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4살 아들이 말을 안듣는 데 매를 들어도 될까요?

에버그린 조회수 : 1,802
작성일 : 2012-04-18 04:32:55

오냐 오냐하는 저의 양육 태도에도 문제인 듯 하지만, 엄마, 아빠 말을 너무 안듣습니다.

일부러 듣고도 안하는 것 같아요.

자고 일어나서 엄마 불렀는 데 아빠가 안아주러 왔다고 아빠 머리를 때리고,

먹기 싫은 데 먹으라고 했다고 아빠 정강이를 발로 차고,

할머니께   인사해~ 하면 그냥 휙 지나가 버리고,  

놀고나서 장난감 정리하고 집어넣자~ 하면  "싫어~ 싫다구~" 하면서 화를 버럭 내고,

자기 전에 쉬를 누어야지~ 하면 "조금 있다가 할거야~" 하면서 이리 뒹굴 저리 뒹굴..

아주 복장이 터집니다.

하나, 둘,,,,세다가 열까지 세면 ..매를 들거야... 라고 경고 한 후에

그래도 안하면 발바닥을 때리기도 하는 데요...

이 방법이 옳은 것일까요?

아니면 말로 타이르고 기다려 주어야 하나요?

아이가 커갈수록 힘이 드네요~ ㅠ.ㅠ 

IP : 1.227.xxx.7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한마디
    '12.4.18 4:50 AM (211.234.xxx.152)

    남자애들은 매 안드는게 나아요.삼형제 키우지만 매가 꼭 필요할때라면 거짓말할때 회초리로 단속하는거말고 없네요.제 보기엔 엄마의 양육방식에 문제가 있어보여요.네살이면 말만 엄마가 요령있게 잘해도 얼러지고 아빠를 때리는 행위는 못하게 몸을 꼭 안고 있는다거나 하는 방식으로 제제해야해요.냉정하게 대할때와 부드럽게 해야할때를 아이가 하는 행동을 보고 구분해야지 엄마의 그때그때 감정상태에 따라하면 안돼요.

  • 2. morning
    '12.4.18 7:16 AM (119.203.xxx.62)

    때리지 마세요.

  • 3. ....
    '12.4.18 7:17 AM (110.11.xxx.13)

    지금 상태에선 매를 들어도 반짝효과이고요, 아이가 이미 주도권을 가지고 집안에서 행동하는 것 같아요,
    어머니의 단호함을 보여야 할 것 같아요, 한번 안된다 했으면 마음 약해지지말고 끝까지 안되는걸로하세요,마음약해지지말고. 아이를 우선시하지 말고, 남편을 우선시하면 아이도 아빠에게 함부로 안할거예요,

  • 4. 조약돌
    '12.4.18 7:24 AM (1.245.xxx.51)

    저는 우선 말을 들을때까지 일곱번정도 반복했고요. 그래도 안 들으면 벽앞에 서 있게 했어요. 단호한 목소리로 대여섯살부터는 벽앞에 서서 잘못한 상황을 반성하는 문장을 열번 말하게 했어요.

  • 5. aa
    '12.4.18 8:54 AM (222.98.xxx.193)

    저정도면 좀 더 참아주고 기다려주세요
    말을 특별나게 안듣는 아기같지 않은데요
    어른도 해야할일 있는건 알지만 게으름 부리고 싶을때 있잖아요. 오줌누는건 그냥 그래 조금만 더 있다 누자하세요
    인사는 좋게 반복 가르치면 해요
    아빠때리는건 단호하게 가르치면 말 들을거구요
    저도 4세 아기들 키우지만 그런일로 매든적없어요
    님이 너무 아이에게 완벽을 바라는 엄마로보여서 제가볼때는 좀 너무하다싶네요

  • 6. op
    '12.4.18 9:01 AM (71.191.xxx.218)

    윗님. 저는 원글님이 전혀 아이에게 완벽을 바라는 엄마로 보이지 않는데요? 아빠 머리를 때리고 정강이를 걷어차는데도 그냥 놔두는게 더 이상한거 아닌가요? 반드시 매를 들지는 않아도 꼭 버릇을 가르치는게 필요할 것 같아요..아직 4살이면 고치기 쉽다고 생각해요..

  • 7. ..
    '12.4.18 9:17 AM (118.46.xxx.27) - 삭제된댓글

    아이들에게 맞고있는 부모보면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매맞는 부모들은 귀엽다는 표정을 하고 있거나 난처한 표정으로 무관심한척하던데
    나쁜 행동은 그때 그때 제지하세요.
    때리라는게 아니라 아이 두팔을 꽉잡고 나쁜 행동이다 하지마라 단호하게 얘기하세요
    절대 웃지 마시구요.
    장난감을 치우거나 하는 건 명령하지 마시고 아이와 협상을 하시구요.
    무조건 안되는 것(때리는것)과 그래도 되는것(장난감치우기? 쉬하기?)의 구분을 명확하게 하셔야할것같아요.

