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평생 딱 두 번 본 사촌

도리 조회수 : 4,116
작성일 : 2012-06-14 18:21:18

 친정 큰이모 딸이예요.  나이차이가 나서

 

 평생 딱 두 번 보고 말은 총 3분 넘게 나눠보지 못했는데  그냥  집안 행사에서 인사나 한 정도

 

 갑자기 전화번호는 어떻게 알았는지 전화 와서는 주소를 불러달래요. 청첩장 보내게.

 

 청첩장 받았는데

 

 도리상으오는 가는 게 맞는데 그날 일도 겹치고 그냥 부조만 하면  너무 할까요?

 

 친정 엄마는  왠만하면 가라고 하시는데 ..  전 그 언니랑 친하게 지낼 일도 없을 것 같고

 

 이렇게 까지 해야 하나 싶어서요.

 

 원래 자녀 결혼 시에 얼굴 몇 번 못 본. 혹은 얼굴 한 번도 못봤지만 사촌이면 청첩장 돌리는 건 가요?

 

 저희집에 청첩장에 두 장이 와서  한 장은 동생 주라는데 동생은 그 언니 얼굴도 모르네요.

 

 

 

IP : 121.168.xxx.97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6.14 6:25 PM (211.36.xxx.74)

    네. 사촌이면 안오더라도 일단 청첩장은 돌려야죠

  • 2. 수수엄마
    '12.6.14 6:26 PM (125.186.xxx.165)

    무슨 그런...어머님만 가시고 축의금도 어머님만 하시면 될 듯요

  • 3. 원글님은
    '12.6.14 6:32 PM (221.151.xxx.117)

    사촌이고 결혼하셔서 부모님과 따로 사시니 청첩장 따로 보낸 것 자체는 전혀 문제될 게 없구요, 부조는 원글님 결혼에 그 사촌이 안했다면 부모님만 하셔도 됩니다.

  • 4. ..
    '12.6.14 6:35 PM (72.213.xxx.130)

    청첩장 수대로 낼 필요도 없고 님 어머니는 이모와 형제간이니 직접이지만 님과 동생은 친하지도 않고
    굳이 안해도 상관없어요. 더구나 님이 결혼할때 사촌언니가 참석하지 않았고 축의금도 없었다면 더 더욱

  • 5. ..
    '12.6.14 6:42 PM (211.224.xxx.193)

    사촌이면 평생 한번 얼굴 본적 없어도 가야죠

  • 6. 복단이
    '12.6.14 7:03 PM (121.166.xxx.201)

    가시긴 가시되, 축의금은 낼 필요 없어요.

  • 7.
    '12.6.14 7:19 PM (115.136.xxx.27)

    특별히 바쁜 일 없음 가도 될거 같아요. 오히려 청첩장 안 보내는게 이상한거 아닌가요?
    그리고 부주를 받음 얼마나 받는다고.. 뭐 부주 욕심이 나서.. 청첩장을 그 동생 주라니 마니 이런 말을 하겠어요..

    사촌이면 가까운 사이고.. 어머니와 이모님이 왕래하시는 사이라면.. 충분히 청첩장 돌릴 수 있고 심지어 간다고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고 봅니다.. 웬만하면 가세요.

  • 8. 원글
    '12.6.14 7:32 PM (121.168.xxx.97)

    그러게 이 기회로 왕래 하는 기회로 삼으면 좋겠지만.. 그로고 싶지는 않아요.
    (심한 민폐형에 눈치 없음에 경우 없는 형인거 익히 들어서 알고 있음 )

    왕래 안하고 얼굴도 잘 모르는 사촌에게도 내 자식 결혼은 청첩장 돌리는 건가봐요. (이건 저도 알고 싶어서 ) 저도 친한 사촌도 있고 어릴때 한 번 보고 못본 사촌도 있고 그렇거든요.

