쭐게요. 죄송합니다. 31 궁금 00:26:56 1,074
1381124 분명 맹장염 증상이라 응급실 갔는데 아니래요 -.-;; 4 맹장염 00:22:30 797
1381123 부자인데도 자살하는건 ..우울증 같은게 심해서인가요? 9 dda 00:20:17 1,793
1381122 요즘 다시나온 까르띠에팬더요.. 금통 123 00:18:10 355
1381121 태민에 대해 알려주세요 1 ㅇㅇ 00:16:13 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