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뒤늦게 옥탑방 왕세자 다 봤어요...

눈물이 조회수 : 1,318
작성일 : 2012-06-01 11:03:12
삼일정도 걸려서 20편 다 봤어요.

19편의 마지막 결혼씬이 가장 마음이 아프네요.
그장면을 보는데 저도 모르게 뱃속깊은곳에서 부터 통곡이 터져 나오는거에요.
막 하염없이 우는데 한 장면이 머리속에 영화처럼 흘러지나가더군요.

저 8살때..
아빠가 돌아가셨거든요.
그때 엄마연세가 고작 40..아빠는 44
그런데 아빠가 하루아침에 돌아가신거에요.
6명의 자녀와 처를 두고요...

아빠 발인날..
하얀소복을 입고 아빠의 구두를 부둥켜 안고 땅을 치며 통곡하던 엄마 모습이 떠오르며
통곡을 했네요..

아빠 돌아가시고 폭력적이고 우울증에 매일 술로 살고 자식들 방임 방관하던 엄마모습에
저는 엄마에 대한 혐오감과 경멸하는 마음을 품고 자랐거든요.
그런데 옥탑방의 결혼씬...세자가 떠나는 그 장면을 보다보니
이젠 다신볼수없는 사람을 보내는 남겨진 사람의 아픔이 너무나 애잔하게 저에게 느껴지더라구요.
어떠한 수를 써도 만질수도 없고 목소리를 들을수도 없고 이젠 내곁에 없는 사랑하는 사람을 보내는 
남겨진 사람의 아픔이 너무나 가슴아프게 느껴지면서 엄마가 너무 불쌍하고 
내가 경멸했던 엄마가 이제는 연민의 마음으로 이해하는 마음으로 
바뀌더군요.
엄마가  그당시 얼마나 힘들었을까..얼마나 아빠가 그리웠을까..
평생을 돌아가시기 직전까지도 아빠를 그리워했어요.
그런 남편을 잃었으니 그 상실감이 오죽했을까...
지금에와서야...엄마가 너무 불쌍해지네요.
이미 돌아가셨지만..조금더 엄마를 일찍 이해해줄걸 하는 생각에 후회가 되요..

드라마에서 이각이 그러더군요..
좀더 사랑한다고 말할걸....

저도 결혼을 했고..남편과 살다보니 사이좋은날보다 싸우는 날이 더 많아요
그리고 냉전기간이 처음엔 하루였다가 이틀..일주일 한달...이젠 두달 세달도 가네요.
지금도 냉전중인데...
아침에 출근하는 남편 쳐다보지도 않고 서로 한지붕 두가족처럼 지냈었는데..
갑자기 남편이 애뜻하게 느껴져요.
있을때 더 표현하고 아껴줘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살면 얼마나 산다고...사랑한다고 말해도 모자를 시간에 내가 왜 이리 아귀다툼을 하고 있나
참 부질없구나 란 생각이 들더군요.

출근하는 남편에게 "여보 잘 다녀와요 "란 말을 했는데
남편이 대꾸없이 나가더군요.
남편이 무반응이어도 전 제가 할몫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나중에 후회하기 전에요..

옥탑방 왕세자..참 여운이 남는 드라마네요.

IP : 59.86.xxx.166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도
    '12.6.1 11:43 AM (125.141.xxx.221)

    아빠가 7살때 돌아가셨어요. 저희 엄마, 아빠는 30대 초중반 이였으니
    그 나이를 넘은 지금의 제가
    그때를 회상해 보면
    젊디 젊은 엄마의 슬픔이 상상이 안가요.

    저는 조숙했는지
    아버지 장지에 오르면서 친척분께
    아빠의 얼굴을 볼 수 있나요? 하고 물었던게 생각나요.
    그리고 아빠가 보고 싶을때 하늘에 보내는 편지를 썼던것도요.

    사랑하는 사람을 다시는 못본다는 아픔에 대한 두려움이 컸는데
    살아가다 보니 실연도 당하고 죽음도 접하게 되니
    언제나 새롭게 아프지만 시간이 가면 줄어들고
    받아들일 수 있게 되는것 같아요.

  • 2. ..
    '12.6.1 12:16 PM (115.41.xxx.10)

    에구, 눈물나네요. ㅠ
    남편하고 싸우지 마세요.
    우린 남편이 10분만 지나도 풀어지는 스타일이어서 툭툭 건드리는데 저는 일주일이고 내가 풀릴 때까지 안 풀리는 스타일이었는데 남편이 그러니 저도 10 분이면 풀리게 되네요.
    어느 한쪽이든 먼저 그러는게 좋은거 같아요.

