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소개팅 후 먼저 전화 했다가 쪽팔려서 운동 하고 왔어요

쪽팔려 조회수 : 22,902
작성일 : 2012-05-22 22:05:58

뭔소리냐 ;;;;;;;;

글이 횡설수설 ㅋㅋㅋ

일요일날 소개팅을 했어요 아는 언니가 해준 소개팅 ㅋ

전화통화 할때 목소리가 참 좋더라고요

그런데 목소리 좋은 남자가 실제로 보면 별로라 진짜 별 기대 안하고 갔는데

내 이상형 남자가 뙁 !!!!!!!!

그럼 뭐하냐고요 ㅋㅋ

애프터가 없는 것을

그래서 아까 먼저 전화했어요

문자 따위는 생각도 못했다는 ㅋㅋ

이런..

안받음 !!!!!!!!!!!!

그렇게 내가 싫었더냐

너무 쪽팔려서 걷기 운동 한시간 땀나게 하고 왔어요

그랬더니 좀 진정 되네요

이제 다시는 내가 먼저 연락 하지 않으리!!!!!!!

소개해준 언니한테 전화 했더니 언니가 니가 무슨 전염병 환자도 아니고

전화 받기 싫으면 거절의 문자 한통 보내도 되는것을 자기가 사람 잘못 본거 같다고

미안하다고 하네

아니..뭐 언니가 미안할것 까지야 없는뎅 ;

암튼 미련은 없는데..쪽팔리긴 하네요

그래도 내 생애 낼 용기 다 내서 전화 한건데..허무하긴 했어요

에라이~나같은 여자 어디 흔한줄 아냐 이놈아

나는 더 잘난남자 만날꺼다!!!!!!!!!!!!

 

IP : 220.78.xxx.231
3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22 10:08 PM (218.50.xxx.69)

    ㅎㅎㅎ 운동이 좋아요 ...열심히 하세요~
    소개팅같은거 때문에 절대 우울해하시면 안되요 !!!
    운동만큼 나를위해서 남는것도 없어요.

  • 2. ㅁㅁㅁ
    '12.5.22 10:08 PM (14.55.xxx.168)

    못받았겠죠. 부재중 전화 보면 연락올거예요
    연락안하면 찌질남인거라고 정하기로 해요

  • 3. ..
    '12.5.22 10:10 PM (59.29.xxx.180)

    전화를 일부러 안받은건지, 사정이 있어서 안받은건지
    쓸데없이 앞서나가서 사람 희한하게 만드는거 보니, 님 애프터 못받은 이유 알 듯 해요.

  • 4. 콩나물
    '12.5.22 10:14 PM (221.146.xxx.119)

    그래도 전화가 나아요.
    잘못누른것 뿐이에요.
    요즘 핸드폰 자칫 자동으로 전화가 걸리기도 하고 그러잖아요.

    님은 단지 잘못 눌렀거나 전화기가 자동으로 걸린것 뿐이에요.
    다음에 혹시라도 전화오면... 죄송하다고 전화가 잘못 걸린것 같아요. 그렇게 넘어가세요.

    절대 먼저 하신게 아니에요.
    기운내세요

  • 5. ㅠㅠ
    '12.5.22 10:15 PM (220.78.xxx.231)

    아니에요
    제가 전화한게 거의 3시간이 넘었어요
    2시간 까지는 그래도 기다 렸는데
    3시간 넘어 가니까 이제 포기요
    왜그러세요..저 가슴 아프게 ㅠㅠ

  • 6. 콩나물
    '12.5.22 10:18 PM (221.146.xxx.119)

    문자 보낸것 보다는 낫다니깐요.

    문자 보낸건 증거로 남아서 더 비참해요.
    털어버리세요.

  • 7. 렌지
    '12.5.22 10:23 PM (220.103.xxx.48)

    힘내요 ㅎㅎ 남일 같지 않네요 ㅠ

  • 8. ....
    '12.5.22 10:26 PM (58.232.xxx.93)

    남자인 저희 친 오빠도 ...

