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성당만 다녀오면 힘이 다 빠져요...........

ㅇㅇ 조회수 : 3,873
작성일 : 2012-06-23 21:41:16
15개월 아기가 있고요
아기 낳고 성당에 잘 못나가다가
아기 10개월 정도때부터 미사를 나가기 시작했어요
주일, 수요일 이렇게 나가는데요

성당이 거리가 좀 있고 게다가 오늘은 남편과 자동차가 없어서
버스를 타고 다녀왔더니 
더 많이 지치네요

미사시간 내내 미사내용에 집중도 못하고 
유아방에서 아기 뒤치닥꺼리 하다가 겨우 겨우 성체만 모시는 것 같아요

지난 주일은 넘 피곤해서 쉬고
수요일에는 미사가 없어서 쉬고

그래서 그런지.. 왠지 더 간절해져서 
이번 주에는 정말 꼭 가야겠다 마음을 먹고 오늘 다녀왔는데요

아기는 지금 잠들었는데..
기력이 다 빠지는 기분이 들어요......

아. 정말 마음 같아서는 당분간 성당을 안 나가고 싶네요...ㅠ_ㅠ
평일 미사도 열심히 나가고자 맘을 먹고 모임을 만들어서 
수요일 미사때 다른 아기엄마들이랑 만나서 같이 미사보는데.... 휘유~

전에도 글 한번 올렸었지만 아기 엄마들 모임에 수녀님이나 레지오 단원분들이 너무 많이 기대하고 계시기도 해서
부담스럽기도하고...

에고!! 어떻게 해야 할까요
ㅜㅜㅜㅜㅜㅜ

IP : 180.66.xxx.186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Aa
    '12.6.23 10:02 PM (14.55.xxx.168)

    힘드셨죠? 전 너무 힘들어서 매달릴 곳 없어서 아이들 데리고 매일 미사를 했어요
    지금 아이들이 컸는데 일부러 신앙교육 시키지 않아도 성실히 잘다니고 멋진 아이들로 자랐어요
    아이 어릴때가 제일 힘들어요
    혹시 근처에 차 있는 분 계시면 같이 다니시면 좋을텐데요
    힘 주시라고 기도할게요

  • 2. ㅇㅇ
    '12.6.23 10:12 PM (180.66.xxx.186)

    Aa님 힘을 주시는군요!!
    원래는 제가 운전하고 남편도 같이 가서 괜찮았는데..
    오늘은 남편이 차를 가지고 연수를 가버려서...
    저희 아가도 멋지게 자랐으면 좋겠네요.
    고맙습니다.

  • 3. 소금공주
    '12.6.24 12:04 AM (125.143.xxx.33)

    좋은 내용 주셔서 감사하고 저에겐 자극이 됩니다.

    일백일 전의 유아세례가 의미있다기에 세례도 받고

    야심차게 성당에 대한 생각을 했고, 아가 11개월 맞이, 5번 밖에 못 모셨답니다.

    열심히 다닐께요! 원글님도 성실한 지금 모습처럼 신앙인의 본분 채워나가세요! Aa님 글도 넘넘 좋네요! ^^;

  • 4. 음.....
    '12.6.24 1:00 AM (188.22.xxx.118)

    제목만 보고 성당 디스하는 글인줄 알았어요.
    의욕은 많고 성급해서 일은 벌여놓고 뒷감당은 힘들어 하시는 성격 같으세요.
    좋은 의도지만 지난 번 글 이번 글 전부 성당 디스예요.
    누가 원글님한테 강요하지도 않았는데
    일 벌여놓고 힘들다하시는 모습 좋아보이지 않네요.
    이게 정녕 주님이 원하시는 일일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545 오늘 제일 더운 것 같아요..ㅠㅠ (경기남부) 6 여름 2012/07/13 1,907
127544 택배기사님 엘레베이터 마중 나갔다 20분은 기다린듯..ㅎㅎ 2 님들 가르쳐.. 2012/07/13 1,865
127543 중국의 아이 납치와 은폐되고 있는 진실 90 사랑하는대한.. 2012/07/13 15,421
127542 호피플랫 지온마미 2012/07/13 1,138
127541 부산 해운대 근처 미용실 추천바랍니다 염색 2012/07/13 1,430
127540 네스프레소 커피캡슐 호환되는것도 있나요 .. 1 mrs.sh.. 2012/07/13 1,811
127539 가다실 1회 15만원이면 저렴한 건가요? 8 자궁경부암 .. 2012/07/13 2,423
127538 '추적자’ 김상중, 난 스위트한 남자 1 혜라야~ 2012/07/13 1,853
127537 남자 많은 여자는 특히 조심 para 2012/07/13 2,285
127536 브래지어 냄새 3 도움주세요 2012/07/13 9,888
127535 어제 처음 유령을 본 남편이 엄청나게 화를 냈어요. 6 ㅎㅎㅎ 2012/07/13 4,403
127534 교회다니시는분께여쭤요~ 십일조... 17 초신자 2012/07/13 3,239
127533 '이 대통령 분신 노릇'하던 그마저… 충격 6 세우실 2012/07/13 2,280
127532 현기차 사는 사람은 봉이네요. 4 죽기전 소원.. 2012/07/13 2,132
127531 양산 쓰기가 참 어색하네요 23 ㅎㅎ 2012/07/13 4,103
127530 비빔면 1인분 양을 늘려달라!!! 23 제제 2012/07/13 3,921
127529 세상의 권위 우스워보이는 사람 많네여 2 씁슬 2012/07/13 1,522
127528 야구장 6 세아이맘 2012/07/13 1,225
127527 조선족들 1997-2012년 중요범죄모음,이슈가 안되는이유 1 dydgns.. 2012/07/13 1,444
127526 도서관 책을 반납해야 하는데 3 어휴 2012/07/13 1,285
127525 전라도 사람들이 보면 꼭 23 ... 2012/07/13 5,059
127524 영어를 초등학교 내내 열심히 하면 중학교때 편할까요? 2 .... 2012/07/13 1,929
127523 혼자 해외파견 나간 남편 두신분들 3 외로움 2012/07/13 2,225
127522 비오는날 매직해도되나요? 5 bb 2012/07/13 5,639
127521 셔츠원피스엔 어떤 신발을? 5 음.. 2012/07/13 1,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