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남자쪽에 먼저 인사하면 안되는거에요?

..... 조회수 : 6,313
작성일 : 2012-06-25 13:39:50
ㅇ결혼전제로 만나는 사람있고 상황이 빠르게 진행되어서 남자쪽 부모님 먼저 뵙기로했거든요
지방에서 올리오시는거에요
그리고 저희 집에 인사오기로했는데
갑자기 엄마가 원래 여자쪽에 먼저 인사와서 허락받아야하는거 아니냐고 이렇게 말씀하시네요
인사하지말라고 ..
이 얘기 남친한테 하는게 좋을까요?그리고 상황을 잘 넘길 방법 있을까요
IP : 211.246.xxx.94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25 1:44 PM (203.226.xxx.128)

    원래 여자쪽에 먼저 인사하는게 맞는걸로 알아요. 여자쪽에서 오케이 해야 남자부모 뵙는거죠. 자존심 문제이기도 하고. 귀한 딸자식 나도 얼굴못본놈 부모한테 선보이게 해서 얼굴팔리는거 당연히 싫은건데.

    남친한테 당당하게 얘기하세요.
    무지 중요함.

  • 2. ....
    '12.6.25 1:45 PM (203.226.xxx.128)

    그리고 예전부터 남자쪽에서 먼저 청혼.. 정혼?을 넣는 거에요.

  • 3. ㅇㅇ
    '12.6.25 1:45 PM (203.152.xxx.218)

    저도 딸가진 엄마지만 상황이 그렇다면 뭐 어느쪽에 먼저 인사하든 그게 그리 큰 문제인가요?
    물론 보편적으로 하듯이 남자가 여자쪽에 먼저 인사드리면 좋기야 하겠지만
    아니라고 한들 상관없을것 같아요.
    여자족을 제껴두고 굳이 남자쪽에 먼저 인사가는게 아니라면 문제 없는데..

  • 4. ㅇㅇ
    '12.6.25 1:47 PM (203.152.xxx.218)

    뭐가 무지 중요하죠? ㅎㅎ
    시대가 변했어요. 예전엔 시집 간다 했지만 요즘은 서로 결혼을 하는거죠..
    이런게 바로 역차별이에요.
    저 다 큰 외동딸 엄마임

  • 5. 상황에 맞게
    '12.6.25 1:48 PM (203.233.xxx.130)

    상황에 맞게 각자 형편이 틀려요..
    전 상관없다고 봐요

  • 6. ....
    '12.6.25 1:49 PM (211.244.xxx.167)

    남자쪽에 먼저 인사할수 있는데요..
    보통 처음 인사드리는거면 집으로 찾아뵙지 않나요??
    부모님 뵙는 목적도 있지만 그집의 가풍이나 집안분위기도 같이 보는거라서요...
    정말 결혼 할 생각이 있으면 집으로 찾아가세요

  • 7. ....
    '12.6.25 1:51 PM (211.244.xxx.167)

    상황 빠르게 진행된다고 막 서두르지 마세요...
    천천히 천천히 잘 보고 진행하세요...

  • 8. ㅎㄱ
    '12.6.25 2:00 PM (152.149.xxx.115)

    뭐가 무지 중요하죠? ㅎㅎ
    시대가 변했어요. 예전엔 시집 간다 했지만 요즘은 서로 결혼을 하는거죠..
    이런게 바로 역차별이네요.

    서로 좋으면 어디를 먼저가든 무슨 상관

  • 9. ..
    '12.6.25 2:03 PM (121.160.xxx.196)

    안되긴요.

  • 10. ....
    '12.6.25 2:07 PM (203.226.xxx.128)

    내참.. 전 그냥 부모님께 교육받은대로 알고 있는거고 그거 얘기했다고 이렇게 비웃는 분들이 있을줄 몰랐네요.

    요즘 정말 댓글수준이 왜이런지..
    같은 말이라도 사람 기분안나쁘게 쓸수있지않나? 교양이라곤 다 실종되버린듯.

    그리고 원글님 부모님들이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중요하다는거에요. 첫단추부터 비록 헝식이지만 존중받고 귀히 여겨진다는거 중요하지 않나요? 남녀 관계에서 밀땅이 중요하듯이 결혼과정도 생활에도 현명한 밀땅이 필요합니다.

    세상이 변하긴 했지만 여자쪽 부모님을 보지않은 상태에서 남자부모님 뵙는다는게 아마 그쪽에선 여자쪽에선 이미 백프로 허락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질꺼에요. 선봤다면 더더욱 알게모르게 무시할수도 있구요. 역시 우리아들은 잘났으니까 당연히 얼굴안보고도 오케이지 뭐 하는...사람마음이 다 거기서 거기니까요.

