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5세 남아 문제 있는 건지 의견 좀 주세요.

.... 조회수 : 1,328
작성일 : 2012-04-20 23:58:48

요즘 게시판에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 관련 얘기가 많이 나오네요.

 5살 남자아이인 제 큰 애 때문에 요즘 조금 걱정이 됩니다.

애 아빠랑 제가 눈 코 뜰 새 없이 바쁜 편이라 어린이집 다니는 애들(5살 남아, 3살 여아)을 친정 어머니가 봐 주고 계세요.

얼마 전에는 집 안에 있는 이불이란 이불은 다 꺼내놓고 놀더니 며칠 전부터는 서랍 속에 있는 옷을 다 꺼내서 막 던지고 논다고 합니다. 혼내거나 달래도 막무가내고, 오히려 정리하려고 하면 더 미친 듯이 울고 난리를 친다고 해요.

 가끔 제가 볼 때도 장난감들을 다 어질러야 한다며 모든 장난감을 다 꺼내서 일부러 어지르고 조그만 자기 의자나 이젤, 집에서 타는 붕붕카 같은 것까지 다 엎어놓을 때도 있어요.(모든 걸 다 원래 상태랑 다르게 만들어야 한다는 강박이라도 있는 것처럼요) 이럴 때에도 정리하려고 하면 놔두라고 못하게 난리치고 나중에 자기가 다 한꺼번에 정리를 하곤 하더군요.

워낙 고집이 세서 잘못했다는 말 하는 것도 정말 싫어하고 잘못 지적 받는 것도 싫어하는데(제 성격을 좀 닮았어요) 그래도 엄마인 제 말은 좀 듣는 편이에요. 물론 한 번에 듣는 건 절대 아니고 제가 달랬다 소리질렀다 하면서 한 번 울리고 나서야 좀 받아들이는 정도구요.

요즘은 아침마다 닌자처럼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정색 옷만 입겠다고 해서 너무너무 피곤합니다. 몇 벌 없는데 빨았다고 하면 무조건 내놓으라고 고집을 부리거든요.

그  밖엔 그냥 좀 내성적이기도 하면서도 장난기도 많은 아이고 겉으로 보이는 집중력은 좋습니다.

 5살이라 봐야 만 3살이니 애들이 다 그렇지 싶다가도 정상 범주에서 좀 벗어난 게 아닌가 싶을 때가 가끔 있어서 여쭙습니다. 친정 엄마도 통제를 못하시고 좀 문제 있는 거 아니냐는 식으로 말씀하시거든요. 엄마 손이 필요해서 엇나가고 있다는 식의 얘기도 하시죠...(애 아빠나 제가 시간은 없는데 애정표현은 아주 많이 하고 주변에 할머니, 할아버지들, 이모, 고모, 삼촌, 이모할머니 등등 사람이 많아 사랑은 넘치도록 받은 아이입니다)

 그냥 애 키워 보신 분들 경험담 좀 듣고 싶어서요. 어릴 때 저 정도 장난 심해도 크면 나아진다든가, 저 정도면 진단 한 번 받아봐야 한다든가 하는 얘기들요...미리 감사드립니다.

IP : 59.187.xxx.137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uuiop
    '12.4.21 12:03 AM (218.53.xxx.138)

    다 그렇지 않나요?

  • 2. 4살엄마
    '12.4.21 12:20 AM (118.91.xxx.67)

    저희애 얼마전에 자기 장난감 다 흐트러놓고 정리도 못하게하고 그랬던 시기가 있었어요.
    그냥 전 애들 그럴때 있다고 들어서..그냥 어질러놓게 놔두고 저녁떄 자기전에 정리하게하고 했어요.
    이불이랑 이런거 다 꺼내놓는 정도는 아니었고 부엌서랍 뒤지는 수준이었구요. 질리도록 어지르게 놔두면 관심이 덜해질때가 오더라구요.

  • 3. 하이고..
    '12.4.21 12:57 AM (118.222.xxx.98)

    친정어머니 엄청 힘드시겠어요. 제가 순한 애들만 키워봐서인지 좀 심한거 같아요. 엄하게 타일러서 버릇을 고치던지.. 아님 애가 다른쪽으로 불만이 쌓여서 그런식으로 표출하는건지 살펴보세요. 아무래도 부모님의 관심이 소홀하면 여러면으로 문제가 나타날수 있지요. 원글에 적혀있는 행동들 3살이후론 한번도 한적없어요 저희집애들은..

  • 4. 단아
    '12.4.21 11:36 AM (180.68.xxx.147)

    아이가 엄마가 필요합니다.
    안타깝네요.

    저희아이도 5살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9896 욕실 샤워기가 고장인데 집주인한테 교체해 달라고 해야되나요? 17 붉은양파 2012/05/23 15,728
109895 자외선 잘아는분...전면 루마썬팅했는데(자외선 A,B 모두 차단.. ... 2012/05/23 786
109894 화장하고 안경쓰는분들...클렌징 후 매일 안경 씻으세요? 2 bb 2012/05/23 1,390
109893 20살 가까이 차이나는 연하남 만나면 얘기가 통할까요? 3 ... 2012/05/23 3,644
109892 영어 맞는 문장 도와주세요 2 영어 2012/05/23 474
109891 며칠째 진통제를 먹어도 두통이 (머리앞부분옆부분) 가시지 않는데.. 3 걱정맘 2012/05/23 1,922
109890 은시경 더킹 2012/05/23 843
109889 아이폰에만 있는 기능 알려주셔요 8 갤2맘 2012/05/23 1,661
109888 은시경이 죽어요~ 9 덴버 2012/05/23 2,379
109887 일반요금제로 스마트폰 쓰시는 분!!! 14 궁금이 2012/05/23 2,933
109886 미술학원 다니는데 저희 애가 너무 잘 해서 다니기 싫다는 엄마들.. 3 애가잘해도... 2012/05/23 2,041
109885 (급질)기차로 강원도가서 바다좋아.... 2012/05/23 335
109884 커피대신 마실만한거 뭐있을까요 4 2012/05/23 1,766
109883 오늘 재미있는 라디오 최양락 들으셨나요? 5 미친세상 2012/05/23 1,692
109882 컴앞대기] 이번 주말 조개찜용 조개 산다면 독성 높을까요? 1 조개구이 -.. 2012/05/23 506
109881 미국보낼 것 들 중 생협이나 한살림에서 구입하면 좋을 것?추천해.. 13 마미 2012/05/23 2,850
109880 초등 3학년 아들이 학교에서 놀다 다쳤는대요 진료비 영수증을 가.. 3 땡글이 2012/05/23 925
109879 욱하는 성격 어찌고치나요? 도움될 책이나 방법좀.ㅜㅜ 3 얼음동동감주.. 2012/05/23 1,408
109878 조현오 "경찰 최선 다해 디도스 수사했다" 2 세우실 2012/05/23 563
109877 쌀 나방 (화랑곡 나방) 처치 방법 좀... 1 이를 어째 2012/05/23 2,870
109876 피부 뒤집어 졌는데요 ㅜㅜ 8 우째 2012/05/23 2,144
109875 절대 못하는건 식물키우기에요 14 재배 2012/05/23 2,198
109874 유치원 가기가 싫답니다... 4 유치원 2012/05/23 1,320
109873 컴퓨터에 소리가 들리지않아요. 컴터 2012/05/23 492
109872 드림렌즈 처음에 끼면 아파하나요? 2 .. 2012/05/23 1,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