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왜 자기들이 도와주지도 않을거면서 이래라 저래란지..

... 조회수 : 1,697
작성일 : 2012-07-18 20:46:46

이사합니다.

20년 된 아파튼데 시골이라 그런건지 살면서 한번도 창이며 집 곳곳 청소란걸 한적이 없나보더군요

지금 집은 비어있는데 전에 살던 세입자가 가제도구도 다 놔두고 떠났습니다.

집안곳곳에 두터운 때며..서랍장이며 선반이며 냄비에 뭔가 썩고있는 양동이까지 두고 떠난집

다시 살만하게 해보겠다고 매일같이 쓸고닦고 있어요

좀 일을 빠르게 하는 편은 아니라 하루에 다섯시간씩 하고있는데도 주말까지는 매일같이 해야할것 같아요.

저흰 계약전에 집주인 요구로 이사하는거라 이사비용 대주기로 했구요

오늘 시부모님이랑 저녁먹는데

남편까지 셋이서 왜 포장이사를 하느냐 평수도 작으니(15) 니가 정리한다 생각하고 일반이사 해라.

난리를 치네요.

아놔.. 진짜...

전 결혼전 10년간 이사를 5번이나 다녔어요.

시부모님과 남편은 30년간 이사를 한번도 다녀본적이 업구요.

다른 분들은 그까짓거 나같으면 일반이사 한다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전 싫어요.

어짜피 정리는 제가 하더라도, 평수가 적고 큰짐이 많지 않아도(장롱없음)

일반이사 얼마나 고되고 힘든지 전 겪어봐서 알거든요.

다른사람들이 다 일반이사 한다하더라도 제가 싫어요.

게다가 여기가 지방이라 그런지 일반이사랑 포장이사랑 겨우 10만원 차이나요... 그것도 현집주인이 지불하는거고요.

지금 매일같이 청소하는것도 미치겠는데 고작 10만원 아끼자고 그걸 다 저더러 하라니..

순간 눈에서 불똥튀고 욱했으나 나름 참고참아서

전 못해요. 그거 다 제가 짐싸서 제가 다 풀어야 하는데

지금 집 상태 어떤지 아시잖아요. 그거 살만하게 하느라 저 매일같이 힘들어 죽겠어요.

어머니 도와주신대도 싫어요.

라고 했네요.

근데도 분이 안풀리네요.

시부모님도 시부모님이지만 남편 주둥이를 그냥 확 꼬집어주고 싶어요.

가끔가다 한번씩 세명이서 합심해서 점수 막 깎아먹고 그러네요

IP : 175.202.xxx.9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붉은홍시
    '12.7.18 8:55 PM (61.85.xxx.10)

    삐딱한 댓글 답니다..........

    그것요......님 남편이.....님이 알아서 해줘서 일거에요.


    이번에 단단한 남 먹고.......일반 이사 하고...님 쌩까세요..ㅎㅎ
    본인이 몸으로 체득하지 않으면.........

    이해하지 못합니다.
    일반이사 하시고....님 힘들것 같으면 도우미 아주머니..한명 쓰세요..

    아니면.님이 내손을 거쳐야지 하는 마인드가 아니면 비싼 물건은 님이 챙기구요.
    님은 도우미 아줌마 한명 섭외하고.

    바쁜일 만들어 놓고..........
    못가는척하세요.갑자기 일생겼다고요..

    진짜로요........
    전요........남자들은..........본인이 하기전에는............
    이일이 말로만 되는줄 알거든요.

  • 2. 아우~
    '12.7.18 8:56 PM (110.8.xxx.109)

    이사 안해본 사람들이 뭘 그렇게 잘 안다고;;; 이사를 안다녀보셔서 모르셔서 그런다고 한마디 하시지 그랬어요. 저희 집이 이사를 꽤 많이 다녔는데 우리엄마도 무조건 포장이사 부르세요. 포장이사해도 이사가면 할일이 얼마나 많은데 아무 것도 모르고 참견들은 잘해요;;;

  • 3. ㅁㅁㅁ
    '12.7.18 9:04 PM (58.143.xxx.171)

    결혼하면서 남편 자취방에있던 물건 얼마안된다고 용달차 불러서 이사했다가 쌩고생하고
    절대 포장이사 아니면 이사 못한다 했어요.그리고 그 담부턴 포장이사했구요.
    겨우 7평정도 되는 원룸에 가구도 없는데 뭔 일이 그렇게 많은지...
    아 진짜 그 전날부터 몸살나서 못하겠다 끙끙 앓으시고 이사는 남편한데 맡겨버리셨음 좋겠어요...

  • 4. .....
    '12.7.18 9:42 PM (119.192.xxx.80)

    그냥 네네 하고 무시. 그리고 포장 이사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5585 갈바닉 쓰시는 분들 계세요? 2 갈바닉 2012/08/04 4,840
135584 편도수술해보신분? 빌보짱 2012/08/04 864
135583 수시준비 어떻게 하시나요? 2 고3수험생 2012/08/04 1,510
135582 도대체 밤엔 시원하다는 동네가 어딘가요??? 21 플라잉페이퍼.. 2012/08/04 4,540
135581 초등학교를 빠지고 장기간 여행을 갔다 오려고하는데 5 엄마 2012/08/04 2,237
135580 2NE1 제주출사이야기! 1 rainy1.. 2012/08/04 1,022
135579 소개팅을 했는데,,;;;; 4 이런 2012/08/04 2,266
135578 마스터 셰프 어느어느 나라에 있나요? 3 중국 마스터.. 2012/08/04 1,523
135577 산부인과 유기 사건을 보면서.. 15 인생 2012/08/04 5,462
135576 펜싱경기할 때 심판이 내는 소리(?)는 어느 나라 말인가요? 12 알렘?? 2012/08/04 3,208
135575 옥수수 싼곳~? 4 .. 2012/08/04 926
135574 선거 일주일전에 해외에 나가면 부재자 투표가능한가요 3 선거 2012/08/04 665
135573 에어컨 실외기 소음이 대단하네요. 5 초보엄마 2012/08/04 10,945
135572 기가 떨어지면서 나타나는 증상일까요? 1 어질어질 2012/08/04 1,486
135571 .. 6 .. 2012/08/04 1,102
135570 오늘 이마트 터져죽을뻔했네요 22 ㅠㅠ 2012/08/04 15,074
135569 그리고 티아라 진짜 무서운이유가.. 11 dusdn0.. 2012/08/04 10,262
135568 이번 올림픽 축구 웬일로 독일이 없네요? 3 영국과 비겨.. 2012/08/04 1,816
135567 비인기종목 지원도 제대로 못받는 운동선수들 대단하네요 2 dusdn0.. 2012/08/04 1,130
135566 긴급))) 냉장고 지키는 법 나눔 2 건너 마을 .. 2012/08/04 2,113
135565 아이패드 충전시에 뜨거운거 정상인가요? 2 아뜨거 2012/08/04 1,148
135564 나이 40이상분들, 생리양 언제부터 줄으셨어요? 3 늙어가는나 2012/08/04 4,443
135563 저녁되니 시원하네요,가을 46 같은날씨예요.. 2012/08/04 8,585
135562 우리는 사촌들끼리 친해요. 4 사촌 2012/08/04 1,779
135561 영화싫어하시는 분 계세요? 9 티비좋아요 2012/08/04 1,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