    정말 먼저 연락 안하면 죽을때까지 후회될꺼 같으면 몰라도
    먼저 전화하지 말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죽을때까지 후회할것 같고
    주선해주신분도 먼저 하라고 하시고
    마지막에 악수하면서 '좋은인연이었으면 좋겠다' 고 하셔서 전화했는데 안받더라구요.
    물론 전화상에 18초 걸고 손이 부끄러워서 끊었지만 ...

    ㅠㅠ

  • 9. ...
    '12.5.22 10:26 PM (220.125.xxx.215)

    전화 하면 어때서요..
    꼭 남자가 먼저 연락 하라는 법 있나요
    연락오면 좋은거구 안오면 쿨하게 마는거구요
    더 좋은 남자 꼭 만나실거에요
    화이팅 하세요^^

  • 10. ..
    '12.5.22 10:34 PM (147.46.xxx.47)

    에구 그래도 남자분 전화는 받고 거절하시지..

    매너가 그닥이네요.만일 그런분과 엮였다면 앞으로 더 후회할일 생기지않았을까요?
    반드시 더 좋은분 만나실거에요.^^

    토닥토닥

  • 11. ...
    '12.5.22 10:37 PM (203.226.xxx.48)

    전 기다려도 연락이 없길래 전화한적 있어요.
    심심해서 전화했다고 했더니
    자기도 심심했다고 당장 만나자고 해서 만났었어요.
    인연이 아니어서 결혼까지는 안갔지만요

  • 12. ..
    '12.5.22 10:41 PM (175.192.xxx.14)

    남자가 전화받아서 뭐라고 말해야 하나요..;
    거꾸로 맘에 안드는 소개팅남이 전화했다고 생각해보세요..
    받고 싶지 않죠..무슨 말을 해야할지도 복잡하고..
    그냥 이일을 계기로 앞으로 먼저 연락하지 않으시면 되요.
    여기서는 여자가 먼저 연락해도 된다 어쩐다 하지만
    남자들은 맘에 들면 손가락 부러져도 발가락으로라도 눌러서 전화해요.

  • 13. ,,
    '12.5.22 10:49 PM (112.179.xxx.28)

    나 이분 꼭 그남자한테
    전화받았음 싶네요.
    글 읽을수록 괜찮은 분 같은데...
    놓친 바보만 땅을 칠 일이지, 메롱!입니다.

    살다보면 별일 다 있자나요?
    미련남지 않게 해보는거, 밀당이고 뭐고
    그냥 그렇게 살아도 되는겁니다. 되고말고요.
    쪽팔릴게 뭐랍니까?

  • 14. 스맛폰의
    '12.5.22 11:21 PM (1.216.xxx.3)

    최대 장점!
    주머니에서 그냥 눌렸다. 라고 둘러댈 수 있다는 점.
    쪽팔려 죽진 마시구요. 내 스스로에게 최면을 거세요. 전화가 저절로 간거다. 그런거다.그런거다.그런거다....

  • 15. 변명금물
    '12.5.22 11:29 PM (110.14.xxx.215)

    절대 다시하면 안되요. 문자로나 뭐로나 변명하면 안되요. 다시하겠지하다가 계속 안오면 궁금해할 수 있어요. 단 님께 관심있다면요!!! 홧팅!!

  • 16. 아놔
    '12.5.22 11:55 PM (121.141.xxx.236)

    이 남자 반댈세!

  • 17. ..
    '12.5.23 12:57 AM (211.36.xxx.246)

    그냥 편하게 생각하세요~
    내 전번 보고 전화 오면 좋고 아님 말고

  • 18. 전화온거죠?
    '12.5.23 9:46 AM (211.234.xxx.60)

    전화...왔을거에요...
    그쵸?..남자분 바보다....
    전화왔을꺼라고 생각하고있는 1인..
    받으시면 댓글 남겨주세요..기다리는 사람 여기요~~~~^^

  • 19. ...
    '12.5.23 10:23 AM (61.73.xxx.229)

    싫으면 전화를 받고서 거절의 말을 하던가..
    안받을꺼 까지야!!!

    이런 넘은 나중에 사귀어도 헤어질때 잠수 한달 타거나 문자나 메일로 헤어지자고 보낼 넘이에요..