  • 9. 평소관계가 중요
    '12.6.14 8:20 PM (121.130.xxx.201)

    사촌언니의 결혼식이 아니고 사촌언니 자녀의 결혼식이라는 거죠?
    사촌언니 결혼식이면 자주 안보는 사이라도 가보는 게 좋지만,
    그 자녀의 결혼식이라면 평소 왕래도 없는데 굳이 갈 필요 없어 보이네요.

  • 10. 이종사촌인데
    '12.6.14 9:18 PM (61.43.xxx.109)

    어지간하면 가시지 그러세요?

  • 11. 된다!!
    '12.6.14 9:34 PM (1.231.xxx.111)

    안가셔도 될듯해요.
    바쁘면 못가는거고. 저정도면 안가도 뭐.

  • 12. ...
    '12.6.14 10:02 PM (211.178.xxx.9)

    정 가시기 싫으면 안가셔도 되고 부주 안하셔도 됩니다.
    보기 싫으면요.
    그런데 원래 이종사촌은 몇번 보거나 친해서의 문제가 아니고
    챙겨야할 친척 사이에요.
    촌수상 아주 가까운 사이고 경조사에 참여할 사이이죠.
    윗분 말처럼 장례식에도 참석할 사이라 이런 자리도 사정이 있지 않는힌 거의 다 참석해요.
    더구나 출가하면 성인으로서 한사람 역할을 하지요.
    하지만 바쁘시고 마음이 내키지 않으면 할 수 없겠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110 잠자고 있는 십원짜리 어떻게 하시나요 5 김씨 2012/07/12 1,585
127109 여름휴가 시즌.. 기다려지는 건 휴가보다도~~ㅎㅎ 1 미르미루 2012/07/12 1,452
127108 욕실에 사용한 수건 두시나요.. 22 .. 2012/07/12 5,967
127107 냉장고 용량 무조건 큰걸 사시나요? ^**^ 2012/07/12 2,228
127106 양악수술하신분 계세요? 1 꿀벌이 2012/07/12 2,598
127105 정신적 독립...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모르겠어요. 4 엄마 2012/07/12 2,436
127104 초등 5학년이 재밌게 읽을 수 있는 책 5 추천해주세요.. 2012/07/12 1,467
127103 학원비 할인되는 카드 추천부탁드립니다. 8 2012/07/12 2,379
127102 발레고민 11 발레 2012/07/12 3,007
127101 드럼세탁기 중고 사려고하는데 조언좀~~ 9 드럼세탁기 2012/07/12 1,826
127100 “박근혜에 5·16 묻는 건 세종에 이성계 묻는 것” 8 세우실 2012/07/12 1,769
127099 쉬즈찜머가는길가르쳐주세요 상우맘 2012/07/12 1,277
127098 공황장애 걸리신 시어머니.. 2 도움 2012/07/12 3,312
127097 보석함 필요하시는 분들 보세용~^^ 낭만천재 2012/07/12 1,731
127096 전설의 마스카라 --피어리스 피어니 마스카라 어때요? ㅁㄴㅇ 2012/07/12 1,711
127095 토렌토 질문좀 할게요 5 사용법 2012/07/12 1,326
127094 웅진 스토리빔 쓰시는 집 있나요? 4 옛날이야기 2012/07/12 1,877
127093 아파트 전세..강북과 일산중에 어디가 더 나을까요? 9 어디가? 2012/07/12 2,445
127092 초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식은 뭐가 있을까요? 5 음식 2012/07/12 3,671
127091 세부 여행에서 임페리얼과 샹그릴라... 13 요술공주 2012/07/12 3,017
127090 알러지 도와주세요 1 경험담 2012/07/12 1,727
127089 가구 중에 소파는 원래 오래 못 사용하나요? 5 비빔국수 2012/07/12 2,489
127088 유통기한 지난 쏘세지 먹어도 될까요 2 쏘세지 2012/07/12 3,851
127087 “인천공항 급유시설 인수” 이사회, 민영화 밀어붙여 4 세우실 2012/07/12 1,289
127086 가방 색 좀 골라주세요^^ 11 여러분~ 2012/07/12 2,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