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당황했지만 뻔뻔하게(?) 대처했던 경험 있으세요?

심심해서 조회수 : 2,190
작성일 : 2012-07-19 14:52:19
비도 오고
일은 없어서 하루종일
인터넷 하는 것도 지겹고
그래서 옛 기억이 하나 생각나서 글 올려봐요.^^;


스물 세살땐가
어느 여름날 평상시와 같이 출근을 하던 길이었어요.
그때 제가 다니던 회사는
방배동  방배고개에 있던  회사여서
안양에서 살던 저는
버스를 타고 남태령을 넘어
사당역을 지나
이수역 전 버스 정류소에 내려서

방배고개 밑에 주택가를 지름길로 걸어 
출퇴근을 했거든요.

버스에서 내려 주택가를 절반정도 걸어 올라갔을까
멀쩡하던 샌들 끈 한쪽이 툭 하고 떨어져 나온거에요.
그 샌들 신발끈이 하나로 연결되어 있던 디자인이라
한쪽이 떨어지면 이건 신고 갈 수가 없는 상황이 되는 거였어요.

질질 끌고 갈수도 없이 그냥 뚜껑 열린 것처럼 끈이 떨어져나와 
덜렁거리는.

출근길.
그것도 사람들이 많이 오가는 차도옆 인도도 아니고
주택가 지름길이라 오가는 사람도 별로 없고
사무실까진 십여분 걸어 올라가야 하는데
이눔의 신발이 떨어져서 걸을수도 없고.

좀 고민하던 저는 결국
그냥 신발을 다 벗고 손에 들고는
맨발로 걸어서 올라가게 되었어요.ㅋㅋ

조심조심 길바닥 쳐다보면서 ..


그나마 주택가 사잇길은 사람이 별로 없으니 다행이었는데
주택가 벗어나서 인도와 차도가 나오니
띄엄띄엄 보이는 사람마다 걸어오면서
제 발을 구경하고

신호등에 서 있자니 맞은편 사람도 구경
신호대기에 걸려있던 차 운전자도 눈이 땡그래져서 구경.


이미 제 얼굴속은 화끈화끈 달아 오르는데
겉은 태연한척. 
뭐 그럴수도 있지..하면서 
그리고서 사무실을 들어가니

사무실 문 근처에 계시던 부장님이
그 꼴을 하고 걸어오는 절 보시더니 놀라서는
무슨 일이냐고 하시더라고요.

이차저차해서 맨발로 왔다고 하니

얘~ (남자분이신데 서울분에 말투가 정말 재미있으셨어요.ㅋㅋ)
그럼 사무실로 전화해서 슬리퍼라도 가져다 달라고 부탁을하지
그걸 그러고 오냐? ........하시더라는.



생각해보면 정말 그런 방법도 있었을텐데
아직 어렸고
또 제 동료나 저보다 나이 어린 사람이 있는 것도 아닌데
전화해서 그런 부탁 못했을거에요.
차라리 맨발로 오고 말지.ㅎㅎ


까매진 발바닥을 씻으면서도 
끈떨어진 샌들이 어이없어 내내 웃었네요.ㅎㅎ
IP : 112.168.xxx.63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7.19 2:57 PM (122.36.xxx.75)

    ㅎㅎㅎㅎ 길지나가다보면 검은색봉지 발에씌우고지나가시는분들 계시던데 ..하긴 신발떨어졌다고
    검은색봉지씌우고다니면 더 부끄럽겠네요 ㅋ

  • 2. 대학생 때
    '12.7.19 2:58 PM (121.165.xxx.68) - 삭제된댓글

    서울로 올라와서 자취하던 때.
    어느날 목욕탕에 갔는데 목욕 끝나고 옷입는데
    어떤 아줌마가 대학생이냐, 뭐 이런 저런 질문해서 적당히 대답하고 계속 옷 입는중.
    그 아줌마는 바로 자세만 뒤로 돌아서 다른 아줌마들에게
    누구네가 이번에 아들 장가들였는데 대학나온 며느리를 봤더니
    시어머니 존중할 줄 모르고 아주 싸가지가 없더라 등등 대학 나온 것들은 ..블라블라
    서너명 아줌마들은 나를 흘끔흘끔 보며 그 며느리와 나를 동일시

    와, 목욕 끝나고 옷입는 중이라 다행이다 하면서 계속 얼굴 딴데보고 우아하게 걸어나옴.