  • 20. ㅎㅎㅎ
    '12.5.23 10:50 AM (1.250.xxx.125)

    님 성격 참 맘에 들어요
    행복하게 잘살것 같은 그런성격...
    정말 사람볼줄 몰라 놓친사람이 바보죠

  • 21. ㅁㅁㅁ
    '12.5.23 10:56 AM (219.251.xxx.182)

    ㅎㅎ
    문자보다 전화가 낫다는데 저도 동감!

    홧팅
    별일아니네요!

  • 22. ..
    '12.5.23 10:56 AM (59.14.xxx.110)

    그런 남자 쳇!! 차라리 잘 됐어요. 더 멋진 분 만나세요~

  • 23. 관심
    '12.5.23 11:01 AM (115.91.xxx.8)

    지금까지 전화안왔는지 궁금한 1인 =3=3=3=3=3

  • 24. 왠지
    '12.5.23 11:08 AM (211.105.xxx.89)

    지금쯤 전화 왔을것 같은 예감.....

  • 25. ㅎㅎㅎㅎ
    '12.5.23 11:41 AM (112.172.xxx.178)

    원글님도 웃기고 댓글 다는 사람들도 웃기고...
    맘에 안들어서 애프터도 신청 안했다면서
    전화를 받아줘야할 의무가 있나요?
    전화 받아야 된다고 하시는분들 반대 상황 이었을때
    전화 받을건간요?

  • 26. 혹시
    '12.5.23 11:42 AM (121.139.xxx.89)

    님의 전화번호가 저장되어있지 않아서
    모르는 전화라고 여기고 그냥 패스한건 아닐지...
    그랬다하더라도
    나중에 연락안오면 그냥 싹 잊어버리세요
    내 이상형 남자를 만났는데 여자도 그정도 노력은 해봐야지요
    내인생의 평생 반려자를 만나려는데 그쵸?

  • 27. jk
    '12.5.23 11:56 AM (1.210.xxx.21)

    평소에 미모를 가꿔야 하는 이유.txt

  • 28. ....
    '12.5.23 12:00 PM (211.208.xxx.97)

    그래도 미련은 싹 없어졌잖아요.
    그럼 된거예요.

    저도 며칠 고민하다가 전화한 적 있는데, 매너있게 거절하더군요.(20년전)
    순간의 쪽팔림으로 속이 시원해 졌어요.
    뭐 어때요? 또 볼 것도 아닌데..

    원글님, 더 좋은 남자 만날거예요. 화이팅!

  • 29. 변명 금물 2
    '12.5.23 1:11 PM (220.126.xxx.152)

    문자로나 뭐로나 변명하면 안되요. 22222222222222

    그냥, 살다보면 꼭 놓치고 싶지 않은 남자가 한 두 번 쯤 있어요.
    그러니 후회 안 남게 잘 하신 거예요.
    단, 그런 이상형 훈남은 모든 여자에게 인기가 있으니
    경쟁률이 한 만 대 일 정도라는게 문제.

  • 30. ..
    '12.5.23 1:20 PM (110.70.xxx.239)

    정말 문자한거보다 백만배 나아요
    깔끔하고

    안받으면 마는거죠뭐 상대도 원글님 이상하게 안봐요 그냥 인연이 아니라고 생각하는거지

    이렇게라도해야 미련이라도없죠
    잘하셨어요^^

  • 31. 사슴해
    '12.5.23 1:46 PM (121.160.xxx.52)

    한번더 전화하세요! 찍으면 넘어옵니다!

  • 32. ...
    '12.5.23 2:03 PM (112.156.xxx.222)

    요새 남자 ?

    열번까지 찍을 필요 없어요.

    다섯번만 찍으면 꺾어집니다~~

  • 33. 올리브
    '12.5.23 2:27 PM (116.37.xxx.204)

    원글님같은 분
    시원시원하니 맘에 들어요.
    알아보는 눈 가진 좋은 남자가 있을겁니다.
    울아들도 좋은 눈을 가져얄텐데...