  • 8. ..
    '12.4.18 10:25 AM (122.32.xxx.12)

    지금에서 아이를 때리면..저런 행동들이 더 심해져요...
    정말루요...
    이럴 경우엔 정말 단호함이 필요하구요...
    진짜 쉽게..
    우아달만 봐도...
    거기서 전문가들이 원글님 아이보다 더 심한 경우도 매로 하지 않잖아요...
    정말 단호하게 구분지어 주고 가르치면서 하는 경우구요...

  • 9. ^^
    '12.4.18 10:48 AM (119.70.xxx.34)

    저희아이랑 똑같아서,,
    사춘기처럼 말을 들어도 안하고,,그냥 ,,못들은척하고
    지난주 금부터 오늘까지 신나게 아이 얼굴에서 웃음이 떠나지 않게,,친구들 불러오고 놀이터서 뛰고
    신나게 아무것도 아나고 놀았더니,,아이가 너무 적극적에,,말도잘듣고,,그래요,,
    저희 아인 제가 소아우울증인줄 알았어여,,하두 무기력하고 말도안듣고해서,,
    무조건,신나게 함놀아줘보셔요
    매는,,가장,,마지막 수단입니다,,학교에서도 금지된,,ㅋ,ㅋ

  • 10. ...........
    '12.4.18 12:03 PM (112.154.xxx.59)

    매를들시면 안되고요 .. 벌을 세우세요 .. 이렇게 하면 벌을세우겟다고 먼저 말하시고 단호하게 실행하세요.

  • 11. 매는 반대
    '12.4.18 5:19 PM (218.236.xxx.184) - 삭제된댓글

    저도 매는 반대예요. 하지만 부모를 발로 찬다거나 하는 버릇없는 행동을 할 때는 반드시 야단을 치세요.
    부모가 단호하게 나가면 아이는 말을 듣습니다. 꼭 벌을 주시고 무엇을 잘못했는지 알려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571 잘사는 사람들에 대해 안좋게 보는 분들 계신가요? 27 제가 아는 .. 2012/06/01 4,674
112570 아 대한민국은 미국의 식민지인가? 꼼수의 달인.. 2012/06/01 1,065
112569 살이 정말 드럽게 안 빠져서 죽고 싶네요 28 살아살아 내.. 2012/06/01 8,530
112568 찜갈비 해보려고하는데요..코스트코 호주산 찜갈비 어떤가요??? 2 코스트코 2012/06/01 3,440
112567 블로그에서 조금만 인기얻으면 쇼핑몰 하는거... 11 ..... 2012/06/01 4,529
112566 끈 떨어진 연... 생일에 혹독히 느낍니다. 13 ㅜㅜ 2012/06/01 4,135
112565 부부동반이 싫어요 9 괴로움 2012/06/01 3,577
112564 아이 중이염이 3주째 계속인데 유치원을 잠시 쉬어야 할까요 3 ,, 2012/06/01 1,060
112563 열날땐 벗겨놓고 재워도 되나요? 10 2012/06/01 2,921
112562 kbs에서 시청자 2012/06/01 540
112561 통장 비번을 잊어버렸어요 2 통장 2012/06/01 1,103
112560 임성민이 강호동과 소개팅했던 얘기 18 g 2012/06/01 13,150
112559 (19금)남편때문에 몸이아파요. 저어떻게 해야할까요? 48 .. 2012/06/01 47,243
112558 남편 몰래 살짝 영양제라 하고 비아**를 먹이면 괜찮을까요? 11 2012/06/01 3,231
112557 지금 저거 베네딕트 컴버배치 아닌가요? 2 오??? 2012/06/01 1,582
112556 눈빛이 안좋았던 아가씨 13 cass 2012/06/01 9,025
112555 팔꿈치가 까매요 ㅠ 6 ㅁㅁ 2012/06/01 3,049
112554 서울에서 전세 5천만원 선으로 얻을 동네 있을까요?대출도 문의... 30 결혼하려니 .. 2012/06/01 4,710
112553 머리가 멍한데...왜 그런걸까요? ... 2012/06/01 586
112552 육아서적중 칭찬에 관련된 일본저자(?.기억이가물가물)가 쓴 책... 육아 2012/06/01 676
112551 sk브로드밴드 iptv 실시간 화질이 선명한가요? 코코 2012/06/01 807
112550 남편이 동성애자가 아닐까 의심... 30 살아야하나 2012/06/01 45,080
112549 저흰 쇼윈도부부 같아요 4 에혀 2012/06/01 6,074
112548 방통대 교육학과 나오면 어떤전망이 있나요 1 궁금 2012/06/01 9,476
112547 50대 가장의 재취업이 얼마나 가능할까요? 2 ... 2012/06/01 1,614