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오해살만한 행동을 했는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

조회수 : 1,445
작성일 : 2012-05-22 18:30:18

 

아파트 같은 라인에 보기만 해도 흐뭇한 가족이 살아요.

제가 아기를 낳고 보니 (지금 15개월된 여자아이 하나)

다복한 집이 넘 부럽더라고요.

 

우리 아파트 아랫층에 아이가 셋인 가족이 있어요.

어느날 남편이 들어오더니 그 가족 봤냐고 넘 보기 좋다고

저도 봤다고 참 애들도 이쁘고

남편분도 성격좋아보이고,

특히 아이들 엄마가 뭐랄까 밝고 깔끔한 느낌이 참 좋다고...

아이를 셋낳아도 저런 분위기 유지할수있는게 참 좋고,

늘 웃고 있다고 :-)

 

우리 둘이 속닥속닥 하며 가끔 엘레베이타에서 마주치면

우리아이 이뻐해주시고 감사하게 인사하고 그랬는데....

 

오늘 아이 자전거 태워주고 돌아오는 길에

아이가 제안경을 자꾸 빼버리고 달라고 보채서 안경을 가방속에 쑤셔넣었어요.

엘레베이타를 타는 순간,

지하주자창에서 발걸음 소리가 들리는데 같이 가야되나 말아야되나 망설이는데

멀리서 사람의 형체같은 게 보이길래

제가 열림 버튼을 막찾았는데 -.-;

안경안써도 눈이 그렇게 나쁜편은 아니었는데

하필이면 엘레베이타 메인버튼판이 아니라 사이드에 따로 붙은 버튼판을 평소에는 잘 안쓰다보니

눈도 잘 안보이고 정신이없었는지 열림 닫힘 버튼을 못찾겠더라고요.

순간 넘 당황하면서도 어떻게 열림버튼을 눌럿는데 -.-;;

엘레베이타 문이 다시열리면서 타신분의 표정이 -.-;;;; 별로더라고요.

급하게 엘레베이타를 타서 그러신건지 --;;;

제가 열림버튼 안눌러서 화가 나신건지는 몰라도....

 

넘 당황해서 제 얼굴 뻣뻣히 굳었는데 엘레베이타 타신 분은 보니 

바로 그 좋아보이는 아이엄마더라고요.

더욱 놀래서 --;;; 어색해하다가 급하게 아기 인사시키고

그분은 평소처럼 아이한테 몇마디 걸어주시고 내렸는데....

 

소심한 저는 자꾸 내가 닫힘 버튼 눌렀다고 생각하면 어쩌지 하면서

지금 몇시간째 궁시렁 거리고 있어요.

 

담달에 이사갈꺼라 어쩜 평생 마주칠 일도 없겠지만

아 오해했으면 어쩌지 --;;; 이런 생각에 마음이 불편해요.

담에 엘레베이타에서 만나면 얘기해야 되나 혼자 궁시렁궁시렁

 

생각해보니 구체적으로 할말도 없구만....

 

그냥 잊고 넘어가야할까요 -.-;;;;

어떤 분이 그러실듯하네요.

그런 고민은 사치다 -.-;;;;;;;;;;;;;;;;;;;;;;;;;;;;;;;

 

IP : 211.217.xxx.106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22 6:32 PM (14.46.xxx.242)

    별일도 아니네요...다른사람 표정 하나하나에 넘 신경쓰지 마세요..

  • 2. ...
    '12.5.22 7:09 PM (1.247.xxx.135)

    원글님 성격이 저랑 너무 똑같아서 놀랍네요
    심각한 소심증
    고치고 싶어도 못고치는 고질병이죠

    오해 했어도 할수 없는일이고
    심각한 피해를 입힌것도 아닌데 빨리 잊어버리세요
    그 사람은 아마 그런 생각 하고 있지도 않았을것 같네요

  • 3. 로란
    '12.5.22 7:49 PM (14.33.xxx.234)

    지금쯤 그 분은 아무 기억도 못할 것 같고요.
    오히려 님이 그런걸로 아직까지 신경쓰고 있는거 알게된다면 님을 알고 지내기 싫은 사람이라고 생각할 것 같아요.
    병적으로 피곤한 사람과 친하고 싶은 사람은 없을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267 유모차 뒤에 발판???에 큰아이가 올라타고있던데 이거몬가요? 6 에쓰이 2012/06/18 3,183
118266 일본식 만두 어떻게 굽나요? 3 ........ 2012/06/18 1,406
118265 엄마가 류마티즘이신데요..두충 나무에 대해서.. 3 -- 2012/06/18 1,307
118264 비데는 어느회사꺼가 좋은가요?? 4 고민 2012/06/18 2,882
118263 얇아 보이는 피부와 그렇지 않은 피부 14 피부 2012/06/18 7,696
118262 마르코폴로 기행록에도 보면,,, 4 별달별 2012/06/18 1,203
118261 어차피 내배채우려고 사는 세상이잖아요 3 은하의천사0.. 2012/06/18 1,030
118260 중국어 번역료 1 니하오 2012/06/18 2,219
118259 김남주가 아주 좋은 회사라고 취직시켜준것이 식당 서빙인데요 30 넝굴당 이숙.. 2012/06/18 16,344
118258 이 기사를 보니 마음이 아프네요 2 ㅜㅜ 2012/06/18 1,547
118257 공무원사회에서 대학졸업여부 중요한가요? 17 프라푸치노 2012/06/18 8,637
118256 cgv에서 이벤트를 한다네요.. zzaa 2012/06/18 1,099
118255 짜증과 화 내는것의 차이 누가 설명 좀 해주세요. 6 노력할래요 2012/06/18 4,043
118254 탈북선녀와 짱개,,,,, 별달별 2012/06/18 1,075
118253 아이가 5살인데 태극천자문에 빠져있어요. 4 5세맘 2012/06/18 1,903
118252 사주에 화가 많아요... 3 사주 2012/06/18 5,412
118251 한전 참 가지가지 한다. 4 가지가지 2012/06/18 1,465
118250 이자벨 파우스트 & 알렉산더 멜니코프 듀오 티켓 양도해요.. 밤비 2012/06/18 866
118249 브리타 소형 정수기 쓰시는 분들 4 정수기 2012/06/18 2,305
118248 아래 넝쿨당 얘기 올라와서 2 .. 2012/06/18 1,952
118247 우리영감의 술수 10 그냥안둬 2012/06/18 3,008
118246 면생리대 만들어 쓰시는 분~ 6 궁금 2012/06/18 2,414
118245 허벅지에 책 끼우기 10 앨프 2012/06/18 5,390
118244 압구정 '빙하시대' 도래, 보름새 딱 1건 거래 샬랄라 2012/06/18 1,674
118243 뽐뿌... 확인 좀 부탁드려요. 마귀할멈 2012/06/18 1,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