  • 34. 보라도리
    '12.5.23 2:46 PM (125.128.xxx.116)

    전화 왔을까 궁금한 1인
    그넘보다 더좋은 넘 만날꺼에요 ㅎㅎㅎ

  • 35. ㅇㅇㅇ
    '12.5.23 5:05 PM (125.178.xxx.169)

    원글님 같은 시원시원한 성격 글에도 맘상하는 댓글이 달리네요..사람은 다 다르니깐..저도 미혼시절 그런적 있어요.노처녀 될거 같은 불안간,,그때 살짝 정신이 어떻게 되어서,,소개팅남이 별로였는데.외모로 따지면 안되지만 저보다 키 1cm정도 크고..전 인물은 안보거든요..한번 만나면 모르니 연락안오길래 해봤어요.제가 완전 갑이라 생각하고..발신자 번호가 안떴는지 받더니 깜놀하면서 받자마자 바쁘다며 다시 전화하겠다 해놓고선 끝...지금 훤칠하고 착하고 더 멋진 남편이랑 결혼했네요..다 인연이 있지요..

  • 36. 저두요
    '12.5.23 8:31 PM (58.143.xxx.102)

    옛날에 선?같은거 봤는데 연락없길래 그런가부다하고 있었더랬는데
    주선하신 아주머니가 남자쪽 하는 일이 바쁘니까 먼저 연락하라고
    성화여서 전화했더니만 별 말이 없어서 혼자 민망...

    소개남은 원글님의 인연이 아닌가봐요
    꼭 좋은분 만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276 저희 집 담 옆에 3달 넘게 꼼짝 않는 승합차 글 올렸었는데요 1 하아 2012/06/18 2,054
118275 돌잔치 후기 보면.. 12 글쎄 2012/06/18 3,951
118274 머리숱이 없는 사람은 도대체 무슨 헤어스타일을 해야 하나요 ㅇㅇ 2012/06/18 2,179
118273 국내 최초 꽃미남 가수가 누군가요? 50 국내최초 2012/06/18 4,260
118272 결혼할 때 한쪽에선 잘한 결혼이 상대방은 아닐 수도 있다는 거요.. 5 .. 2012/06/18 2,796
118271 캐나다 갈때 선물 어떤걸로 준비하면 좋을까요? 4 궁금 2012/06/18 1,341
118270 생활에 소소하게 도움되기 2 이쁜마눌 2012/06/18 1,218
118269 얼룩진 여름 티셔츠들 잘 버리시나요? 5 얼룩 2012/06/18 1,951
118268 넝쿨당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이숙이 뒷통수 친 동창같은 여자 2 ㅇㅇ 2012/06/18 3,448
118267 유모차 뒤에 발판???에 큰아이가 올라타고있던데 이거몬가요? 6 에쓰이 2012/06/18 3,183
118266 일본식 만두 어떻게 굽나요? 3 ........ 2012/06/18 1,406
118265 엄마가 류마티즘이신데요..두충 나무에 대해서.. 3 -- 2012/06/18 1,307
118264 비데는 어느회사꺼가 좋은가요?? 4 고민 2012/06/18 2,882
118263 얇아 보이는 피부와 그렇지 않은 피부 14 피부 2012/06/18 7,696
118262 마르코폴로 기행록에도 보면,,, 4 별달별 2012/06/18 1,203
118261 어차피 내배채우려고 사는 세상이잖아요 3 은하의천사0.. 2012/06/18 1,030
118260 중국어 번역료 1 니하오 2012/06/18 2,219
118259 김남주가 아주 좋은 회사라고 취직시켜준것이 식당 서빙인데요 30 넝굴당 이숙.. 2012/06/18 16,344
118258 이 기사를 보니 마음이 아프네요 2 ㅜㅜ 2012/06/18 1,547
118257 공무원사회에서 대학졸업여부 중요한가요? 17 프라푸치노 2012/06/18 8,637
118256 cgv에서 이벤트를 한다네요.. zzaa 2012/06/18 1,099
118255 짜증과 화 내는것의 차이 누가 설명 좀 해주세요. 6 노력할래요 2012/06/18 4,043
118254 탈북선녀와 짱개,,,,, 별달별 2012/06/18 1,075
118253 아이가 5살인데 태극천자문에 빠져있어요. 4 5세맘 2012/06/18 1,903
118252 사주에 화가 많아요... 3 사주 2012/06/18 5,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