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남편 출근할때 현관 앞에서 배웅 하는 거요.

조회수 : 4,341
작성일 : 2012-06-01 10:23:24
맞벌이 부부에요.
출근시간 차이가 좀 있어서
남편부터 출근하고  그 후에 제가 출근을 해요.

항상 
남편 출근할때 문앞에서 배웅하고 인사 하는데요

어쩌다 한번씩 못할때가 있어요
마법할때 몸이 아프고 피곤해서 못 일어 날때가
피곤해서 몸을 일으키기 힘들때등.

아마
일년에 한 다섯번 될까 말까 그래요.ㅎㅎ

그런데도 남편은
문앞에서 배웅 안해주면 좀 삐진달까
섭섭해 한달까 그렇더라고요?


오늘
그 다섯번 될까 말까한 날의 하루였어요
아침에 몸이 무겁고 피곤하고 힘들어서
문앞 배웅을 못했거든요

남편이 출근하면서
배웅 안해주냐고 삐죽이는 거에요.


순간
남편에겐 문앞 배웅의 의미가 뭘까.란 생각이 들었어요.
그냥 아내가 문앞까지 와서 인사하고 배웅해 주는게 좋아서
빠지면 섭섭한 걸까
아님 그게 남편의 특권같은 거라고 느끼는 걸까.


세수도 안하고 머리 헝클어지고
때때로 눈꼽도 낀 상태의 아내한테
꼭 문앞 배웅을 받고 싶어하는 그 이유가.


전자일까요 후자일까요? ㅠ.ㅠ
IP : 112.168.xxx.63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둘다겠죠
    '12.6.1 10:24 AM (1.251.xxx.228)

    저는 잘안하는데
    제가 나가면 대부분 남편이 배웅을 해줘요..

    해줄때는 모르겠더니, 안해주니 섭섭하던데요?

  • 2. 지나
    '12.6.1 10:26 AM (211.196.xxx.9)

    우리집도 은근 그래요.
    그런데 저는 특권의식은 아니고 남편이 어리광 부리는 거라고 여깁니다만... ^^

  • 3. ..
    '12.6.1 10:28 AM (121.190.xxx.53)

    인간관계의 기본? 도리? 뭐 이런가 아닐까요? 저는 자라면서 부모님이 어딜가서든 남이 들어올때 앉아서 느적거리며 인사하지말고 일어나서 반겨라 어른일 경우 뛰어나가라 ,또 누가 나갈시에는 꼭 배웅을해라 등등 귀에 딱지 앉을 정도로 듣고 자라서인지 당연한걸로 생각이 되요. 남편분도 당연한걸 안하시니까 좀 섭섭해하는 마음? 뭐 인런거 아닐까요?
    못나갈 상황에선 지금 못나가겠네~ 잘 다녀와~ 이렇게 말로라도 하시는게 좋겠어요.

  • 4. 파란장미
    '12.6.1 10:29 AM (49.132.xxx.35)

    어지간하면 문앞 배웅 해 줍니다.. 서로서로..
    저는 제가 일찍 출근하는지라.. 남편이 항상 애기 안고 집 앞에서 제가 안 보일때까지 손 흔들어 줘요.. ^^
    서로간의 조그마한 배려가 아닐까 싶습니다..
    항상 이쁘게 사시길. ^^

  • 5. ^^
    '12.6.1 10:32 AM (150.183.xxx.252)

    저두 제가 먼저 출근하는데
    남편이 현관배웅 해주다 안해주면 삐죽할꺼 같아요 ㅠㅠ

  • 6. ...
    '12.6.1 10:35 AM (116.126.xxx.116)

    1년에 360일 성의있게 배웅해주는데
    가끔 한번 안해줘도 아무 생각없데도 아내가 서운하지 않을까요??
    물론 아픈 아내를 위로해주면 100점이겠지만요.

    그냥 좋아서 그런걸거에요.
    몸 아파서 나쁜쪽으로 생각하시는거 아닐까요?

    특권의식있으면
    아파도 당장 일어나서 인사하라고 욕이라도 하겠지요.

  • 7.
    '12.6.1 10:36 AM (112.168.xxx.63)

    서운함이 더 먼저일 것 같다는 말씀이죠? ㅎㅎ
    전 일부러 그런 것도 아니고 몸상태가 안좋아서 일년에 많아야 다섯번 될까 그래요.
    반대로 저는 남편한테 먼저 배웅 받아본 적이 한번도 없는.ㅋㅋㅋㅋ
    하긴 배웅 받을 일이 없으니까요. 출근시간이 서로 다른 걸..ㅠ.ㅠ

    배웅 못할때는 말로 하죠~ ㅎㅎ

  • 8. 전 항상 해요....
    '12.6.1 10:36 AM (116.36.xxx.12)

    남편, 아이들 모두에게 엘리베이터 탈 때까지 보고 있어요.
    아이들 학교 갈 때는 쓰레기통 이런 것 들고 항상 마당까지 내려감.
    내가 출근할 때 그렇게 해주면 기분 좋겠죠???

  • 9. ...
    '12.6.1 10:37 AM (123.111.xxx.244)

    원래 백 번 잘하다 한 번 못하면 욕먹는 법이잖아요.
    항상 받던 걸 못 받으니 서운하신 거죠.

    저흰 남편이 나갈 때 나오지 말고 얼른 아침 먹으라 해서 걍 밥 숟가락 들고
    다녀오세요~ 안 나갑니데이~~ 이러고 마는데
    원글님과 댓글님들 글 읽으니 반성도 되고
    낼부턴 남편이 말려도 나가서 배웅해줘야겠다 싶네요.

