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도 연예인 본 얘기인데요

통통배 | 조회수 : 3,645
작성일 : 2018-12-14 15:38:47
다들 아시고 공감도 하시는 미남 미녀로 이름난 연예인들은 말고요.
그냥 연기 잘하는, 외모는 평범한 연예인으로 알려져 있었는데, 실제로 보니 어머나 예쁘더라, 하는 연예인들입니다.

제가 고등학교 다닐때, 시험이 끝나고 그 때는 핫플레이스였던 압구정동을 어슬렁거리고 있었어요. 그런데 전방 약 30미터 정도 앞에서 한 요정이 보라색 한들한들한 치마를 입고 제 방향으로 걸어오는 겁니다. 그녀 주변에 다른 사람들도 있었는데, 제가 딱히 그 쪽을 바라보고 있는 것도 아니었는데, 마치 무대위 하이라이트 조명을 받은 배우처럼 눈에 확 띄던 그녀는 남주희씨였어요. "고교생 일기"란 드라마에 나왔던 얼굴 각지고 까무잡잡하던. 보라색 레이어드 스커트의 이미지에 겹쳐서 라일락같이 낮은 채도의 은은한 느낌의 미인으로 보였던 기억이 아직도 납니다.

제가 대학교 다닐때였어요. 길거리에서 드라마 촬영중이었는데, 제작진과 구경꾼들이 있어서 키가 작은 저는 배우의 얼굴을 볼수가 없었어요. 낮은 굽의 구두를 신은 종아리가 눈에 먼저 들어왔는데, 다리가 너무 예쁘고 하얗더라구요. 누굴까, 하고 까치발을 들고 횡단보도 신호등 옆에 서있는 그녀의 얼굴을 확인하는데. 뽀얗고 하얗고 가늘가늘 하늘하늘 가을에 핀 코스모스같은 느낌의 미인이던 그녀는. 김여진씨였어요. 역시 "예쁜다"라기 보다는 연기로 알려진 배우잖아요. 실물을 보고는 놀랐답니다.

이건 제가 중학교 시절, 어쩐지 이때도 압구정동 주택가를 배회하고 있었는데 (거기 살진 않았어요) 잡지에 나오는 의상 화보를 찍고 있더군요. 부인복이었는데, 모델이 참 아담했는데, 얼굴이 곱더라구요. 멀리서는 누구인지 알아보지 못했는데 가까이 다가갈수록 더욱 예쁘다는 생각이 들면서 알아보게 된 그 분은 고두심씨였어요. 그때는 전원일기 첫번째 며느리의 이미지로만 알고있던 고두심씨는 실제로 보니 동화속 fairy mother같은 느낌. 역시나 고우시더라구요.




IP : 158.140.xxx.21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도
    '18.12.14 3:42 PM (175.223.xxx.93)

    이효춘님이랑 김혜자님
    코앞에서 봤었는데
    두분 다 얼굴 진짜 크시더라구요

  • 2. 오랜만에
    '18.12.14 4:03 PM (1.237.xxx.156)

    남주희 이름 들어보네요.일부러 찾아봤어요 ㅎ
    http://blog.naver.com/prayer0516/134055441

  • 3. ..
    '18.12.14 4:20 PM (210.179.xxx.146)

    전 남해 가서 사시는 중년탤런트 여자분 박원ㅅ님인가? 봤는데 몸집 좀 크시고 키도 164? 뼈대체질 얼굴 좀 크시고 화장두꺼운 촬영끝나고였는지 .. 인성은 훌륭해보이셨어요 ^^

  • 4. 여자의 비밀
    '18.12.14 4:23 PM (222.106.xxx.68)

    드라마 촬영을 우리동네 가게에서 할 때
    코 앞에서 소이현, 오민석, 김윤서를 봤어요.
    소이현은 화면과 똑같이 생겼어요. 키도 크고요. 성격이 좋아 보였어요.
    오민석은 길에서 마주치면 연예인으로 안봤을 거에요. 보통 일반인으로 보였어요.
    김윤서는 일반인이 화장을 진하게 한 것 같았는데 화면에서 눈빛이 강하게 나와 카리스마가 있더라고요.
    실물에선 이런 게 안 보였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1124 강아지 사료만 먹인다??? ... 00:27:50 22
1381123 커피메이커 다시 여쭐게요. 죄송합니다. 궁금 00:26:56 55
1381122 분명 맹장염 증상이라 응급실 갔는데 아니래요 -.-;; 1 맹장염 00:22:30 182
1381121 부자인데도 자살하는건 ..우울증 같은게 심해서인가요? 4 dda 00:20:17 406
1381120 요즘 다시나온 까르띠에팬더요.. 금통 123 00:18:10 118
1381119 태민에 대해 알려주세요 ㅇㅇ 00:16:13 151
1381118 엉덩이 윗살 진짜 안빠지네요 10 ㄴㅂㅂ 00:06:33 582
1381117 심심해서 중고 물품 서칭하는데. 4 ........ 00:01:37 498
1381116 영화 내내 비오는 영화 추천좀 해주세요 14 000 2019/02/17 702
1381115 천주교신자분들 질문있어요 11 ㄱㄴ 2019/02/17 306
1381114 최근 마카오 다녀오신 분 있으세요? 1 최근 마카오.. 2019/02/17 331
1381113 무명 김경철 고인의 명복을 빌어요. 8 삶이란 2019/02/17 832
1381112 트랩 오늘은 잼있네요 19 ㅇㅇ 2019/02/17 1,017
1381111 옆집 또라이같은 여자가 저 쳤어요 경찰 부름 13 옆집 2019/02/17 2,407
1381110 저의 글은 무엇이 문제인 걸까요? 44 궁금 2019/02/17 2,153
1381109 욕실청소 빗자루 어떤건가요? 3 ... 2019/02/17 285
1381108 간장새우 좋아하세요? 대하 2019/02/17 188
1381107 트랩 부인이 짠 계획인가보네요 7 .. 2019/02/17 1,052
1381106 자연분만과 모유수유 중 어느 것이 아기에게 더 좋을까요 14 선택 2019/02/17 726
1381105 접시사이즈 2 결정장애 2019/02/17 167
1381104 유아나 초등맘 이신분들 아이가 위험에대처하는방법이 1 .. 2019/02/17 272
1381103 집주인이 보일러를 안고쳐줘요 1 2019/02/17 562
1381102 내일은 12살 조카의 49제입니다. 42 내일 2019/02/17 3,777
1381101 계란찜 그릇에 안 붙게 할 방법 없나요? 13 새댁 2019/02/17 1,271
1381100 도시경찰보는데 이태환이랑 장혁 멋있네요 2 ㄷㄴ 2019/02/17 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