    얼마나 산다고 살아있는 동안엔 즐겁게 살자 생각하니 싸울 상황이 와도 잘 넘기게 돼요.
    남편과 잘 화해하고 웃고 사세요.

  • 3. 정말 명작
    '12.6.1 12:56 PM (175.125.xxx.131)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싶다고 느끼게 해주는 드라마는 처음이예요.. ㅠㅠ 저 지금 3번째 보는 중...

  • 4. 저도
    '12.6.1 1:15 PM (115.137.xxx.123)

    오늘 하루종일 지방으로 출장간다는 남편이 안쓰러워 아침에 일찍 일어나 이것 저것
    챙겨주고 도시락을 준비했어요. 말 한마디라도 살갑게 대할려구요.

  • 5. 음..
    '12.6.1 2:00 PM (125.177.xxx.190)

    드라마를 몰아서 보면 몰입도가 완전 최고조여서 좋더라구요.
    옥탑방 왕세자.. 정말 좋은 드라마였어요.
    디비디 나오면 살까해요.
    원글님은 드라마를 통해 지혜를 얻으셨군요. 행복하게 잘 사세요~^^

  • 6. 마녀
    '12.6.1 2:38 PM (112.171.xxx.245)

    요즘 드라맥스라는 곳에서 재방송을 해 주는데, 볼 때마다 눈물이 나요.
    전 눈물이 별로 없는 편이라, 옥탑방 19, 20회 보고 울었다는 사람이 많아서 좀 많이 의아해했었는데...
    뒤늦게 눈물이 나네요.
    안녕이라고 말할껄... 잘 가라고 말할 껄... 바보같이 말도 못했어... 하면서 박하가 울 때, 저도 같이 눈물이 나요.......... 옥탑방왕세자가 끝나니, 수요일 기다리는 재미도 없고... 심심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1486 머리좋은 인간이 득보다는 해가 많은거 같네요 9 이런 생각도.. 2012/06/27 1,790
121485 유모차 아이 납치사건 보고... 8 ... 2012/06/27 2,536
121484 잔멸치가 너무 짠데요. 4 너무짜 2012/06/27 1,033
121483 물고기 키워보신 분들께 조언 구해요 8 ^^ 2012/06/27 838
121482 퀼트책같은거(일본 퀼트잡지)는 얼마정도에 내놓아야 할까요 3 정리 2012/06/27 830
121481 82쿡 댓글에 감사인사(7시퇴근해서 밥차린 여자) 13 ㅁㅁ 2012/06/27 2,324
121480 요즘 펀드 들어가도 될까요? 요즘 펀드 2012/06/27 404
121479 개멍박 정권이 한일 군사협정을 몰래 체결했답니다. 5 또냐? 2012/06/27 754
121478 베트남 G7커피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13 모닝커피~ 2012/06/27 2,735
121477 이니스프리 노세범 선블록 가르쳐주신분 감사해요.. 2 지성피부 2012/06/27 2,742
121476 스타벅스 투고 글라스 구입하고 싶은데....ㅜㅜ 1 구입 2012/06/27 1,099
121475 뭔 짓이래~~~ 3 이건 또~~.. 2012/06/27 820
121474 어금니 부분 인플란트 잇몸안 뼈가 짧다는데,, 3 어금니 2012/06/27 1,467
121473 캠핑 고수님들께 질문 있어요.....텐트 설치요..ㅠ 22 난생처음캠핑.. 2012/06/27 2,135
121472 선관위 누리집 디도스 공격 가담자 전원 실형 2 세우실 2012/06/27 702
121471 아 고민입니다.. 나홀로아파트(25평) 1 .. 2012/06/27 1,653
121470 대구 님들~혹 디스크로 기독 한방 병원에 입원 진료 받으신분 계.. 입원 2012/06/27 1,019
121469 해피포인트카드 새광고...ㅋㅋㅋㅋㅋ 3 brkore.. 2012/06/27 1,287
121468 300만원씩 여유자금을 적금 or 예금?? 금융잘아시는분 추천좀.. 8 오일머니 2012/06/27 3,626
121467 양산.. 검은색이랑 남색 차이가 있을까요?? 3 .. 2012/06/27 2,155
121466 죄송한데요, 닥스여성화는 몇프로세일하나요?(다시욜려 죄송) 2 중1맘 2012/06/27 765
121465 [사용자 조사 참가자 모집] 내비게이션 활용에 대한 조사 team 2012/06/27 618
121464 다이어트 중 탄수화물 제한하려면?? 12 현미 2012/06/27 3,794
121463 직원을 자른 회사에 입사 힘들까요 4 job 2012/06/27 1,282
121462 동대문 신평화상가 가려구 하는데요... 3 방향치 2012/06/27 1,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