  • 10. 빨간실
    '12.6.1 10:40 AM (203.241.xxx.113)

    자신이 사랑받고 대우 받고 배려 받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한... 남편의 리츄얼입니다. 되도록 해주심이 좋을 것 같아요.

  • 11. 수수엄마
    '12.6.1 10:40 AM (125.186.xxx.165)

    혼자 나서는 기분이 쓸쓸해서? 일까요

    저흰 아이들이 배웅하고 마중하는데 서로 너무 좋아해요...^^

    그외로...아이들은 대략 8시면 잠자리에 들기때문에 남편이 술 한잔하고 늦게 들어오면
    제가 아이들과 함께 잠들어 버릴때가 있었는데...그럼 쓸쓸하다고해요
    대부분 늦은 귀가가 아니라 이젠 웬만하면 아이들 재워놓고 기다립니다

  • 12. 공순이님!!
    '12.6.1 11:03 AM (112.168.xxx.63)

    그렇네요!!
    배웅도 중요하지만
    남편도 다녀올게 라던지 그런 인사가 필요한 거 같아요

    서로 서로 인사 잘 하는 부부가 되어야겠어요.ㅎㅎㅎ

  • 13. ..
    '12.6.1 11:04 AM (14.47.xxx.160)

    저도 맞벌인데 한이년전까지는 출근하고 퇴근할때 아이들과 함께 현관에서
    배웅하고 맞았어요..
    특별한 의미라기보다는 하루를 시작하는 아침을 그렇게하면 서로 기분 좋을것 같아서요.
    아이들 등교할때도 현관에서 배웅해줬구요...

    그런데 회사이전으로 지금은 제가 먼저 아이랑 나오니 남편이 저 배웅해 줍니다..
    혼자 나가는게 쓸쓸하신가 봅니다^^ 남편분이...

  • 14. ^^;
    '12.6.1 11:36 AM (110.70.xxx.234)

    제가 30분 늦게 나가서.. 그냥 자는데..^^;;
    배웅해주면 기분 좋을꺼같긴한데.. 아침잠 포기 못하겠네여..
    저같은 사람도 있다구요~ ^^;

  • 15. 요리초보인생초보
    '12.6.1 3:16 PM (121.130.xxx.119)

    와, 일년 5일 정도만 안 하시는 거면 1년은 52주 * 휴일 2= 104일 빼면 일년에 250번 이상 배웅해주셨다는 거네요?

    문앞에서 배웅 안해주면 좀 삐진달까
    섭섭해 한달까 그렇더라고요?
    ----------------------
    하든말든 신경 안쓰는 것보다 훨 나은 것 같은데요?
    그리고 안 할 때도 있어야 해줄 때의 고마움도 되새겨 보는 거지요. 앞으로도 넘 힘들 때는 넘 억지로 하지 마시고요, 위의 모습 그래도 내게 애정이 있어서 그러는구나 그렇게 해석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1739 갤럭시노트구입하려는데.. 주말에 가격이 더 내려가요? 휴대폰 2012/06/28 1,501
121738 섹스리스... 남편은 왜 그럴까요... 31 ... 2012/06/28 40,876
121737 김유석 남궁민 류승수 류진 . . 11 잘됐으면 좋.. 2012/06/28 2,913
121736 4살 아이들에게 까인날..... 11 하하 웃지요.. 2012/06/28 1,855
121735 중딩 아들이 지금 들어왔어요 ㅜㅜ 7 2012/06/28 2,568
121734 의사선생님들은 어떤 선물 반기시나요? 19 고마움 2012/06/28 20,182
121733 아파트 팔고 다가구 주택 살까요? 4 혹시 2012/06/28 3,034
121732 집중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되었던 엄마의 가르침 5 감사해요 2012/06/28 3,348
121731 카톡 친구신청 목록에 대한 질문 좀 할께요. 4 신종편의시설.. 2012/06/28 1,815
121730 송은이하고 김숙 귀엽지 않나요? 6 호감가는 여.. 2012/06/28 3,552
121729 비행기 탈일 많고 1년에 외국에서 1/3 정도 체류 1 고민 2012/06/28 1,574
121728 꿈 안 꾸고 잘 자는 방법있을까요..? 3 2012/06/28 1,017
121727 마포..25평 한강조망의 아파트 6 아파트 2012/06/27 3,194
121726 급질! 피부암이 의심될때 피부과로 가면 될까요? 궁금이 2012/06/27 1,881
121725 골반염증이 1년에 한번씩 자주걸려요ㅠ 2 .... 2012/06/27 3,611
121724 공유부탁해요~초3여름 방학계획 어떤 것이 있나요? 마미 2012/06/27 829
121723 극세사 카펫 집에서 세탁해 보신 분 ~ 3 세탁비를 아.. 2012/06/27 1,291
121722 그린화재보험 망한건가요?? 7 헐... 2012/06/27 4,261
121721 신고해야할까요 4 소심이 2012/06/27 1,127
121720 아이에게 욕을 자꾸 하는 아이 친구-개입할까요? 7 초3딸 2012/06/27 1,334
121719 혹시 인터파크 가사도우미~ 4 빙구 2012/06/27 3,144
121718 왼쪽 하체만 차거운 증상에 대한 경험이나 이유 ????(조언 .. 2 ..... 2012/06/27 1,750
121717 아이폰 수리..사설업체에서 해 보신 분 계시나요 3 꿀벌나무 2012/06/27 894
121716 민노당도 댓글 알바 쓴다는데 친노 단체도 알바 쓰겠죠? 32 알바천국 2012/06/27 1,503
121715 아줌마 취업됬어요, 기도해 주시는 분 감사해요 3 2012/06/27 2,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