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이런말에 불쾌한 기분이 드는데요

. 조회수 : 2,587
작성일 : 2012-06-27 21:42:55

제가 하는 스터디 모임이 있는데

오늘까지 3번 정도 본 사람이 있어요.

스터디 모임상 교육에 관심있는 엄마들이 많고요.

그런데..저를 3번정도 보았고 대화는 15분 정도씩 했던 사람 중 하나요

오늘 무슨 말 끝에 저보다 아이를 하나 더 낳으라고 하더군요

" 아들에 대한 집착을 버릴려면 하나 더 낳아 나중에 며느리를 위해서..:"

저 정말 불쾌했어요

저는 외동을 키우고 있고 아이는 하나로 만족한다 아이에게 최선을 다하고 싶다는 말은 했어요.

그 스터디 모임도 아이를 잘 키우기 위해 들어간 것이고요.

그 사람이 왜 그런말을 했을까 생각해 보니

제가 교육 정보를 많이 말했고 아이에게 주는 음식들- 셋팅이 근사하게 된 사진들을 보여준 적은 있어요.

그리고 아이 생일파티 사진을 보여준 적도 있고요.

그렇지만 저는 제 아이 뿐 아니라 다른 아이들도 사랑으로 대하고 가르치며 봉사도해요.

제 아이만 잘 키워 보겠다 그런 생각은 없어요.

왜 제가 최선을 다한 것을 집착이라 말하는지 너무 불쾌했어요.

오늘 집에서 스테이크 한 요리 사진을 보여주니 아들만 이리 해 주냐 남편도 이리 해 주냐 묻길래

물론 다 똑같이 해서 다같이 먹는다 소리도 했고요.

그 지인이 언젠가 이런말은 했어요

본인 아이가 천재면 좋겠는데 천재 아니래요

그래서 우리가 천재가 아닌데 그걸 왜 바라세요 우리는 대부분 평범한 사람이고

평범함이 나쁘지 않은데라고.

여하튼 그 사람이 왜 그런말을 했을까요..

저는 정말이지 집착보다 오히려 쿨한 엄마 소리를 더 자주 듣는데..

마음이 좀 그래요

IP : 211.234.xxx.14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이
    '12.6.27 9:52 PM (211.234.xxx.145)

    그런데 그 분의 자녀들이 아들인지 딸인지도 모르고요
    또 저는 딱히 관심도 없는데 지금 내내 찜찜해요

  • 2. 그런 사람
    '12.6.27 10:02 PM (220.79.xxx.203)

    어디가나 하나씩 꼭 있죠.
    남 잘하는거, 잘 되는거 그냥 못넘어가고 꼭 흠을 만들어요.
    딸만 있는거와는 별개랍니다. 그냥 그런 못난 사람인거죠.
    원글님을 질투하는거네요.

  • 3. ..
    '12.6.27 10:03 PM (203.100.xxx.141)

    원글님을 샘 내는 사람 같아요.

  • 4.  
    '12.6.27 10:05 PM (123.228.xxx.35)

    그분 시어머니가 그런지도 모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581 오늘 볼 영화 좀 추천해주세요 10 랄라~ 2012/07/16 1,880
128580 신사의 품격에서 홍세라의 비밀??? 2 -..- 2012/07/16 4,669
128579 피아노 중고 사고 싶은데요.... 3 초2 2012/07/16 1,103
128578 남편 대학 동기 1 남자 2012/07/16 1,627
128577 인간극장 임성민씨편 39 ... 2012/07/16 26,190
128576 지금 사귀는 사람의 오랜연애과거에서 자유롭고 싶어요... 9 2012/07/16 3,295
128575 은행 텔러에 대졸들도 지원하나요? 7 ... 2012/07/16 3,007
128574 가치관의 혼란이 와요... 18 음... 2012/07/16 6,221
128573 이 정도 남자면...... 2 파스타 2012/07/16 835
128572 손톱 영양제라는데 색이 쌀뜨물 색이라고;;;;; 8 뭐여요? 2012/07/16 1,364
128571 집에서 파마 해보신분 게세요? 1 파마 2012/07/16 988
128570 중학교 성적표 7 어려워요 2012/07/16 2,092
128569 리츠칼튼같은 호텔 결혼식 비용은 어느정도드나요? 5 ... 2012/07/16 5,903
128568 (급질) 페스트샴푸를 꼭 써야겠다는 아들과 실랑이 6 엄마 2012/07/16 1,541
128567 갤투 hd lte 원래 화면이랑 카메라가 어둡나요? 1 .. 2012/07/16 696
128566 과외비 계산 8회씩 계산하는거 맞죠? 3 과외모 2012/07/16 2,907
128565 7월말 장가계 너무 더울까요? 2 여름 2012/07/16 6,532
128564 운동을 할때, 몸에 열이 안나고 별로 안힘들면 하나마나인거죠??.. 2 다이어트 2012/07/16 1,160
128563 모카포트 뭘로 만든건가요? 11 커피질문ㄴ 2012/07/16 2,362
128562 이 문장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5 영어문의 2012/07/16 730
128561 기력이 없네요 항생제 2012/07/16 777
128560 실내 사이클하시는분들, 이런 제품도 다이어트에 도움될까요? 3 실내사이클 2012/07/16 1,528
128559 트위터 하기 쉬운가요..?? 2 ... 2012/07/16 815
128558 5살되니 짜증 폭발이네요 둘째놈이요 2012/07/16 1,799
128557 임신하면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 11 삐리리 2012/07/16 2,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