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아버지학교.. 궁금합니다.

.. 조회수 : 884
작성일 : 2012-06-18 11:16:51

주변에 아는 사람도 전혀 없고..

오로지 인터넷으로만 정보를 찾아야하는데요..

천주교에서 하는 아버지학교.. 정말 어떤가요?

후기랄까.. 그런게 별로 없어서..

혹시.. 아버지학교 다니시는 분, 다니셨던 분.. 계세요?

알고싶습니다..

 

IP : 112.186.xxx.236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좋아요.
    '12.6.18 11:43 AM (121.136.xxx.115)

    저희는 천주교에서 하는 아버지학교는 아니고
    두란노에서 하는 종교색이 옅은'열린 아버지학교'엘 갔었어요.
    저희 남편이 살면서 제일 잘한 걸로 꼽는게
    바로 아버지학교에 갔던 거예요.~
    원래도 나쁜 아빠는 절대 아니었지만
    뒤늦게 본 둘째 때문에 저랑 육아로 많이 다투고 힘들어하다
    권유 반 자청 반으로 갔었는데
    정말정말정말 좋았다고........아직도 자기가 아는 모든 남자들에게 권한답니다.
    지금은 그 이후로 딸들이 많이 컸는데
    날마다 아빠 퇴근시간을 기다리며.. 회식이라도 가서 늦게 오면 애들이 잔소리하고,
    엄마보다 아빠를 더 좋아하는 아이들로 컸어요.
    중학생 큰딸 말이
    학교에서 가정 분위기 조사를 하는데
    아빠를 어려워하고 같이 있으면 할 말이 없어 싫다는 친구들이 많은데...자기는 이해가 안간다고 하더군요.
    꼭 다녀보세요!
    저희 남편은 그때 가서 배운 포옹의 따뜻함을 아직 잊지 못한답니다. 남편이 잔정이나 스킨쉽이 거의 없는 집안에서 자라서 그때까지는 저한테도 아이들한테도 그런걸 할 줄 몰랐었거든요.

  • 2. apa school
    '12.6.18 1:08 PM (124.51.xxx.25)

    두란노에서 운영하는 아버지학교,어머니학교 일거예요.
    교회프로그램이긴 한데, 이프로그램이 교도소에도 들어가는 프로그램이라
    다른것보다 종교색이 덜 있습니다.

    교도소에서 하면 정말 눈물콧물 뿌리면서 거듭남이 많이 일어납니다.
    프로그램 만드신부부분(장로님,권사님) 이혼직전까지 가셨던 분들이라
    가족의 연합과 부부,부모와 자녀의 연합을 위해 만드셨다고 해요.

    기도하는 시간있고 찬양하는 시간있는데
    난 종교적으로 싫다는 분들은 가지 마시고요. 그정도는 괜찮지,
    혹은 나 소시적에 클스마스때 교회좀 가봤다 하시는분들에게는 강추입니다.

    우리가 살다보면 어린시절 부모님께 알게 모르게 받은 상처도 있고, 우리또한 자녀들에게
    알게 모르게 상처주고 살고 있는데, 그런부분을 내려놓고, 내자신을 다시 바라보고 가족들에 대해 생각해 볼 시간을 주는 귀한 프로그램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321 커피머신 질렀어요~~~ㅋㅋ 9 기분짱 2012/07/10 2,749
126320 아이 둘 이상 있는 전업주부님들, 동네 엄마들 일주일에 몇 번 .. 10 원글 2012/07/10 3,687
126319 월세 어떤가요? 봐주세요. 6 25평 아파.. 2012/07/10 1,836
126318 “박정희는 되는데 전두환은 왜 안 되나?” 2 세우실 2012/07/10 1,016
126317 남편감으로 누가 괜찮을까요 17 락락 2012/07/10 4,184
126316 MSG(인공화학조미료) 알러지라는게 있는건가요? 7 .... 2012/07/10 3,950
126315 오늘 점심 식당에서 본 남녀풍경 31 검은나비 2012/07/10 17,921
126314 시골풍경 여름날의 추억이 생각나서 글써요 3 그리움 2012/07/10 1,153
126313 절약의 비법은 13 절약 2012/07/10 7,499
126312 한국 교육과정 평가원에 질문하였더니.. 1 학부모 2012/07/10 1,568
126311 자원봉사 하시는분 3 봉사 2012/07/10 1,268
126310 수신이 완료되지 않은 mms를 수신하려고 하니 5 mms문자 2012/07/10 3,350
126309 예비초등아이 전통문화 대장간 책 도착했네요 1 개미따라 2012/07/10 973
126308 cj 통신사? 스마트폰 2012/07/10 1,250
126307 이미숙 몸매가 우와~~ 30 2012/07/10 19,075
126306 이불솜.. 베개솜.... 어떻게 버리죠? 4 쓰레기? 2012/07/10 3,117
126305 어머니가 여행가서 사기당한거 같아요 9 배나온기마민.. 2012/07/10 4,922
126304 머리빗의 명품이라고 불리우는 것들은 뭐가 있나요? 13 탈모방지 2012/07/10 6,634
126303 라면. 이거 뭡니까?? 6 ?? 2012/07/10 2,807
126302 이런 경우 있으신가요? 2 햇볕쬐자. 2012/07/10 861
126301 나이들면 티나는곳 21 나이듦 2012/07/10 5,591
126300 크록스 사이즈요~~~ 4 편한게짱 2012/07/10 2,741
126299 초등교과서어디서사나요? 1 날개 2012/07/10 1,052
126298 간만에 유머하나 갑니다~ ㅎㅎㅎ 수민맘1 2012/07/10 1,589
126297 선배님들! 출산전에 꼭 사야할게 있을까요? 10 예비엄마 2012/07/10 1,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