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요즘 백지영은 티비 나올때마다 남친 얘기를 늘어놓나요?

조회수 : 3,743
작성일 : 2012-06-01 10:28:08

솔직히 관심없는데..

 

결혼 약속한 남친도 아니고 그냥 사귀는 사이인데

티비 나올때마다 남친 얘기 늘어놓으니까 좀 이상해보여요.

 

얘기 해주기로 합의하고 사귀었나? (남친이 상대적으로 덜 유명하니까?)

혹은 남친이랑 사이가 안 좋아서 더 그러나?

싶기도 하고 괜히 추측하게 만들잖아요.

 

그냥 남친이 있고 연예인이랑 사귀면 다른 사람들 처럼

잘 지내고 있다. 잘 만나고 있다 뭐 이런 식으로만 간단히 얘기해도 될텐데..

20대 초반 정말 아무것도 모르는 나이도 아니고 알만한 사람이 구구절절히 남친 얘기 늘어놓으니깐..

좀 그렇네요.

 

비슷하게 요즘 연하 남친 얘기 엄청 늘어놓는 김모 여배우도 이상해뵈긴 마찬가지고요.

이런 생각하는 제가 이상한가요?

 

결혼할지 안할지도 모르는데, 본인 스스로와 상대방을 위해서 제발 좀 조용히 만나는 게 낫지 않나 싶어요.

IP : 211.215.xxx.84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빨간실
    '12.6.1 10:32 AM (203.241.xxx.113)

    관심 없다시면서 질문은 무슨.... ㅡㅡ;; 그냥 계속 관심 끊으세요.

  • 2. 정보의 자가복제. 재생반복
    '12.6.1 10:33 AM (116.36.xxx.12)

    어떤 사건이나 사실이 대중에게 먹힐 듯하면 계속 그것만 우려먹고 물어보고....
    그걸 다른데로 옮기고, 또 그것을 바탕으로 기사 만들고 연예 프로그램 만들고....
    인터뷰 질문도 그걸 보고 만들고...해대고.
    인터넷 댓글 악플 달리고...그것이 사실이 되고....
    현대의 대중매체의 특성이 이렇답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접하는 모든 소식은
    진실이나 사실과는 아무 상관 없는 이야기들이 대부분이죠. 백지영뿐만 아니라
    매스컴에서 보도되는 대부분의 일들이 그래요.

  • 3. 방송전문가
    '12.6.1 10:33 AM (202.30.xxx.237)

    MC가 물어보니까..

  • 4. 원글
    '12.6.1 10:34 AM (211.215.xxx.84)

    이거 쓰는 것도 관심이라면 관심이긴 하겠죠?

    암튼 제 의미는 그 남친이나 백지영씨 본인에겐 관심이 없는데,

    그런 심리가 희한해서 그게 궁금하단 거랍니다.

  • 5. 작가가 죽일년
    '12.6.1 10:38 AM (211.207.xxx.157)

    백지영은 푼수,
    그걸 듣고 싶어하는 대중의 호기심.
    3가지 합작 아닐까요.

  • 6. 매체생리
    '12.6.1 10:45 AM (210.216.xxx.142)

    연옌이 자기가 하고싶다고 아무이야기나 막하는 게 아니죠.
    방송에서 먹히겠다싶은 걸 먼저 작가가 요구하면 선을 정해
    토크가 오갑니다. 지금은 옥탑방우려먹기로 백지영애인이야기가
    통하겠다 싶은거겠지요.

  • 7. 예능을 나온다는 것부터가
    '12.6.1 10:55 AM (211.207.xxx.157)

    털어놓겠다는 걸 수도 있어요.
    이보영과 지성이 궁금한데, 이보영은 절대 그런말 안 하잖아요.
    예능에 안 나오니 말 할 기회도 없고.

  • 8. ..
    '12.6.1 11:09 AM (147.46.xxx.47)

    단순하게 남친이 너무 좋아서^^;

    비밀연애로 폭풍배신당하고..후유증으로 그 뒤론 무조건 저렇게 오픈연애하는거같아요.

  • 9. jk
    '12.6.1 11:11 AM (115.138.xxx.67)

    백지영!!!