    고루하다고 생각들 하시는데...
    전 직접 겪어보니 그런것만은 아닌것 같네요

  • 11. 그냥
    '12.6.25 2:08 PM (175.201.xxx.147)

    빨리 만날 여건이 되는 쪽이 먼저 만나면 되는 거라고 봅니다.
    그리고 시집 간다는 말처럼 장가 간다는 말도 있듯이 따지고 보면
    각자 입장에서 표현하는 말일 뿐 윗분 말대로 서로 좋으면 어디를 먼저 가든 무슨 문제겠어요.
    어차피 한쪽에서 반대하는 결혼은 다른 쪽에서 먼저 허락을 받아도 난관이 있기 마련인데요.
    두 집 다 허락하는 분위기면 아무 곳이나 가는 거고 지방에서 올라오는 거라면
    그분들이 올라오려면 아무래도 이것저것 따질 게 많을텐데 기왕이면 그쪽에 먼저
    만나보는 것도 나쁘지 않아요.

  • 12. ....
    '12.6.25 2:10 PM (203.226.xxx.128)

    상황이 되면 님 부모님이 먼저 한번 보고싶다더라 좋게 얘기하시고 정말 시간이 안되는경우라면 어쩔수 없구요.

    저도 선보고 결혼진행때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 그리 전하니 남펀이 열일 제쳐놓고 울부모님께 먼저 인사 드렸어요.

  • 13. ..
    '12.6.25 2:12 PM (110.9.xxx.208)

    여자쪽에 인사를 하고 허락을 받으면 그 뒤에 남자집에 가고 허락이 떨어지면 상견례등 절차가 있는거 아닌가요?

  • 14. dd
    '12.6.25 2:28 PM (203.226.xxx.82)

    님이 지방으로 인사드리러 가는 것도 아니고, 부모남께서 일부러 오시는 건 데 여자쪽, 남자쪽 순서 따지면서 안가는 게 더 무례한 거 아닌가요?

  • 15. ,,
    '12.6.25 11:48 PM (68.192.xxx.106)

    시대가 바뀌기는 했지만 여전히 사귀다가 결혼 안하면 손해보는거 여잡니다. 부모님 말 들으세요
    남자측에 인사하고 안된다 하면 원글님만 손해 보는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482 자식 성격은 부모 닮는게 맞나봐요~ 6세 딸아이의 성격때문에 걱.. 1 맘대로 안되.. 2012/07/13 1,738
127481 하드렌즈 미사용시 어떻게 보관하는 게 좋나요? 2 이쁜이맘 2012/07/13 2,002
127480 시누가 오라는데 남편은 안가겠다하고..저라도 가야할까요? 12 올케 2012/07/13 2,764
127479 뱃살과 옆구리살을 빼고 싶은데요.. 6 ... 2012/07/13 3,926
127478 이런 조건의 베이비시터 구하기 어떨까요.. 18 나무 2012/07/13 2,957
127477 당신은 꿈이 무엇입니까? 1 2012/07/13 827
127476 분유 압타밀 먹이시는 분 있으세요? 10 분유수유맘 2012/07/13 4,537
127475 카드사용 내역 중에서 연말정산에 빠지는 항목은 뭔가요? 1 연말정산 2012/07/13 1,237
127474 초등5남자 키플링 가방 많이들 사주시나요? 3 흐느적거리지.. 2012/07/13 2,180
127473 어학원도 다녔었고 지금은 과외로 영어수업 중인데요.. 1 초등6 2012/07/13 1,751
127472 인터파크 가사도우미 mini 2012/07/13 2,652
127471 작년에 강남 오피스텔 투자했던거.. 현재 은행 이율만큼의 수익률.. 3 ........ 2012/07/13 3,426
127470 종편을 왜글케 많이 만들었을까 대문글 연예계보니 이해가... 2012/07/13 1,212
127469 급)미국으로 송금할 때 젤 좋은 은행이 어딜까요? 3 dkwnaa.. 2012/07/13 1,539
127468 여러분댁의 아들성적결과에 만족하셨나요? 3 중2아들맘 2012/07/13 1,347
127467 발레가 체력도 키워줄까요? 11 2012/07/13 5,564
127466 수족구병 사망자 발생 31개월 여아 수족구병 배나온기마민.. 2012/07/13 1,837
127465 국어공부 조언 부탁드려요. 2 중1 2012/07/13 1,098
127464 출퇴근하는 사람이 썬크림 50을 사용할 필요가 있을까요? 썬크림 2012/07/13 952
127463 4살아이가 퇴행행동을 보이는데 어린이집바꿔야 할까요? 2 dl 2012/07/13 2,096
127462 교회 옮기면 죽게해달라”…‘공포 목사’의 기도 2 호박덩쿨 2012/07/13 1,520
127461 대문글 읽다보니 미모에 비해 안뜨다가 최근에야 뜬 경우가 이해되.. 6 연예계 2012/07/13 3,046
127460 예전에 많은 읽을 글에 올라왔던 공부 방법 혹시 저장해 두신분 .. 1 하날이 2012/07/13 1,115
127459 자동차로 남이섬 다녀오신 분들~어떤 정보라도 부탁드려요 ^^ 9 남이섬 2012/07/13 5,726
127458 다섯살 청춘사업에,,,,, 2 요즘은 2012/07/13 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