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참 사는게 낙이 없네요.

... 조회수 : 3,552
작성일 : 2012-07-15 02:48:37
아둥바둥 살아봐야 그 끝엔 죽음.

가까운 사람들 한 해에 한 명씩 떠나고 나니 허무하네요.

사는 낙도 없고.
IP : 115.41.xxx.10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7.15 2:55 AM (122.43.xxx.28)

    사는게 다 그렇죠 뭐..
    너나 나나 요즘엔 다 들 살기 힘들어해요.
    힘 내세요~^^

  • 2. ..
    '12.7.15 2:59 AM (183.97.xxx.168)

    제글인지 알았어요
    그저 왜 사나 싶어요
    잉여인간..내입에 들어가는 밥도 아깝습니다..ㅠ

  • 3. ㅠㅠ
    '12.7.15 3:07 AM (203.226.xxx.221)

    우리도 태어났을땐
    엄마 아빠 할머니..할아버지 많은 분들의
    초롱초롱한 눈빛을 받으며
    태어난것만으로도
    축복이었을 시기가 누구나 있었잖아요

    그리고 걷기시작할때.. 학교 첫 입학했을때..
    어머니 아버지가 학부모되는 설렘..
    아이가 성장하는 감격..을 받으며..

    우리 인생 그 자체만으로도..
    건강하다는것만으로도
    기적이에요

    지금 이렇게 말쑴하신것도
    행복해지고싶다고 크게 외치시는거같아요

    먼저 남과 비교부터하지않으면 행복으로 가는 길..인가같아요^^

  • 4. ...
    '12.7.15 3:49 AM (198.228.xxx.154)

    정치에 관심을 갖거나 서점에서 한번 하루를 보내보세요. 그냥 책 뒤적이면서 커피마실 때 행복해요. 그냥 그 게 다죠... 다들 너무 아둥바등... 사실 하루하루 목을 거 걱정만 없다면 그런 사소한 혜택을 누려보세요. 서점 입장료도 없으니...

  • 5. 제 생각에 사람이 산다는건...
    '12.7.15 9:32 AM (218.55.xxx.204)

    숙제 같은거 같아요..
    결혼을 한 사람은 자녀에게 부모로써 부끄럽지 않을 추억을 만들어주고 이세상 떠나는것이고...
    결혼을 하지 않은 사람에겐 형제든 자기가 아는 사람들에게든 그 사람이 곁에 있어 내인생도
    행복했다하는...추억을 만들고 가기 위해 열심히 오늘하루도 힘내서 산다..
    뭐 그런 숙제를 완성하기 위해 세상에 태어난거 아닐까요?
    저는 죽는것보다 사는게 훨씬 행복한것이다....느낄때가 아름다운 대자연의 경관을 볼때예요
    살아 있으니까 느낄 수 있는 환희와 기쁨이 있으니까요

  • 6. 샬랄라
    '12.7.15 9:44 AM (39.115.xxx.98)

    보통 말하는 의미있는 일을 찾아보세요.

    의미 있는 일을 하면 인생이 그 전과 완전 달라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4025 25평으로 이사가는데요, 에어컨 문제.. 9 에어컨 2012/07/31 3,290
134024 티아라...내일 엑스포에 나온다네요..지독하네요.. 18 뭐라고카능교.. 2012/07/31 8,692
134023 선풍기가 모니터보다 전기세 많이나오네요. 2 송이버섯 2012/07/31 2,596
134022 세입자가 기한전에 집 비워두고 나간다는데요. 2 집주인 2012/07/31 1,172
134021 저도 엄마가 남동생한테 억소리나게 주셨어요. 7 송이버섯 2012/07/31 3,496
134020 이사가기 전에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미리 알려야 하나요? 2 ... 2012/07/31 2,689
134019 집에서 에어컨 트는것보다 커피숍 가는게 나을까요? 7 .. 2012/07/31 3,372
134018 방학인데 진짜..어디갈데 없을까요? 4 조언절실 2012/07/31 1,435
134017 6살 딸아이와 제가 알부민이 부족하다고 나왔어요 4 ..... 2012/07/31 3,738
134016 부항뜨면 살빠질까요... 6 출렁거리는살.. 2012/07/31 3,174
134015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에 나오는 그 고양이.. 2 그 고양이 2012/07/31 1,006
134014 내가 가장 잘하고 뿌듯한것 한가지.. 5 .. 2012/07/31 2,456
134013 스포츠센터 부도 나는 거 무서워서 회원등록을 못하겠네요.. 4 운동 2012/07/31 2,567
134012 아이들이 볼 영화 추천해주세요 2 초4, 초1.. 2012/07/31 846
134011 태환씨의 유쾌한 인터뷰... 아.. 얘 왜 이렇게 이뻐요? 29 아이구 2012/07/31 14,550
134010 광주나 내장산쪽 맛집 좀 알려주세요. 2 휴가계획중 2012/07/31 1,686
134009 ‘BBK 폭로’ 김경준, 내달 자서전 낸다 3 세우실 2012/07/31 1,193
134008 롯데월드 통신사할인에 대해서 여쭤봅니다 1 *** 2012/07/31 1,897
134007 김광수는 왜 트윗을 다 영어로 써 놨대요? 9 근데 2012/07/31 4,455
134006 초등 아이 <<천안>>에서 가볼만한 곳 좀.. 4 ... 2012/07/31 3,118
134005 8월 2~4일 경주에 사람 많을까요? 경주 계신분 많이 더운가요.. 3 차이라떼 2012/07/31 701
134004 대학생 기숙사 불편한가요 6 2012/07/31 2,117
134003 유시민 대단하다 4 대단하다 2012/07/31 2,345
134002 공덕역 근처 조용한 공간 선미 2012/07/31 710
134001 저도 나이 먹고 인테리어 공부 해보고 싶은데요... 6 .... 2012/07/31 3,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