    니뇬이 감히 mc몽을 옹호한 벌로 악플 하나 남겨주지!!!!! ㅎㅎㅎㅎㅎ







    동영상으로 보여주지 못하니까 말로만으로 남자친구 자랑하는거죠... 음하하하하하하하핫~~

  • 10. ..
    '12.6.1 11:15 AM (147.46.xxx.47)

    개인적으로 1박팀이랑 친한거같더라구요.mc몽도 친한 동생이었고..
    힘든시간 보내고 있을 몽에게 나름 의리의 발언이었겠죠.

  • 11. ㅎㅎ
    '12.6.1 11:21 AM (59.86.xxx.166)

    댓글 심각하게 읽어내려가다가
    제이케이님 댓글 기가막히면서 헛웃음나오면서 이걸 뭐라고 표현해야 하나..
    웃기면서 기가막히다가 맞는건가

  • 12. ...
    '12.6.1 12:09 PM (115.64.xxx.230)

    jk 같은 악플러때문에,,연예인들,,자살하죠,,

  • 13. 전 왠지
    '12.6.1 1:12 PM (121.145.xxx.84)

    남자친구 빼도박도 못하게 자꾸 확인하는거 같아요 ㅠㅠ

  • 14. 쓸개코
    '12.6.1 6:31 PM (122.36.xxx.111)

    jk 완전 실망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1738 섹스리스... 남편은 왜 그럴까요... 31 ... 2012/06/28 40,876
121737 김유석 남궁민 류승수 류진 . . 11 잘됐으면 좋.. 2012/06/28 2,913
121736 4살 아이들에게 까인날..... 11 하하 웃지요.. 2012/06/28 1,855
121735 중딩 아들이 지금 들어왔어요 ㅜㅜ 7 2012/06/28 2,568
121734 의사선생님들은 어떤 선물 반기시나요? 19 고마움 2012/06/28 20,182
121733 아파트 팔고 다가구 주택 살까요? 4 혹시 2012/06/28 3,034
121732 집중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되었던 엄마의 가르침 5 감사해요 2012/06/28 3,348
121731 카톡 친구신청 목록에 대한 질문 좀 할께요. 4 신종편의시설.. 2012/06/28 1,815
121730 송은이하고 김숙 귀엽지 않나요? 6 호감가는 여.. 2012/06/28 3,552
121729 비행기 탈일 많고 1년에 외국에서 1/3 정도 체류 1 고민 2012/06/28 1,574
121728 꿈 안 꾸고 잘 자는 방법있을까요..? 3 2012/06/28 1,017
121727 마포..25평 한강조망의 아파트 6 아파트 2012/06/27 3,194
121726 급질! 피부암이 의심될때 피부과로 가면 될까요? 궁금이 2012/06/27 1,881
121725 골반염증이 1년에 한번씩 자주걸려요ㅠ 2 .... 2012/06/27 3,611
121724 공유부탁해요~초3여름 방학계획 어떤 것이 있나요? 마미 2012/06/27 829
121723 극세사 카펫 집에서 세탁해 보신 분 ~ 3 세탁비를 아.. 2012/06/27 1,291
121722 그린화재보험 망한건가요?? 7 헐... 2012/06/27 4,261
121721 신고해야할까요 4 소심이 2012/06/27 1,127
121720 아이에게 욕을 자꾸 하는 아이 친구-개입할까요? 7 초3딸 2012/06/27 1,334
121719 혹시 인터파크 가사도우미~ 4 빙구 2012/06/27 3,144
121718 왼쪽 하체만 차거운 증상에 대한 경험이나 이유 ????(조언 .. 2 ..... 2012/06/27 1,750
121717 아이폰 수리..사설업체에서 해 보신 분 계시나요 3 꿀벌나무 2012/06/27 894
121716 민노당도 댓글 알바 쓴다는데 친노 단체도 알바 쓰겠죠? 32 알바천국 2012/06/27 1,503
121715 아줌마 취업됬어요, 기도해 주시는 분 감사해요 3 2012/06/27 2,349
121714 그냥 속상해서요... 1 다우기 2012/06/27 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