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돈에 환장한 딩크를 본다.

원단 딩크 조회수 : 3,803
작성일 : 2012-05-30 16:18:46

딩크의 신념이 돈에 흔들린다는 가당찮은 말 이 참 어이없네요.

원단딩크로서 이십여년 결혼생활하며 느낀게 뭐냐면

딩크에 관한 신념 등등등... 말씀들 하는데 신념은 무슨 신념이랍니까...

 

딴 분들은 어떤 신념에 의해 딩크가 됐는지 모르겠으나

저의 경우엔 울 부모의 대책없는 생산활동 덕분에 생긴 동생들 뒷치닥거리를

너댓살때 부터 시작해 스물 넘어가도록 해 온 지라

아이 생각만 하면  정수리부터 발 끝까지 일직선으로 관통하는 그 괴로운 그 소란함이

지긋지긋하여..... 결심한게 아이로부터 자유로운 결혼생활이었죠.

 

울 남편은 자식보다 나를 선택했고 이십여년 지난 현재까지도 흔들림없이

편안합니다.

그때 울 시부모님께서도 저렇게 재산 안준다고 비슷하게 말씀 하시길래

저는 그 순간 자식생산 해야한다는 올가미에서 빠져나온듯 진심의 쾌재를 불렀답니다.

재산이고 뭐고 간에 완전한 자유로움에 들어가는 기분이 들던데...

저 아래 무늬만 딩크님은 시부님의 재산 안주겠단 말씀에 뭐가 어쩌고 어째요???? 

 

코찔찔 오줌찔찔 똥찔찔대는 동생들 거두느라 내 눈에 눈물 마를날 없었던지라

학교도 중학2학년때 동생들땜에 중퇴 할 수 밖에 없었고...

후일 서른 다 되어가는 나이에 검정고시 해가며 대학까지 마쳤을때의 그 고통이란...

여튼 저를 사랑해주고 공부까지 하도록 지워해주고 아껴준 남편에게 감사하며 삽니다.

님.

돈에 흔들릴거면 딩크 하지 마세요.

하물며 그 어린아이가 그 소중한 생명이 돈 따위에 좌우지 될 그런 존재랍니까?

사랑할 마음 없으면 자식 낳으면 안됩니다.

내 생명을 내놓을 각오 없이 자식 낳는건 죄악이죠 죄악~!!!

 

 

 

 

IP : 1.226.xxx.238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박수를
    '12.5.30 4:25 PM (115.93.xxx.76)

    보냅니다. 동감합니다.

  • 2. ..
    '12.5.30 4:27 PM (147.46.xxx.47)

    저건 아니죠.낳으면 안되요.
    그리고 원원글이는 인생공부 더해야돼요.
    결혼이란게 두 개인의 결합도 아니고.. 부모님도 설득했어야죠.

  • 3. ..
    '12.5.30 4:36 PM (175.197.xxx.16)

    요즘은 딩크가 진심부러워요
    복지 빵빵한 서유럽이면 모를까
    한국에서 서민이 아이낳아 기르는건 너무 힘드네요
    애둘인데 맞벌이 해야 그나마 내집마련에 집안살림 돌아가니
    집에오면 제가 저질 체력이라 아이 이뻐할 기력이 없어요
    집안일도 대충하고 아이한테도 미안하고
    애들 아빠가 도와주는데도 매일이 전쟁이네요

  • 4. Oo
    '12.5.30 5:02 PM (211.234.xxx.118)

    추천 버튼이 필요한 글

  • 5. 박수
    '12.5.30 5:21 PM (222.110.xxx.248)

    쳐 드릴려고 로그인했네요~
    짝짝짝~~~

  • 6. 파란장미
    '12.5.30 6:04 PM (49.132.xxx.203)

    저도 어릴적부터 동생뒷바라지(원글님만치는 아니지만) 하느라 힘들었던 기억 때문에...
    결혼하고 3년정도 아기 밀렀는데...(경제적인 여유 만들고, 부부끼리 하고 싶은 거 하면서..)

    내 자식은 전혀.. 다르더라구요...
    지금은.. 여유만 된다면 당장이라도 둘째도 낳고 싶을 정도입니다..

  • 7. ㅇㅇ
    '12.5.30 7:11 PM (183.98.xxx.65)

    완전 공감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1969 돌아가신 분 환갑은 어찌해야하나요?? 2 며느리 2012/06/28 1,530
121968 [원전]후쿠시마 제1원전 1 호기 건물에서 사상 최대의 선량 측.. 5 참맛 2012/06/28 1,310
121967 장마가 언제쯤 끝날까요? 3 내가요리사 2012/06/28 1,798
121966 아이가 자란 후 후회되는 점 있으세요? 19 moon 2012/06/28 4,642
121965 아파트 자체가 너무너무 건조해요... ㅠ 4 환경호르몬 2012/06/28 2,655
121964 인현왕후의 남자 보신분들께 질문이요 6 d 2012/06/28 2,164
121963 드셔보신 떡볶기중 어떤 프랜차이즈의 것이 맛있으셨나요? 19 떡볶이 2012/06/28 3,831
121962 브라탑 살까말까?? 7 라빌라 2012/06/28 6,229
121961 친구 인연끊고 싶은경우가 있어요 3 나두 2012/06/28 2,251
121960 혹시 장터에서 다인님 양파 사신분들... 6 양파 2012/06/28 1,383
121959 생리 예고편만 일주일 넘었는데 죽겠네요 2 ahee 2012/06/28 1,246
121958 집에서 할만한 일 어떤 게 있을까요? 1 떡볶이먹고싶.. 2012/06/28 939
121957 날씨가 더워지네요 내가요리사 2012/06/28 566
121956 "집값 오르면 괜찮아지겠지"... 최악의 시나.. 샬랄라 2012/06/28 1,701
121955 차 있는 사람은 차 없는 사람이 좀 안돼 보이기도 하나봐요 24 룰루 2012/06/28 3,665
121954 덕분에 연예인이 왜 뜨는지 알았네요. 그니까 그게 상당수 9 82의 힘 2012/06/28 3,124
121953 요새 속옷 예쁜 거 지름신이 내려서 큰일이예요 5 푸푸 2012/06/28 1,965
121952 대법, '만삭 의사부인 살해 사건' 파기환송(펌) 19 ... 2012/06/28 3,949
121951 아이스커피 어떻게 타야 맛있을까요? 4 도대체 2012/06/28 1,904
121950 부모,형제와 연 끊기 1 인연 2012/06/28 15,769
121949 반값등록금 외치던 대학생들에게 벌금안내면 수배령이 떨어진다네요... 22 수배령내렸대.. 2012/06/28 1,229
121948 그린빈스와 스트링빈스 맛차이궁금 2012/06/28 1,992
121947 혹시 amazon 웹 싸이트에서 물건 파는 거 잘 아시는 분 계.. 아마존..잘.. 2012/06/28 1,003
121946 집중력문제 초2남아 2012/06/28 648
121945 언니 마음의 깊은 그림자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24 desser.. 2012/06/28 8,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