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헤어진 남자친구가 암이라는데요

이머.. 조회수 : 5,061
작성일 : 2012-05-29 12:31:31

한달 넘게 헤어진 사람이 있어요.

아무리 생각해도 미래가 그려지지 않아 헤어지자고 말했는데

아직 그쪽에서는 감정을 정리하지 못한거 같습니다.

사실 저도 너무 싫어서 헤어지자고 한게 아니라 제가 나이가 있는데 그 사람과 결혼 생각은 없기 때문에 빨리 정리하는게 서로에게 좋겠다 헤어지자고 한거죠. 그래서 가끔식 힘들다고 오는 문자를 받아주긴 했어요. (답장을 한게 아니라 카톡이 오면 읽는 정도..)

그게 제 실수였겠죠.

어제는 자기가 암에 걸렸다며... -.-

저랑 만날 때 저보다 감기에 잘 걸렸던 것 빼고는 어디 아픈거 눈치 못챘는데.. 멀쩡하던 사람이 그럴 수도 있나 생각이 들기고 하고 아니면 유치하게 헛소리를 하고 있나 생각도 드는거예요.

 

솔직히 맘이 무겁기도 하지만 좀 짜증이 나기도 하네요.

만약 거짓말이라면 이렇게 유치한 사람을 만난건가.. 나이가 몇인데 이런 웃기지도 않는 얘기를 하는건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해요..

 

우선은 치료 잘 받으라는 짧은 답장 한줄만 보내기는 했는데..

이미 끊어진 인연. 그냥 남남으로 계속 있는게 맞는거겠죠?

 

마음이 뭔가 답답하고 왠지 화까지 나요..

IP : 202.167.xxx.99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29 12:32 PM (1.225.xxx.102)

    이미 끊어진 인연. 그냥 남남으로 계속 있는게 맞는거겠죠?--네.

  • 2. ㅇㅇㅇ
    '12.5.29 12:36 PM (122.153.xxx.203) - 삭제된댓글

    네 진짜 암이어도 그냥 가만히 계셔야 해요.. 어쩌시게요,

  • 3. 저는 자기아빠
    '12.5.29 12:36 PM (121.145.xxx.84)

    암 걸렸다고 헤어지잔 남자 있었네요..ㅋㅋ

    근데 아버지 암걸리신건 맞았었는데..아무튼..뭐 전 핑계거리였어요
    얼마나 힘들었으면 치료에 매진하고 싶어서 그랬나보다..했는데..뭐..다른여자 생겼었더라구요..

    아버지 걸고 그런말 할 정도면 진짜 못된놈이죠

  • 4. 이미..
    '12.5.29 12:38 PM (202.167.xxx.99)

    카톡도 차단하고 번호도 스팸 걸어야겠어요.
    혹시라고 사실이면 맘이 아픈데,, 혹시라도 거짓말이면 정말 말그대로 찌질이..
    만약에 후자라면 정말... 아놔.. 하지만 전자보단 낫겠죠

  • 5. 암이라는거
    '12.5.29 12:45 PM (112.154.xxx.153)

    왠지 뻥같네요 .. 불쌍한척 해서 계속 만나려는

    그냥 끊으세요... 혹시 진짜 암이라도 그냥 연락 끊으세요 님이 해줄 수 있는게 없어요
    같이 병원을 다니실껀가요? 치료 해주실 건가요?
    정말 해줄 수 있는게 없다는

    가족들이랑 해결할 문제인거 같네요

    카톡 차단에 번호 스팸 가지고 안되고요 그런 경우 전번을 바꾸셔야 되요
    다른 전화로 또 걸러든요 ...
    여튼 좀 찌질한 사람 만나셨네요

  • 6. 글쎄
    '12.5.29 1:10 PM (175.116.xxx.96)

    원글님 전 남친의 경우는 사실인지 여부는 모르겠지만
    저도 헤어진 놈이 얼마만에 나타나서 자기 암이라고 했던 전력이 있어서
    그래놓고 일년만에 결혼 하던데요 그놈이 정말로 암이였었는지는 모르겠어요
    애 낳고 잘 살고 있다는 바람결의 소식을 들었어요

  • 7. 레이첼
    '12.5.29 2:12 PM (202.167.xxx.99)

    답글 달아주셔서 감사드려요.
    사실 너무 찝찝하고 한쿠석에 내가 이렇게 못된 인간인가 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었는데
    정신이 번쩍 나네요.

  • 8. 찌질이
    '12.5.29 3:20 PM (190.92.xxx.214)

    반대로 남자가 헤어지자고 하는데...못헤어지겠다고 하다가..나 암걸렸다...이렇게 말하는 여자 있는지.
    어쨌든 이상황에서 암걸린걸 왜 얘기하는지 ...
    님이 책임지라는건지 뭔지...
    암걸린게 설사 사실이라면.. 가족과 함께 병원 치료에 매진하는게 정석이니..님..
    님의 길을 가소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394 초등 아이들 컴퓨터 게임 몇분씩 하나요?? 1 허브 2012/06/24 1,113
120393 어제 세바퀴에 이혁재 진짜 나왔나봐요;; 4 2012/06/24 3,158
120392 드마리스 부페 어떤가요?(급질) 13 모임 2012/06/24 4,105
120391 2012 넥센 히어로즈 턱돌이와 함께한 여신급 시구녀(박시연시구.. 1 룰리엄마 2012/06/24 1,359
120390 아줌마말투... 34 . 2012/06/24 12,526
120389 코골이 수술 하신분 계세요? 4 논개 2012/06/24 2,854
120388 마늘 무게로 파는거요?? 1 초짜 2012/06/24 1,266
120387 튼튼한 지갑..? 8 지갑 2012/06/24 2,998
120386 은행직원이 대출을 법을 어기면서 많이 해주는것 어디로 신고하나요.. 6 부자 2012/06/24 2,383
120385 겨드랑이 밑에 뭐가 잡히는 듯한데 3 건강 2012/06/24 3,084
120384 조카들의 성향......생각해봐야하나요? 13 더 나은 삶.. 2012/06/24 3,629
120383 미운세살이라더니..딱 울딸이 그러네요.. 2 미운 세살 2012/06/24 1,446
120382 카드사용 실적에 관리비,통신비 각종 공과금 질문 2012/06/24 1,443
120381 와플기 어떤게 좋을까요? 리큅?카이젤? 8 나나나 2012/06/24 2,397
120380 차위에 물건 놓지 마세요. 7 일요일 2012/06/24 4,349
120379 송중기요, 얼굴 근육이나 표정이 참 유연하지 않나요 ? .... 2012/06/24 1,742
120378 카레에 토마토를 넣었더니 맛이ㅎㅎ 13 에공 2012/06/24 11,355
120377 코스트코 치킨너겟 가격아시분 계신가요? 1 혹시 2012/06/24 2,701
120376 웨지샌들사면 어떻게 옷을 입어야 할지. 2 .. 2012/06/24 1,791
120375 30대남편이 3일째 근육통에 시달리는데 어떻하나요? 3 젤로 2012/06/24 1,728
120374 자게 검색 기능에서 제목과 닉네임밖에 없어졌어요.. 2 노을2 2012/06/24 1,221
120373 무한도전 서해안?노래대회 올해도하나요 5 2012/06/24 1,586
120372 아이나비 네비 쓰고 계시는분께 질문 좀... 6 플리즈 2012/06/24 1,404
120371 장마대비 사전 곰팡이 대비 할 수 있는 방법 1 알려주세요... 2012/06/24 1,895
120370 매실짱아치 담궜던 국물에 추가로 담궜도 될까요? 1 어리수리 2012/06/24 1,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