  • 3.
    '12.7.19 2:58 PM (112.168.xxx.63)

    저는어제님 그거 진짜에요? ㅋㅋㅋㅋㅋ

    ..님 진짜 그때는 검은 봉지라도 있었음 임시방편으로 그렇게 했을거에요.
    아무것도 없어서 도저히 방법이 없더라는.ㅋㅋ

  • 4. ....
    '12.7.19 3:45 PM (121.140.xxx.69)

    뻔뻔한 기억이라고 해서 생각나는데...

    오래전에 거래처 사모가 어느날 신나게 떠들면서 하는말인즉
    자기가 안전벨트 안하고 운전하다가 경찰한테 걸렸대요.
    그니깐 경찰관이 신분증 달라고 하고 딱지 끊겠다고 했겠지요.
    근데 그 여자가 했던말이 내가 어제 바로 가슴 확대수술해서 도~~저히 벨트를 멜수있는 상황이 아니다.
    원래 병원에 있어야 하는데 정말 급한 일로 잠깐 나온거다. 지금 벨트해서 내 젖--;;이 짝짝이라도 되면 책임질거냐며 완전 주책맞고 상스럽게 설명을 해대는데 아우 어찌나 추접스러워 보이던지요--;;

    그게 벌써 십년도 더 전 얘기인데 "야야 내가 가슴 막 주무르면서 얘기하니깐 밤톨만한애가 얼굴이 벌게져서 그냥 가라고 하더라,,,
    하면서 깔깔대는데 진짜 추접스러워 보였어요.
    사람이 하나를 보면 둘을 안다고 결국 돈 삼백도 안되는 미수금 떼먹고 도망감--;;

    이건 뻔뻔함을 넘어선 얘기구만요

  • 5. ///
    '12.7.19 6:50 PM (39.116.xxx.78)

    윗분 왜그리 우겨요. 한참 웃었어요. 감사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188 곽민정,세계랭킹 10위권 진입이 목표입니다 16 ㅎㅎㅎ 2012/08/12 4,209
138187 핸드볼 연장전 들어가요. 4 슈나언니 2012/08/12 1,160
138186 요기 오신분들... 곰녀 2012/08/12 775
138185 손연재가 김연아 보다 뛰어나요 ^^ 50 ㅎㅎ 2012/08/12 11,499
138184 런던 올림픽 심판 판정, 올림픽 사상 최악이네요. 2 네가 좋다... 2012/08/12 1,662
138183 부산럭셔리블로거 둘이 왜 절교 한건가요? 20 쿠잉 2012/08/12 61,976
138182 교활한 일본인, 도요타 자동차 불매해야겠어요. 3 ... 2012/08/12 2,357
138181 아이가 잠깐 기절을 했었는데요.. 13 병원 2012/08/12 4,861
138180 IOC에 이의 제기한거 일본이겠죠? 5 ... 2012/08/12 2,034
138179 20대후반에 키큰분 계세요? 12 곰녀 2012/08/12 15,236
138178 아래 소개팅 얘기나와서 말인데 입고 나가서 애프터 100% 받은.. 4 애프터 2012/08/12 3,157
138177 아~~ 축구 17명만 메달을 받네요. 43 축구 2012/08/12 14,999
138176 대치동 수학과외에 대한 궁금증 4 곰녀 2012/08/12 2,403
138175 손예진 디카 광고를 보니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네요. 8 손예진 2012/08/12 2,914
138174 김연경 선수는 샤라포바를 연상시키더군요. 2 샤라포바 2012/08/12 1,449
138173 초경후 2년반 지나하는 성장판 검사 의미있나요? 8 문의 2012/08/12 3,453
138172 애국심 빼고 솔직히 말하면 손연재보다 순위낮은 선수들이 더 61 리듬체조 2012/08/12 11,213
138171 독도에 대한 현재 우리나라 실정을 보는거같아 정말 참담하네요 7 .. 2012/08/12 1,350
138170 아이들과 스킨쉽 어느정도 하세요?? 3 ... 2012/08/12 1,310
138169 이번 올림픽 테마색이 분홍색이라 집중에 방해된다고 하잖아요 ㅇㅇ 2012/08/12 764
138168 해야하는 종목이 넘많아 리듬체조~ 2012/08/12 1,958
138167 손연재 선수는 더 자랄까요? 52 얼큰이 2012/08/12 10,743
138166 퇴사한 직장 홈페이지에 제 사진을 버젓이 올려두었는데.. 초상권.. 3 초상권 침해.. 2012/08/12 2,789
138165 소련이 쪼개진게 출전기회 면에선 덕인듯 2 리듬체조 2012/08/12 937
138164 손연재가 아쉬운게 아니라... 21 2012/08/12 4,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